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최근 정치를 보며 많이 낙심했습니다. 대선 때도 그랬고 이번 지방 선거때도 그랬습니다. 안철수 교수님이 대통령이 서울시장이 되지 못했다는게 속상했습니다.


하지만 한가지 알겠더라구요. 아직 때가 아닌 걸..


저는 지금 정치를하고 있는 분들 중에서 누구보다 이성적이고 현실적인 정치를 할 수 있는 분이 안철수 교수님이라는 것을 믿습니다.


상상을 해봤습니다. 만약 지금 안철수 교수님이 대통령이라면!!

아마도 문빠들 등살에, 새누리당 민주당 등살에, 뭐하나 가지고 계신 이상을 펼칠 수 있을까?


안교수님 지금 많이 힘드시고 마음도 어려우실 것 같습니다. 하지만 포기하지 말아주세요.


청춘토크 하실때 주셨던 희망, 정의가 무엇인지? 모택동이 대장정하면서 국민의 마음을 얻었던 것처럼 아래에서 부터 다시 일어나주세요.


교수님 화이팅입니다.

?
  • profile
    화이부동Best 2018.06.21 16:20

    완소로빈님의 ‘저는 지금 정치를하고 있는 분들 중에서 누구보다 이성적이고 현실적인 정치를 할 수 있는 분이 안철수 교수님이라는 것을 믿습니다.'의견에 공감합니다.

    오래된 불통세력2과 불안세력1의 낡은 양당제가 계속된다면, 우리국민과 우리국가 모두의 눈과 귀를 선동과 협박으로 마비시키는 독약이 될것입니다.

     이를테면 낡은 정치꾼들의 선동.협박에 좌빠돌이와 우빠돌이들의 제로섬게임만이.........

    조선의 동인.서인의 당파싸움이 조선을 우물안의 개구리로 외세에 눈멀게만들어 임진왜란과 외세에 멸망하듯이...
    결국 글로벌시대의 다당제와
    대통령 결선투표제와
    중대선거구가
    낡은 양당제를 극복할 대안.제도입니다.
    그럼에도 다수 양당의 기득권에 가리어 외면되고 있습니다.

    그럴수록 안철수와 바른 미래당과 소수정당들이 힘을 합해 국민들에게 알리어 낡은 양당의 기득권질.갑질을 깨도록해야합니다.
    한편 이번지선에서 안 철수와 바른미래당은 큰틀에서
    혁신의 방향을 잡았으나 아직 기호3번의 핸디캡과 함께
    국민께 적극적으로 다가설 섬세한 소프트웨어의 준비가 부족했습니다.
    치열한 소통을 위한 많은 준비의 시간과 국민의 마음을 다독일 소프트웨어가 필요합니다.

     안 철수님은 한박자 쉬시고 재충전의 시간을 갖으세요. 또 치열한 국민과의 소통을 하세요.

     나아가 선동과 협박의 실의에 빠진 국민들을 위하여 조만간 청춘콘서트를 재개하시기를 원합니다.
     좀더나아가
     중년.노년 콘서트까지
     그래서 국민들에게 희망을 주고 젊은이.중년.노년과 소통하시기를

     선동과 협박으로 신뢰가 땅에 떨어진 한반도의 시대정신은 건전마인드 실천운동입니다.
       국민눈높이 상생의 마인드, 국민눈높이 공감의 마인드, 국민눈높이 혁신의 마인드운동입니다.

  • profile
    화이부동 2018.06.21 16:20

    완소로빈님의 ‘저는 지금 정치를하고 있는 분들 중에서 누구보다 이성적이고 현실적인 정치를 할 수 있는 분이 안철수 교수님이라는 것을 믿습니다.'의견에 공감합니다.

    오래된 불통세력2과 불안세력1의 낡은 양당제가 계속된다면, 우리국민과 우리국가 모두의 눈과 귀를 선동과 협박으로 마비시키는 독약이 될것입니다.

     이를테면 낡은 정치꾼들의 선동.협박에 좌빠돌이와 우빠돌이들의 제로섬게임만이.........

    조선의 동인.서인의 당파싸움이 조선을 우물안의 개구리로 외세에 눈멀게만들어 임진왜란과 외세에 멸망하듯이...
    결국 글로벌시대의 다당제와
    대통령 결선투표제와
    중대선거구가
    낡은 양당제를 극복할 대안.제도입니다.
    그럼에도 다수 양당의 기득권에 가리어 외면되고 있습니다.

    그럴수록 안철수와 바른 미래당과 소수정당들이 힘을 합해 국민들에게 알리어 낡은 양당의 기득권질.갑질을 깨도록해야합니다.
    한편 이번지선에서 안 철수와 바른미래당은 큰틀에서
    혁신의 방향을 잡았으나 아직 기호3번의 핸디캡과 함께
    국민께 적극적으로 다가설 섬세한 소프트웨어의 준비가 부족했습니다.
    치열한 소통을 위한 많은 준비의 시간과 국민의 마음을 다독일 소프트웨어가 필요합니다.

     안 철수님은 한박자 쉬시고 재충전의 시간을 갖으세요. 또 치열한 국민과의 소통을 하세요.

     나아가 선동과 협박의 실의에 빠진 국민들을 위하여 조만간 청춘콘서트를 재개하시기를 원합니다.
     좀더나아가
     중년.노년 콘서트까지
     그래서 국민들에게 희망을 주고 젊은이.중년.노년과 소통하시기를

     선동과 협박으로 신뢰가 땅에 떨어진 한반도의 시대정신은 건전마인드 실천운동입니다.
       국민눈높이 상생의 마인드, 국민눈높이 공감의 마인드, 국민눈높이 혁신의 마인드운동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49 138145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 안철수 교수님이 지금 대통령이 아니어서 다행입니다. 하지만... 1 4 8255 2018.06.21(by 화이부동) 완소로빈
오름 포기하지 마세요. 3 7580   힘내세요
오름 6.13, 바꿔야 삽니다. 우리와 우리가정이: 총체적으로 부실한 지방정부의 기득권.갑질 낡은 1번과 2번을 교체합시다. 2 3 7935 2018.06.07(by 화이부동) 화이부동
오름 제가 이 까페 가입하게된 이유. 2 8 15087 2018.06.14(by 은서) 꼬마빌딩부자
오름 믿음 1 3 10507 2018.06.07(by 비회원(guest)) 마니니
12316 만약 호남 민심이 안철수 의원님을 밀어준다면..... 2 4 2948 2017.03.12(by 한이) 저는중도입니다
12315 3 10 헌재선고 이대로는 안됩니다 1 1 1990 2017.03.12(by yacheon) 화이부동
12314 아직도 중국과 일본에 대응이 안되다니 0 1553   꾀꼬리
12313 구美가 떴다. 0 1489   title: 나비꽃밭에서
12312 문재인이 MBC KBS 두 공영방송사출연을 거부하려는 이유를 알겠습니다. 1 2 2291 2017.03.04(by 화이부동) 애국보수안철수
12311 전라도야. 쫌 바꿔라 6 2905   한이
12310 12,15,9인승 소형승합 어린이통학차량도 영업용버스처럼 내구연한을 갖춰야합니다. 0 2692   애국보수안철수
12309 오로지 경제, 그래도 경제, 오직 경제 1 1914   회원101
12308 안철수 지지 싸이트는 어딘가요? 2 1 3160 2017.03.04(by 화이부동) 에밀리디킨슨
12307 정책 전략 1 2 2732 2017.02.26(by 월억공주) gida****
12306 중국과 일본 다루기 0 2397   꾀꼬리
12305 국민의당은 자유민주주의를 지켜내기 위해 민주당박홍근의원 제명안을 발의해야합니다 0 2271   애국보수안철수
12304 보수적인 사람들의 지지를 끌어 모아야 당선 가능해 1 2 2477 2017.02.22(by 화이부동) 꾀꼬리
12303 걱정입니다... 2 3159   힘내세요
12302 다들투표참여하세요!! 0 3646   박종찬
12301 최근 국민들에게 제시한 안철수 후보의 강력한 안보론과 사드 배치 찬성 선회는 흔들림 없이 관철 시켜나가야 한다. 6 8117   크리스
12300 야 내가 안철수 존나 싫어했거든 1 3299   JaemanSong
12299 사드배치 반대 재검토한다니요? 5 0 3580 2017.02.18(by 코스모스♥♥) 신선한
12298 착하면서 강한 안철수 대통령!!! 3 11 10311 2017.02.18(by 코스모스♥♥) 언제나국민
12297 솔직히 민주당 네거티브 전략을 너무 잘쓰는것 같습니다 3 3 7599 2017.07.03(by 싼타1136) 자유영혼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 634 Next
/ 6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