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최근 문재인 지지율이 반기문 견제 심리 효과와 함꼐 급상승 추세로 나타나면서  대세론이라는 프레임으로 온 언론을 도배질 하고 있다.


그 중심에는 호남의 지지율이 이대세론에 편승해서 상당히 흔들리고 있다는 분석이다. 참 지지자 입장에서 섭섭하고 안타깝게 느끼지 않을 수 없다.


약 1년전 DJ의 적통을 새롭게 이어받아 문재인의 패권 정치는 물론 양 극단의 구태 세력을 깨고자 새정치 깃발을 들고 호남에 무릎을 꿇은 안철수를 기억해 보자. 그때 호남은 그를 일으켜 세워주었고  새롭게 호남의 뿌리로  국민의 당을 탄생시킨   바로 그 장본인이다.


아니 어머니다.  


여소야대는 물론 거의호남 전지역을 석권하고 26,74%의 국민적 지지를 받게해준 그 근간이 바로 호남인 것이다.


물론 자식도 불효를 하면 나무라고 미워 할수도 있겠지만. 그 모성애만은 지울수 없다고 본다. 


되돌아 보면 낳고 보니 그동안 온갖 기득권 세력들이 음해하고 왜곡해서 얼마나 흔들어 놓았는가.

리베이트 사건은 물론 탄핵 정국에서 대통령 퇴진과 탄핵을 가장 먼저 주도 했던 안철수와 국민의당은 언론은 물론 거대 세력들의 농간에 모두 파묻혀 버리는 기이 현상으로 나타났다.  반대로 문재인은 탄핵 정국의 가장 큰 수혜자가 되었고 대세론자로 무임 승차한 꼴이 되어있다. 이점만은 호남도 진실을 직시하고 왜곡되어져서는 안된다고 본다.


과거 5% 정도의 노무현은 광주를 기점으로 전국 상승세를 타고 대통령이 되었다. 하지만 친노 패권 세력은 호남을 버리고 결국 대북 송금 문제등 DJ의 뿌리를 없애는데 몰두해왔다.

그들이 보는 호남은 선거때 이기기위한 통합세력의 일부일뿐이다. 호남을 떠나겠다는 문재인은 또 거짓말을 했고 선거때만 손을 내미는 수차레의 행적이 여실히 보여준다.


본인은 여기서 호남의 자존심을 이야기 하고 싶다. 어머니의 모성애도 이야기하고 싶다.


지금 철수와 국민의당은 이제 한단계 업그레이드된 멋진 성인이 되어가고 있다. 

신선함과 노련함이 안정적이다. 그만큼 자신감도 충천해 있다.


흔들리지않는 엄마의 따뜻한 사랑과 격려가 이어진다면 자식은 반드시 보답할 것이다.

너무 훌륭한 자식을 낳은 것은 분명하고  그 됨됨이, 똑똑하고 정직하고 합리적이고 믿음직 스럽다.

이런 훌륭한 자식과 함꼐 또 다시 시행착오를 겪지않는 현명한 호남이 되어주기를 애절하게 부탁하고 싶다.

지금도 늦지 않았다. 초심으로 돌아가서 산고의 아픔이 헛되지 않기를 기대해 본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49 137054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안철수 교수님이 지금 대통령이 아니어서 다행입니다. 하지만... 1 4 7166 2018.06.21(by 화이부동) 완소로빈
오름 포기하지 마세요. 3 6572   힘내세요
오름 6.13, 바꿔야 삽니다. 우리와 우리가정이: 총체적으로 부실한 지방정부의 기득권.갑질 낡은 1번과 2번을 교체합시다. 2 3 6988 2018.06.07(by 화이부동) 화이부동
오름 제가 이 까페 가입하게된 이유. 2 8 13916 2018.06.14(by 은서) 꼬마빌딩부자
오름 믿음 1 3 9477 2018.06.07(by 비회원(guest)) 마니니
12676 안철수님의 청년시절 모습 독자투표 랭크(마이컴 95년 3월호) 3 file 0 13344 2013.04.06(by 초콜릿맛사탕) title: 등신난다
12675 정봉주, 감옥으로부터의 편지 3 file 0 7648 2012.05.17(by 우리함께행복) title: 파란별Sunny
12674 歲 寒 圖 - 명옥헌에서 3 0 8711 2012.05.17(by 우리함께행복) 그렇지요
12673 운이라는 것은 기회가 준비와 만난 순간이다 6 file 0 13983 2017.10.29(by 우리함께행복) title: 파란별후니야
12672 어버이연합의 뒷모습.. 쓸쓸합니다. 5 0 6260 2017.10.29(by 우리함께행복) 안사모SNS
12671 강용석 한소리 들었네요 ㅎㅎ 4 0 7691 2017.10.29(by 포인트 당첨!) 무풍
12670 홈페이지 속도 느려요 1 0 7898 2012.02.07(by 안사모SNS) 뿌잉뿌잉
12669 2012년 정치권 빅 이슈는 복지와 경제민주화이다. 1 0 7058 2012.04.07(by 서라벌) 역사1
12668 정말 민주 통곡당 짜증나내요! 3 0 7798 2017.10.29(by 안철수대통령) title: BadApple유승진
12667 안교수님이 정말 정치를 하시는건가요?? 4 0 7473 2012.05.17(by 우리함께행복) juju
12666 ((또라이))강용석 "안철수 재단 설립은 주가조작혐의 벗기 위해" 0 8745   title: BadApple유승진
12665 정치란...?? 2 0 5730 2017.10.29(by 우리함께행복) 봄이아빠
12664 여행을 떠나요 5 0 3971 2014.01.19(by 빛고을2) 빛고을2
12663 성공과 실패의 차이 3 0 6513 2012.04.07(by 서라벌) title: 파란별후니야
12662 아름다운 동산 7 0 6281 2017.10.29(by 브레인스크린) title: 스페이스앙그레마이뉴
12661 카페 가입인사를 여기에 다시 옮겨 싣습니다.(1) 4 0 4625 2017.10.29(by 서라벌) 양파
12660 유럽인들의 가치관 형성 과정(공부함시다. 2) 2 0 6894 2017.10.29(by 포인트 당첨!) 양파
12659 함께 공부하며 미래를 준비합시다(2) 3 0 4580 2012.03.31(by 양파) 양파
12658 함께 공부하며 미래 준비(3.가치와 가치관...) 2 0 4314 2017.10.29(by 포인트 당첨!) 양파
12657 가치와 가치관 인생관 세계관(공부3) 0 10771   양파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34 Next
/ 6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