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歲 寒 一 景

                                                      - 于鳴玉軒

                   遍 松 薇 疼 至 高 亭          편송미동지고정

                   泉 石 啼 過 未 訪 軒          천석제과미방헌

                   初 月 西 天 上 日 落          초월서천상일락

                   凍 淵 臨 宿 鳥 無 言          동연임숙조무언

 

 

소나무와 여읜 백일홍이 두르고 있는 고고(高古)한 정자에 있으려니

사람이 찾지 않는 명옥헌의 계곡은 바위에 부딪쳐 맑은 소리를 내며 흐르고

 

해는 지고 서쪽 하늘위로 초생 달이 떠오르니

꽁꽁 얼어붙은 장계 연못 위로 새들은 말없이 숲으로 날아든다.

 

                                           12년 1월 26일

 

                                                            靑彡         菴  (정 암)

 

                       ※                      ※

 

어제 해질 무렵 눈 쌓인 명옥헌엘 잠시 들렸었습니다.

 

눈 시리게 맑은 하늘이 스러지는 저녁노을과 함께 너무 아름다웠습니다.

 

그 위로 아주 얇은 손톱만한 초생 달이 어찌나 투명하고 예뻐 보이는지... 

 

누군가(안 원장님?)를 기다리며 한참을 바라보았습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50 192631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627 628 629 630 631 632 633 634 635 636 Next
/ 6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