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이번 민주당의 패배를 보면서 우리는 어떻게 해야 하는지를 되집어 보는것도 괜찮치 않을까요?

안님이 대선출마한후 미국에 가기까지 일정기간동안의 안사모의 입장을 되돌아 볼 필요는

있다고 생각됩니다.

전 단일화 반대했습니다. 안님이 출마하기 전부터 민주당은 단일화를 공론화하기 시작했습니다.

안님의 지지세력을 민주당으로 흡수하고자 하는 단일화전략이 있었기 때문이었지요.

안님의 현상은 보지않고 국민을 속여 안님의 지지세력만을 표심에 얻고자하는 권력욕심...

 

단일화 중도 사퇴했을때도 3자 구도로 가기를 간절히 바랬습니다. 안님이 만들어준 지지층은 3자 구도로 끝까지 갈 경우엔 결국 정권교체의 경쟁력이 있는 안님에게 표가 몰리는 현상이 발생되고 또 그렇게 하면

민주당은 어쩔수 없이 안철수 몰아주기로 바뀔 수 밖에 없는 입장이 되기 때문이었지요.결과는 알 수 없지만요. 지더라도 안님에겐 정치적소신과명분이 살아있기에 재기하기에 손해볼것도 없다 생각...

 

문재인 지지를 호소할때도 마찬가지 실제적지지 이전부터 전 어쩔수 없더라도 안님이 민주당을 지지해야 안님이 책임론에서 자유로와 나중에 문이 지더라도 정치적으로 살 수 있다고 생각되었습니다.

그렇다보니 주구장창"적극적지지" "문사안생"을 외치고 다녔던것이구요. 문이 이겼다면 어땠을까요? 안철수 현상만 쏙 빼먹고 지들 뱃속만 채우고 구태정치는 여야공생관계로 지속하여 안님을 팽시켰을것이 불보듯 뻔할것입니다.

 

 다행이 문이 패배했습니다. 지금 민주당은 서로 책임떠넘기기에만 급급한 형국입니다.

심지어 선구자,리더라고 자칭했던 패거리들조차 안님을 욕하고 지역감정을 조장하고,세대간의 갈등을 조장하는 꼴이란 눈뜨고 차마 보기 어려울 정도입니다.

 

해서 지금까지의 우리의 입장과 안사모운영진의 입장을 되돌아볼 필요성은 있다고 생각되어집니다.

안님을 사랑하는 마음이야 누구보다 덜함이 없겠지만 사랑하고 지지하는 방법상의 문제는 없었는가를 심각하게 되집어봐야할 때이며 향후 반복되는 실수를 줄이기 위해서라도 필요한 내용이며 시점이라 사료됩니다.

 

무조건적인 사랑.맹목적인 사랑,일방적인 사랑,소극적인 사랑 보단는 그반대되는 사랑방법이 우리가 안님을 진정으로 위하고 지켜내는 길이 아닐는지요? 안님이 상처를 입었거나 위험에 빠질 염려가 있을 때에는 우리가 미리미리 감지하고 예측하여 장애물을 치워주고 지켜주어야 한다고 감히 주장해봅니다. 그럴때 비로서 우리가 원하는 안님의 길이 열릴것이고 안님이 추구하는 세상과 미래를 만날 수 있으니까요.

 

향후 우리입장에서 어떻게 하는것이 좋을지 고견 한말씀 부탁드립니다.

 

-감히 안동촌넘이 입을 나부려봅니다.-

?
  • ?
    새술Best 2012.12.24 20:05
    신당을 만들어도
    국회의원재보궐선거,총선,
    5년후에 대선....등
    단일화라는 프레임이 또
    등장할 것 입니다...

    저의 사견으로는
    민통당이 내분을 겪고
    있을 때 창당선언을 하면
    양심적인 비노,반노측 인사들이
    신당에 합류할 가능성이
    높아 보입니다...

    조금은 야비해 보이지만...
    어부지리를 얻고..
    창당의 발판을
    만들 좋은 기회지요...

    잘만 하면 민통당을
    공중분해시킬 수도
    있는 기회입니다..
    원수도 갚을 겸 해서리..ㅋㅋㅋ...

    민통당이 어떤식으로던
    안정이 되면..
    좋은 기회를
    놓치는 거죠...
  • ?
    우선인간Best 2012.12.24 20:16
    민통당의 내홍이 그렇게 빨리 끝날지도 의문입니다. 어느정도 민심과 내홍이 가라앉았다 싶을때 안님께서 귀국하셔서 신당창당과 더불어 민통당쇄신파 일부흡수와 새누리당내 쇄신파일부를 흡수해 평정해주셨음 합니다.^^
  • ?
    새술 2012.12.24 16:25
    3번의 변곡점이 있었지요...
    ...후보등록일 전날...
    ...투표용지 인쇄전날...
    ...투표일 전날...

    인내심을 갖고 버텼으면...
    문후보가 백기투항할 것을,,,

    안박사님은 안면깔고...
    버티는 성격이 아니어서
    못했을 겁니다...

    내공을 키워야지요...
  • ?
    우선인간 2012.12.24 16:30
    더 이상 못된패거리들의 술수에 속아주지 않았으면 합니다.
  • ?
    새술 2012.12.24 18:34
    안캠프내의 전략의 미숙함이지요...
    처음부터 단일화가 아니고
    막판에 문후보의 백기투항을 전제로
    전략을 잤어야 했슴니다...

    똥줄타는 쪽은 문후보였으니까요...
    너무 순진무구한 거지요...

    정답이 뻔한데 말이죠...
    끝까지 버팅길 만한 철판안면이 못되서리...
    문후보의 백기투항을 기다리는 전략인데....

    지금도 답답합니다...
    강간당한 기분입니다...
  • ?
    캄피오네 2012.12.24 18:48
    이해찬의 갑작스런 대표직 사퇴 시점에서 안후보님은 이미 친노들의 계략에 휘말려 이도저도 못하는 상황이 되어버렸던거 같습니다. 그게 안철수님이 정치경험이 부족한 탓에 그들의 꼼수에 놀아나 첫 단추를 잘못 끼게 된 원흉이었지요. 그 상황을 지켜보면서 이젠 어쩔수 없이 저들에게 끌려다니겠구나 직감했습니다. 어쨌든 이번에 호된 경험을 하셨으니 다음번에는 쉽게 휘둘리지 않으시리라 믿어봅니다.
  • ?
    우선인간 2012.12.24 19:19
    "진심캠프에는 단일화 캠프만 존재하지 대선캠프는 찾아볼수가 없다"라고 말한 진심캠프내부자의 말이 생각나네요.
  • ?
    옥항아리 2012.12.24 19:37
    지금 새누리당 하는 짓을 보시고도 박근혜 당선된 게 다행이라고 하시네요.
    청와대 수석대변인이 누군지 보세요. 그리고 그들의 마음을 읽어 보시길 바래요.
  • ?
    우선인간 2012.12.24 19:53
    박근혜 당선된게 다행이라고 생각도 않거니와 다행이라고 말한적도 없습니다.
    대선과정에서 안님에게 행한 민주당의 후안무치한 행동에 아쉬움을 말한것입니다.
    민주당과의 날선 공방에서 안님을 위해 아무것도 하지 못한 저와 우리들의 태도를 한번 생각해보자는 차원의 글입니다. 오해 마시길...
  • ?
    우선인간 2012.12.24 20:04
    어느 누가 당선이 되든 안철수현상 삣어먹기등 안님의 정치적 입지를 좁게 할리라곤 이미 예상되었던 시나리오구요,지금 민주당이나 새누리당도 슬슬 카드를 꺼내들고 있는중입니다.
  • ?
    옥항아리 2012.12.24 20:19
    전 문재인 안 된 게 다행이라고 하셔서 저리 말씀 드렸는데, 일종의 비약이었군요. 죄송해요.
    어쨌뜬 안님은 그분을 지지하고 응원하는 국민이 지켜야 한다고 생각해요.
    우리 안사모님들을 포함해서요.

    어차피 짧은 시간동안 정치적으로 여러 가지 힘든 부분이 안님께 있었지요
    저희도 어찌 할 수 없었던 부분이요.
    대신 이제부터 시작이라는 각오로 단결해야 한다고 생각해요.
    절대 기성 정치권의 음해에 굴복하면 안 되지요. 저희가 해내야 합니다.
  • ?
    모임초년병 2012.12.24 19:56
    새 정부 시작도 되기전에...불안함부터 보이지 않앗으면 합니다^^ 당선인이 자기 사람 골라쓰는건데...일단은 냅도야지 어쩔겁니까....안박사님 비하하던 사람들이 어디 한둘입니까??? 인수위에도 몇몇은 들어갈꺼구요...그럴때마다..비판하면..박근혜가..안사모 게시판보고 사람 뽑겟습니까??^^ 일일이 신경쓰다보면 혈압만 올라갑니다^^이미 엎질러진 물 ....전 느긋하게 지켜 볼랍니다..그게 제 정신건강에 이롭겟어요^^
  • ?
    우선인간 2012.12.24 20:06
    새누리당은 안철수현상을 뺏어먹으려고 안달입니다. 그게 얼마나 먹힐지는 모르겠지만...우리가 신경을 써야할것은 새누리당보단 안님의 입지와 관계가 깊은 민주당을 꾸준히 살펴봐야 할때라고 생각합니다.^^
  • ?
    모임초년병 2012.12.24 20:09
    전 개인적으로 안박사님이 빨리 돌아오셔서..정확한 본인 의사를 밝혀야 한다고 봅니다...언제까지 힘없는 우리 민초들이 이런저런 걱정만 하고 잇어야 합니까????신당이든 보궐선거든...명확한 주제를 넘겨줘야 거기에 맞춰서 나가지요.....
  • ?
    우선인간 2012.12.24 20:21
    저의 개인적인 바램도 님과 같습니다. 허나 불난집은 일단 구경만 하는것이 상책일듯...전부 타버리면 좋지만 타다 말더라도 그때 가서 챙길만 한것만 챙기면 될듯요.^^
  • ?
    새술 2012.12.24 20:05
    신당을 만들어도
    국회의원재보궐선거,총선,
    5년후에 대선....등
    단일화라는 프레임이 또
    등장할 것 입니다...

    저의 사견으로는
    민통당이 내분을 겪고
    있을 때 창당선언을 하면
    양심적인 비노,반노측 인사들이
    신당에 합류할 가능성이
    높아 보입니다...

    조금은 야비해 보이지만...
    어부지리를 얻고..
    창당의 발판을
    만들 좋은 기회지요...

    잘만 하면 민통당을
    공중분해시킬 수도
    있는 기회입니다..
    원수도 갚을 겸 해서리..ㅋㅋㅋ...

    민통당이 어떤식으로던
    안정이 되면..
    좋은 기회를
    놓치는 거죠...
  • ?
    우선인간 2012.12.24 20:16
    민통당의 내홍이 그렇게 빨리 끝날지도 의문입니다. 어느정도 민심과 내홍이 가라앉았다 싶을때 안님께서 귀국하셔서 신당창당과 더불어 민통당쇄신파 일부흡수와 새누리당내 쇄신파일부를 흡수해 평정해주셨음 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49 150258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안철수 교수님이 지금 대통령이 아니어서 다행입니다. 하지만... 1 4 19152 2018.06.21(by 화이부동) 완소로빈
오름 포기하지 마세요. 3 16273   힘내세요
오름 6.13, 바꿔야 삽니다. 우리와 우리가정이: 총체적으로 부실한 지방정부의 기득권.갑질 낡은 1번과 2번을 교체합시다. 3 17396   화이부동
오름 제가 이 까페 가입하게된 이유. 1 8 25813 2018.11.20(by 은서) 꼬마빌딩부자
오름 믿음 3 19650   마니니
5877 (속보)인수위 수석대변인에 최고의 안까 윤창중 임명! 19 2 1900 2012.12.24(by 기적) 아휘
5876 대통령 당선인의 수석 대변인 윤창중...임명 26 6 5072 2012.12.25(by 모임초년병) 나라사랑철수
5875 윤창중.. 16 1 6 10256 2012.12.25(by 철수대통령) alvore02
5874 긴박한 순간마다 안철수가 있었네(시사in live) 1 1 1 2327 2012.12.25(by 사마르칸트) 마음
5873 어지러운 마음으로....몇자 5 1 1585 2012.12.24(by 모임초년병) 장때비
» 안사모회원님과 운영진에게 감히 당부한다면... 15 2 2226 2012.12.24(by 우선인간) 우선인간
5871 의리사나이 이사부님 안녕하신지요 4 6 1946 2012.12.26(by 풍류묵향) 마이더스
5870 진리는 단순하다...!!!! 3 0 2857 2012.12.24(by 새술) 새술
5869 잊혀진 사연 뒤집지 마세요. 1 0 1729 2012.12.24(by 장난꾸러기) title: 파란별다솔
5868 아무것도 하지 않으면서 주지 않는다고 불평하는 사람들은 정말 한심하다고 생각해요 9 4 3141 2012.12.30(by 옥항아리) title: 캣몽Minereba
5867 민주당지지자분들도 역시 안철수 ㅎㅎㅎ 8 3 1418 2012.12.26(by 올망졸망) higirlko
5866 선거패인을 왜 안철수로 돌리나? 4 1 1878 2012.12.24(by Jenny) 적극지지
5865 이철희 소장 글 전문 12 1 0 6647 2017.10.29(by 모아이) 장난꾸러기
5864 민주당의 현재 모습을 보고있자니..링컨대통령의 게티스버그 연설이 생각나는군요.. 4 2 0 3422 2012.12.24(by 수잔베가) 장난꾸러기
5863 정봉주 前의원 내일 만기출소 3 0 2190 2012.12.24(by Jenny) 장난꾸러기
5862 2012 송년후기 8 1 2425 2012.12.24(by 거목) title: 캣몽거목
5861 정치의 찬양은 독입니다 3 0 2475 2012.12.24(by 다솔) 찌질이
5860 적반하장도 유분수지 .......어처구니 없는 친노세력들 5 3 3077 2012.12.25(by 소피아빔) 검은개도사
5859 2016년 제1야당이 바뀔것입니다. 7 0 2015 2012.12.24(by Jenny) 초원
5858 20대들의 정치 무관심 어떡하나? 4 0 2894 2012.12.24(by 다솔) 나라사랑철수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36 337 338 339 340 341 342 343 344 345 ... 634 Next
/ 6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