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대한민국은 리베이트 공화국이다.


며칠전까지 일용직 건설노동자로 일했다.


1년 근속을 사흘 앞두고 급하게 공정이 종료됐다.


"안 나오셔도 돼요."


ㅎㅎㅎ.


1년이 지나면 일용직도 퇴직금이 발생하니까.


이해는 간다.


그 회사도 하청 받아 생존하는 형편인데 안 줘도 될 퇴직금까지 줘 가며 뭘 남기겠는가?


아무튼 하고 싶은 이야기는 이게 아니고...


함바집 사장님 말씀인즉


노가다 1인당 식비가 오천원으로 책정되어 있는데 


두당 오백원씩 상납하는 모양이다.


눈치를 보아하니 소장이 함바집을 결정한 것도 아니고


그 윗선 본사 누군가가 개입하는 모양이다.


세상이 그렇다.


신신애가 그랬던가?


잘난 사람은 잘난 대로 살고~


못난 사람은 못난 대로 산다~


큰 판에서는 크게 고리를 떼는 거고


작은 판에서는 오백원이라도 떼는 거다(그런데 이게 작은 액수가 아니다. 현장 노가다가 천명이라면 1년 상납액이 작은게 아니다).


대기업 부장님은 룸살롱에 골프 접대를 받는 거고


월 50만원 일감이라도 주는 구멍가게면 소주에 광어회라도 한 접시 얻어먹어야 하는 게 우리사회다.


하물며 주인 없는 눈먼 돈이야.


물론 주인이 없을 리가 있겠는가. 결국 국민이 낸 혈세이다.



국민의 당은 틀렸다.


새정치 하기는 이미  글렀다.


김영란 법이 통과되면 경제가 안 돌아간다는 그 숱한 헛소리 속에 왜 아무 대응도 못하는가?


아무런 새정치의 어젠다도 제시하지 못하면서 무슨 존재 의의가 있겠는가?




없는 놈은 참 의지할 곳이 없구나...



안철수 대표는 솔직해야 한다.


아이티 사업을 해온 안 대표가 이런 관행을 몰랐을 리라고는전혀  상상이 되지 않는다.


내 손에 피를 묻히지 않겠다는 소극적 자세에서 벗어나


누구라도 손에 피 묻히지 않도록 하겠다는 의지와 정책을 제시하지 못하면


새정치는 물 건너간 거다.

?
  • profile
    화이부동 2016.06.11 13:38

      신생정당이 가는 길에는 악재는 항상있게 마련입니다.
      저 개인의견이지만,
     저만의 생각일까요?
       20대 국회 시작하자마자 왜 국민의당에 악재가 터지는 가 의문입니다.

    그래서
       안 철수님의 작년의 기자회견대로 역사적인 광야의 힘든 길을 가기로 하였으니,
     조금 더 참고 검찰의 수사의 진행을 관찰하여봅시다.
     왜냐하면 고개를 넘으면 또 좋은 길이 나오게마련입니다.

      결국은
      산책님의 글처럼 정치인의 ' 태도 '

     + 국민의 올바른 ' 태도 ' 입니다.
     그리고 내공입니다.


      시간과 국민만이 올바른 길로 이끌것입니다.

    왜냐하면 3당제는 국민의 명령입니다.
     어느 개인이 또 어떤 인위적인 일로 역사를 낡은 양당제로 돌려놓을수 없습니다.
     내가 알기로는,
     3김 아니고 서는 지금까지 우리 정치사에서

     신당창당이 제대로 성공한 역사가 없다고합니다.
      이번 38명의 신생정당의 탄생은 역사적인 정치 기적입니다.
     이 기적을 다시 거꾸로 되돌릴 수는 없습니다.
     안 철수님과 국민의당은 힘들지만 대도무문의 길을 걸어야합니다. 혁신정치를 바라시는 국민들도 조금더 인내를 갖고...

      5천여만명의 국민의 외침이 있는 데,
      3당제 국회의 요구와
      혁신정치 현상과
       우리 정치에서 안 철수 현상과 국회.정치의 업그레이드는 멈출 수 없습니다. 

  • ?
    8855hs 2016.06.11 17:15
    화이부동님 글에 적극 동감합니다.
  • ?
    개똥철학 2016.06.14 23:07
    좀 냉정하게 지켜봐야할것 같읍니다. 개혁이란게 이론처럼 그렇게 쉽지는 않을테니까요. 아마 님은 실망하셔서 그런생각이 드셨을겁니다.
    그런점에서는 저도 같은 생각입니다만 아마 안대표께서 그렇게 쉽게 물들지는 않을것이라 생각하며 김모의원 사건으로 실망을 준것은 맞지만
    그래도 정확한 내용을 파악하기까지는 경과를 두고 지켜봐야할것으로 사료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49 150542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안철수 교수님이 지금 대통령이 아니어서 다행입니다. 하지만... 1 4 19367 2018.06.21(by 화이부동) 완소로빈
오름 포기하지 마세요. 3 16462   힘내세요
오름 6.13, 바꿔야 삽니다. 우리와 우리가정이: 총체적으로 부실한 지방정부의 기득권.갑질 낡은 1번과 2번을 교체합시다. 3 17561   화이부동
오름 제가 이 까페 가입하게된 이유. 1 8 25992 2018.11.20(by 은서) 꼬마빌딩부자
오름 믿음 3 19843   마니니
12677 <충격>후지TV에 방영된 한미FTA 동영상. 1 2 5346 2014.07.19(by 교양있는부자) (무소유한영혼)들풀
12676 <文-安 단일화 TV토론 제약..선관위 "1회만 가능"> 1 4 4705 2012.10.31(by 나수사) 부산야생마
12675 PCO(Professional Conferene Organizer) 산업 ->미래의 우수인재들 국가전략산업에 도움이 될겁니다. 4 1 file 0 13030 2012.06.04(by 서라벌) title: 태극청년서라벌
12674 지금은 국민을 위한 좋은 정책을 이야기 할 때입니다. 2 0 4962 2012.09.14(by 고구려) 공공제안연구가
12673 안철수 펀드, 출시 2시간만에 20억원 돌파“정오 12시 현재 5 2 4776 2012.11.13(by 일사솔루션) 일사솔루션
12672 안철수 지지율, 安-朴 6.2%포인트 차로 安 우위| 3 4 4819 2012.11.13(by 탁상시계) 일사솔루션
12671 동치미 김미경 강사님의 '가족을 살리는 엄마의 말' 2 13195   백파
12670 내가만약 안철수후보라면 나의 구호는 이것입니다. 1 4332   newrepublicofkorea
12669 내가만약 2012년 12월 19일 대한민국대통령이 된다면 1 0 3809 2012.11.25(by 솔) newrepublicofkorea
12668 [홍보]안철수와 함께하는 '광주전남시민정책포럼' 0 6286   광전시민포럼
12667 14일자 리얼미터~문재인_안철수 가상대결~지지율, 박근혜 지지층 제외 시 ‘안’이 월등, 문 40.6%, 안 46.6%, 안후보가 6.0%p 앞서 2 1 3 5266 2012.11.14(by 실천력) 일사솔루션
12666 立春大吉 建陽多慶 1 2 3832 2016.02.05(by uni****) 일파만파
12665 힘들지만 안님을 닮아가야한다 . 11 8 4696 2013.06.15(by 빌더스) title: 배추두통66
12664 힘들 때 용기가 생기는 명언 20가지 3 10811   백파
12663 힘내셔서.. 1 3620   title: penguinpink봄날
12662 힘내세요~~~ 1 0 3506 2012.11.24(by 영희)
12661 힘내세요.ㅠ 3 3687   탁상시계
12660 힘내세요 안후보님 1 3 3834 2013.04.01(by 울씨맨) 낙천대
12659 힘내세요 0 2394   피아
12658 힘내세요 1 4 3810 2017.07.03(by 비회원(guest)) 큰바위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34 Next
/ 6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