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우리는 이시점에서 왜 국당의 중진과 특히 박지원의 퇴진을 그토록 외쳤던가!! 이제. 그 전모가 들어난다!
정대철.. 이자는 그 동안 안철수에게 용돈을 그리 받고서도
자기의 자식을 위해 더블당을 끝까지 고수하는 노욕의 극치를 보여주는 자로써 이러한 호남의 구태들이 포진하는 국민의 당은 미래가 없으며, 특히 박지원은 김무성과  야합하여 더블단과 자한당의 2당의 구도를 만들기 위해
그토록 더블당과의 연정을 외친것이다!
이제. 밑 그림이 거의 나오지 않았는가! 힘들겠지만,
왜 바당의 극중과 합쳐야 되는지를, 
강조하였지만 안대표는 벌써부터 이들의 이런 분탕질을 알았기에 지역장들의 구조조정이나, 바른당과의 연대를 수면 밑에서 논의 하고 있었던것이다!
바로 이러한 점이 여기 있는 안사모 가족의 의중과 같았으니.
더 무엇의 증명이 필요한가!! 이젠 안대표의 시그널이 분명하다! 이젠 좌고 우면 하지말고 안대표의 의중만 파악해서
행동하기만 하면된다! 왜!.... 안대표의 의중이 우리의 의중이기 때문이다!!!

?
  • profile
    화이부동Best 2017.10.22 17:04

     박지원님의 이야기가 나왔으니 그와관련하여 좀 해볼까합니다.

     햇볕정책은 길게 보아 맞습니다. 같은 민족끼리...
    그러나 지금의 박지원님이 주장하는 햇볕정책은 너무 이념에 갇혀있는 것같아 국민입장에서 여러의문이듭니다.
     심하게 표현하면 견강부회랄까요


     즉 1990년대의 햇볕정책이 2000년대의 지금에 과연 그대로 적용되어야할까요

     그래서 국민눈높이에 맞는

     또 시대에 맞는 뉴햇볕정책을 박지원의원님과 국민의당의 일부의원들에게 부탁드립니다.
     왜냐면 고김대중 대통령님께서 주장하신햇볕정책은 북한의 기술이 원자폭탄.수소폭탄능력이 없을때의 정책이었습니다.
     그래서 근간은 옳지만 세부적인 변화가있는 유연한 정책이 필요합니다.
     역시 통합정치에 관하여 묻습니다.
    이미 낡은진보에서 새로태어난 세력과 낡은 보수에서 새로태어나려는 세력과의 통합과 연대에 대하여

    어떤 입장이신지에 대하여 궁금합니다.

     매사에 명분과 실제행동이 다르다면 국민누가 이런 분을 신뢰하겠습니까?

      툭하면 이념팔아 선동하고...

     또 툭하면 호남팔아 협박하고...

    이는 더민당이 요즘 잘써먹고있는 적폐아닙니까

      

  • profile
    화이부동Best 2017.11.06 14:59

    오늘 김무성님과 일부 바른정당의원들의 탈당(9명?)의 소식을 접하고
     다시 한번 혁신정치가 어렵다는 것을 생각합니다.
    그들에게 기본적인 물음을 던집니다.
    당신들은, 그동안 촛불에 무서워 대통령탄핵에 동참하고 당시 새**를 탈당하고 바른정당을 만든것은 아닐까요?
    즉 자발적인 새**탈당이 아닌 국민무서워, 다음선거를 위한 탈당이아니었는지?
    (기득권지키기와 눈치보기....
    박님이 힘있고 무서울땐 박님편에, 촛불이 힘있고 무서울땐 촛불에....
    그들에게 혁신정치를 기대는 것은 도둑 고양이에게 생선지키라는 꼴아닐까요?)

       심모의원 왈, 사기꾼말은 믿을수있어도 정치가(정치꾼?)들 말은 믿을 수없다는 말이 실감됩니다.

     유승민의원의 "몇 명이 남더라도 우리가 가고자 했던 길로 계속 가겠다는 마음에 변함없다"는 것을 믿습니다.

     우리 혁신정치에 뜻있는 많은 국민들은,
     건강한 국민중도와 바른보수가
      우리정치를 국민눈높이 혁신정치로 업그레이드할 것입니다. 그때까지 응원합니다.

  • profile
    화이부동 2017.10.22 17:04

     박지원님의 이야기가 나왔으니 그와관련하여 좀 해볼까합니다.

     햇볕정책은 길게 보아 맞습니다. 같은 민족끼리...
    그러나 지금의 박지원님이 주장하는 햇볕정책은 너무 이념에 갇혀있는 것같아 국민입장에서 여러의문이듭니다.
     심하게 표현하면 견강부회랄까요


     즉 1990년대의 햇볕정책이 2000년대의 지금에 과연 그대로 적용되어야할까요

     그래서 국민눈높이에 맞는

     또 시대에 맞는 뉴햇볕정책을 박지원의원님과 국민의당의 일부의원들에게 부탁드립니다.
     왜냐면 고김대중 대통령님께서 주장하신햇볕정책은 북한의 기술이 원자폭탄.수소폭탄능력이 없을때의 정책이었습니다.
     그래서 근간은 옳지만 세부적인 변화가있는 유연한 정책이 필요합니다.
     역시 통합정치에 관하여 묻습니다.
    이미 낡은진보에서 새로태어난 세력과 낡은 보수에서 새로태어나려는 세력과의 통합과 연대에 대하여

    어떤 입장이신지에 대하여 궁금합니다.

     매사에 명분과 실제행동이 다르다면 국민누가 이런 분을 신뢰하겠습니까?

      툭하면 이념팔아 선동하고...

     또 툭하면 호남팔아 협박하고...

    이는 더민당이 요즘 잘써먹고있는 적폐아닙니까

      

  • profile
    화이부동 2017.11.06 14:59

    오늘 김무성님과 일부 바른정당의원들의 탈당(9명?)의 소식을 접하고
     다시 한번 혁신정치가 어렵다는 것을 생각합니다.
    그들에게 기본적인 물음을 던집니다.
    당신들은, 그동안 촛불에 무서워 대통령탄핵에 동참하고 당시 새**를 탈당하고 바른정당을 만든것은 아닐까요?
    즉 자발적인 새**탈당이 아닌 국민무서워, 다음선거를 위한 탈당이아니었는지?
    (기득권지키기와 눈치보기....
    박님이 힘있고 무서울땐 박님편에, 촛불이 힘있고 무서울땐 촛불에....
    그들에게 혁신정치를 기대는 것은 도둑 고양이에게 생선지키라는 꼴아닐까요?)

       심모의원 왈, 사기꾼말은 믿을수있어도 정치가(정치꾼?)들 말은 믿을 수없다는 말이 실감됩니다.

     유승민의원의 "몇 명이 남더라도 우리가 가고자 했던 길로 계속 가겠다는 마음에 변함없다"는 것을 믿습니다.

     우리 혁신정치에 뜻있는 많은 국민들은,
     건강한 국민중도와 바른보수가
      우리정치를 국민눈높이 혁신정치로 업그레이드할 것입니다. 그때까지 응원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50 238520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2021 NEW안 철수 국민오뚝이: 박영선 양자대결이면, 안 철수 필승! + 2022 NEW윤 석열 필승! 2 15392   화이부동
오름 바라옵건데~~~~ 2 51953   엔젤로즈
오름 국민바보 안철수 3 54000   엔젤로즈
오름 님의 정부에서 남의 정부로! 문재인정부의 애매모호한 정체성+ 3 갑질 마인드... 2 52496   화이부동
오름 이렇게 준비하시기 바랍니다 2 53961   꾀꼬리
12612 안철수, 당신이 이해해주시오 0 6969   한이
12611 드디어 마각을 드러내는 호남 정치인들의 이중성...하지만 호남인들은 결국 안철수의 손을 들어줄것이다. 1 2 16189 2017.10.25(by 성인쉼터-) 크리스
12610 제 3 의길!!! 2 3 11991 2017.09.15(by 퇴직교사) 퇴직교사
12609 내부의 문제?. 내부의 적인가?! 0 6174   힘내세요
12608 자 이제 당대표 경선을 앞두고 당 분탕질하고 민주당행 준비를 했던 호남파 의원들과의 싸움이 시작 됩니다. 마음 독하게 먹고 싸워서 명분있는 승리를 해야 합니다. 8 31110   크리스
12607 나갈 놈은 나가라 ! 2 8484   한이
12606 꼭 친일파 같은 놈들 1 6 30257 2017.08.04(by 크리스) 한이
12605 돌아가는 상항을 보니 안철수는 온갖 비판을 무릅쓰고라도 당신 자신과 당의 존립을 위해서라도 당대표에 나설수밖에 없다. 1 7 28170 2017.08.05(by 퇴직교사) 크리스
12604 위기가 오면 알 수 있다. 3 8 31789 2017.10.29(by 퇴직교사) 힘내세요
12603 오늘 보여준 안철수의 변합없는 바른 생각, 바른 모습... 국민들 지지 철회는 기우가 될 것이다. 2 5 31977 2017.07.13(by 한이) 크리스
12602 난세에 비교되는 두 여성 정치인.. 나약한 강연재,,, 강건한 이언주.. 1 2 6428 2017.07.13(by 한이) 크리스
12601 보복 당할 줄 몰랐나? 1 6190   한이
12600 친일청산이 없이는 아무 것도 하지 못하지만,친일청산만 하면 모든 적폐가 흔적도 없이 사라지는 나라에 살고 있다! 0 6039   title: 태극기미개인
12599 전 끝까지 지지 합니다 1 2 9212 2017.07.12(by 우부좌무) 호남사람
12598 이상돈, 개자슥아 1 6 29479 2017.10.29(by 퇴직교사) 한이
12597 호남당으로 전락하면서 2 8185   s****
12596 결국은... 전라도 죽이기다 1 6 27728 2017.07.04(by 우부좌무) 한이
12595 한 아마추어 지지자의 과욕으로 사고를 냈는데 당해체 운운하면서 호들갑을 떠는 오합지졸 당지도부가 개탄스럽다. 11 31071   크리스
12594 정도를 걷지 않은 대가 1 0 7256 2017.06.27(by 한이) 신선한
12593 노무현이 당한 것을 생각하라 1 15 31671 2017.08.06(by 퇴직교사) 한이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637 Next
/ 6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