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새누리가 자주 써먹는 무릎 꿇기와 눈물로

호남 유권자의 이성이 아닌 감정을 공략하려는  전략인데 문제는 정에 약한 사람들한테 나름 잘 먹힙니다.

진정으로 호남에 사죄하고 싶었으면 지금처럼 더민주가 호남에서 어려울때가 아닌 진작에 와서 오늘과 같은 행위를 했겠죠.

하지만 이번 총선 호남에서 국민의당에 점점 밀리고 있는 추세이고 이를 타개할 실마리가 보이지 않는 시점에 방문한 건 호남에서의 주도권을 다시 빼앗아 올려는 감성팔이 정치 전략일뿐이죠.

오로지 정치적 계산으로 나온 거고

당에서 막아서 못왔다는 건 성토를 조금이라도 면하기 위한 변명으로 밖에 안들리네요. 실제 대주주이자 고집불통인 사람이??

게다가 구체적인 수치는 아예 언급도 안하고 오로지 추상적으로 애기했다는 건 그가 한 짓거리가 진정성이 없다는 걸 충분히 뒷받침해주는 거고요.

최근 선거때마다 새누리가 이 전략으로 쏠쏠한 재미를 본 것을 상기해본다면 그냥 대수롭지 않게 넘기는 것도,과도하게 반응을 보이는 것도 금물합니다.

국민의당은 그저 여태까지 해오던 대로 열심히 활동하면서 유권자의 마음을 얻는데 최선을 다해야 합니다.

특히 호남에서 정권 교체를 해낼 적임으로 국민의당이라는 인식이 확고하게 자리 잡도록 해야죠.

그러기 위해선 불리해지는 선거판을 뒤집기 위해 김종인이 명백한 포퓰리즘 공약을 발표했는데,

여기서 정말  핵심이고 중요한 건 천대표가 발표한 공약을 김종인처럼 허울만 있는 것이  아니라 구체적인 공약 구상과 실천 의지를 유권자들에게 보여주는 겁니다.

그럼 감성팔이나 하고 포퓰리즘 공약이나 하는 낡은 야당과 달리 국민의당은 말하는 걸 실천하는 일 잘하고 신뢰가 가는 정당이라는 인식을 갖게 될 것은 당연한 거고, 결국 이건 호남 유권자 마음속엔 정권 교체를 해낸 정당으로 국민의당이 자리 잡게 되겠죠.

유권자 감정을 노리는 상대방에 유권자가 이성으로 판단하도록 하면 확실히 쐐기를 받을 수 있을 거라 사료됩니다.

?
  • ?
    충교한 2016.04.09 21:54
    오늘 사전투표 했어요 기분이 삼삼 하네요 3 3 3 3 3 3
  • profile
    화이부동 2016.04.09 22:13


     동감입니다.  저는 아직 투표를 안했는데 저도 역사상 처음으로 

    충교한님 처럼 그런 기분일 것 같네요.    
     결국은 더*주의 삼이분(어떤이는 이삼분), 새*리의 삼일분(어떤이는 일삼분), 정*당의 삼사분(어떤이는 사삼분) , 무당파의 삼*분(어떤이는 무*분, 이*분, 일*분, 사*분)  모두 20대국회 소통과 상생과 대안마련의 3당제 마련되면,
    우리 삼삼으로 오실 분들이라 생각됩니다. 반갑게 맞읍시다.     
      물론 일일분, 이이분, 사사분들께서도 언젠가는...

     아하! 비당분(무당파)들도.......

    힘차게 나아갑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49 170508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안철수 교수님이 지금 대통령이 아니어서 다행입니다. 하지만... 1 4 38055 2018.06.21(by 화이부동) 완소로빈
오름 포기하지 마세요. 3 34698   힘내세요
오름 6.13, 바꿔야 삽니다. 우리와 우리가정이: 총체적으로 부실한 지방정부의 기득권.갑질 낡은 1번과 2번을 교체합시다. 3 35754   화이부동
오름 제가 이 까페 가입하게된 이유. 1 9 44792 2018.11.20(by 은서) 꼬마빌딩부자
오름 믿음 3 38058   마니니
11805 밑에 지가 안빠긴안빠가벼여 기사쓴기자분께 메일 보냈는데 답장이 왓네여 신기해요 9 10 3261 2013.02.21(by 소통세상) 다람쥐0
11804 안철수 귀국 시점이 다가오자 여기저기서 견제하는 모습이 보이네요 6 10 2988 2013.02.07(by 통큰엄마) 안철수살아있네
11803 참 신기한게. 12 file 10 6345 2013.05.21(by 안밤톨) 해피꿈
11802 만나야할 10가지 유형의 사람들!! 10 file 10 7955 2013.01.20(by 팝콘) title: 태극기솔향
11801 안사모는 나같은 경상도 출신 지지자들 많아서 정말 좋다ㅎ 보수색깔을 띤 분들도 제법 많고ㅋ 7 10 4906 2017.07.03(by 교양있는부자) 무늬만나무
11800 安은 누구와 연합할 것인가? 7 10 3311 2013.03.16(by 초콜릿맛사탕) 국민의한사람
11799 안후보님 원주지역 유세 참관과 아주 흥미로운 일들 4 10 2929 2012.12.24(by 풍류묵향) 풍류묵향
11798 안사모 운영진 대문사진 내려 주십시오 18 10 3436 2017.10.29(by 아휘) 사마르칸트
11797 이제야 모든것이 명백해졌습니다......(안사모여러분) 12 10 2853 2012.12.06(by 미소로) 새시대
11796 < JTBC 속보!!!!!!!!!!! > 오늘아침 10시30분, 갑자기 문재인이 안철수 집에 아무연락없이 찾아갔고 6 10 3239 2017.10.29(by Mayson Mun) 디렉터우
11795 민주당에서 계속 언플하는 이유가 이거 아닌가싶은데.. 4 10 2548 2012.12.06(by 김수진) Velvet
11794 현장확인-안철수의 발언 복기해봅시다 11 10 3879 2012.12.04(by 이사부) 이사부
11793 안철수님의 표정이 정답이다 ! 7 10 14339 2012.12.04(by 서라벌) 껍데기는가라
11792 ◎ 안철수 후보의 해단식 5가지 발언의 의미 9 10 3031 2012.12.04(by 철수지지) 국민의한사람
11791 자꾸 지지란 해석을 하시는 분들에게.. 10 10 3399 2012.12.03(by Jenny) title: 나비꽃밭에서
11790 2012.12.3(월) 오후 3시 진심캠프 해단식을 보고........... 17 10 2525 2012.12.03(by 서라벌) title: 태극청년서라벌
11789 오늘부터 3일간 안철수 투어 12 10 2586 2012.12.03(by 이사부) 이사부
11788 오늘부터 우리는 안철수만을 지지합니다. 14 10 2564 2012.12.03(by 이사부) 이사부
11787 긴급히 안철수 후보님께 묻습니다!!!! 10 10 2649 2012.12.03(by 서라벌) 김지현
11786 안후보의 문 지지선언을 반대한다..... 5 10 2767 2012.12.03(by 눈의아들) 패랭이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0 41 42 43 44 45 46 47 48 49 ... 635 Next
/ 6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