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미디어오늘]조갑제 "안철수로 문재인 막으면 절반의 성공"

출처링크:http://v.media.daum.net/v/20170409142600471

극우논객 조갑제 조갑제닷컴 대표 “안철수 안보관, 오른쪽으로…보수, 성숙한 안철수 객관적으로 평가해야”

[미디어오늘 김도연 기자]

보수 논객 조갑제 조갑제닷컴 대표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에 대해 “좌파로 넘어갈 정권을 안철수라는 중도 정권 정도로 지켜낸다면 반쪽의 성공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조 대표는 “2012년 ‘좌파 도우미’ 역할로 과소평가했는데 이제는 객관적으로 평가해야 할 때”라고도 말했다.

조 대표는 지난 5일 서울 광화문 사무실에서 이동호 캠페인전략연구원장과 선거 대담을 나눴고 이 내용은 이틀 뒤 ‘조갑제TV’에 “보수의 고민, 홍준표냐? 안철수냐?”라는 제목의 영상으로 공개됐다.

조 대표는 “안철수는 보수 세력이 가장 싫어하는 박원순 서울시장을 만드는 데 도우미 역할을 했고 2012년에는 문재인 도우미 역할을 하려다 어중간하게 됐다”며 “그랬다가 국민의당을 만들었는데 (지난 총선에서) 상당한 의석을 확보하며 정치력을 인정받았다”고 말했다.

조 대표는 “(보수 진영 지지자들은) ‘문재인은 위험하다’는 생각이 많다”며 “반면 IT 기업인 출신의 안철수에 대해서는 정직할 것 같다는 이미지를 말한다”고 전했다.

조 대표는 ‘사드 배치’ 등 안 후보의 안보 공약에 대해서 “사드 배치도 사실상 인정하는 등 안보 공약은 오른쪽으로 많이 왔다”며 “포퓰리스트들이 모병제나 병역 기간 단축 공약을 내세웠지만 안철수는 단호하게 거부했다”고 평가했다.

조 대표는 “경제 정책과 관련해서도 문재인씨를 비판하며 정부 주도보다 민간 주도로 가야 한다고 말한다”며 “그런 걸 보면서 ‘야, 이렇게 달라졌네’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많았다”고 말했다.

조 대표는 “2012년 ‘안철수의 생각’이라는 책을 읽었을 때는 생각이 ‘얼치기 좌파’ 같았다. 개혁 투쟁론적으로 세상을 바라보고 있었고 그 생각이 유치해서 놀랐다”며 “작년 총선부터 생각이 많이 달라진 것 같다. 성숙했고 정교하게 됐다는 걸 느낀다. 변화했다는 걸 인정해야겠다”고 말했다.

조 대표는 “10년 주기로 보면 이번에는 정권이 좌파로 넘어가는 게 맞는데 좌파가 아니라 안철수라는 중도 정권이 탄생한다면 보수 세력의 패배가 아니라고 본다”며 “반쪽 정도의 선방으로 바라볼 면도 있다”고 덧붙였다.

조 대표는 뇌물죄 혐의 등으로 구속된 전직 대통령 박근혜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해 “절대로 감옥에 있어야 할 사람들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조 대표는 “한국 자본주의의 중심 인물인 이 부회장과 반공 자유민주주의 수호자였던 박근혜 대통령이 구속된 상황에서 선거가 이뤄지고 있다”며 “불구속 재판을 해도 충분한데도 언론의 거대한 선동성이 왼쪽으로 기울면서 보수 세력을 거의 붕괴 직전으로 몰아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조 대표는 좌파라고 볼 수 없는 조중동, SBS와 4대 종편 같은 매체들도 한겨레와 똑같이 이야기하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선 보수의 기사회생, 마지막 결집은 어렵지 않을까 싶다”고 전망했다.

조 대표는 또한 바른정당을 가리켜 “이번 탄핵 역풍으로 사실상 생명이 끊어졌다”며 “한국 사람들이 가장 싫어하는 게 배신이다. 국회 청문회에서 바른정당 국회의원 상당수가 보여준 예의없고 무례한 모습을 보면서 ‘좌파보다 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보수는 바른정당을 용서하지 않는다”며 바른정당 지지율이 오르지 않고 보수가 안철수 쪽으로 가버리는 까닭”이라고 강조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49 127087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제가 이 까페 가입하게된 이유. 5 2642   꼬마빌딩부자
오름 믿음 3 2474   마니니
오름 안님과 함께 행복한 세상을 꿈꾸어 봅니다. 2 2440   title: 태극기유대위
오름 안철수 화이팅!!! 2 2795   munhee
오름 이번 선거는 안철수 인물론으로 선거 프레임을 짜야 한다. 가능한 정치색을 배제하고 서울 시민에게 안철수, 박원순, 김문수 셋 중에 누가 능력 있는 인물인가를 끊임없이 물어봐라. 2 3 2513 2018.04.11(by 화이부동) 크리스
270 까악 안철수 경선 사진구해요 아래뷰에서 꽃가루 날리며 와이셔츠 소매 걷어붙이고 당당히 걸어가는 사진 연합뉴스 베스트컷에서 여자 아나운서도 멋있다고 하던데 >>ㅏ 저 완죤 반함 사진 좀 어케 얻나요 이거 잘 활용하면 표좀 모일듯 file 2 2626   세종안파고대통령
269 안철수는 호남의 적자로서 보수의 뉴 아이콘이 될수 있을까...흥분되고 기대된다. 3 1402   크리스
268 사드로 뭉치자 2 1430   회원101
267 연설문 1 1184   회원101
266 아이들의 미래가 걱정되는 엄마 3 1150   ldsmoon****
265 이번 선거를 보는 나의 시각 3 1172   회원101
264 진짜 조폭들은 KBS노조 아닌가요? 1 1340   애국보수안철수
263 홍준표후보는 국민의당 향한 막말 삼가하길 바랍니다. 3 1289   애국보수안철수
262 심상정이 우리당 향해 막말했네요 3 1509   애국보수안철수
261 3.10탄핵심판결과 각당의 국민경선제 이후 지지하던 정치인과 정당을 바꾸는 많은 국민과 여러정치인들 1 3 1323 2017.07.03(by 버들0300) 화이부동
260 스트레스를 날릴 영상 꼭보세요 웃김 0 1557   세종안파고대통령
» [미디어오늘]조갑제 "안철수로 문재인 막으면 절반의 성공" 1 3 1805 2017.04.10(by 가밀로) 애국보수안철수
258 [KBS뉴스]5자 구도 시…安 36.8%·文 32.7% 접전 2 1377   애국보수안철수
257 [MBC 여론조사] 文-安 초접전…양자대결 安 우세 3 1934   애국보수안철수
256 새정치 10개항 발표 희망 2 1291   가밀로
255 안철수 지지 사이트 2 2005   gogo0509
254 안철수를 거짓말쟁이로 만들어버리는 글에 대한 반박 많이 공유됐음 합니다. 2 4 2135 2017.07.03(by 비회원(guest)) 콩닥121
253 나이 값을 못하는 홍준표를 보면서 4 1624   일경
252 인과응보 2 1915   비상하는솔개
251 하선영 경남도의원, 자유한국당 탈당해 국민의당 입당 2 2000   애국보수안철수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616 617 618 619 620 621 622 623 624 625 ... 634 Next
/ 6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