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아덜 잘지내냐
이제 4일째 되는날이네

우리아덜 군훈련복으로 갈아입었겠군아
네 중대.소대.교번을 몰라 8월6일 입소한 박병화로 편지를 쓴다.
수비가 네 주소 알려달라고 하는데 아직 몰라서 못갈켜주고있다.
수비는 우표부치는 편지로 오빠에게 쓴단다.^^
병화야 논산도 아직 덥지?
여기 충주는 이제 조금 더위가 가신것 같다.
우리 아덜 더운데 고생이 많다.
고생이 되더라도 국방의 의무를 다하는 한남자의 길이라 자랑스럽게 생각하며 지내거라.
군대 못갔다오면 남자가 아니다.
나중에 군제대후 사회생활할적에 군생활했던것이 많은 도움을 준다.
동기들과의 끈끈한 전우애와 고참,졸병의 상,하 유대관계에 있어서 많이 배우고 나온다.
사회는 혼자서는 못산다.
서로 맞추어가며 단결심으로 살아가는것이 최고의 생활이니라.
하여 난 우리 병화가 자랑스럽다.
이제 일요일은 훈련소도 쉬니까 성당에가서 주님을 찾아뵈어라
다음주부터는 훈련이 시작될거다.
아빠 가 그전에 경험한건데 혹,완전군장 행군있스면 미리 전날 밤에 발뒷꿈치에 대일밴드를
양쪽발에 부치고 간다. 발까지면 무척 쓰리니까 미리 발뒷꿈치에 대일밴드 2개 부치고 행군하거라
군화가 처음에는 딱딱해서 쉽게 발이 까진다.
그리고 수통에다 물을 가득 넣어가지고 다녀라
갈증나면 즉시 물을 마셔라
너무 많이 땀을 흘리다보면 머리가 띵하게 아프다.
그럴때는 교관님께 소금알약으로 된것을 좀 달래서 먹어라
수분이 몸에서 많이 빠져나오면 어지럽고 훈련이 힘들어지기 때문이다.
목욕은 매일 꼭하고 자거라.
목욕을 안하면 습진이 온다. 무척 고생하느니라
그럼 이만 줄인다.
아빠가 항시 네곁에 있슬거다 .걱정말고 훈련자알 받거라.
혹,수류탄 투척도 훈련중에 잇스면 침착하게 조교님들 말을 잘듣고 던지거라.
아빠가 그전에 수류탄 투척때 옆에 있는 동기생이 무서워 수류탄을 놓치는 바람에 죽을뻔 한 경험이 있다.
조교님이 얼릉 주워서 던지는 바람에 살았지만 그당시엔 굉장히 무서웠다.
수류탄 투척과.사격하는 날에는 정신바짝 차려야한다.
아덜 알았지?
그럼 좋은꿈꾸고 옆동기들이 곧 전우다. 친구다.
너만 고생하는게 아니다.


  • 각개전투
  • 숙영
  • 30km완전군장행군(야간)

?
  • profile
    title: 태극기유대위 2012.08.11 23:10
    훈련소에서 군화뒷면이 접히면서 까지고 까져서 봉와직염에 염증이 부풀어올라 수술까지 받았었네요. 멋모르고 어릴 때 군생활을 견딜 수 있었지, 지금 다시 가라고 하면 못할 것 같아요. 아드님이 군에 입대하셔서 서라벌님께서 많이 걱정되시겠습니다. 빨리 통일이 되어야 젊은이들이 고생을 덜 할텐데 말이죠.
  • profile
    title: 태극청년서라벌 2012.08.11 23:15
    전 두발이 다 아킬레스건이 되어 중대장님께서 주시는 마약같은 약을 먹고 간신히 구보 완료했던 기억이 납니다.
  • profile
    청마 2012.08.11 23:11

    아드님이 입대를 했군요.  나흘째 되는날에  쓰신 편지 감동 깊게 읽었습니다.  한편으로는 어머니들보다 아버지들의 마음이 아들을 향한 마음에서 더욱 짠 하실겁니다. 저는 아들 입대 시킨후 입고갔던 사복이 도착했던 그 날부터 딱 한달 동안 공황상태에 빠졌었었지요. 이후 100일 휴가 나왔다가 들어간 후 증상이 사라지더군요. 군생활에 필요한 일일한 것들을 알려주시는 세심한 아빠의 모습 진한 부정이 느껴집니다.  몇사단으로 떨어질지 모르겠으나 다음의 3군단 까페에 가입해보세요 여러 부모님들과 많은 정보를 얻으실 수 있을 거에요^^

  • profile
    title: 태극청년서라벌 2012.08.11 23:13
    감사합니다. 청마님.
  • profile
    title: 태극청년서라벌 2012.08.11 23:12
    나의 아들 자랑스러운 아들
    아빠를 도와주다 (안사모활동) 군대입영한 아덜이 굉장히 그립다.
    가면서도 그날까지
    아빠 군대가서도 그분을 잊지않고 기억하겠습니다.
    하며 저멀리 사라지던 내아덜이 굉장히 자랑스럽고 대견하다.
    디아블로 !~야 아빠가 사랑한다~
  • profile
    title: 파란별탑건 2012.08.11 23:55
    감동 깊게 있었습니다 저도 논산훈련소 97년 11월에 28연대 입대했던 기억이 다시 떠오릅니다
    그 당시 뭐가 그렇게 두렵고 겁이 났는지 시간이 지나면 더 무서운 사회가 있는데 아드님 제대할때쯤 조금더 정의가 살아있는 밝은 대한민국이 되도록 다같이 화이팅해요 ^^
  • profile
    title: 태극청년서라벌 2012.08.11 23:57
    그럽시다. 우리모두 이번 2012년을 꼭 점령합시다.
  • profile
    title: 파란별탑건 2012.08.12 00:00
    말씀편하게 하십시요,^^올해 36세남자입니다 막내 동생 처럼 막 대해 주시면 감사 하겠습니다
  • profile
    title: 태극청년서라벌 2012.08.12 00:02
    그래두 초면인데 그러하면 안되지요
    하긴 제사위가 탑건님과 같은 뱀띠 36세입니다.^^
  • profile
    title: 파란별탑건 2012.08.12 00:07
    어이구 제가 실수 했습니다 아버님 세대이신데 제가 아드님 군대 생각만 해서 큰형님으로 오해 할뻔했습니다 너그러게 용서해 주십시요,^^
  • profile
    title: 태극청년서라벌 2012.08.12 00:57
    아 아닙니다. 나 젊은데..........그냥 큰형님 할래요^^
  • ?
    공공제안 2012.08.12 11:29
    이해합니다. 아들 군대 보낸본 사람마음 . 울 아들 강원도 102보충대 훈련 소 입소 겨울 ..근데 세월빠름니다 .. 병장 소대장 어깨 파란띠 ... 지금 마음 위로 모두 사랑으로 기원하고싶을 때입니다. 건강한 재대를 기원드립니다. 네이버 공공제안연구소 마용철.
  • profile
    청마 2012.08.12 11:36
    제 아들녀석도 102 보충대 노도부대를 2009년 3월 2일 전역했습니다 군대동기 부모네요? 병장되면 돈 좀 들어가는뎅....
  • ?
    공공제안 2012.08.12 11:42
    백두산 천봉부대 연대본부에 잇습니다. 병장되면 어떻게 돈을 잘써야될까요 조언바랍니다
  • profile
    청마 2012.08.12 11:53
    아무래도 후임들에게 맛있는것을 많이사주어야합니다. 또한 수평적인 사고로 후임들의 고충을 잘 들어주며 함께 해결해가는 덕목도 중요하더라구요. 면회를 가서 후임들과 동기들에게 통닭 짜장 탕수육, ㅎㅎㅎ 암튼 쩐이 좀필요해요^^
  • profile
    title: 태극청년서라벌 2012.08.12 15:05
    마용철님 감사합니다.
  • ?
    공공제안연구가 2012.08.12 14:39

    군대간 아들한테 썼던 글입니다

    누군가의 귀한 아들 훈병에게(편지를 받지못한 훈병에게 드립니다).


    누군가의 귀한 아들 훈병에게.



    여러 가지 이유로 혹 편지를 못 받는 훈병이 있을까봐 이글을 써 봅니다.

    먼저 저는 마하이훈병의 아버지 마용철입니다

    제안운동이라는 새로운 시민운동과 조그마한 (유)법인회사를 운영하고 있답니다

    거기 있는 모든 훈병들은 볼 수 없지만 “백두산 신병교육대대”라는 카페가 있어 많은 글들이 있답니다.

    사랑하는 부모가 곰신이 그리고 장난스러운 친구들과 선후배, 모두가 구구절절 사랑과 염원의 글들이 있습니다.

    그것은 자식과 거기 함께 있는 훈병들이 5주간의 훈련과 3주 훈련도 잘 이겨내고, 군 생활의 마침표를 찍는 날 건강한 몸으로 세상에 나아가도 두렵지 않는 많은 것을 배운 진정 당당한 대한 남아가 되길 바라는 것입니다.



    개인마다 일반사회 생활과 다른 군 생활이 가끔씩은 힘들때가 있을것입니다



    그러나 훈병군 “대한민국 남자 99.9는 군 생활을 지내왔고 하버드 법과대학생인 존F.케네디는 건강상의 이유로 군 입대를 거부당했다가 억만장자인 아버지에게 애절한 편지를 썼고 그의 아버지는 정계, 군의 인맥을 움직여 아들을 겨우 군에 입대할 수 있도록 조치했습니다. 해군에 배치된 그는 남태평양 전쟁에서 어뢰정을 타고 일본군과 전투를 벌이다 부상을 입고, 존의 형 조셉은 2차 대전에 참전했다가 전사하였답니다.

    1,2차 세계대전 중에 전사한 영국군의 비율은 귀족이 평민보다 훨씬 더 높았으며, 옥스퍼드 케임브리지 대학생들 2/3가 자원 입대했고, 가장 위험한 전투에서 앞장서 돌격한 이들은 사랑하는 이들을 지키기 위한 군인이었기에 그들은 용감할 수 있었던 것입니다. “



    이제 우리나라에서도 사회 지도층 자녀들을 전방에 보내자는 의견들이 많아지고 실제 장성의 아들을 전방에 근무시킨 사례도 있답니다.

    지금도 2주마다 신병들이 계속해서 들어오고 있습니다. 그 수만큼 제대하고있고요.



    지난 고교 시절이나, 아니 지난 2년을 생각해 보세요.

    생각해보면 참 빠르게 지나버리는 시간일 뿐입니다.



    시간의 개념보다 소중한 훈병군 자신을 사랑하십시오.



    훈병군의 가족이 어디에 어떤 모습으로 계시던 훈병군을 진정으로 사랑하시는 어머님과 아버님의 사랑은 의심하지 마십시오.

    부모님의 사랑은 조건이 있을 수 없는 무한대일 뿐입니다.

    각각의 사정은 있을 수 있지만 부모님과 가족의 사랑은 진정한 참(眞)이랍니다.



    아버지인 저도 아들을 군대에 보내지 않았다면 이리 훈병과 가족의 마음을 깨닫지 못했을 것입니다. 앞으로 사회에서 자식을 군에 보내지 않는 부모가 내놓고 사회의 지도층이 되어서는 안되겠다는게 소신이되었습니다.



    인연은 소중한 것입니다!

    21사단 백두가족들과 함께 훈련을 임하게된 11-2기 모든 훈병들의 화합과, 평화, 건강, 사랑을 기원합니다.사랑합니다.

    ※ 추신: 오늘 세상 절반의 여성과 여러 현상들, 제대한 그날도 절반의 여성, 똑 같이 일상은. 계속 된답니다. 희망을 항상 가슴에 품으세요.다시한번 사랑합니다 !누군가의 소중한 아들 훈병군에게...

     

    하이 아버님의 사려깊은 따뜻한 배려가 심금을 울리네요!! 양구의 봄도 아버님을 뵙고자 성큼 다가올 듯 합니다. 훈병들 모두가 우리들의 자식이기에 간과할 수는 없지요. 그 무엇과도 견줄 수 없는 소중한 우리의 보석들.
    하이 아버님은 훈병 아니 이땅의 진정한 聖人이십니다. 에이스 문득 마하이가 부럽게 느껴지네요. 우리 아들들 곁에 오래 머물러 주십시요. 감사합니다. 굽신

    4중대1소대76번송건익훈련병엄마 11.02.12. 09:11

    누군가가 이런글도 올려놓는군요..제목을보는순간 콧끝이 찡해왔습니다..그렇죠 다누군가의 귀한 아들.그런아들 들이 있기에 가정에서 따뜻하게 보낼수 있나봅니다..마하이 아버님 글 훌륭하십니다..진정한 지성인 맞습니다...마하이아버님 덕분으로 우리자식이 아닌 다른훈병들도 한번 생각해 보게하는 아침이였습니다..오늘도 좋은하루되십시요~~
  • profile
    title: 태극청년서라벌 2012.08.12 15:04
    글 감사드립니다.
  • ?
    나수사 2012.08.12 14:54
    아드님 군대에 마음이 착잡하시겠습니다.
    무엇보다 아드님은 좋은 아버지를 두셔서
    마음이 아주 든든하겠어요.
    성당에 나가시는 가 보네요. 저는 막달라 마리아입니다.
    건강하게 무사히 제대하기를 기도드리겠습니다.
  • profile
    title: 태극청년서라벌 2012.08.12 15:03
    예 감사합니다. 저는 로베르토입니다.
  • profile
    석암 2012.08.12 15:06
    마음 이해갑니다
    요즘 청년들 똑똑해요 믿어주셔요
  • profile
    title: 태극청년서라벌 2012.08.12 15:22
    감사합니다.
  • profile
    후배 2012.08.13 08:59
    한국땅의 머스마는 군대에 갔다와야합니다.(제생각입니다)
    제 아들놈. 16일날 수료합니다.
    말성구러기지만 식씩하게 군대 생활하겠죠.
    저 역시 현역 30개월 뺑이치고 잘 보냈읍니다.
    어던 사회든 모나지 않고 적응하면서 사회를 배우는곳이 군대라고 생각합니다.
    요즘 군대 변했다지만..군대는 역시 군대... 너무 염려 마세요. 잘 지낼거에요.
  • profile
    title: 태극청년서라벌 2012.08.13 11:32
    감사합니다. 후배님
  • profile
    후배 2012.08.13 18:20
    보은 다녀왔는데....얼굴도 못뵈고 그냥 왔네요. 다음 기회가 된다면 뵙지요. 죄송...
  • profile
    title: 태극청년서라벌 2012.08.13 21:23
    충북 모임때 한번 초대하지요
  • profile
    후배 2012.08.14 09:15
    감사합니다.시간되면 곡 참석하겠읍니다.
  • profile
    title: 팽귄김토라 2012.08.13 10:09
    한여름 고생좀 하겠네여. 저는 예전 한 겨울에 논산27연대이었읍니다. 제 아들은 28연대. 아들이 같은 훈련소 갔다고 하니 기분이 좀 그랬었는데 서라벌님 편지보니 애잔하네여. 막내 아드님이신가본데 건강히 국방의 의무를 완수하구 멋진 싸나이루 제대하길 기원합니다.
  • profile
    title: 태극청년서라벌 2012.08.13 11:32
    감사합니다. 막내인데 보내고나니 애잔합니다. 감사합니다.
  • profile
    title: 아쿠아마린발견수잔베가 2012.08.13 21:33
    서라버님 주소얼릉알여주세여^^수비한테 얼릉 쓰라고 할께여^^1등 으로쓰라고해야징
  • profile
    title: 태극청년서라벌 2012.08.13 21:39
    수요일 오후 6시에 중대알려준답니다.^^ 기다려주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49 127087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제가 이 까페 가입하게된 이유. 5 2642   꼬마빌딩부자
오름 믿음 3 2474   마니니
오름 안님과 함께 행복한 세상을 꿈꾸어 봅니다. 2 2440   title: 태극기유대위
오름 안철수 화이팅!!! 2 2795   munhee
오름 이번 선거는 안철수 인물론으로 선거 프레임을 짜야 한다. 가능한 정치색을 배제하고 서울 시민에게 안철수, 박원순, 김문수 셋 중에 누가 능력 있는 인물인가를 끊임없이 물어봐라. 2 3 2513 2018.04.11(by 화이부동) 크리스
12670 진중권氏의 국민의당 성토에 대해 6 9 756379 2016.01.31(by 충교한) 충교한
12669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49 127087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12668 5분만 감동의 동영상을 보시고,진심어린 토론을 합시다! 115 3 file 86 107607 2017.10.29(by 땅콩샌드) title: 블루캡아기공룡둘째
12667 송호창은 정치감각이 없는 것인가 ? 무책임의 大家 문재인을 도와주는 사람인가 ? 3 10 96375 2017.07.03(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12666 초심 지키기 62 97 82183 2016.01.30(by 현산옹) 양운
12665 문재인 후보 지지자들에게 드리고 싶은 글입니다! 122 1 85 58977 2017.10.29(by 시민의노래) title: 블루캡아기공룡둘째
12664 역대 대통령들의 전생 이야기... 1 4 51328 2017.07.03(by 비회원(guest)) 빛바라기
12663 [계파해부] 민주당 비노진영 명단과 친노계 인사명단 (안철수를 도와줄사람들?) 73 6 48837 2013.01.05(by 손자후손) 서울논객
12662 경북 땅에서 안철수 원장님께... 27 1 53 43620 2013.09.24(by 감돌이) 소달구지
12661 안철수 사주 분석 35 1 file 20 41436 2012.10.01(by 오직한길) 계연수
12660 장하성교수님 가계도 3 file 9 38071 2013.05.25(by 멜송) 해피꿈
12659 안사모 송년파티 예고 ^^ 12월 21일(토) 12 41 33946 2013.12.06(by 발귀리) 안사모
12658 안중근의사의 어머니가 쓴 마지막 편지.... 3 12 33129 2017.07.03(by ㅠ) 안머슴
12657 안철수의원 금뺏지 10 1 file 10 31518 2013.04.30(by 애기엄마73) title: 태극청년서라벌
12656 다이어트 하게 만드는 고준희 몸매....부럽다 진짜. 5 file 0 31473 2013.02.15(by 일꾼) 림이
12655 한일전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 그리고 붉은악마의 보이콧 16 file 20 30386 2015.11.17(by 비회원(guest)) 양운
12654 마음으로 바라본다는 것. 29 19 28418 2015.01.17(by hightone) title: 배추두통66
12653 고준희 미에로화이바 CF촬영중 무보정 몸매..어쩜 이러지 5 file 1 25756 2013.02.15(by 꽃밭에서) 림이
12652 [펌] 강용석은 군대시절 사병을 고문하던 폭행장교였다 6 1 file 2 24243 2017.10.29(by 안철수대통령) 아웃라이어
» 군대간 아덜에게 쓴 편지. (논산훈련소) 31 file 4 23947 2012.08.14(by 후배) title: 태극청년서라벌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34 Next
/ 6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