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溪西野譚 (서야담)
溪西野譚 (계서야담)
(조선조의 명(名) 재상 유성룡에 얽힌 전설같은 이야기)
유성룡(柳成龍)에게는 바보 숙부(痴叔•치숙) 한 사람이 있었다.
그는 콩과 보리를 가려 볼 줄 모를정도로 바보였다.
그런데 어느 날 그 숙부가 柳成龍에게 바둑을 한 판 두자고 했다.
柳成龍은 실제로,
당대 조선의 국수(國手)라 할만한 바둑 실력을 가지고 있었다.
27596D4852D216590BE01A
어이없는 말이었지만 아버지 항렬되는 사람의 말이라
거절하지 못하고 두었는데 막상 바둑이 시작되자
유성룡은 바보 숙부에게 초반부터 몰리기 시작하여
한쪽 귀를 겨우 살렸을 뿐 나머지는 몰살 당하는 참패를 했다.
바보 숙부는 대승을 거둔 뒤 껄껄 웃으며
"그래도 재주가 대단하네. 조선 팔도가 다 짓밟히지는 않으니
다시 일으킬 수 있겠구나." 라고 말했다.
2712D74F52D21657360A33
이에 柳成龍은 숙부가 거짓 바보 행세를 해 왔을 뿐,
異人(이인)이라는 것을 알고 의관을 정제하고
절을 올리고는 무엇이든지 가르치면 그 말에 따르겠다고 했다.
그러자 숙부는
아무날 한 중이 찾아와 하룻밤 자고 가자고 할 것인데,
재우지 말고 자기한테로 보내라고 했다.
실제 그날, 한 중이 와 재워주기를 청하자
柳成龍은 그를 숙부에게 보냈는데
숙부는 중의 목에 칼을 들이대고  
 

네 본색을 말하라고 해

그가 豊臣秀吉(토요토미 히데요시)이 조선을 치러 나오기 전에  

柳成龍을 죽이려고 보낸 자객이라는 자복을 받았다.

251ED44F52D2165534BEAC

그리하여 柳成龍은 죽음을 모면하고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영의정의 자리에서

사실상 국난을 극복하는 주역이 되었다는 것이다.
그러니까 사람들이 모두 바보라고 부르던
그, 異人(이인)이 위기의 조선을 구했다는 것이다.
지금 우리나라는 전에 없는 위기에 처해 있는 것 같다.
안팎의 사정이 모두 그렇다.

밖으로는 북한이 천안함 폭침,
연평도 포격 등으로 끊임없이 도발을 하고,

핵폭탄을 들고 위협을 계속하고 있다.
우리 내부에 있는 불안요소도 그 못지않게 위험한것 같다.  

  

 

 

2113934A52D2165035C767
이 나라를 위기로 몰아넣고 있는 것을 한 마디로
‘妖氣(요기)’라고 부르고 싶다.
약 10년 전부터 천박하고 경망한 기운이 일더니
그것이 점점 더 커져서 이제 妖邪(요사)스러운 기운이 되어
국론을 분열시키고 국사(國事)를 그릇되게 하고 있어
나라가 여간 어려움에 처해 있지 않은 것 같다.

그런 점에서 그 어느 때 못지 않은

심각한 위기감을 느끼고 있다.

2702E04A52D2164F0747D5

문교부와 법무부 장관을 역임한 바 있는
석학황산덕 선생의 명저 <복귀>에

>한민족은 절대로 절멸(絶滅)하지 않는다고 하고,
그 이유를 임진왜란을 예로 들면서

이 나라는 위기를 맞으면
큰 인물들이 집중적으로 나왔는데
그것은 우리 민족이
그런 저력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한다.

213DC84F52D2164B01A814

임진왜란을 되돌아보면 그 말은 틀림이 없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그 난을 전후하여 장수로는 이순신, 권율이 있었고,
정치인으로는 유성룡, 이덕형, 이항복이 있었으며
종교 지도자로는 서산대사, 사명대사가 있었다.
그런 사람들은 조선오백년을 통틀어
몇 사람 나올까 말까 하는 큰 인물들이었다.
그런데 누가 보아도 지금은 이 나라가 위기에 처한
것이 분명한데,사실은 위기가 아니라는 말인지,
어째서 그런 인물이 보이지 않는 것일까가 의문이다.
2702414A52D21644066EB0
또 위에서 이야기한 그, < 계서야담>에 나오는
치숙(痴叔)과 같은 이인(異人)은 왜 볼 수 없는 것인가,
지금이 위기의 시대인 것은 맞고,
그러한 위기에 나라를 구할 뛰어난 인물들도,
옛 이야기 속의 그 이인(異人)도 있다는 것을 알게 된 것이다.

우리 한 사람, 한 사람이 바로 그 큰 인물이요,
異人인 것이다.

그러니까 불을 켜 들고 골목을 누비며

어떤 구세(救世)의 인물을 찾아다닐 것이 아니라

선거에서 투표를 바로 하면

그 사람이 바로 이순신 장군이요, 사명대사요,

유성룡 대감을, 조선을 구한 異人, 치숙(痴叔)인 것이다.

#
246C984A52D216433F896D

 

우리 모두 웃으면서


?img=%2BfYdFxpq16ioM6JohAnrFq%2BCMxiCpxv

Who's 백파

?

서울대 국문학 박사

전 숭실사이버대학교 조교수

전 건국대학교 조교수

이 글을 추천한 회원
  BaeksejiBackseJi   만봉   title: 태극기OK  
?
  • profile
    yacheonBest 2015.12.13 11:31
    오늘의 안철수가 칼을 뽑았으면 칼집에 다시 넣지만 않으면 앞에서 걸적거리는 잡초들을 배고 권좌에 앉을 수 있고 권자에 앉으면 500년 썩은 정치를 고칠 수 있을 것으로 봅니다.
  • profile
    yacheon 2015.12.13 11:31
    오늘의 안철수가 칼을 뽑았으면 칼집에 다시 넣지만 않으면 앞에서 걸적거리는 잡초들을 배고 권좌에 앉을 수 있고 권자에 앉으면 500년 썩은 정치를 고칠 수 있을 것으로 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49 140055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안철수 교수님이 지금 대통령이 아니어서 다행입니다. 하지만... 1 4 10232 2018.06.21(by 화이부동) 완소로빈
오름 포기하지 마세요. 3 9108   힘내세요
오름 6.13, 바꿔야 삽니다. 우리와 우리가정이: 총체적으로 부실한 지방정부의 기득권.갑질 낡은 1번과 2번을 교체합시다. 2 3 9611 2018.06.07(by 화이부동) 화이부동
오름 제가 이 까페 가입하게된 이유. 2 8 16952 2018.06.14(by 은서) 꼬마빌딩부자
오름 믿음 1 3 12350 2018.06.07(by 비회원(guest)) 마니니
12676 진중권氏의 국민의당 성토에 대해 6 9 760902 2016.01.31(by 충교한) 충교한
12675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49 140055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12674 5분만 감동의 동영상을 보시고,진심어린 토론을 합시다! 115 3 file 86 118274 2017.10.29(by 땅콩샌드) title: 블루캡아기공룡둘째
12673 송호창은 정치감각이 없는 것인가 ? 무책임의 大家 문재인을 도와주는 사람인가 ? 3 10 115959 2017.07.03(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12672 초심 지키기 62 97 90092 2016.01.30(by 현산옹) 양운
12671 문재인 후보 지지자들에게 드리고 싶은 글입니다! 122 1 85 66401 2017.10.29(by 시민의노래) title: 블루캡아기공룡둘째
12670 역대 대통령들의 전생 이야기... 1 4 55807 2017.07.03(by 비회원(guest)) 빛바라기
12669 [계파해부] 민주당 비노진영 명단과 친노계 인사명단 (안철수를 도와줄사람들?) 73 6 53899 2013.01.05(by 손자후손) 서울논객
12668 경북 땅에서 안철수 원장님께... 27 1 53 48086 2013.09.24(by 감돌이) 소달구지
12667 안철수 사주 분석 35 1 file 20 43137 2012.10.01(by 오직한길) 계연수
12666 장하성교수님 가계도 3 file 9 39559 2013.05.25(by 멜송) 해피꿈
12665 안사모 송년파티 예고 ^^ 12월 21일(토) 12 41 38371 2013.12.06(by 발귀리) 안사모
12664 다이어트 하게 만드는 고준희 몸매....부럽다 진짜. 5 file 0 37130 2013.02.15(by 일꾼) 림이
12663 안중근의사의 어머니가 쓴 마지막 편지.... 3 12 35485 2017.07.03(by ㅠ) 안머슴
12662 한일전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 그리고 붉은악마의 보이콧 16 file 20 33558 2015.11.17(by 비회원(guest)) 양운
12661 안철수의원 금뺏지 10 1 file 10 31784 2013.04.30(by 애기엄마73) title: 태극청년서라벌
12660 고준희 미에로화이바 CF촬영중 무보정 몸매..어쩜 이러지 5 file 1 30467 2013.02.15(by 꽃밭에서) 림이
12659 마음으로 바라본다는 것. 29 19 28942 2015.01.17(by hightone) title: 배추두통66
12658 안철수 서포터즈 조직화 방안연구 7 28184   눈사람글방
12657 이낙연 총리, 반대 2 5 26939 2017.05.30(by 꾀꼬리) 한이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34 Next
/ 6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