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그럼에도불구하고 여가부의 폐지는 신중한 검토가필요합니다. 왜냐하면 길게가려면 함께가라는 말이있습니다

 

결론부터이야기하면

지금 여가부의 정치적편향.왜곡운영은 비판받아야합니다만 그럼에도불구하고 여가부의 폐지는 신중한 검토가필요합니다.

 

왜냐하면 길게가려면 함께가라는 말이있습니다

또 그럼으로써 양성평등<남성과 여성의 동등한 대우>의 업그레이드,

국익의 업그레이드 뿐만아니고

나아가 출산율의 제고라는 면에서 여성과 남성의 윈윈상생의 제도는 향후 더욱더 발전시켜야합니다.

 

만약 차기정부가 현재 국민들의 민심을 여가부운영에 반영하신다면

여가부의 존재에 대한 여론조사를 해도 늦지않습니다. 앞으로 차기정부출범까지 두달이면 충분한 여론조사가가능합니다.

더욱이 이번대선 여론조사에서도 나타난바처럼 정교한 여론조사로 민심.여론의 상태를 깊게알수있을 것입니다.

 

그럼 여론조사를 위한 설문문항을 예시해보겠습니다.

*여가부에 대한 설문문항 샘플

당신은 여가부(여성가족부)에 대하여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아래의 셋중에서 해당하는 곳에 하시오.<3지선다형 택일>

1 차기 윤석열정부에서는 여가부를 현행대로 존속시킨다

2 차기 윤석열정부에서는 여가부를 폐지시킨다

3 차기 윤석열정부에서는 여가부를 양성평등가족부로 변경하여

여성의 특수성을 고려한 도움과 지원정책을 마련한다. 또 남성의 특수성을 고려한 도움과 지원정책을 마련한다.

 

위의 설문문항을 여론조사기관에 맡기어 국민들의 솔직한 민심.여론을 청취하여 국정에 반영하도록합니다.

 

참고로 말씀드리면

차기정부는 그동안의 여가부에 대하여 부정적으로 인식할 수 있다.

그이유는 아마도 추측컨대

그동안 여가부가 본래의 목적에 맞지않게 왜곡된활동 .편향된 정치활동등이 그 이유가아닌가싶다

하지만 어떤기관의 문제가 많다고 해서 그 기관을 꼭해체해야만할까?

또 그것이 대통령공약이라해서 무조건 지켜야할까?

왜냐하면 현재 민심과 여론이 상황이 어떠냐에 따라서 판단을 새롭게할수도있는 것이기 때문이다. 추가하면 미래의 민심과 여론상황을 예측하면서 신중히 정책이 마련되어야한다.

설명을 덧붙인다면 2014년 우리를 충격에빠뜨린 세월호 사건당시를 생각해보자

당시 이준석선장이 세월호 조난사고를 방치.도망가고 또 해경이 신속히 대응못한 것이 밝혀졌다.

그렇다고 정부에서는 이를 알고 해경을 해체해야할 것인가?

그당시 국민들 정서로 보면 이준석 선장과 해경에 크게 혼을 내야함이 마땅하다

 

하지만 우리가 차분히 깊이 생각하고 나아가 미래의 대한민국을 생각한다면

그에 대한 생각.입장이 달라질 것이다.

 

마찬가지로 지금의 여가부에 대한 정책도 비슷한상황이 아닐까?

즉 여가부가 새롭게 태어나도록 새정부가 운영의 묘를 살려나아감이 어떠할까?

물론 그대로 존속시키라는 것은 아니다.

 

지금 이대녀와 이대남의 갈등처럼...

오히려 여가부를 두고 젠더갈등을 계기로 남과 여의 정책에 관한 새로운계기로삼으라는 것이다.

즉 여성위주의 정책을 시정하는 계기로삼으라는 것입니다.

 

또 여가부의 정치적평향을 시정하고

나아가 여성에 치우친정책만생각말고 특히 소외되어있는 남성<특히 이대남>에 대한 정책도 마련하라는 것이다.

 

저의 경우 나이든 국민의 한사람의 입장에서 의견을 말한다면,

여성의 지원에 관한 정책못지않게 젊은 남성에 대한 세심한지원정책도 마련하여 양성평등가족부로 새롭게 나아감은 어떨까?

 

 참고로 우리집은 나를 포함하여 애기엄마와 아들과 딸 넷인데

만약 다시태어나라면 여성과 남성에서 어떻게 태어나고 싶은가 조사했더니 네명 모두가 남성이라고 답하는 상태다.

한편으로 그동안 맞벌이해오던 내가 많이 반성된다. 꼭 그것만은 아니겠지만!

 한편으로

 지금 20대인딸도 다시 태어날수있다면 남성으로 태어나고싶다고 답하는 것을 보면

  일부는 우리사회의 책임도 있는 것이 아닌가?

 

물론 남존여비사상은 많이 약화되었지만 여성으로 마음껏 살기에는 무언가 부족한것 아닌가?  

앞으로

여성의 사회진출과 맞벌이가정의 어려움등은 정부와 지자체가 일부만이라도 도움을 준다면!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50 319871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제발 끝까지 갔으면.. 2 12413   힘내세요
오름 2021 NEW안 철수 국민오뚝이: 박영선 양자대결이면, 안 철수 필승! + 2022 NEW윤 석열 필승! 2 2 83096 2022.01.10(by 비회원(guest)) 화이부동
오름 바라옵건데~~~~ 2 125782   엔젤로즈
오름 국민바보 안철수 3 129993   엔젤로즈
오름 님의 정부에서 남의 정부로! 문재인정부의 애매모호한 정체성+ 3 갑질 마인드... 2 125422   화이부동
12739 윤석열 당선자님, 청와대를 5천여만명의 국민공원과 국민신문고로 만들어주세요. 0 1488   화이부동
» 그럼에도불구하고 여가부의 폐지는 신중한 검토가 필요합니다. 왜냐하면 길게가려면 함께가라는 말이 있지않습니까? 0 1690   화이부동
12737 윤석열 대통령 당선자님의 대한민국 20대대통령당선을 중도지지자로서 축하드리며 윤석열+ 안철수 공동정부에 바랍니다 0 1931   화이부동
12736 2022시대정신은 2022.3.9더높은투표와 정권교체입니다 그이후정치교체로 0 1918   화이부동
12735 2022.3.9 5천여만명의 국민들의 커다란 정권교체 그리고 국민통합 2 0 2783 2022.03.03(by 화이부동) 화이부동
12734 많이 부족했습니다의 교훈3 더위선불감증+ 더가면불감증+ 더몰상식불감증..... 0 3554   화이부동
12733 제발 끝까지 갔으면.. 2 12413   힘내세요
12732 김 위원장님 수고하셨습니다. 범야권 더큰 2번의 출범을 위하여 이제 건강관리 잘하시고 자연인으로 편히 쉬십시오 0 16277   화이부동
12731 범야권 선택의 시간: 22<월>+ 23<화 > 온 국민 확실한 안심 OK!+ 국민꼰대 불안한 오심out 0 14846   화이부동
12730 범야권 야당 관계자님들 이글 꼭 참고하셨으면 합니다 4.7서울시장 재보궐선거 범야권 단일 후보 신승 1 15201   화이부동
12729 김종인과 오세훈의 특이(?)한, 2021범야권 서울시장 후보단일화의 10%유선 여론조사방식 불공정룰... 1 13541   화이부동
12728 4.7경쟁력 강한 범야권 확실한 후보출범과 범야권대통합 3방안로드맵, 시간은 범야권으로 뭉치면 모두 승리한다! 모두 승리한다! 모두 승리한다! 1 14043   화이부동
12727 900여만명의 서울시민 여러분, 범야권의 강하고 + 꼭 이기는 단일 후보를 선택하여 주십시오. 1 5523   화이부동
12726 4.7 안 4번타자+ 윤 큰2번타자면 2021~2022확실한 NEW정권교체입니다 1 5445   화이부동
12725 안 철수 후보의 한표라도 더 모아야 이긴다<채널A 후보토론회>에 공감합니다. 1 5454   화이부동
12724 단일화의 꽃은 본선 확장력의 팽창에 있다. 토론회<채널A, 5:30> 앞두고 3자 대결의 오만의 덫에 빠지지말라 1 5225   화이부동
12723 3.13 시민 안철수입니다 '신도시 투기 사건'에 대한 검찰의 수사를 촉구합니다 글 그리고 링크방법에 대하여 1 5303   화이부동
12722 2021 NEW안 철수 국민오뚝이: 박영선 양자대결이면, 안 철수 필승! + 2022 NEW윤 석열 필승! 2 2 83096 2022.01.10(by 비회원(guest)) 화이부동
12721 국민오뚝이V 뚜벅뚜벅 나아갑니다 4.7서울시장선거 안철수V 필승입니다 1 5560   화이부동
12720 나는 위로금(왜곡. 위선 위로금: 으쌰으쌰(?)위로금 )을 반납하겠습니다. 1 5728   화이부동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37 Next
/ 6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