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安은 누구와 연합할 것인가?


○ 현 민주당은 대안세력으로서의 제1야당의 소임을 못하고 있습니다. 현 민주당은 고려 말 왕씨들의 처지처럼 조만간 나락의 길로 떨어질 것이라 봅니다.


○ 안사모를 포함하여 새정치를 갈망하는 국민들이 안철수에게 기대하는 것은 이번 노원병 국회의원 당선이 다가 아닐 것입니다. 안철수는 이미 서울시장직도 초개처럼 버릴 수 있는 사람임을 보여주었고, 대선후보직도 3자대결로 인해 야권필패의 선거구도만은 막고자 스스로를 희생하는 용단을 보여준 바가 있습니다.


○ 안철수의 국회의원 당선 이후 야권 재편은 빠른 속도로 진행될 것이라 봅니다. 그렇다면 안철수는 5년후를 위해서 지금부터는 앞으로 함께 해서 힘을 합칠 대상과 버리고 갈 카드를 고민해야 합니다.


○ 안철수가 링컨을 보고 감명받았다면 안철수는 정치라는 것이 혼자 다할 수 있는 것이 아니고 다른 세력을 설득하고 수용하고 힘을 합치기도 하는 것이라는 점을 마음속 깊숙이 품었을 것이라고 봅니다.


○ 안철수는 다음 두가지 중 하나를 결국엔 선택해야 한다고 봅니다.


○ 그 두가지는 文 즉 친노세력과 힘을 합치고 현 민주당 비주류를 배제하는 쪽일 것이냐, 아니면 민주당 비주류와 힘을 합치고 文이나 친노세력을 버리는 카드로 택할 것이냐 입니다.


○ 反새누리 지지자들의 이상은 안철수+문재인+박원순 그림이 정권교체의 이상적 그림인데, 저는 이 그림은 결단코 불가능하다고 봅니다. 그 이유는 길므로 다음으로 미루겠습니다.


○ 다만 분명한 것은 안철수는 박원순은 설득하고 돌려받을 빚도 있습니다. 그리고 박원순의 그릇도 안철수 품에 안길 정도는 된다고 믿고 있습니다.


○ 그러나 지난 대선에서 박근혜의 대통령 당선은 차마 못보겠기에 결국 문재인에게 한표를 보태고 만 저이지만, 저는 안철수의 5년 후를 위해서는 지금부터는 문재인과 친노와는 상종하지 말았으면 합니다.


○ 가장 큰 이유는 대선패배 직후 문재인의 진면목을 보고서 실망했기 때문입니다. 일부 비판이 나오자 그때서야 잠잠해 졌지만, 지지자는 통곡을 하고 멘붕으로 온 나라가 처참한 지경에서 정작 당사자인 문재인의 패배 직후 행보는 한마디로 코메디를 보는 것 같았습니다. 결론은 문재인은 지난 대선에서 그만큼 절박하지 않았던 것입니다. 총선에서 낙선한 것인가 하고 착각이 들 정도의 국회의원 출마자 정도의 그릇을 보았기에 저는 거기서 문재인에 대한 일체 기대를 접었습니다.


○ 민주당 비주류는 뜯어보면 본래 호남 이미지가 강하고 노쇠한 프로정치꾼 이미지에다 무능한 이미지도 갖고 있는 걸 아는 사람들은 잘 압니다.


○ 그래서 노무현의 한을 가슴에 품어 독해진 친노들이 이러한 비주류의 약점을 잘 공략하여, 최근 수년간 민주당의 주류를 친노가 차지하게 된 까닭이기도 합니다.


○ 안철수의 새정치는 친노세력과 함께해서는 결코 이뤄내기 어렵다고 봅니다. 그 이유는 지난 대선 야권후보 단일화 과정을 복기해 보면 여실히 잘 알 수 있습니다.


○ 안철수는 앞으로 무능하고 노쇠하며 기본적으로 호남에 뿌리를 둔 현 민주당 비주류세력을 수용하여 그들의 약점을 안철수의 장점으로 메워주고, 그들을 쇄신시키고 그들을 거듭나게 하는 쪽으로 방향을 잡아야 한다고 봅니다.


○ 이것이 성공하면 文과 친노세력은 이정희나 심상정과 힘을 합치든지 지들 알아서 하게 두면 자연스럽게 자유선진당 같은 군소정당의 길을 가게 될 거라고 봅니다.


○ 앞으로 한국정치는 새누리를 중심으로 하는 수구당, 안철수를 중심으로 중도보수 및 온건진보를 아우르는 중도신당, 그리고 운동권출신들을 기반으로 한 진보친노당의 삼각구도로 펼쳐지는 것이 순리에도 맞고, 국민들의 선택을 용이하게 할 수 있고, 결국 우리 정치발전과 국리민복에도 유익하다고 봅니다.


○ 안철수는 국민다수인 이념적 중도층을 기반으로, 국민만 바라보고 헌신하는 깨끗한 새정치가 펼쳐져야만, 무너진 중산층을 다시 일으켜 세우고, 중산층을 키워나갈 수 있다는 “중도, 중산층 프레임”을 안철수 새정치의 아젠다로 선점해서 추구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봅니다.

?
  • profile
    innu 2013.03.15 17:24
    고견이십니다.
    손을 잡을 사람과 안 잡을 사람을 명확히 구분해야 할 것 입니다.
  • ?
    무등산신령 2013.03.15 17:29
    민주당의 비주류가, 귀하의 주장처럼 무능하고 노쇠할 지언정 어제까지의 동지 등에 느닷없이 칼을 꼽는 따위의 배신은 절대로 저지르지 못 할 위인들입니다. 그리고 기본적으로 호남 쪽에 뿌리를 둔 dj민주당의 지워진 그림자들이라 볼 수도 있죠. 그래서 현재 호남의 정서가 이들 민주당의 비주류와 맞닿아 있다고 봐도 무방하다는 겁니다. 안철수 신당이 민주당 비주류를 껴안으면, 또는 비주류가 신당에 손을 내밀면 아마도 호남의 민심은 이를 크게 환영할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 profile
    title: 무지개공창의맨 2013.03.15 21:50
    이병천 강원대교수는 새누리당과 민주통합당 사이의 제3의 길을 걷는 중도후보(세력)으로 갈 것인가?

    반MB(KH)진영의 다양한 세력을 최대한 결집할 수 있는 포괄후보(세력)으로 갈 것인가? 했습니다.

    지난 대선 당시 안사부는 전자에 무게를 두었했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포괄세력으로 가는게 맞는 것 같습니다.

    안사부께서 말씀하신..."증오의 종언을 통한 통합의 리더쉽"도 포괄후보를

    염두해 둔 말씀이 아니었나 생각합니다.
  • profile
    title: 무지개공창의맨 2013.03.15 21:57
    이념적 성향이나 지지가 다르더라도, 미워하면 않됩니다.
    모두가 우리 주위를 둘러싼 가족, 친척, 이웃입니다.
    미움과 증오가 쌓이면 다른사람에게 부정적인 에너지를 내뿜고,
    스스로의 정신건강에도 안 좋습니다.
    안사부는 문재인도 품을 수 있는 큰 산입니다.
    행보와 행위결과에 비판은 하되 사람까지 미워하진 맙시다.
  • ?
    반달 2013.03.16 02:52
    창의맨님 말씀에 동의합니다.
    야권을 설득하지 못하고 가는 길이, 어떤 의미가 있을지, 알아요..
    그런데,,어떻게 들으면, 참 섭섭해요.
    내가 지금 이 순간부터 널 미워해 주겠어. 이러고 눈을 부라리는 건 아니지 않습니까?
    미워하는 맘도 치유하는 시간이 필요한 것 같아요.
    그만 미워해라고 하면, 그 순간 딱 그 마음이 멈추는 건 아니지 않나요?

    개인적으로 전,,20년 민통당 지지자에, 노무현추종자였어요. 노무현재단 후원자에, 봉하엔 저희가족 박석도 있어요..민통당 지지자들 중엔, 열성지지자도 있지만, 저처럼 조용히 응원만 하던 사람들도 있지요. 자세한 사정 몰랐던 민통당의 뒷모습에,,,그 충격은 이루말할 수 없더군요.
    촛불집회때 촛불도 들고, 한겨레,경향 신문구독에, 대선만 오길 꼬박 5년을 날짜 센 저같은 사람도 있어요. 민통당의 지저분한 플레이에,,배신감은 쉽게 사라지지 않더군요.
    미움도,배신감도 지우려고 하면, 어느날인가,,벌떼처럼 날아와 안철수님 공격하는 모습에,,덧나고 덧나고,,

    다른 이야기로, 지금 문재인지지자들이, 저렇게 극의 길을 달리는 데에는,, 그 사람들 마음에 난 상처 제대로 돌아볼 시간도 갖지 않고 돌보지 않은 것이, 이유에 포함되었을 거라 생각해 봅니다.

    창의맨님 말씀처럼, 큰마음으로 다 품어 가는 것이,궁극적인 안철수님의 길이라면,기꺼이 응원할 겁니다.
    하지만, 저같은 소시민에겐,,시간이 필요하다 생각하구요.
    저들의 네커티브에, '건강한 화'는 반드시 필요하다 생각합니다.

    엉뚱한 생각도 들어있는 글입니다..
    이런 생각하는, 이들의 맘도 좀 헤아려 주셔요....
  • profile
    김수진 2013.03.16 11:26
    자기에게 힘이 없으면 포용하려고 해도, 결국 그들에게 잡아 먹힙니다. 일단은 안철수님이 스스로의 독자 세력을 구축하는 게 우선입니다. 그 후에 포용할 힘도 생기는 거에요. 만약 처음부터 포용이니, 연대니 하면서 그들과 손잡으면, 결국 지난 대선 때처럼 볼쏘시개 역할만 하게 될 겁니다. 대권도 10년 후를 바라보고 한걸음씩 나가는 게 필요합니다. 일단은 중도층을 위한 신당을 뿌리내리는 게 중요하다고 봅니다.
  • ?
    title: 팽귄초콜릿맛사탕 2013.03.16 11:40
    와우~ 추천 누르고 갑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50 178159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바라옵건데~~~~ 2 1098   엔젤로즈
오름 국민바보 안철수 2 1268   엔젤로즈
오름 님의 정부에서 남의 정부로! 문재인정부의 애매모호한 정체성+ 3 갑질 마인드... 2 1904   화이부동
오름 이렇게 준비하시기 바랍니다 2 2623   꾀꼬리
오름 안철수의 정계복귀를 환영합니다. 5천여만명의 국민들과 함께 국민눈높이정치, 큰 정치프레임 혁신을 이루시기를 바랍니다 2 3419   화이부동
11829 밑에 지가 안빠긴안빠가벼여 기사쓴기자분께 메일 보냈는데 답장이 왓네여 신기해요 9 10 3454 2013.02.21(by 소통세상) 다람쥐0
11828 안철수 귀국 시점이 다가오자 여기저기서 견제하는 모습이 보이네요 6 10 3138 2013.02.07(by 통큰엄마) 안철수살아있네
11827 참 신기한게. 12 file 10 6476 2013.05.21(by 안밤톨) 해피꿈
11826 만나야할 10가지 유형의 사람들!! 10 file 10 8283 2013.01.20(by 팝콘) title: 태극기솔향
11825 안사모는 나같은 경상도 출신 지지자들 많아서 정말 좋다ㅎ 보수색깔을 띤 분들도 제법 많고ㅋ 7 10 5081 2017.07.03(by 교양있는부자) 무늬만나무
» 安은 누구와 연합할 것인가? 7 10 3422 2013.03.16(by 초콜릿맛사탕) 국민의한사람
11823 안후보님 원주지역 유세 참관과 아주 흥미로운 일들 4 10 3045 2012.12.24(by 풍류묵향) 풍류묵향
11822 안사모 운영진 대문사진 내려 주십시오 18 10 3633 2017.10.29(by 아휘) 사마르칸트
11821 이제야 모든것이 명백해졌습니다......(안사모여러분) 12 10 3000 2012.12.06(by 미소로) 새시대
11820 < JTBC 속보!!!!!!!!!!! > 오늘아침 10시30분, 갑자기 문재인이 안철수 집에 아무연락없이 찾아갔고 6 10 3372 2017.10.29(by Mayson Mun) 디렉터우
11819 민주당에서 계속 언플하는 이유가 이거 아닌가싶은데.. 4 10 2607 2012.12.06(by 김수진) Velvet
11818 현장확인-안철수의 발언 복기해봅시다 11 10 4003 2012.12.04(by 이사부) 이사부
11817 안철수님의 표정이 정답이다 ! 7 10 14963 2012.12.04(by 서라벌) 껍데기는가라
11816 ◎ 안철수 후보의 해단식 5가지 발언의 의미 9 10 3146 2012.12.04(by 철수지지) 국민의한사람
11815 자꾸 지지란 해석을 하시는 분들에게.. 10 10 3558 2012.12.03(by Jenny) title: 나비꽃밭에서
11814 2012.12.3(월) 오후 3시 진심캠프 해단식을 보고........... 17 10 2617 2012.12.03(by 서라벌) title: 태극청년서라벌
11813 오늘부터 3일간 안철수 투어 12 10 2734 2012.12.03(by 이사부) 이사부
11812 오늘부터 우리는 안철수만을 지지합니다. 14 10 2659 2012.12.03(by 이사부) 이사부
11811 긴급히 안철수 후보님께 묻습니다!!!! 10 10 2744 2012.12.03(by 서라벌) 김지현
11810 안후보의 문 지지선언을 반대한다..... 5 10 2866 2012.12.03(by 눈의아들) 패랭이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0 41 42 43 44 45 46 47 48 49 ... 636 Next
/ 6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