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충남 천안시가 방학을 맞은 저소득층 초‧중‧고교생을 위해 배달해주고 있는 ‘점심 도시락’ 중 한 사진이 인터넷에 공개돼 ‘부실 도시락’ 논란이 일고 있다. 시민단체 관계자는 16일 “김밥집 김밥 1줄이나 좀 비싼 컵라면 1개 먹을 단가로 무슨 미래를 말하냐”며 낮은 급식 단가 문제를 지적했다.

앞서 이모군은 지난 10일 충남 천안시청 홈페이지에 자신이 찍은 도시락 사진과 함께 민원을 제기하는 글을 올렸다. 이군은 “처음부터 도시락은 형편없었고, 반찬도 부실했다”며 “솔직히 밥이랑 반찬 1개 정도 먹을 만하고 나머지는 다 별 볼일 없는 수준의 식단이었다. 심지어 국은 매번 버렸다”고 밝혔다.

또 “계속 토요일, 일요일 도시락을 토요일에 배달하기 시작했다”며 “하루에 와버리면 일요일엔 결국 먹지 말란 소리나 다름없는 것 아닌가”라고 덧붙였다. 이어 그는 첨부한 사진에 대해 설명하며 “도대체 얼마가 한끼 식사 비용으로 지원되는지 알 수 없지만 이건 사람이 먹으라고 보내는 도시락인가 싶습니다”고 항의했다.

이 내용은 15일 여러 언론에 보도되면서 파문이 확산됐다.

▲ 지난 10일 이모군이 천안시청에 민원을 제기하며 함께 올린 도시락 사진

 

천안시 주민복지과 관계자는 ‘go발뉴스’와의 통화에서 “주말 이틀치는 사전에 민원을 올린 학생의 아버지와 미리 협의한 상황이었다”고 해명했다. 이어 “아동급식 1인당 지원 단가는 1식에 4000원”이라며 “이 안에 재료비는 2000원에서 2200원 정도 뿐이다. 게다가 동남구는 범위가 넓어 배달비가 많이 들어간다”고 말했다.

시정조치와 관련 그는 “업체에 반찬 개선 요구와 정해진 시간에 맞춰서 매일 배달해 달라고 요구했다”며 “이 단가도 다른데 비해 높은 수준”이라고 밝혔다.

해당 도시락 업체 관계자는 ‘go발뉴스’에 “도시락 한 개당 이윤이 3원이다”며 “사회적 기업이라 아동 도시락에 대해서는 이윤을 거의 남기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 도시락 업체는 지난 2005년부터 천안시 차상위계층 등에 도시락을 배달해왔다.

이에 천안시의 한 시민단체 관계자는 “배달비, 인건비가 모두 포함된 예산이 4000원이라면 부족하다”며 “아이들이 먹는 음식인데 예산을 더 늘릴 필요가 있지 않냐”고 예산 문제를 꼽았다.

전국지역아동센터협의회 박경아 정책국장은 ‘go발뉴스’에 “아이들의 급식에 대한 구조적인 문제가 해결되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박 국장은 “시설아동급식 단가 1420원이나 보건복지부가 지자체에 권고하고 있는 저소득아동 급식비단가 3500원이나 터무니없이 낮다”며 “현재의 급식 지원 단가는 연령과 성별 등을 전혀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식재료를 사기에도 낮은 단가고 아이들에 대한 정책 배려가 전혀 없다”며 “어른의 식비만 해도 기본 5000원이 넘는다”며 “아이들이 미래의 주역이라면서 김밥집 김밥 1줄이나 좀 비싼 컵라면 1개 먹을 단가로 무슨 미래를 말하느냐”고 꼬집었다. 또 “중앙정부의 실질적 예산 집행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

 

아이들 먹는거 가지고 장난치지마라..연이틀 이런 기사 보니 화가 치밀어오르네..다른것은 백번양보한다치고..절대 미래의 희망인 아이들의 먹거리로 이따구 장난질은 하지말자..대학생 신입생오리엔테이션때 나오는 도시락이 비싸야 3000~3500원 정도다..그것도 학생회로 들어가는 판매가다..물론 몇천개씩 나가니 식자재를 싸게 구입해서 만들순 있겠지만..그래도 위의 식사 기본 재료가 4000원이라는 것은 말도 안되는 것임을 다 안다..기본은 지키면서 이익 남길꺼 남기자 제발..당신의 자식들에게 저런 식사 먹이고 싶겠냐..

?
  • ?
    곰탕용푸우 2013.01.17 22:44
    쩝~ 난 왜 갑자기 경찰서 유치장에서 먹었던 관식이 생각나지 형 ;;; 꽁보리밥에 말라비뚤어진 단무지 하나 ㅋㅋㅋㅋㅋ
  • profile
    소슬 2013.01.18 02:38
    중간 경비에 이리저리 비용이 든다는게 저급한 식사내용의 이유라면
    차라리 아이들에게 1식당 5000원 선에서 현금으로 지급하는게 낫지 않을까요?
    4000원 이래도 가까운 동네 분식집에서 우동 한그릇에 밥 말아 먹는게 더 나을듯...
    참 분개스럽습니다.
  • ?
    다람쥐0 2013.01.18 06:18
    어린이에게 돈으로 주면 배는 부를수있으나

    영양학적으로 안맞는 입에 맞는걸로 사먹고

    그돈으로 피씨방(피씨방아니드라도 장난감이나같은것)가는 어린이도 많을거같아

    돈으로 준다는것에 대해 반대하고 좀더 장기적이고 건설적인 해결책이 필요하다고봐요
  • profile
    소슬 2013.01.18 11:49
    방학중 저소득층 아이들 점심관계로 이전에 식권을 나눠주었더니
    식권으로 식당에서 밥을 먹는 아이들이 눈치가 보이고
    심지어는 1시간씩 기다려도 밥이 나오지 않더라고 했었지요
    그러다가 식권 대신 도식락 배달을 하게된거 같고
    2년전인가 전국 우유"전국쿼터제"관련으로 저소득층 아이들에게
    우유배달을 실시한 적이 있었지요
    제 이웃에 우유지역총대리점? 인가 명칭을 잘 모르겠습니다만
    당시 그 사람들 말이 그냥 제 값에 배달을 하면 남지 않아서
    그 우유는 가격을 공식적으로 올려서 받는다고 하더군요
    거리가 먼곳도 있고 배달에 드는 비용이며 이런 저런 비용을 보태
    그렇게 되는거라고요.
    아마 저 식사도 그런 문제점이 있는듯 합니다.
    사전에 그러한 문제를 정부에서 알고 가격을 올려 지급하였다면
    어떤 식사가 배달 되었을지는 알 수 없으나
    지금 상태도 저 정도의 식사는 그래도 아니라고 보여집니다.
    다람쥐님의 말씀 상식적이고 당연한 말씀이지요.
    그러나 저 식사는 우동 한그릇과 밥 김치에 비해서도
    말이 안되는, 영양이라고도 말할 수 없는 그간 아이들의
    지속된 식단을 여실히 보여주는 것이라 해도 과언이 아닐듯 합니다.
    그런 의미에서 화가나 드린 말씀입니다.
    제도적으로 식권을 나눠줄 때와 도시락으로 배달 될 때의
    문제점을 해결하고 아이들의 자존심도 지켜주고 영양있는
    식사를 제공할 어떤 방법을 강구해야 한다고 봅니다.
    우리가 뭔가 생각이 난다면 지역 구청에라도 건의를 해 보면 어떨까요?
    오전 내 머리를 회전해 보는데 답이 없네요.. 에휴~ ^^
  • ?
    title: 알프스의소녀들꽃 2013.01.18 09:32
    천안지역의 급식상태가 저렇다면
    그 외의 낙후된 지역의 급식상태는 어떨까
    상상이 가네요
    한참 커 가는 아이들에게 말도 안되는
    영양상태 아닐까요?
    국회에서 바로 잡아주길 바랄뿐 .....
  • ?
    비회원(guest) 2022.05.29 16:33
    솔직히 주시는건 정말 감사하지만 일회용 쓰레기가 더많이나오고 음식물 쓰레기가 너무많이 나와요 차라리 쿠폰으로주면 편의점이나 식당에서 먹을수있게 주셨으면 해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50 344463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제발 끝까지 갔으면.. 2 17742   힘내세요
오름 2021 NEW안 철수 국민오뚝이: 박영선 양자대결이면, 안 철수 필승! + 2022 NEW윤 석열 필승! 2 2 104018 2022.01.10(by 비회원(guest)) 화이부동
오름 바라옵건데~~~~ 2 147958   엔젤로즈
오름 국민바보 안철수 3 153313   엔젤로즈
오름 님의 정부에서 남의 정부로! 문재인정부의 애매모호한 정체성+ 3 갑질 마인드... 2 147927   화이부동
6360 안철수와 같이 했으면 좋은 인물을 추천한다면? 14 0 4871 2013.01.24(by 팝콘) 안철수살아있네
6359 안철수 움직이기 시작하는건가? 5 3 4291 2013.01.19(by 팝콘) 안철수살아있네
6358 안철수 사진 합성해봤어요~~ 16 file 7 5689 2013.01.31(by 들국화) 플로린
6357 만나야할 10가지 유형의 사람들!! 10 file 10 9678 2013.01.20(by 팝콘) title: 태극기솔향
6356 무민마마 국민 지지 88% '널리 퍼져 있는 말, 우리가 진실로 믿고 있는 사실의 상당수는 편견인 경우가 많다.' 6 file 4 25139 2017.07.03(by 비회원(guest)) Minhoe Gokim
6355 대선개표 부정에 대해서 6 1 4900 2013.01.18(by 유성군) 안철수살아있네
6354 국수쏘기 이벤트~끝~(내용 참조)^^ 7 6 1 6234 2013.01.18(by 소슬) 곰탕용푸우
6353 문죄인 의원은 뭐하나 ! 20 7 3929 2013.02.26(by 중도의길을가자) 껍데기는가라
6352 말도많고 탈도 많은 4대강.. 8 12 9907 2017.07.03(by 비회원(guest)) 장난꾸러기
» “저게 4천원짜리?” 천안 ‘무료급식 도시락’ 논란 6 2 7859 2022.05.29(by 비회원(guest)) 장난꾸러기
6350 정답을 맞추시면 제가 쏩니다.(너무 무거운 얘기만 나오는것 같아서 웃음제공^^) 32 file 3 4991 2013.01.19(by 팝콘) 곰탕용푸우
6349 정부는 사형언도를 받은 기결수에 대하여 신속히 사형을 집행하라. 13 3 5404 2013.01.19(by 수원화성...정현) title: 스페이스수원화성...정현
6348 문재인은 무능력하고 욕심이 많고 착하지도 않은 인물이라고 개인적으로 생각합니다. 8 13 11688 2013.01.19(by 팝콘) 안철수살아있네
6347 주는 것 없이 무작정 싫은 사람은 왜 생길까? 8 1 11432 2013.01.18(by 모임초년병) 산야초사랑
6346 --단일화 사퇴선언문- 철수님의 다짐과 진심 되새기기 6 6 4524 2013.01.18(by 플로린) judemom
6345 모가 두리뭉실인지 설명해주실분? 11 0 4390 2013.01.18(by 모임초년병) 다람쥐0
6344 철수오빠 기다리는 동안 심심하니깐 가볍게 이 영상보면서 X맨상상해보기~ 8 0 3816 2013.01.19(by 다람쥐0) 다람쥐0
6343 하 인수위원은 ‘독도가 국제분쟁지역’이란 망언부터 사과하는 것이 순서다 4 1 5375 2013.01.18(by 모임초년병) title: 파란별다솔
6342 지금 조선채널 장성민시사탱크에서 노무현 nll과 민주당 친노있다 주제로 나와용 1 0 4121   다람쥐0
6341 부자 아빠가 보육원 아이의 1,500원 식사를 짓밟는 나라 6 8 6807 2013.01.18(by 플로린) 장난꾸러기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15 316 317 318 319 320 321 322 323 324 ... 637 Next
/ 6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