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얼마전 긴 시간을 반성과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고 국민들앞에 사과문을 통해 발표한지 얼마 시간이 지나지 않았지만 당시 박수를 보냈던 지지자들이 최근에 와서 마음이 변하고 있다.

 

당외 정적들이나 반안철수 언론들의 공격들은 이제 식상할정도로 단련되어있지만 요즘 당내부에서 무슨 위원회소속  의원들이 안철수 정계 은퇴를 들고 나오면서 당 지도부도 인정하는듯한 이상한 변화 조짐이 보이고 있다. 게다가 당대표로 나올 사람들은 한결같이 안철수 무한 책임론과 사과 미흡, 은퇴를 부축이는 여론 조성등 당내에 안철수 지우기가 당대표 선거의 이슈로 자리 매김할 분위기다.

 

안철수를 희생양으로 자신들의 정치적 입지를 넓히고 무너진 그중요한 당의 정체성은 접어두고 민주당 이중대 역할로 다가올 민주당과의 통합에 기대를 걸면서  편안하게 손잡고 갈 모양이다. 그 다음 순서는 당의 해체론이 뻔히 들여다 보인다.

 

그렇다면 다가올 지방선거 승리, 개헌 입법 주도, 특히 작금의 민주당 마이웨이 포플리즘 정책에 브레이크를 걸수있는 야당으로서의 역할은 더더욱 기대할수 없다. 이미 언론들도 8월 당대표 후보 인물론을 평가하면서 그나물에 그밥으로 평가절하 하고  있다.  지지율은 꼴찌당으로 전락했다. 민주당과 언론들의 흔들기가 결국 성공한 셈이다. 

이대론 희망이 안보인다. 이대로 정동영이나 천정배한테 당권이 간다면 그저 호남 복원 정치나 남북 화해,개성공당 재개밖에 머리속에 들어오는 것이 없다. 

 

이래서 지지자들이 안철수에게 당대표 조기 등판이라는 무리한 제안을 하지 않을 수없다.

사실 칩거해도 앞으로 민주 세력들의 아량은 한치도 보이지 않는다. 그저 주변 세력들을 파괴하고 분열시키고 결국 소멸  흡수하겠다는 전략 뿐이다.

오히려 장고의 시간이 둥지가 없어지는 악수가 될수 있다는 판단이다.

 

이런 상항이라면 체면이고 뭐고 죽느냐 사느냐의 기로에 서있다. 그리고 무엇보다 중요한 당의 존립이 흔들리고 있다는 것이다. 이제는 창업주 본인이 나서서 막아내고 치열하게 싸울수 밖에 없다.

어차피 의원직도 없으니 당대표는 명분을 가지고 더더욱 힘과 능력을 제대로 발휘할수 있는 절호의 기회로 삼으면 된다. 그리고 독주의 여당을 견제하고 대선 공약으로 내세웠던 민간 주도형 경제 정책을 포함한 거시적 교육 정책, 4차 산업 혁명의 방향등 여러 신선한 제안을 건의하고 입법화 시키면서 당의 존재감은 물론 본인 스스로도 더욱 성숙하고 믿음직스러운 정치인으로 성장할 기회를 갖는 것이다.

성공한다면 안철수 중심의 정계 개편도 가능하지 않을까? 2년후 공천권을 가지고 새로운 인재들로 제3의 중도 개혁 정당의 재창당까지 이루어 낼수 있을 것이다. 

 

지지자로서 장미빛 이야기만해서 바보스럽기도하지만 다 잊어버리고 오직 앞만보고 다시 광야의 허허벌판에 나설것을 주문하고 싶다.

마지막으로 절대로 두려워하지 말것도 간곡히 부탁드린다.    

 

 

 

 

 

 

 

 

 

 

 

 

 

 

 

 

?
  • ?
    퇴직교사 2017.08.05 09:18
    적반하장도 유분수지. 이번 선거 패배의 원인을 안철수로 돌리니.이 무슨 궤변인가? 그러면서 3.15 부정선거에 빗대면서 그 주모자를 안철수라니!!!
    자기들은 이 책임에서 자유로운가? 이러니 기성정치로는 힘들다는것이다. 님 말씀처럼 3 외 길로 가야함이 마땅한것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49 133977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안철수 교수님이 지금 대통령이 아니어서 다행입니다. 하지만... 1 4 4588 2018.06.21(by 화이부동) 완소로빈
오름 포기하지 마세요. 3 4565   힘내세요
오름 6.13, 바꿔야 삽니다. 우리와 우리가정이: 총체적으로 부실한 지방정부의 기득권.갑질 낡은 1번과 2번을 교체합시다. 2 3 4369 2018.06.07(by 화이부동) 화이부동
오름 제가 이 까페 가입하게된 이유. 2 8 9826 2018.06.14(by 은서) 꼬마빌딩부자
오름 믿음 1 3 6795 2018.06.07(by 비회원(guest)) 마니니
12674 진중권氏의 국민의당 성토에 대해 6 9 759034 2016.01.31(by 충교한) 충교한
12673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49 133977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12672 5분만 감동의 동영상을 보시고,진심어린 토론을 합시다! 115 3 file 86 113843 2017.10.29(by 땅콩샌드) title: 블루캡아기공룡둘째
12671 송호창은 정치감각이 없는 것인가 ? 무책임의 大家 문재인을 도와주는 사람인가 ? 3 10 104303 2017.07.03(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12670 초심 지키기 62 97 86780 2016.01.30(by 현산옹) 양운
12669 문재인 후보 지지자들에게 드리고 싶은 글입니다! 122 1 85 63277 2017.10.29(by 시민의노래) title: 블루캡아기공룡둘째
12668 역대 대통령들의 전생 이야기... 1 4 53228 2017.07.03(by 비회원(guest)) 빛바라기
12667 [계파해부] 민주당 비노진영 명단과 친노계 인사명단 (안철수를 도와줄사람들?) 73 6 51575 2013.01.05(by 손자후손) 서울논객
12666 경북 땅에서 안철수 원장님께... 27 1 53 46218 2013.09.24(by 감돌이) 소달구지
12665 안철수 사주 분석 35 1 file 20 42059 2012.10.01(by 오직한길) 계연수
12664 장하성교수님 가계도 3 file 9 38547 2013.05.25(by 멜송) 해피꿈
12663 안사모 송년파티 예고 ^^ 12월 21일(토) 12 41 36534 2013.12.06(by 발귀리) 안사모
12662 안중근의사의 어머니가 쓴 마지막 편지.... 3 12 33754 2017.07.03(by ㅠ) 안머슴
12661 다이어트 하게 만드는 고준희 몸매....부럽다 진짜. 5 file 0 33223 2013.02.15(by 일꾼) 림이
12660 안철수의원 금뺏지 10 1 file 10 31650 2013.04.30(by 애기엄마73) title: 태극청년서라벌
12659 한일전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 그리고 붉은악마의 보이콧 16 file 20 31101 2015.11.17(by 비회원(guest)) 양운
12658 마음으로 바라본다는 것. 29 19 28652 2015.01.17(by hightone) title: 배추두통66
12657 고준희 미에로화이바 CF촬영중 무보정 몸매..어쩜 이러지 5 file 1 26772 2013.02.15(by 꽃밭에서) 림이
12656 안철수 서포터즈 조직화 방안연구 7 26000   눈사람글방
12655 이낙연 총리, 반대 2 5 24675 2017.05.30(by 꾀꼬리) 한이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34 Next
/ 6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