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먼저

 이태원참사로 인하여 희생되신 모든 분들에 대하여 깊은 애도를 표합니다.

고인이되신 분들이 하느님의 나라에서 영원한 안식을 얻게되도록 기도를 봉헌합니다.

또 고인의 유족들의 슬픔과 아픔이 점차 덜어지고 치유되어 일상의 생활이 되도록 기도를 봉헌합니다.

그와함께

부상당하시어 아프신분들도 부상의 상처가 치유되어 속히 일상의 생활이 되도록 기도를 봉헌합니다.

 

 반면에

요즘 이를 빌미로 사사건건 정쟁을 일삼고 국정을 왜곡하고 발목을 잡는 사람들을 보면 걱정을 하게됩니다.

 

특히

대전(?)의 모성직자께서 바친 기도의 내용을 듣고 놀라워서

기도에 대하여 잠깐 생각해보았습니다.

 

편의상 기도를 네가지로 나눠보겠습니다

<세가지는 이해를 돕기위힌 가정한 기도입니다.

한 가지만 실제의 기도입니다.>

 

a기도: 신학생의 신학교 시험에관한 기도입니다.

하느님, 이번 신학교시험에서 다른학생들이 시험을 망치고 내가 1등을 하게해주세요.

 

b기도: *돈 전 신부의 대통령에 대한기도입니다.

암담하기만 하다. 전용기가 추락하길 바라마지 않는다. 온 국민이 추락을 위한 염원을 모았으면 좋겠다

펌글임. 중앙일보 2022.11.14보도

 

 

c기도: *석 전 국민의힘대표의 기도입니다.

하느님, 대한민국의 여자들의 삶이 망쳐지고 남자들이 승리하는 삶이 되도록 해주세요.

 

d기도*현 전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윈원장의 기도입니다.

하나님, 대한민국의 남자들의 삶이 망쳐지고 여자들이 승리하는 삶이 되도록 해주세요.

 

위 네가지의 기도의 공통점은

신앙인의 기도이지만 종교의 신앙인으로서는 무언가 크게 함량이 부족한 기도입니다.

 

 그럼

각 신앙인들의 종교에 대하여 생각해봅시다.

 

내가 생각하기로는 각종교마다 추구하는 가치가 있습니다. 그와 함께 영원성이 종교에는 있습니다.

먼저 카톨릭과 개신교는 아시다시피 예수님의 사랑입니다.  

또 진정한 사랑은 용서가 동반되어야 한다고도하지요.

 

불교에서는 부처님의 대자대비 즉 자비입니다.

원불교에서는 소태산대종사님의 은혜와 감사입니다.

 

즉 종교마다 추구하는 가치는 각자 결이 다르지만

공통점은 보편적 가치를 추구한다는 것입니다.

 

즉 사랑.평화.용서 등의 휴머니즘의 가치입니다.

반대로 미움.전쟁.보복등을 추구하는 종교는 지구상에 존재하지않는 것으로 알고있습니다.

만약 그렇다면 사교이겠지요.

 

적어도 우리4대종교에는 없는 것으로 알고있습니다. 또 유한성을 추구하는 종교역시 내가 알기로는 없습니다.

 

따라서 위의 보편적가치와.영원성의 잣대로 보면

abcd기도 모두 낙제입니다.

b기도와 c기도와 d기도모두 자신의 입장만 지나치게 내세우고 나아가 상대를 저주하는 미움의 기도입니다.

 

물론 상대적으로 보면 a기도가 좀나아보입니다. 하지만 이역시도 신앙인의 기도에는 부족하지요.

불교에서 죄악(허물)은 탐욕.진욕.치욕에서 비롯된다는 말이있습니다.

즉 지나친 탐욕은 신앙인의 자세로서는 결격이라는 거지요.

 

그래서 abcd기도를

내나름대로 업그레이드된 기도로 바꾸어 보았습니다.

 

a기도:

하느님, 이번 시험에서 내가 노력한만큼의 좋은 성적이나와서 소기의 성과가 이루어져 큰보람을 느끼게 해주세요.

 

b기도:

하느님, 대통령이 나와 정치적 성향이 달라 그의 일거수일투족을 대할때마다 불편한 점이 많씁니다. 앞으로 그가 역지사지로 정치적 성향이 다른 나를 비롯한 여러사람들을 포용하는 지혜를 갖고 국정을 수행하여 나날이 변화.성장하는 사회.국가가 되도록 해주세요.

 

c기도:

하느님, 여자들이 역지사지하여 남자들의 입장을 좀더 이해하여서 나날이 대한민국의 남자와 여자가 서로 상생.행복한 사회와 국가가 되도록 해주세요.

 

d기도:

하나님, 남자들이 역지사지하여 여자들의 입장을 좀더 이해하여서 나날이 대한민국의 여자와 남자가 서로 상생.행복한 사회와 국가가 되도록 해주세요.

 

물론 현실에서는 뉴abcd기도가 모두 달성되기는 쉽지는 않을 것이다.

왜냐하면 성직자나 우리나 모두 인간이기에!

 

하지만

이글을 쓰는 나는 매일 아침.점심.저녁에 기돌를 봉헌하고

그 외에도 수시로 언제.어디서든 특별기도를 봉헌한다.

그 주요내용은 온 인류의 평화를 위함과 대한민국의 현재와 미래를 위함과 우리 가족의 현재와 미래를 위함과 나의 현재와 미래를 위함의 기도이다.

 

특히 초등학교의 주일학교때 영세한 나로서는 주일학교선생님과 우리본당신부님에 대한 기억이아직도 생생하다.

평소에 매일 기도봉헌하는 것을 생활화하고

성경공부와 성가노래공부 등의 즐거운 추억

또 때로 어머님같은 수녀님과

때로 인자하신 아버지같은 신부님에 대한 따뜻한 기억등이다.

 

나뿐아니라 주변의 성당 교우들도

신부님은 성경의 예수님을 따르고

수님과 가장 닮은 분으로 인식하여왔다.

그러한 나로서는

이번 대전교구의 성공회신부란분의 기도를 듣고 충격을 받게된 것이다.

 

물론 한분의 신부님의 기도를 보고 모두 일반화시킬수는 없을 것이다.

그러나

요즘은 사회가 나의 주일학교시절과 달라졌음을 인식하게된다.

 

그래서

김*돈신부와 비슷한 다른 신부님들도 상당수 있을 것이라는

\의심은 계속 남게되는 것이 요즘의 나를 실망감으로 고통스럽게한다.

 

혹시라도

성공회에서는 평신도들은 1류를 향한 기도를 봉헌하는데,

성직자들은 2. 3류기도를 봉헌하고있지는 않은지?

 

 그래서

또한번 가정을 해본다.

성경을 알고 기도하면서 실제는 도덕적으로 양심이 어긋난 성직자들과

성경을 잘모르고 사는 일반신도.일반국민들의

 두그룹으로 분류하여 가정해보았다.

 

가그룹: 위의 abcd기도를 일삼는 성직자들이다.

즉 겉으로 일상에서 법은 위반하지않지만

실제생활에서는 도덕적으로 양심어긋난일을 많이하시는 성직자들

(실제의 용서와 사랑의 행동은없이

그냥 겉으로만 예수님을 닮은척하는 성직자들)

 

나그룹: 위의 abcd기도를 알지도 못하는 일반국민들이다.

즉 종교가 없어서 성경도 잘안읽고

종교가있지만 성경도 잘안읽고 예수님도 잘모르면서

다만 양심대로 살다가 가끔 법과 규칙을 위반하여 그에 대한 처벌도 받고 살아가는 평범한 일반국민들

 

만약 내일 하느님의 최후의 심판이 이땅의 성직자와 일반신도.일반국민들

즉 가그룹과 나그룹의 심판이 이루어진다면

과연

 하느님께서는 어떻게 하실것인가?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50 403030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제발 끝까지 갔으면.. 2 57000   힘내세요
오름 2021 NEW안 철수 국민오뚝이: 박영선 양자대결이면, 안 철수 필승! + 2022 NEW윤 석열 필승! 2 2 163700 2022.01.10(by 비회원(guest)) 화이부동
오름 바라옵건데~~~~ 2 190648   엔젤로즈
오름 국민바보 안철수 3 198244   엔젤로즈
오름 님의 정부에서 남의 정부로! 문재인정부의 애매모호한 정체성+ 3 갑질 마인드... 2 191493   화이부동
»  하느님이 판단하시는 찐성직자와 찐기도는 new 1 522   화이부동
12741 세준석(세월호 이*석)과 네준석(네로식 이*석)이여! 선준후사마인드를 바꾸어라 0 19585   화이부동
12740 국민의힘이여, 하루빨리 편향적 갈라치기 정책에서 벗어나라 국민눈높이 국민통합의 든든한 여당으로 전환하여라 0 20240   화이부동
12739 윤석열 당선자님, 청와대를 5천여만명의 국민공원과 국민신문고로 만들어주세요. 0 22359   화이부동
12738 그럼에도불구하고 여가부의 폐지는 신중한 검토가 필요합니다. 왜냐하면 길게가려면 함께가라는 말이 있지않습니까? 0 22539   화이부동
12737 윤석열 대통령 당선자님의 대한민국 20대대통령당선을 중도지지자로서 축하드리며 윤석열+ 안철수 공동정부에 바랍니다 0 22088   화이부동
12736 2022시대정신은 2022.3.9더높은투표와 정권교체입니다 그이후정치교체로 0 4923   화이부동
12735 2022.3.9 5천여만명의 국민들의 커다란 정권교체 그리고 국민통합 2 0 23667 2022.03.03(by 화이부동) 화이부동
12734 많이 부족했습니다의 교훈3 더위선불감증+ 더가면불감증+ 더몰상식불감증..... 0 6147   화이부동
12733 제발 끝까지 갔으면.. 2 57000   힘내세요
12732 김 위원장님 수고하셨습니다. 범야권 더큰 2번의 출범을 위하여 이제 건강관리 잘하시고 자연인으로 편히 쉬십시오 0 19339   화이부동
12731 범야권 선택의 시간: 22<월>+ 23<화 > 온 국민 확실한 안심 OK!+ 국민꼰대 불안한 오심out 0 18087   화이부동
12730 범야권 야당 관계자님들 이글 꼭 참고하셨으면 합니다 4.7서울시장 재보궐선거 범야권 단일 후보 신승 1 18081   화이부동
12729 김종인과 오세훈의 특이(?)한, 2021범야권 서울시장 후보단일화의 10%유선 여론조사방식 불공정룰... 1 16551   화이부동
12728 4.7경쟁력 강한 범야권 확실한 후보출범과 범야권대통합 3방안로드맵, 시간은 범야권으로 뭉치면 모두 승리한다! 모두 승리한다! 모두 승리한다! 1 17340   화이부동
12727 900여만명의 서울시민 여러분, 범야권의 강하고 + 꼭 이기는 단일 후보를 선택하여 주십시오. 1 8405   화이부동
12726 4.7 안 4번타자+ 윤 큰2번타자면 2021~2022확실한 NEW정권교체입니다 1 7724   화이부동
12725 안 철수 후보의 한표라도 더 모아야 이긴다<채널A 후보토론회>에 공감합니다. 1 7833   화이부동
12724 단일화의 꽃은 본선 확장력의 팽창에 있다. 토론회<채널A, 5:30> 앞두고 3자 대결의 오만의 덫에 빠지지말라 1 7244   화이부동
12723 3.13 시민 안철수입니다 '신도시 투기 사건'에 대한 검찰의 수사를 촉구합니다 글 그리고 링크방법에 대하여 1 7369   화이부동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38 Next
/ 6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