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오랫만입니다.


돌이켜보면 정치인 안철수입장에서는  잘못된 만남이 3번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문재인


김한길


박지원


조만간 반기문이 귀국할것이고 이에 발맞춰


김종인 손학규 박지원이 연합하여 내각제당을 만들고 정진석을 포함한 충청의원 10명이 여기에 합류하고 김무성을 중심으로 비박일부가 합류하고 김동철등 내각제를 선호하는 호남중진들이 합류하는 정계개편이있을것으로 예상됩니다.




어쩌면 안철수계 유승민계를 제외한 내각제당이 반기문을 얼굴마담으로 탄생하고 안철수의원은 소멸직전의 위기를 눈앞에 두고있다고 생각합니다


때문에 이번 당대표 원내대표선출에서 안철수계가 선출되어 내각제세력의 이탈시에도 국민의당이 소멸하지않도록 안전장치를 준비해두어야합니다


만약 박지원당대표에 주승용원내대표체제라면 내각제선호세력이 반기문 김무성과 당대당으로 연합하는 개헌통합을 막을수가없습니다


당대표 원내대표를 지키고 내각제에 반대하는 의원들을 설득해서 지키고있다가 반기문당으로 이탈세력이 생겼을때 이들과 과감하게 결별하고 새정치를 정체성으로하는 정당의 정체성을 분명히 할필요가있습니다.




김종인 박지원 김무성이 그린 내각제당의 그림에 반기문 손학규가 올라탄 시나리오가 조만간 모습을 드러낼것으로봅니다 안철수 유승민에게는 고립의위기이겠지만 정체성을 분명히할 기회이기도합니다. 부디 멀리내다보고 조급해하지말고 정도를 걸어가기를 희망합니다. 

?
  • profile
    화이부동 2016.12.28 20:10

    10년집권로드매퍼님의 주장에 일부는 공감합니다만
    길게보면 안 철수님이 혁신정치로 가는 길목에 모두 만나야할 정치인들입니다.

    또 안철수님(안 대표시절)왈, “기업하면서 세상에 사기꾼이 많다는 걸 처음 알았고, 여의도에 와보니 온갖 잡놈이 많은 걸 처음 았았다”, “세상의 모든 게 섞여 있는 게 정치인 것 같더라. 그런 걸 알게 되면서 제 인생이 풍부해진 것 같다”하지요

    어떤분 말씀대로 ‘정치란 진흙에서 연꽃을 피우듯, 아무리 욕을 먹어도 결국 세상을 바꾸는 것은 정치다’ 라는 점에서

    더욱이 4~5류를 맴도는 우리한국정치 현실에서는
    박 지원의원님 왈,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이 “험난한 고개를 넘을 땐 악마의 손을 잡고도 남는다”면서 비박계와 손을 잡겠다는 의사를 확고히 했다.처럼...


    길게 보면 과거 나와 생각이 다른 사람을 자꾸만나서 나의 생각과 나의 편으로 이끌어내는 것 또한 커다란 정치인의 덕목아닐까요?

    또 현재 나와 생각이 다른사람을 또 나의 편으로 나와 함께 갈 수있도록 이끌어내는 것
       그것이 1~2류정치에서의 정치인의 리더쉽이라 생각됩니다.
    또 낡은 세상을 바꾸는 것은
      결국 안철수의 진심+ 뚝심+ 인내심이 5천여만명의 국민과 함께 국민눈높이로 나아가면 됩니다.

  • profile
    화이부동 2016.12.28 20:11
    10년집권로드매퍼 님의 글 ‘안철수 유승민에게는 고립의위기이겠지만 정체성을 분명히할 기회이기도합니다. 부디 멀리내다보고 조급해하지말고 정도를 걸어가기를 희망합니다.'에 공감하면서........

    또 만약 그들이 내각제를 원한다면
    안 철수님은 분명한 선을 그을 것입니다. 또 그럴 것이라 판단됩니다.
    왜냐하면 안 철수의원이 결선투표제를 맨 먼저 주장하고 지금까지 관철을 강조하시는 면에서...
    (만약 의원내각제를 원한다면 결선투표제가 필요없으니까요)

    국민의당 안철수 전 상임공동대표와 정의당 심상정 상임공동대표는 26일
    “야권 대선주자 8인 정치회의에서 결선투표제 도입을 논의하자”고 제안했다합니다.
    더욱이 민주의 김부겸의원도 결선투표제에 찬성(?)하는 듯합니다.
    내 생각이지만 적어도 안철수님과 심상정님과 김부겸의원님의 진정성은 대통령제의 보완에 있는 것 같습니다.

    한편 국민의당이 외연확장을 위해서도 당대표선거와 원내대표선거가 중요할 것입니다. 우선은 김성식의원님이 원내대표가 되는 것이 초선의원이면서 합리적인 마인드를 갖은 분으로 널리 신뢰가갑니다. 저 개인생각이지만 좋은 모양새같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50 205855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바라옵건데~~~~ 2 23318   엔젤로즈
오름 국민바보 안철수 3 23994   엔젤로즈
오름 님의 정부에서 남의 정부로! 문재인정부의 애매모호한 정체성+ 3 갑질 마인드... 2 23798   화이부동
오름 이렇게 준비하시기 바랍니다 2 24252   꾀꼬리
오름 안철수의 정계복귀를 환영합니다. 5천여만명의 국민들과 함께 국민눈높이정치, 큰 정치프레임 혁신을 이루시기를 바랍니다 2 25806   화이부동
12235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1 3660   쟈니스타
12234 뭐가 어찌되었건, 대한민국 정화의 기회로 삼아야 0 3005   회원101
12233 앞으로의 정국을 생각하며.. 2 3292   산책
12232 국민바보 안철수와 1.15 1 5 7597 2017.01.07(by 화이부동) 화이부동
12231 멋있는 갈라서기를 연출할 정치력이 필요하다 0 4730   후광안철수
12230 안님의 마지막 기회.... 0 5361   title: 나비푸르른영혼
12229 뿌러질앙정 휘어지지맙시다 1 3146   친구아이가
12228 보이지 않는 본질"""" 5 8 8757 2017.07.03(by 네오콘) 퇴직교사
12227 새해를 맞으며 1 1 3707 2017.01.01(by 화이부동) 회원101
12226 [오마이TV] 아름다운강산+미인 (신대철과 전인권밴드) 1 3586   笑傲江湖
12225 대선은 안철수가 무조건 이긴다 5 6684   한이
12224 안철수의 칩거를 보는 나의 관점 6 12 9333 2017.07.03(by 비회원(guest)) perfum****
12223 부산 소녀상을 보는 소견 0 4324   회원101
12222 호남당이라도 제대로 해라 ! 1 4699   한이
12221 점점 호남당으로 전락하는 거 같아 안타깝습니다.. 4 5 8010 2016.12.29(by 화이부동) sati
» 안철수의 잘못된 만남 2 0 5730 2016.12.28(by 화이부동) 후광안철수
12219 진정하게 자신 있는 해결자란 누구인가 2 1 4298 2016.12.28(by 화이부동) 꾀꼬리
12218 문재인, 내 그럴줄 알았다 2 4 5453 2016.12.28(by 화이부동) 꾀꼬리
12217 투표에 대하여 0 3444   au****
12216 안사모 모든 회원님, 새해에 복 많이 받으시고 건강하세요. 1 4058   화이부동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 636 Next
/ 6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