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미디어오늘]조갑제 "안철수로 문재인 막으면 절반의 성공"

출처링크:http://v.media.daum.net/v/20170409142600471

극우논객 조갑제 조갑제닷컴 대표 “안철수 안보관, 오른쪽으로…보수, 성숙한 안철수 객관적으로 평가해야”

[미디어오늘 김도연 기자]

보수 논객 조갑제 조갑제닷컴 대표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에 대해 “좌파로 넘어갈 정권을 안철수라는 중도 정권 정도로 지켜낸다면 반쪽의 성공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조 대표는 “2012년 ‘좌파 도우미’ 역할로 과소평가했는데 이제는 객관적으로 평가해야 할 때”라고도 말했다.

조 대표는 지난 5일 서울 광화문 사무실에서 이동호 캠페인전략연구원장과 선거 대담을 나눴고 이 내용은 이틀 뒤 ‘조갑제TV’에 “보수의 고민, 홍준표냐? 안철수냐?”라는 제목의 영상으로 공개됐다.

조 대표는 “안철수는 보수 세력이 가장 싫어하는 박원순 서울시장을 만드는 데 도우미 역할을 했고 2012년에는 문재인 도우미 역할을 하려다 어중간하게 됐다”며 “그랬다가 국민의당을 만들었는데 (지난 총선에서) 상당한 의석을 확보하며 정치력을 인정받았다”고 말했다.

조 대표는 “(보수 진영 지지자들은) ‘문재인은 위험하다’는 생각이 많다”며 “반면 IT 기업인 출신의 안철수에 대해서는 정직할 것 같다는 이미지를 말한다”고 전했다.

조 대표는 ‘사드 배치’ 등 안 후보의 안보 공약에 대해서 “사드 배치도 사실상 인정하는 등 안보 공약은 오른쪽으로 많이 왔다”며 “포퓰리스트들이 모병제나 병역 기간 단축 공약을 내세웠지만 안철수는 단호하게 거부했다”고 평가했다.

조 대표는 “경제 정책과 관련해서도 문재인씨를 비판하며 정부 주도보다 민간 주도로 가야 한다고 말한다”며 “그런 걸 보면서 ‘야, 이렇게 달라졌네’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많았다”고 말했다.

조 대표는 “2012년 ‘안철수의 생각’이라는 책을 읽었을 때는 생각이 ‘얼치기 좌파’ 같았다. 개혁 투쟁론적으로 세상을 바라보고 있었고 그 생각이 유치해서 놀랐다”며 “작년 총선부터 생각이 많이 달라진 것 같다. 성숙했고 정교하게 됐다는 걸 느낀다. 변화했다는 걸 인정해야겠다”고 말했다.

조 대표는 “10년 주기로 보면 이번에는 정권이 좌파로 넘어가는 게 맞는데 좌파가 아니라 안철수라는 중도 정권이 탄생한다면 보수 세력의 패배가 아니라고 본다”며 “반쪽 정도의 선방으로 바라볼 면도 있다”고 덧붙였다.

조 대표는 뇌물죄 혐의 등으로 구속된 전직 대통령 박근혜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해 “절대로 감옥에 있어야 할 사람들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조 대표는 “한국 자본주의의 중심 인물인 이 부회장과 반공 자유민주주의 수호자였던 박근혜 대통령이 구속된 상황에서 선거가 이뤄지고 있다”며 “불구속 재판을 해도 충분한데도 언론의 거대한 선동성이 왼쪽으로 기울면서 보수 세력을 거의 붕괴 직전으로 몰아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조 대표는 좌파라고 볼 수 없는 조중동, SBS와 4대 종편 같은 매체들도 한겨레와 똑같이 이야기하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선 보수의 기사회생, 마지막 결집은 어렵지 않을까 싶다”고 전망했다.

조 대표는 또한 바른정당을 가리켜 “이번 탄핵 역풍으로 사실상 생명이 끊어졌다”며 “한국 사람들이 가장 싫어하는 게 배신이다. 국회 청문회에서 바른정당 국회의원 상당수가 보여준 예의없고 무례한 모습을 보면서 ‘좌파보다 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보수는 바른정당을 용서하지 않는다”며 바른정당 지지율이 오르지 않고 보수가 안철수 쪽으로 가버리는 까닭”이라고 강조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49 116969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여러분들에게 물어봐도 될까요? 3 3 1522 2018.02.02(by 화이부동) title: 나비꽃밭에서
오름 통합 열차!!!!! 1 3 2498 2018.01.19(by 비회원(guest)) 퇴직교사
오름 한반도의 변즉생( 건강한 3당제빅뱅: 국민통합당과 낡은 양당 ) 3 2052   화이부동
오름 이것도. 정답이지요~~~ 2 2876   퇴직교사
오름 27일.28일.29일.30일의 통합찬반투표 이후 합의이혼이 차선의 대책아닐까 3 3 3472 2017.12.26(by 부싯돌) 화이부동
12657 <충격>후지TV에 방영된 한미FTA 동영상. 1 2 4149 2014.07.19(by 교양있는부자) (무소유한영혼)들풀
12656 <文-安 단일화 TV토론 제약..선관위 "1회만 가능"> 1 4 3559 2012.10.31(by 나수사) 부산야생마
12655 PCO(Professional Conferene Organizer) 산업 ->미래의 우수인재들 국가전략산업에 도움이 될겁니다. 4 1 file 0 10908 2012.06.04(by 서라벌) title: 태극청년서라벌
12654 지금은 국민을 위한 좋은 정책을 이야기 할 때입니다. 2 0 3929 2012.09.14(by 고구려) 공공제안연구가
12653 안철수 펀드, 출시 2시간만에 20억원 돌파“정오 12시 현재 5 2 3718 2012.11.13(by 일사솔루션) 일사솔루션
12652 안철수 지지율, 安-朴 6.2%포인트 차로 安 우위| 3 4 3851 2012.11.13(by 탁상시계) 일사솔루션
12651 동치미 김미경 강사님의 '가족을 살리는 엄마의 말' 2 10689   백파
12650 내가만약 안철수후보라면 나의 구호는 이것입니다. 1 3560   newrepublicofkorea
12649 내가만약 2012년 12월 19일 대한민국대통령이 된다면 1 0 3059 2012.11.25(by 솔) newrepublicofkorea
12648 [홍보]안철수와 함께하는 '광주전남시민정책포럼' 0 5351   광전시민포럼
12647 14일자 리얼미터~문재인_안철수 가상대결~지지율, 박근혜 지지층 제외 시 ‘안’이 월등, 문 40.6%, 안 46.6%, 안후보가 6.0%p 앞서 2 1 3 4431 2012.11.14(by 실천력) 일사솔루션
12646 立春大吉 建陽多慶 1 2 2704 2016.02.05(by uni****) 일파만파
12645 힘들지만 안님을 닮아가야한다 . 11 8 3832 2013.06.15(by 빌더스) title: 배추두통66
12644 힘들 때 용기가 생기는 명언 20가지 3 7247   백파
12643 힘내셔서.. 1 2863   title: penguinpink봄날
12642 힘내세요~~~ 1 0 2631 2012.11.24(by 영희)
12641 힘내세요.ㅠ 3 3012   탁상시계
12640 힘내세요 안후보님 1 3 3015 2013.04.01(by 울씨맨) 낙천대
12639 힘내세요 0 1993   피아
12638 힘내세요 1 4 2999 2017.07.03(by 비회원(guest)) 큰바위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33 Next
/ 6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