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최근 정치를 보며 많이 낙심했습니다. 대선 때도 그랬고 이번 지방 선거때도 그랬습니다. 안철수 교수님이 대통령이 서울시장이 되지 못했다는게 속상했습니다.


하지만 한가지 알겠더라구요. 아직 때가 아닌 걸..


저는 지금 정치를하고 있는 분들 중에서 누구보다 이성적이고 현실적인 정치를 할 수 있는 분이 안철수 교수님이라는 것을 믿습니다.


상상을 해봤습니다. 만약 지금 안철수 교수님이 대통령이라면!!

아마도 문빠들 등살에, 새누리당 민주당 등살에, 뭐하나 가지고 계신 이상을 펼칠 수 있을까?


안교수님 지금 많이 힘드시고 마음도 어려우실 것 같습니다. 하지만 포기하지 말아주세요.


청춘토크 하실때 주셨던 희망, 정의가 무엇인지? 모택동이 대장정하면서 국민의 마음을 얻었던 것처럼 아래에서 부터 다시 일어나주세요.


교수님 화이팅입니다.

?
  • profile
    화이부동Best 2018.06.21 16:20

    완소로빈님의 ‘저는 지금 정치를하고 있는 분들 중에서 누구보다 이성적이고 현실적인 정치를 할 수 있는 분이 안철수 교수님이라는 것을 믿습니다.'의견에 공감합니다.

    오래된 불통세력2과 불안세력1의 낡은 양당제가 계속된다면, 우리국민과 우리국가 모두의 눈과 귀를 선동과 협박으로 마비시키는 독약이 될것입니다.

     이를테면 낡은 정치꾼들의 선동.협박에 좌빠돌이와 우빠돌이들의 제로섬게임만이.........

    조선의 동인.서인의 당파싸움이 조선을 우물안의 개구리로 외세에 눈멀게만들어 임진왜란과 외세에 멸망하듯이...
    결국 글로벌시대의 다당제와
    대통령 결선투표제와
    중대선거구가
    낡은 양당제를 극복할 대안.제도입니다.
    그럼에도 다수 양당의 기득권에 가리어 외면되고 있습니다.

    그럴수록 안철수와 바른 미래당과 소수정당들이 힘을 합해 국민들에게 알리어 낡은 양당의 기득권질.갑질을 깨도록해야합니다.
    한편 이번지선에서 안 철수와 바른미래당은 큰틀에서
    혁신의 방향을 잡았으나 아직 기호3번의 핸디캡과 함께
    국민께 적극적으로 다가설 섬세한 소프트웨어의 준비가 부족했습니다.
    치열한 소통을 위한 많은 준비의 시간과 국민의 마음을 다독일 소프트웨어가 필요합니다.

     안 철수님은 한박자 쉬시고 재충전의 시간을 갖으세요. 또 치열한 국민과의 소통을 하세요.

     나아가 선동과 협박의 실의에 빠진 국민들을 위하여 조만간 청춘콘서트를 재개하시기를 원합니다.
     좀더나아가
     중년.노년 콘서트까지
     그래서 국민들에게 희망을 주고 젊은이.중년.노년과 소통하시기를

     선동과 협박으로 신뢰가 땅에 떨어진 한반도의 시대정신은 건전마인드 실천운동입니다.
       국민눈높이 상생의 마인드, 국민눈높이 공감의 마인드, 국민눈높이 혁신의 마인드운동입니다.

  • profile
    화이부동 2018.06.21 16:20

    완소로빈님의 ‘저는 지금 정치를하고 있는 분들 중에서 누구보다 이성적이고 현실적인 정치를 할 수 있는 분이 안철수 교수님이라는 것을 믿습니다.'의견에 공감합니다.

    오래된 불통세력2과 불안세력1의 낡은 양당제가 계속된다면, 우리국민과 우리국가 모두의 눈과 귀를 선동과 협박으로 마비시키는 독약이 될것입니다.

     이를테면 낡은 정치꾼들의 선동.협박에 좌빠돌이와 우빠돌이들의 제로섬게임만이.........

    조선의 동인.서인의 당파싸움이 조선을 우물안의 개구리로 외세에 눈멀게만들어 임진왜란과 외세에 멸망하듯이...
    결국 글로벌시대의 다당제와
    대통령 결선투표제와
    중대선거구가
    낡은 양당제를 극복할 대안.제도입니다.
    그럼에도 다수 양당의 기득권에 가리어 외면되고 있습니다.

    그럴수록 안철수와 바른 미래당과 소수정당들이 힘을 합해 국민들에게 알리어 낡은 양당의 기득권질.갑질을 깨도록해야합니다.
    한편 이번지선에서 안 철수와 바른미래당은 큰틀에서
    혁신의 방향을 잡았으나 아직 기호3번의 핸디캡과 함께
    국민께 적극적으로 다가설 섬세한 소프트웨어의 준비가 부족했습니다.
    치열한 소통을 위한 많은 준비의 시간과 국민의 마음을 다독일 소프트웨어가 필요합니다.

     안 철수님은 한박자 쉬시고 재충전의 시간을 갖으세요. 또 치열한 국민과의 소통을 하세요.

     나아가 선동과 협박의 실의에 빠진 국민들을 위하여 조만간 청춘콘서트를 재개하시기를 원합니다.
     좀더나아가
     중년.노년 콘서트까지
     그래서 국민들에게 희망을 주고 젊은이.중년.노년과 소통하시기를

     선동과 협박으로 신뢰가 땅에 떨어진 한반도의 시대정신은 건전마인드 실천운동입니다.
       국민눈높이 상생의 마인드, 국민눈높이 공감의 마인드, 국민눈높이 혁신의 마인드운동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49 170355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 안철수 교수님이 지금 대통령이 아니어서 다행입니다. 하지만... 1 4 37934 2018.06.21(by 화이부동) 완소로빈
오름 포기하지 마세요. 3 34564   힘내세요
오름 6.13, 바꿔야 삽니다. 우리와 우리가정이: 총체적으로 부실한 지방정부의 기득권.갑질 낡은 1번과 2번을 교체합시다. 3 35627   화이부동
오름 제가 이 까페 가입하게된 이유. 1 9 44631 2018.11.20(by 은서) 꼬마빌딩부자
오름 믿음 3 37951   마니니
12025 김 수민 국민의당 의원 ~~~ 1 5414   충교한
12024 철수. 짜증나게 처신하네 1 0 4546 2016.06.10(by 화이부동) 한이
12023 휴~ 안철수씨 당대표로써 당운영 이렇게 하실 겁니까? 3 1 3956 2017.07.03(by 비회원(guest)) 笑傲江湖
12022 반기문의 충청 대망론.... 3 3936   title: 나비푸르른영혼
12021 안전사고ᆢ비정규직 ᆢ원청 ᆢ다단계 하청 1 3179   비상하는솔개
12020 안철수대표가 전주비전대에서 강연한답니다. 1 3176   애국보수안철수
12019 사드배치에 대하여 질문합니다. 2 0 5644 2016.06.08(by 8855hs) 笑傲江湖
12018 2016년6월16일 전주에서 태진아콘서트 열림. file 0 3129   애국보수안철수
12017 세계평화 위협하는 미국을 제재해야 하는것 아닌가? 0 3021   笑傲江湖
12016 대미 제재를 하면 미국은 살아 남을까요 0 2814   笑傲江湖
12015 언론의 자유란 무엇일까? 4 2 3064 2016.06.10(by 보물단지) 笑傲江湖
12014 박지원/김성식의원은 주군을 보호하는 역활을 충실히하면서 외연을 넓혀야한다. 4 4 3726 2016.06.09(by 개똥철학) 개똥철학
12013 6월 6일은 현충일입니다. 2 file 1 4717 2016.06.07(by 충교한) 일파만파
12012 문재인님 거짓말 했어요? 3 3 4553 2016.06.05(by 8855hs) 8855hs
12011 반기문 총장이 그리 대단해? 5 5 11666 2016.06.08(by 비상하는솔개) 8855hs
12010 신안에 또 문제가 터진것 같은데... 1 3 6072 2016.06.04(by 8855hs) sati
12009 북한 마신아, 쇼팽 국제 청소년 피아노 콩쿠르에서도 1등 차지 0 10877   笑傲江湖
12008 법륜스님 즉문즉설 - 통일문제를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 1 1 3657 2016.06.03(by 퇴직교사) 笑傲江湖
12007 [보이는라디오] 김종대 정욱식의 진짜안보 - 개성공단 사람들과 남북관계 (2015.07.07) 0 3386   笑傲江湖
12006 안철수가 드디어 국민의 주목을 제대로 받기 시작했군요. 1 4 4797 2017.07.03(by 관리자) 笑傲江湖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9 30 31 32 33 34 35 36 37 38 ... 635 Next
/ 6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