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홍보성 게시물을 옮겨두는 게시판입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44) 得能莫忘(득능막망)

 

得能莫忘

얻을

능할

잊을

사람으로써 알아야 할 것을 배운 후에는 잊지 않도록 노력하여야 한다.

 

 

 

 

 

 

 

얻을 득

 

 

 

말 막

 

 

 

 

 

 

 

 

 

능할 능

 

 

 

잊을 망

 

 

 

 

문닫는 태권도장이 즐비하네...

得魚忘筌 하였다간 나중에는 어쩌려고
能力開發 하였다고 태권도의 종주국이
莫無可奈 외면하다 문을닫는 도장들이
忘恩背義 하고있는 정책들을 원망하네!


得魚忘筌 : 물고기를 잡고 나면 통발을 잊는다는 뜻으로, 바라던 바를 이루고 나면 그 목적(目的)을 달성(達成)하기 위(爲)해서 썼던 사물(事物)을 잊어버림을 비유(比喩ㆍ譬喩)해 이르는 말.         출전 : 장자(莊子)의 외물편(外物篇).

유래 : 옛날 堯(요)임금은 許由(허유)에게 천하(天下)를 물려주려 했으나 허유는 달아나 받지 않았다.
殷(은)나라 湯王(탕왕)은 務光(무광)에게 나라를 주려고 했지만 무광은 화를 냈다.
紀他(기타)는 이 소식을 듣자 나라가 자기에게 돌아올까 겁이 나서 제자를 거느리고 관수가에 은거하고 말았다.
제후들은 3년 동안 사람을 보내어 기타를 위로(慰勞)했다.

이 유명한 구절에 뒤이어 다음과 같은 대목이 나온다.
통발은 물고기를 잡는 도구인데 물고기를 잡고 난 뒤에는 통발은 잊어버리고 만다(筌者所以在魚 得魚而忘筌).
덫은 토끼를 잡기 위한 것이나 토끼를 잡고 나면 덫을 잊어버린다.

그리고 말은 뜻을 나타내는데 쓰이기 때문에 뜻을 알고 나면 말은 잊어버리게 된다.
내 어찌 저 말을 잊은 사람을 만나서 그와 더불어 말할 수 있을꼬
장자는 '말을 잊은 사람'을 끌어내기 위해 통발과 덫을 잊는다는 말을 전제했다.

장자가 말하는 '말을 잊은 사람'이란 말같은 것은 잊어버려 그에 얽매이지 않는 참된 뜻을 깨달은 사람을 가리킨다.
이렇게 결론을 다른 데로 몰고간 得魚忘筌(득어망전)을 글자 그대로 풀이해
보통 '일단 목적을 달성하면 수단으로 이용하던 물건을 잊어버린다'는 뜻으로 쓰이고 있다.

能力開發 : 능력(能力)을 개척(開拓)하여 발전(發展)시킴.

莫無可奈 : 도무지 어찌할 수 없음. = 無可奈何 무가내하. 無可奈 무가내. 莫可奈何 막가내하.

忘恩背義 : 은혜(恩惠)를 잊고 의리(義理)를 배반(背反)함.
  • profile
    重傳/이희빈 2012.10.03 21:18
    안철수를 사랑하는 모임 홈페이지 대문에 소개되고 있는 글입니다. http://ahnsamo.kr/
    44) 得能莫忘(득능막망) http://ahnsamo.kr/497219
  • ?
    jhannes37 2012.10.03 23:44
    너무 멋진말씀 안후보와 딱 매치되네요
  • profile
    重傳/이희빈 2012.10.04 01:15
    @jhannes37 님! 정말 태극기가 부끄러운 개천절입니다. 이렇게 하고 있으니 오죽하겠습니까?
    도저히 아이들에게 거짓말 하지 말고 정직하게 살아야 한다고 가르칠 수가 없을 지경입니다.
  • profile
    重傳/이희빈 2012.10.04 01:59
    앞으로 의국대사님께서 반드시 국민들과 소통하는 나랏님이 되시길 바랍니다.
    http://blog.daum.net/hblee9362/11321040
  • profile
    重傳/이희빈 2012.10.06 19:43
    대한민국 나눔 1번지 나눔 대축제 개최 http://blog.daum.net/hblee9362/11321626
  • profile
    重傳/이희빈 2012.10.15 09:21
    이렇게 방해하고 있음에도 노인이든 젊은이들이 남녀노소를 막론하고 이 나라의 국민들이 이러한 일에 대하여 관심이 없다는 사실이 더욱 큰 일입니다. 이렇게 애국지사 홍덕문선생 추모서명을 받는 그 독립운동가의 추모서명을 받는 내용이 왜 이렇게 자꾸만 바뀔까요? http://ahnsamo.kr/504578

List of Articles
제목 조회 수 날짜 글쓴이
통일동산(統一東山) 7 21090 2012.10.12 重傳/이희빈
寸鐵殺人 (촌철살인) 7 16450 2012.10.10 重傳/이희빈
안철수 생중계링크입니다. 9313 2012.10.10 티벳사자의문
행주치마 4 18840 2012.10.09 重傳/이희빈
국민의 마음을 읽어야 합니다. 4 19694 2012.10.09 重傳/이희빈
안철수후보 지지하는 분들께 질문하나 드려도 될까요? 9 11253 2012.10.08 티벳사자의문
安哲秀 안철수 7 15857 2012.10.08 重傳/이희빈
천운을 타고난 분이다. 11444 2012.10.08 새벽의샛별
안철수의 생각 9758 2012.10.06 자나자
도처 생희하니 차외 하망이라. 9722 2012.10.05 새벽의샛별
두자매 자살사건 제수사청원함니다. 두자매 자살사건 재수사 33 30737 2012.10.05 重傳/이희빈
싸이라이브공연 생중계 링크입니다. 10475 2012.10.04 티벳사자의문
10월4일 손석희 시선집중 못들으신 분? 1 file 11752 2012.10.04 티벳사자의문
야권 단일화를 막기위한 새누리의 협박. file 9914 2012.10.03 티벳사자의문
44) 得能莫忘(득능막망) 6 file 19308 2012.10.03 重傳/이희빈
맹자 왈 어떤 자가 정치를 하느냐? 7129 2012.10.03 새벽의샛별
오늘 손석희의 시선집중 못들으신 분! 1 file 12267 2012.10.02 티벳사자의문
[충격 대선전망] "단일화해도 박근혜 당선 확률 51%" 2 11609 2012.10.02 티벳사자의문
세살먹은 아이에게도 배울자다. 1 12361 2012.10.02 새벽의샛별
추석 잘 보내셨나요? 11758 2012.10.02 티벳사자의문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Next
/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