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최근 정치를 보며 많이 낙심했습니다. 대선 때도 그랬고 이번 지방 선거때도 그랬습니다. 안철수 교수님이 대통령이 서울시장이 되지 못했다는게 속상했습니다.


하지만 한가지 알겠더라구요. 아직 때가 아닌 걸..


저는 지금 정치를하고 있는 분들 중에서 누구보다 이성적이고 현실적인 정치를 할 수 있는 분이 안철수 교수님이라는 것을 믿습니다.


상상을 해봤습니다. 만약 지금 안철수 교수님이 대통령이라면!!

아마도 문빠들 등살에, 새누리당 민주당 등살에, 뭐하나 가지고 계신 이상을 펼칠 수 있을까?


안교수님 지금 많이 힘드시고 마음도 어려우실 것 같습니다. 하지만 포기하지 말아주세요.


청춘토크 하실때 주셨던 희망, 정의가 무엇인지? 모택동이 대장정하면서 국민의 마음을 얻었던 것처럼 아래에서 부터 다시 일어나주세요.


교수님 화이팅입니다.

?
  • profile
    화이부동Best 2018.06.21 16:20

    완소로빈님의 ‘저는 지금 정치를하고 있는 분들 중에서 누구보다 이성적이고 현실적인 정치를 할 수 있는 분이 안철수 교수님이라는 것을 믿습니다.'의견에 공감합니다.

    오래된 불통세력2과 불안세력1의 낡은 양당제가 계속된다면, 우리국민과 우리국가 모두의 눈과 귀를 선동과 협박으로 마비시키는 독약이 될것입니다.

     이를테면 낡은 정치꾼들의 선동.협박에 좌빠돌이와 우빠돌이들의 제로섬게임만이.........

    조선의 동인.서인의 당파싸움이 조선을 우물안의 개구리로 외세에 눈멀게만들어 임진왜란과 외세에 멸망하듯이...
    결국 글로벌시대의 다당제와
    대통령 결선투표제와
    중대선거구가
    낡은 양당제를 극복할 대안.제도입니다.
    그럼에도 다수 양당의 기득권에 가리어 외면되고 있습니다.

    그럴수록 안철수와 바른 미래당과 소수정당들이 힘을 합해 국민들에게 알리어 낡은 양당의 기득권질.갑질을 깨도록해야합니다.
    한편 이번지선에서 안 철수와 바른미래당은 큰틀에서
    혁신의 방향을 잡았으나 아직 기호3번의 핸디캡과 함께
    국민께 적극적으로 다가설 섬세한 소프트웨어의 준비가 부족했습니다.
    치열한 소통을 위한 많은 준비의 시간과 국민의 마음을 다독일 소프트웨어가 필요합니다.

     안 철수님은 한박자 쉬시고 재충전의 시간을 갖으세요. 또 치열한 국민과의 소통을 하세요.

     나아가 선동과 협박의 실의에 빠진 국민들을 위하여 조만간 청춘콘서트를 재개하시기를 원합니다.
     좀더나아가
     중년.노년 콘서트까지
     그래서 국민들에게 희망을 주고 젊은이.중년.노년과 소통하시기를

     선동과 협박으로 신뢰가 땅에 떨어진 한반도의 시대정신은 건전마인드 실천운동입니다.
       국민눈높이 상생의 마인드, 국민눈높이 공감의 마인드, 국민눈높이 혁신의 마인드운동입니다.

  • profile
    화이부동 2018.06.21 16:20

    완소로빈님의 ‘저는 지금 정치를하고 있는 분들 중에서 누구보다 이성적이고 현실적인 정치를 할 수 있는 분이 안철수 교수님이라는 것을 믿습니다.'의견에 공감합니다.

    오래된 불통세력2과 불안세력1의 낡은 양당제가 계속된다면, 우리국민과 우리국가 모두의 눈과 귀를 선동과 협박으로 마비시키는 독약이 될것입니다.

     이를테면 낡은 정치꾼들의 선동.협박에 좌빠돌이와 우빠돌이들의 제로섬게임만이.........

    조선의 동인.서인의 당파싸움이 조선을 우물안의 개구리로 외세에 눈멀게만들어 임진왜란과 외세에 멸망하듯이...
    결국 글로벌시대의 다당제와
    대통령 결선투표제와
    중대선거구가
    낡은 양당제를 극복할 대안.제도입니다.
    그럼에도 다수 양당의 기득권에 가리어 외면되고 있습니다.

    그럴수록 안철수와 바른 미래당과 소수정당들이 힘을 합해 국민들에게 알리어 낡은 양당의 기득권질.갑질을 깨도록해야합니다.
    한편 이번지선에서 안 철수와 바른미래당은 큰틀에서
    혁신의 방향을 잡았으나 아직 기호3번의 핸디캡과 함께
    국민께 적극적으로 다가설 섬세한 소프트웨어의 준비가 부족했습니다.
    치열한 소통을 위한 많은 준비의 시간과 국민의 마음을 다독일 소프트웨어가 필요합니다.

     안 철수님은 한박자 쉬시고 재충전의 시간을 갖으세요. 또 치열한 국민과의 소통을 하세요.

     나아가 선동과 협박의 실의에 빠진 국민들을 위하여 조만간 청춘콘서트를 재개하시기를 원합니다.
     좀더나아가
     중년.노년 콘서트까지
     그래서 국민들에게 희망을 주고 젊은이.중년.노년과 소통하시기를

     선동과 협박으로 신뢰가 땅에 떨어진 한반도의 시대정신은 건전마인드 실천운동입니다.
       국민눈높이 상생의 마인드, 국민눈높이 공감의 마인드, 국민눈높이 혁신의 마인드운동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49 137054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 안철수 교수님이 지금 대통령이 아니어서 다행입니다. 하지만... 1 4 7166 2018.06.21(by 화이부동) 완소로빈
오름 포기하지 마세요. 3 6572   힘내세요
오름 6.13, 바꿔야 삽니다. 우리와 우리가정이: 총체적으로 부실한 지방정부의 기득권.갑질 낡은 1번과 2번을 교체합시다. 2 3 6988 2018.06.07(by 화이부동) 화이부동
오름 제가 이 까페 가입하게된 이유. 2 8 13916 2018.06.14(by 은서) 꼬마빌딩부자
오름 믿음 1 3 9477 2018.06.07(by 비회원(guest)) 마니니
12676 초심 지키기 62 97 89463 2016.01.30(by 현산옹) 양운
12675 5분만 감동의 동영상을 보시고,진심어린 토론을 합시다! 115 3 file 86 117266 2017.10.29(by 땅콩샌드) title: 블루캡아기공룡둘째
12674 문재인 후보 지지자들에게 드리고 싶은 글입니다! 122 1 85 65650 2017.10.29(by 시민의노래) title: 블루캡아기공룡둘째
12673 경북 땅에서 안철수 원장님께... 27 1 53 47608 2013.09.24(by 감돌이) 소달구지
12672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49 137054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12671 안사모 송년파티 예고 ^^ 12월 21일(토) 12 41 37958 2013.12.06(by 발귀리) 안사모
12670 기분 좋은 전화 한통화 받앗습니다. 29 1 36 7920 2013.04.13(by 초콜릿맛사탕) 안철수살아있네
12669 국민의당! 31 34 4630 2016.01.16(by 미개인) 베리
12668 안사모가 힘을 잃어가는듯하군요... 45 33 5767 2014.01.16(by 비키) title: +_+실버스
12667 안철수의원님의 진정한 원군 안사모 7 32 7619 2013.05.09(by white100) title: 파란별다솔
12666 안님 대선출마 선언 1주년을 기념하여, 안사모 애창곡을 함께 불러보아요~! 15 31 9606 2013.10.18(by 소서노) 양운
12665 안철수 신당이 32% 돌파 했군요 !! 13 30 6301 2013.12.12(by premierstar) 철수대통령
12664 충청권에서도 안철수 신당 지지율 1위 - 많이 퍼 날라 주세요.^~^ 19 29 9500 2013.06.24(by 엠제이M) 찬희
12663 동지들께 드리는 주문사항 22 29 5433 2013.05.29(by 미개인) 일꾼
12662 1월2일 명동 길거리 설명회 현장 11 file 28 6360 2014.01.03(by 미개인) 파랑새야
12661 역시 안님의 파워는... 15 1 28 8035 2013.04.13(by 초콜릿맛사탕) title: 팽귄초콜릿맛사탕
12660 안철수 신당 비전 발표 (기자회견 전문) "합리적 개혁노선을 정치의 중심으로 세울것" 5 27 5919 2017.07.03(by 푸르른영혼) 일파만파
12659 장하다. 장하성! 박원순 시장의 멋진 양보를 기대한다. 3 27 6998 2014.02.05(by 진보가극우인나라) 마실
12658 저는 사막의 모래알, 민서엄마예요. ^^ 23 27 6105 2013.07.14(by 통큰엄마) 희망교육
12657 안의원님의 좋은 氣 팍팍 받고 온 날 !!!! 14 27 4231 2013.06.21(by Mr.봉이) 콩고물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34 Next
/ 6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