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hqdefault.jpghqdefault.jpg

자유민주주의가 사회주의나 공산주의 보다 낫다는 것은, 그것이 국민들에게 이롭기 때문입니다. 국가는 특정부류를 위해서 존재하는 것이 아닙니다.

 

공동체를 이루어 살아갈수 밖에 없는 이 지구의 삶속에서 국가는 보편적 상식과 건강한 정신에 입각하여 국가체제를 유지시키고 발전시켜야 할것입니다. 그런 측면에서 볼때, 자유는 단순하게, 추구해야할 가치가 아니라, 당연히 있어야할 환경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러한 기준에 입각해서 보면, 법이라는 것도 없으면 없을수록 좋은 것일 것입니다.

 

그런데, 이 자유의 기준이라는 것은 건강하고 상식적인 기준인 것이 되어야 합니다. 자유라는 이름으로 공동체 구성원들의 기본적인 생존환경을 파괴하고, 그들이 누려야 할 최소한의 삶의 수준마져도 유지하기 어렵게 한다면, 그것은 자유가 아니라 죄악입니다.

 

물론, 자유라는 이름으로 벌어지는 죄악도 경계해야 하지만, 사람이 누려야할 당연한 가치인 자유를 필연적으로 탄압해야만 하는 공산주의나 사회주의도 경계해야 할것입니다.

 

자유민주주의의 체제의 시장경제에는 기본적으로 경쟁을 유발할수도 있고, 그 과정에서 소비자에게 인정 받는 곳들이 발전하게 되고, 이것이 국가 전체의 발전으로 이어진다는 발전적인 믿음이 존재합니다. 이러한 원칙에 대부분의 국민들도 공감하리라 생각합니다. 다만, 이러한 원리 자체가 국민을 위한 것이라는 대전제의 차원에서, 공정성장이 이루어지게 하고, 실패자나 낙오자라 할지래도 다시 제기할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야 하고, 이들도 경제활동을 하기 힘든 사람들과 함께 인간으로서 누려야할 최소한의 삶은 누릴수 있도록 사회적 환경을 조성해야 하고, 이런 것들이 사람으로서 지향해야할 상식적인 가치라고 생각합니다. 

 

이런 측면에서 보면, 대한민국은 공정성장을 위한 환경이나, 경제활동을 하기힘든 사회적 약자를 위한 안전장치가 극히 열악하다고 생각합니다.  

 

------------------------------------------------------------------------------------------------------------------------------------

 

 

거울을 바라볼때마다 얼굴의 주름은
더 뚜렷해져만 가는군요
과거는 마치 새벽에서
황혼으로 저물듯이 가 버렸어요
사람들은 모두 인생에서 갚아야 할 대가가 있는게 아니던가요

 

어디서 와서 어디로 가는지 아무도 모른다는 걸 알아요
그건 모든 사람들의 업보인 거죠
이기려면 지는 법부터 먼저 배워야 했어요

 

내 반생애를 책 한권에 쓸 수도 있어요
현자에게서 뿐 아니라 바보들에게도 배우며 살았어요
사실이에요
당신에게도 이 모든 일들이 돌아오고 있어요

 

나와 함께 세월을 위해 노래해요
웃음과 눈물을 위해 노래해요
오늘 하루만이라도 나와함께 노래해요
어쩌면 내일 신께서 당신을 데려갈지도 몰라요

 

나와 함께 세월을 위해 노래해요
웃음과 눈물을 위해 노래해요
오늘 하루만이라도 나와함께 노래해요
어쩌면 내일 신께서 당신을 데려갈지도 몰라요

 

꿈을 포기하지 말아요
꿈이 실현될 때까지

 

꿈을 포기하지 말아요
꿈이 실현될 때까지

 

나와 함께 세월을 위해 노래해요
웃음과 눈물을 위해 노래해요
오늘 하루만이라도 나와함께 노래해요
어쩌면 내일 신께서 당신을 데려갈지도 몰라요

 

나와 함께 세월을 위해 노래해요
웃음과 눈물을 위해 노래해요
오늘 하루만이라도 나와함께 노래해요
어쩌면 내일 신께서 당신을 데려갈지도 몰라요

 

Every time when I look in the mirror
All these lines and my face getting clearer
The past is gone
In the night, like dusk to dawn
Isn't that the way
Everybody's got the dues in life to pay

 

I know nobody knows
where it comes and where it goes
I know everybody sin
You got the blues to know

Half my life
is in those written pages
live and love from fools and
from sages
You know it's true,OH
All the things come back to you

 

Sing with me, sing for the years
Sing for the laughter, sing for the tears
Sing with me, just for today
Maybe tomorrow, the good lord will take you away

 

Yeah, sing with me, sing for the year
sing for the laughter, sing for the tear
sing with me, just for today
Maybe tomorrow, the good Lord will take you away

 

Dream On
Dream On
Dream On
Dream until your dreams come true
Dream On
Dream On
Dream On
Dream until your dreams come true
Dream On
Dream On
Dream On
Dream On
Dream On
Dream On
Dream On

 

Sing with me, sing for the year
sing for the laughter, sing for the tear
sing with me,just for today
Maybe tomorrow, the good Lord will take you away
Sing with me, sing for the year
sing for the laughter, sing for the tear
Sing with me, just for today
Maybe tomorrow, the good Lord will take you away.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49 137058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안철수 교수님이 지금 대통령이 아니어서 다행입니다. 하지만... 1 4 7170 2018.06.21(by 화이부동) 완소로빈
오름 포기하지 마세요. 3 6572   힘내세요
오름 6.13, 바꿔야 삽니다. 우리와 우리가정이: 총체적으로 부실한 지방정부의 기득권.갑질 낡은 1번과 2번을 교체합시다. 2 3 6988 2018.06.07(by 화이부동) 화이부동
오름 제가 이 까페 가입하게된 이유. 2 8 13916 2018.06.14(by 은서) 꼬마빌딩부자
오름 믿음 1 3 9477 2018.06.07(by 비회원(guest)) 마니니
11676 동성애 차별금지법에 대한 생각 1 2 2680 2016.03.23(by 笑傲江湖) 회원101
11675 탱자가 된 표창원...? 1 6 3483 2016.03.22(by uni****) 산책
11674 왜? 또 말썽 2 1 2536 2016.03.22(by uni****) 8855hs
11673 당인(黨印)을 손에 쥔 김종인, 더민주당 명줄을 잡다! 3 2569   경제민주
11672 운수도 좋다 우리 철수... 7 3129   한이
11671 강자는 미래를 향해 나아가고 비방 보단 계획을 제시한다 1 1644   I쥬신I
11670 AGAIN 28 YEARS 1 1946   위풍당당서원
11669 충북도 힘써주세요 3 6 3316 2016.03.21(by 드림프렌) 유사기
11668 친박,당 ~ 친문,당 초상집!!! 1 5 2960 2016.03.21(by 유사기) 8855hs
11667 더민당 김종인에게 적당한 비례대표 번호 2 5 3479 2016.03.21(by 드림프렌) 뒤뜰
11666 안철수대표 기자회견전문 3-26일 3 10 2849 2016.03.21(by 현산옹) 철철철
11665 언론이 세상을 만드는건지 2 6 3346 2016.03.21(by 두통66) 笑傲江湖
11664 사퇴를 명령한다 2 3 3097 2016.03.19(by 비상하는솔개) 철철철
11663 원내교섭단체 국민의 당 하늘의 뜻 2 11 3830 2016.03.19(by 비상하는솔개) 다윗3852
»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에 대한 생각 file 2 2501   회원101
11661 유명환, 김대중, 나경원님의 공통점은 0 2324   위풍당당서원
11660 광진갑 지역구 출마포기한 의원 대신 유승민 의원 모셔오는 방법은 없을까요? 2 1 2021 2016.04.03(by 인디안) 지리산목동
11659 공관위원 비례 신청?! 1 1 1661 2016.03.19(by 아직은관망자) 테크노
11658 안철수의원 개소식 1 4 3209 2016.03.18(by 현산옹) 철철철
11657 김한길 의원의 백의종군 이란.... 3 3 2466 2016.04.03(by 사티야) title: 나비꽃밭에서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6 47 48 49 50 51 52 53 54 55 ... 634 Next
/ 6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