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자기가 생각하는 인재상과 맞는 사람이 정치판에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몇이나 되겠습니까? 정치에 관심끄고 살거면 상관 없겠지만 그래도 투표라도 해볼 생각이면, 여러가지 생각을 하게 되는 것이 현실이 아닌가 합니다.

 

한표, 티끌모아 태산이라지만, 말그대로 같은 표가 모였을때 힘을 발휘하는 것이지, 개인적으로 보면 참으로 미약한 힘이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한번씩이라도 한분들이 많으실 것이라 생각합니다.

 

하여간, 정치판이 복잡해서 그런지, 전략적으로 판단해서 하는 분들이 적지 않은 것 같기도 합니다. 결국, 투표를 통해 얻고자 하는 것이 있으면, 가장 목표와 가까운 사람을 그때 그때 선택해서 하는건데, 이런일 자체가 피곤한것이 될수도 있는 것이겠지요.

 

사실, 저도 투표를 안하는 사람입니다만, 안철수님이 우리나라 인재중 한분이라고 생각해서, 투표장 가서 국민의당 찍고 왔는데, 나름대로 잘한 것이라는 생각도 드네요. 제가 생각하는 인재상 중에 한분입니다. 이런분은 정치판에 참여 하실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극 과 극으로 치닫는 주장들의 대립속에서, 어느쪽이든 이거다 라고 생각하는 분들이 많을수 없는게 현실이라고도 생각하는데, 제가 생각할때 야권쪽에는, 본인들이 원하는 것을 얻으려면, 국가의 힘으로나 가능한 것이고, 그래도, 오늘날과 같은 수준이나마 살수 있는 터를 닦아왔던 시대를 그렇게 나쁘게만 이야기 하는 것이 앞뒤가  맞지 않는 매우 혼란스럽기 까지한 주장들이 있는것 같습니다.

 

현직의 대통령과 여당문제로 박정희님 이야기를 하는 것이 맞지 않는것 같기도 한데, 집권기간의 문제는 문제겠지만, 그 분의 진정성을 이해 못하는 것도 문제라고 보여집니다. 박정희전 대통령의 행적이 자기 자신만을 위한 것이었는지 깊게 좀 생각해 봤으면 좋겠군요.

 

여권쪽 분들은 이제 이번일을 계기로 더이상 과거의 유산만 가지고 우려먹으려는 짓을 그만하고, 정치판을 떠나야 할 분들은 떠나시는 것이 평소에 말씀하시는 애국의 일이 아닐까 하는 생각까지 드는데요. 앞서 말한 박정희 전 대통령 시대의 공 과 문제 중에서, 본인들이 공에 어울리는 사람인지, 문제에 맞는 사람인지 생각을 좀 해보았으면 좋겠네요.

 

혼란한 정국이 잘 풀리고, 안철수님과 국민의당도 잘 되기를 새해를 맞아 기원합니다.

 

 

 

 

 

 

 

?
  • profile
    화이부동 2017.01.01 16:50

    회원101님의 글

    ‘사실, 저도 투표를 안하는 사람입니다만, 안철수님이 우리나라 인재중 한분이라고 생각해서, 투표장 가서 국민의당 찍고 왔는데, 나름대로 잘한 것이라는 생각도 드네요. 제가 생각하는 인재상 중에 한분입니다. 이런분은 정치판에 참여 하실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에 많이 공감합니다.

      또 회원101님이나 제가 새로운 정치에서 원치않는 것은 일부는 일치하는 것 같네요.
     즉 회원101님이 낡은 박빠돌이 구태정치를 경계(?)하듯이
      저는 낡은 노빠.문빠돌을 경계하고 있습니다. 

     또 일부 국민들의 무임승차(낡은 박빠돌이 악질 행패와 낡은 노빠. 낡은 문빠돌이 갑질 행패로 구태정치 헌밥그릇 고수에 방관하는 일부 시민분들)는 걱정하기도 합니다.      

     
     조금 힘들겠지만 국민눈높이의 7공화국 혁신정치가 탄생할때까지 또 성공할때까지는,
    저는 저의 개인적인 꿈도 일부는 포기하고 응원하려합니다. 진심의 정치인의 뚝심+인내심에는...
    2017 을질 업그레이드된 국회의원 증가와 을질 19대 대통령의 탄생을 기대하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50 205845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바라옵건데~~~~ 2 23314   엔젤로즈
오름 국민바보 안철수 3 23984   엔젤로즈
오름 님의 정부에서 남의 정부로! 문재인정부의 애매모호한 정체성+ 3 갑질 마인드... 2 23795   화이부동
오름 이렇게 준비하시기 바랍니다 2 24252   꾀꼬리
오름 안철수의 정계복귀를 환영합니다. 5천여만명의 국민들과 함께 국민눈높이정치, 큰 정치프레임 혁신을 이루시기를 바랍니다 2 25806   화이부동
12235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1 3660   쟈니스타
12234 뭐가 어찌되었건, 대한민국 정화의 기회로 삼아야 0 3005   회원101
12233 앞으로의 정국을 생각하며.. 2 3292   산책
12232 국민바보 안철수와 1.15 1 5 7597 2017.01.07(by 화이부동) 화이부동
12231 멋있는 갈라서기를 연출할 정치력이 필요하다 0 4730   후광안철수
12230 안님의 마지막 기회.... 0 5361   title: 나비푸르른영혼
12229 뿌러질앙정 휘어지지맙시다 1 3146   친구아이가
12228 보이지 않는 본질"""" 5 8 8757 2017.07.03(by 네오콘) 퇴직교사
» 새해를 맞으며 1 1 3706 2017.01.01(by 화이부동) 회원101
12226 [오마이TV] 아름다운강산+미인 (신대철과 전인권밴드) 1 3586   笑傲江湖
12225 대선은 안철수가 무조건 이긴다 5 6684   한이
12224 안철수의 칩거를 보는 나의 관점 6 12 9333 2017.07.03(by 비회원(guest)) perfum****
12223 부산 소녀상을 보는 소견 0 4324   회원101
12222 호남당이라도 제대로 해라 ! 1 4699   한이
12221 점점 호남당으로 전락하는 거 같아 안타깝습니다.. 4 5 8010 2016.12.29(by 화이부동) sati
12220 안철수의 잘못된 만남 2 0 5730 2016.12.28(by 화이부동) 후광안철수
12219 진정하게 자신 있는 해결자란 누구인가 2 1 4298 2016.12.28(by 화이부동) 꾀꼬리
12218 문재인, 내 그럴줄 알았다 2 4 5453 2016.12.28(by 화이부동) 꾀꼬리
12217 투표에 대하여 0 3444   au****
12216 안사모 모든 회원님, 새해에 복 많이 받으시고 건강하세요. 1 4058   화이부동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 636 Next
/ 6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