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김 위원장님 수고하셨습니다. 범야권 더큰 2번의 출범을 위하여

   이제 건강관리 잘 하시고 자연인으로 돌아가십시오

  지금까지4년간 대한민국을 엽기(?)세상(이제까지 경험하지 못한 좌파+빠돌이 국가?..)으로 만들려해던 문정권의 종말이 다가오는듯합니다.

  하지만 속단하기에는 이릅니다.

항간에는 끝날때까지 끝난 것이 아니란 말이있습니다.

 

 왜냐하면 반면에 야당은

아직 여당에 비하여 민심을 담는 결집력<세대차로 멀어진!>의 힘이 부족한듯보이기 때문입니다.   

         

  이제<2021~2022!>    

  범야권 필승의 기회가 왔을 때

 확실히, 그 기회를 잘 잡아야한다는 것입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실패의 교훈을 깨닫고, 다시는 되풀이 하지말아야합니다. 

작년 코로나 시국에 총선을 기억하십시오

코로나로 인하여 야권필승이라하였습니다.

그런데 결과는

야당, 10년(?)동안 서울선거전패...   

 

이제 거대여당( 180의석)의 정권의 일부를 바꿀 기회가 4.7재보궐선거와함께

범야권의 함께 원팀의 민심으로 함께 다가왔습니다.        

 

4.7범야권의 정권교체의 시간이 국민의당과 국민의힘에 가까이 다가왔습니다.

또 나아가 2022범야권 대선 승리의 기운이 다가왔습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이번에는 2번과 4번의 노력이 합해져야합니다.

이어서 더큰2번의 탄생과

  그 힘과 함께 2022범야권 대선 승리로 이어져야합니다.

 

그런데 더큰 2번의 탄생으로 가는데 걱정거러기가 발생했습니다.

 이유는 이번 2번과 4번의 후보단일화 때보인 김위원장님의 편향된 시각.발언과

애매모호한(?). 닫힌 마음의 발언.행보입니다.

 

 후보 단일화경쟁 내내 오세훈 측에 유리한 룰 유지

그리고 상대후보 깎아내리기발언

그 외에도 후보단일화 이후에도 이어지는 김위원장의 이상한(심한?) 상대후보 깍아내기기. 애매모호한 발언.행보입니다.

  나는 이제껏 김위원장의 여당후보(박영선)에 대한 약점 공격을 한번하는 것 보지못했습니다.

 나는 이것이  개인적인 인연과 더불어서 김위원장의 과거행보의 누적에서 비롯된 것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즉 안하무인과 개인적인 콤플렉스로 인한 편향된 시각. 애매모호(?). 닫힌마음 행보입니다.

 

 첫째 심한 안하무인성격입니다.이는 1980년대 전두환 군사정권과 연결됩니다.

당시 김위원장은 국보위에 참여한 것으로 이야기됩니다.

또 향후 전두환의 표창으로 이어지는 것은 전두환 군사정부의 성공(?)에 많은 도움이 되었을 것으로 여겨집니다 .

 

 아마 그것들이 경험으로 국정의 능력을 늘리는데 좋은 면으로 작용하였지만

당시의 일들이 결과적으로  지금의 안하무인(매사에 지멋대로)성격을 낳게된것입니다.

 

 둘째 심한 개인적인 심한 컴플렉스. 편향적 성격입니다.

  2016년에 더블어민당의 당대표를 역임시절에 더블어민주당은 총선 1등당이 되었습니다.

그러나 비례대표득표율에서는 창당 3개월<?>의 국민의당<안 철수 대표>에 밀리는 결과를 낳았습니다.

 우연히(?) 그 이후 김위원장은 사사건건 안 철수대표와 부딪히는 행보를 해왔습니다.    

   국민의당은 더민주보다 높은 26.74% 득표율을 얻는 '돌풍'을 일으켰다  

 참고로 더민주는  25.54%의 정당 득표율을 기록.....

 

 셋째, 심한 애매모호한 발언.행보입니다. 지금까지 상대 여당후보에 대한 약점 지적을 보지못했습니다.

 혹자는 김위원장과 박후보의 개인적 인연을 이야기합니다. 그런데 지금 야당이 어려운 상황에서 개인적인연으로 행동하는 것은 공인답지않습니다.

 그 외에도 항간에는 여러의혹이 있습니다. 마음에 둔 타 정치인을 차기 대선 후보로 염두에 두고있다고...

 

 아마 그와 연관(?)되어 김위원장이 자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깍아내리기 뿐아니라

  나아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정계진출에 대하여 부정적.폄하(?)하는 듯한 발언 등입니다.    

 

 넷째, 김위원장님의 발언을 보면 연세에 비하여 강단있다는 느낌을 받을때가 많습니다. 반면에 가끔은 지나친 독설로 보일 때가 많기도합니다.

그래서 왜? 저러지...라는 느낌이...

저런 언행은, 지나친 사적인 감정아닌가?... 지나친 편가르기(닫힌 마음..) 아닌가?...

 

 한편으로

항간에는 문대통령이 조국 전장관을 사적인 감정과 매사에 편가르기(닫힌 마음..)로 임명강행을 하여 결국 일을 그르쳤다고 이야기들합니다.

 또 역시

*애 전 법무부장관도 본인의 감정을 이기지 못하고 매사에 편가르기(닫힌 마음..)로 공직일을 그르쳤다라는 말이있습니다.

그래서

항간에는 공직을 사적인 감정으로 그르치는(매사에 편가르기, 닫힌 마음..)로 사람을 문*인스럽다,

*녀, 

또는 

*애스럽다라고도 한답니다.

 

  또한 김 위원장도 제1야당의 비대위원장이라하면 공인이 아닙니까?

   공인답게 좀더 공정한 언행과 일처리를 부탁드립니다. 국민의힘의 명칭에 걸맞게 하심이...

 

 결국 종합해보면,    

의 김위원장의 개인적 캐릭터(심한?이상한?)

지금의 국민의힘의 향후의 행보를

불확실(?).편향적(?). 애매모호(?). 닫힌 마음으로 나아가는데 힘으로 작용하고 있지 않나여겨집니다.

 만약 위의 것들이 시정되지않고 앞으로 계속 되어간다면 

국민의 힘은 범야권국민들의 걱정거리가 될 것입니다. 국민닫힌힘이 되지않기를... 

 

 지금의 범야권의 민심은 앞으로 더큰2번이 탄생되는 것이 새로운 민심 즉 범야권의 힘으로 작용하고있습니다.

이제 곧 중도 안철수도오고 무당층<?>의 전 검찰총장 윤석열도 와야합니다.

넓게는 성찰하는 진보층의 시민들까지 합류해야합니다.

 다다익선입니다. 더많은 정치 신인들이 합류해야합니다.

 

 그래야 민심의 더큰 2번이되어 민심의 큰 흐름인 2022 5 범야권 대선필승으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지금까지 여러국민들에게 보여온 김위원장의 심한 안하무. 심한 콤플렉스. 심한 애매모호. 사적인 감정.닫힌마음    캐릭터가 달라져야합니다.

   그래서 좀더 열려진 국민의 힘이되어 향후 범야권의 힘을 총결집하기를 기대해봅니다.  

 

 참고로 나의 경험적인 것들을 이야기해보면

 1. ! 이상하다 3회 반복....

 2. ! 너무하는데 3회 반복....

 3. ! 못돼먹었다 3회 반복....   

위의 3가지중 하나라도 연속하여 세회이상 반복되면   

 

 그 사람은 결국 3진아웃 되어 나쁜 결과로 이어지는 경험을 보았습니다.    

 1~2회는 국민을 속일수있어도 영원히 국민을 속일 수는 없슴을 명심해야합니다. 

 

 불과 4년전 위선(?)의 촛불을 들고 적폐청산을 외치던 문*인좌파세력이 오늘날 이지경이 된것도.....

 여러 원인중에 위선(말따로 행동따로.....)의 반복이 가장 큰것아니겠습니까?

 물론 이해하기 힘든  좌파정책(외교.안보.경제.......)들과 함께 보편적 가치를 무시(본말전도,엽기적?)한 정책들 까지.... 

 

  즉 결국에는 사필귀정이라는 것을 생활에서, 정치에서 다수 경험한 바 있습니다.    

 사실 이번의 범야권 단일화도 여론조사와 함께 안 철수후보의 승복으로 일단락되었지만

 

  많은 국민들은 심리적으로 위의 3을 경험하고

 김종인 위원장이.....

왜? 저러지... 하고몸소느꼈을 것입니다.

 

물론 후보단일화의 결과를 부정하는 것은 아닙니다.

 좀더 과정이 아름다웠더라면....... 결과까지 아름다운 경선이 아니었을까?.....   

 

기에 큰 영향을 끼친 분은 김위원장임을 부인하기 어려울 것입니다.

 본인은 아니라고 할지모르지만 국민들이 심리적으로 받아들이는 것입니다.

 

 만약 끝까지 아니라고 주장하신다면 참고삼아서 단일화여론조사처럼 국민여론조사해보시면 좋을 것입니다

 

 김위원장님뿐아니라 국민의힘의 당직자들도 꼭 보십시오.

약 이를 무시한다면 그분들은 민심을 자기쪽으로만 좁게해석하는 사람들일것입니다.

김위원장뿐아니라 그들이 더큰 2번을 가로막는 밥그릇 갑질자들이 될 것입니다,

.

.

.

 참고로 심모의원의 말을 빌리면 자신의 선거기간중 국민의 뼈있는 말에 놀랐다고합니다.

 국민왈: 사기꾼의 100가지 말중에 쓸말이 몇가지는 있다.

             그런데 정치인의 100가지 말, 모두가 거짓말이다...   

 

  또 참고로2019~2020~2021에 있었던 당.정.청의 과거를 참고로 말씀드리면!

 

 벌써 재작년이 되었네요.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강행으로

2019년말 무려 수개월동안 나라를 시끄럽게한

문대통령과 청와대의 고집을...

 

결국

뒤에 조국 전장관의 자진사퇴..

 

2020 코로나로 더심한 혼란...

 

2021LH투기사건으로 당.정.청에 대한 민심의 폭락...    

 

   당시 2019년에

  진 중권교수는 청와대의 간신들로 인하여 대통령의 귀와 판단이 어두워지고있다고 충고하였습니다.

 

    위를 반면교사삼아,

 국민의 힘에 참고로 제안합니다.

 국민멘토<?> 진중권교수를 초빙하여 범야권통합의 일일강의를 들어보십시오.

 당.정.청의 실패를 반복하지 않도록...

 

   그러면 국민의힘도 이제 새롭게 다시 탄생하는 길을 얻게될 것입니다.

 기존의 2번에서 더큰2번으로!  

 

  결국 위를 종합하면,    

  김위원장의 위의 개인적 캐릭터들로 인하여 기존의 2번이 더큰2번을 만들기에는 부족하다여겨집니다.

 

왜냐하면 하루아침에 그전의 경력과 본인의 캐릭터를 갑자기 바꾸기는 힘들기 때문입니다.

 

항간에는 그런 말이있습니다.

자신의 잘못된 성격을 평생 5%바꾸면 성인이라고 한답니다...

 

   그래서 김종인위원장의 낡은.갑질 캐릭터가 달라지지않는다면

 새로운 마음을 비우고 또 비우고 내려놓은 덕이 큰분이 필요합니다. 더큰 2번의 탄생을 위하여!   

 

 만약 혹시라도 4.7범야권 필승후 2022 5월까지

 또다시 김위원장의 불확실. 편향.  애매모호한 행보가 계속이어진다면 

2022 5 대선 범야권필승은 물거품이되고 말것입니다. 범야권은 또다시 힘들어진 5년을 맞아야하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향후 4.7선거직후 더큰2번이 만들어져야합니다.

이는 범야권 필승의 필요조건입니다.

거기에 민심의 지지가 강한 범야권 더큰2번< 많은 중도층의 시민들+ 많은 무당층의 시민들+ 많은 성찰하시는 진보층의 시민들>의

등장이 함께한다면 2022 5 범야권 정권교체의 충분조건으로 가는 길이되는 것입니다.

 

 그럼에도  지금 김위원장의 불확실. 편향. 애매모호. 닫힌 마음의 행보는 자칫 잘못하면 민심은 야권에서 다시또 멀어질것입니다.

 

   저는 맨위에서

   항간에는 끝날때까지 끝난 것이 아니란 말이있습니다+ 아직+ 확실히를 강조하였습니다.

 

    즉 범야권 승리 4.7+ 2022 5를 위하여,

    끝날때까지 끝난 것이 아니다라는 절박한 의식이 중요합니다. 아직의 의미를 깊이 깨달아야 합니다.

   또

    확실히가 중요합니다또 꿰어야 보배란 말이있습니다

 

   지금 범야권의 야당에는 그 말이 아주 중요합니다.

그러기위해서는 국민의 신뢰와 국민의 민심과 신뢰와 관심이 움직이는 큰 분의 등장이 절실합니다

 

 마지막으로 김위원장에게 말씀드립니다. 위에서 제가 쓴소리를 늘어놓았습니다. 저와 생각이 다른 국민도 많을 것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김위원장이 경륜과 범야권의 정권교체의 진정성을 믿습니다.

 또 김위원장께서 그동안 2번이 살아나는데 큰 기여를 하신 노고에 감사드립니다.   

 

   하지만 그보다 더욱 중요한 것이 있습니다.   

    이제 2번이 더큰2번으로 탄생을 위하여

  곧 자리를 젊은 후배 정치인에게 물려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꼭 이제 4.7선거직후 자연인으로 가셔서 여생을 건강관리하시며 편히 사실 것을 기원합니다.

 그리고 더큰2번 탄생을 응원해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그러면 다수 국민들은 고령에도 불구하고 선전하신 김위원장님을

2020~2021구국의 영웅.원로로 기억하실 것입니다.  

 

 그리고 좋은 글귀가 있어서 참고삼아 전해드립니다.

 

      

  ☞ 변하는 세상

   

 세상에 변하지 않는 진리 하나가 있다면

 

  그것은 세상에 변하지 않는 것이 없다는 것이다

 

 

 

 변화는 꿈틀대는 것입니다.

 

  살아있다는 증거입니다. 앞으로 나아가고 있다는 뜻입니다.

 

 

 여러분도 늘 끊임없이 무언가를 배우고 , 채워가면서 변화하고있습니다.

 

  때론 힘들고, 때론 시련도 있겠지만,

 

 이를 이겨내고 변화를 즐길 줄 아는

 

 사람이 진정 아름답습니다.

 

 

 좀더 발전되고 새로운 자신으로 거듭나기위해

 

   오늘도 내일도 작은 변화를 시작해 봅시다.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50 222572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2021 NEW안 철수 국민오뚝이: 박영선 양자대결이면, 안 철수 필승! + 2022 NEW윤 석열 필승! 2 2819   화이부동
오름 바라옵건데~~~~ 2 37517   엔젤로즈
오름 국민바보 안철수 3 39153   엔젤로즈
오름 님의 정부에서 남의 정부로! 문재인정부의 애매모호한 정체성+ 3 갑질 마인드... 2 38069   화이부동
오름 이렇게 준비하시기 바랍니다 2 38893   꾀꼬리
» 김 위원장님 수고하셨습니다. 범야권 더큰 2번의 출범을 위하여 이제 건강관리 잘하시고 자연인으로 편히 쉬십시오 0 590   화이부동
12731 범야권 선택의 시간: 22<월>+ 23<화 > 온 국민 확실한 안심 OK!+ 국민꼰대 불안한 오심out 0 540   화이부동
12730 범야권 야당 관계자님들 이글 꼭 참고하셨으면 합니다 4.7서울시장 재보궐선거 범야권 단일 후보 신승 1 693   화이부동
12729 김종인과 오세훈의 특이(?)한, 2021범야권 서울시장 후보단일화의 10%유선 여론조사방식 불공정룰... 1 479   화이부동
12728 4.7경쟁력 강한 범야권 확실한 후보출범과 범야권대통합 3방안로드맵, 시간은 범야권으로 뭉치면 모두 승리한다! 모두 승리한다! 모두 승리한다! 1 540   화이부동
12727 900여만명의 서울시민 여러분, 범야권의 강하고 + 꼭 이기는 단일 후보를 선택하여 주십시오. 1 630   화이부동
12726 4.7 안 4번타자+ 윤 큰2번타자면 2021~2022확실한 NEW정권교체입니다 1 533   화이부동
12725 안 철수 후보의 한표라도 더 모아야 이긴다<채널A 후보토론회>에 공감합니다. 1 455   화이부동
12724 단일화의 꽃은 본선 확장력의 팽창에 있다. 토론회<채널A, 5:30> 앞두고 3자 대결의 오만의 덫에 빠지지말라 1 554   화이부동
12723 3.13 시민 안철수입니다 '신도시 투기 사건'에 대한 검찰의 수사를 촉구합니다 글 그리고 링크방법에 대하여 1 543   화이부동
12722 2021 NEW안 철수 국민오뚝이: 박영선 양자대결이면, 안 철수 필승! + 2022 NEW윤 석열 필승! 2 2819   화이부동
12721 국민오뚝이V 뚜벅뚜벅 나아갑니다 4.7서울시장선거 안철수V 필승입니다 1 725   화이부동
12720 나는 위로금(왜곡. 위선 위로금: 으쌰으쌰(?)위로금 )을 반납하겠습니다. 1 752   화이부동
12719 안 철수와 금 태섭, 든든한 지도자와 말 잘하는 참모 윈윈, 모두 하나로! 1 708   화이부동
12718 안 철수와 금 태섭 윈윈하는 서울시장 재보궐선거 후보 단일화 토론이 되기를 기원합니다 1 774   화이부동
12717 북한원전 경우의 수 넷 그리고 청*대의 편향적 마인드... 1 714   화이부동
12716 2021미투운동, 5천여만명의 국민의 손<성희롱+성추행+성범죄virus 원샷퇴치 꾹 프로그램! 1 1324   화이부동
12715 철수형과 함께 1 1097   화이부동
12714 석열형! 철수형! 1 1406   화이부동
12713 가자! 재보궐선거 철수 형과, new서울 함께 1 1470   화이부동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37 Next
/ 6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