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최근 정치를 보며 많이 낙심했습니다. 대선 때도 그랬고 이번 지방 선거때도 그랬습니다. 안철수 교수님이 대통령이 서울시장이 되지 못했다는게 속상했습니다.


하지만 한가지 알겠더라구요. 아직 때가 아닌 걸..


저는 지금 정치를하고 있는 분들 중에서 누구보다 이성적이고 현실적인 정치를 할 수 있는 분이 안철수 교수님이라는 것을 믿습니다.


상상을 해봤습니다. 만약 지금 안철수 교수님이 대통령이라면!!

아마도 문빠들 등살에, 새누리당 민주당 등살에, 뭐하나 가지고 계신 이상을 펼칠 수 있을까?


안교수님 지금 많이 힘드시고 마음도 어려우실 것 같습니다. 하지만 포기하지 말아주세요.


청춘토크 하실때 주셨던 희망, 정의가 무엇인지? 모택동이 대장정하면서 국민의 마음을 얻었던 것처럼 아래에서 부터 다시 일어나주세요.


교수님 화이팅입니다.

?
  • profile
    화이부동Best 2018.06.21 16:20

    완소로빈님의 ‘저는 지금 정치를하고 있는 분들 중에서 누구보다 이성적이고 현실적인 정치를 할 수 있는 분이 안철수 교수님이라는 것을 믿습니다.'의견에 공감합니다.

    오래된 불통세력2과 불안세력1의 낡은 양당제가 계속된다면, 우리국민과 우리국가 모두의 눈과 귀를 선동과 협박으로 마비시키는 독약이 될것입니다.

     이를테면 낡은 정치꾼들의 선동.협박에 좌빠돌이와 우빠돌이들의 제로섬게임만이.........

    조선의 동인.서인의 당파싸움이 조선을 우물안의 개구리로 외세에 눈멀게만들어 임진왜란과 외세에 멸망하듯이...
    결국 글로벌시대의 다당제와
    대통령 결선투표제와
    중대선거구가
    낡은 양당제를 극복할 대안.제도입니다.
    그럼에도 다수 양당의 기득권에 가리어 외면되고 있습니다.

    그럴수록 안철수와 바른 미래당과 소수정당들이 힘을 합해 국민들에게 알리어 낡은 양당의 기득권질.갑질을 깨도록해야합니다.
    한편 이번지선에서 안 철수와 바른미래당은 큰틀에서
    혁신의 방향을 잡았으나 아직 기호3번의 핸디캡과 함께
    국민께 적극적으로 다가설 섬세한 소프트웨어의 준비가 부족했습니다.
    치열한 소통을 위한 많은 준비의 시간과 국민의 마음을 다독일 소프트웨어가 필요합니다.

     안 철수님은 한박자 쉬시고 재충전의 시간을 갖으세요. 또 치열한 국민과의 소통을 하세요.

     나아가 선동과 협박의 실의에 빠진 국민들을 위하여 조만간 청춘콘서트를 재개하시기를 원합니다.
     좀더나아가
     중년.노년 콘서트까지
     그래서 국민들에게 희망을 주고 젊은이.중년.노년과 소통하시기를

     선동과 협박으로 신뢰가 땅에 떨어진 한반도의 시대정신은 건전마인드 실천운동입니다.
       국민눈높이 상생의 마인드, 국민눈높이 공감의 마인드, 국민눈높이 혁신의 마인드운동입니다.

  • profile
    화이부동 2018.06.21 16:20

    완소로빈님의 ‘저는 지금 정치를하고 있는 분들 중에서 누구보다 이성적이고 현실적인 정치를 할 수 있는 분이 안철수 교수님이라는 것을 믿습니다.'의견에 공감합니다.

    오래된 불통세력2과 불안세력1의 낡은 양당제가 계속된다면, 우리국민과 우리국가 모두의 눈과 귀를 선동과 협박으로 마비시키는 독약이 될것입니다.

     이를테면 낡은 정치꾼들의 선동.협박에 좌빠돌이와 우빠돌이들의 제로섬게임만이.........

    조선의 동인.서인의 당파싸움이 조선을 우물안의 개구리로 외세에 눈멀게만들어 임진왜란과 외세에 멸망하듯이...
    결국 글로벌시대의 다당제와
    대통령 결선투표제와
    중대선거구가
    낡은 양당제를 극복할 대안.제도입니다.
    그럼에도 다수 양당의 기득권에 가리어 외면되고 있습니다.

    그럴수록 안철수와 바른 미래당과 소수정당들이 힘을 합해 국민들에게 알리어 낡은 양당의 기득권질.갑질을 깨도록해야합니다.
    한편 이번지선에서 안 철수와 바른미래당은 큰틀에서
    혁신의 방향을 잡았으나 아직 기호3번의 핸디캡과 함께
    국민께 적극적으로 다가설 섬세한 소프트웨어의 준비가 부족했습니다.
    치열한 소통을 위한 많은 준비의 시간과 국민의 마음을 다독일 소프트웨어가 필요합니다.

     안 철수님은 한박자 쉬시고 재충전의 시간을 갖으세요. 또 치열한 국민과의 소통을 하세요.

     나아가 선동과 협박의 실의에 빠진 국민들을 위하여 조만간 청춘콘서트를 재개하시기를 원합니다.
     좀더나아가
     중년.노년 콘서트까지
     그래서 국민들에게 희망을 주고 젊은이.중년.노년과 소통하시기를

     선동과 협박으로 신뢰가 땅에 떨어진 한반도의 시대정신은 건전마인드 실천운동입니다.
       국민눈높이 상생의 마인드, 국민눈높이 공감의 마인드, 국민눈높이 혁신의 마인드운동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49 138145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 안철수 교수님이 지금 대통령이 아니어서 다행입니다. 하지만... 1 4 8256 2018.06.21(by 화이부동) 완소로빈
오름 포기하지 마세요. 3 7580   힘내세요
오름 6.13, 바꿔야 삽니다. 우리와 우리가정이: 총체적으로 부실한 지방정부의 기득권.갑질 낡은 1번과 2번을 교체합시다. 2 3 7935 2018.06.07(by 화이부동) 화이부동
오름 제가 이 까페 가입하게된 이유. 2 8 15087 2018.06.14(by 은서) 꼬마빌딩부자
오름 믿음 1 3 10507 2018.06.07(by 비회원(guest)) 마니니
11676 동성애 차별금지법에 대한 생각 1 2 2728 2016.03.23(by 笑傲江湖) 회원101
11675 탱자가 된 표창원...? 1 6 3529 2016.03.22(by uni****) 산책
11674 왜? 또 말썽 2 1 2552 2016.03.22(by uni****) 8855hs
11673 당인(黨印)을 손에 쥔 김종인, 더민주당 명줄을 잡다! 3 2613   경제민주
11672 운수도 좋다 우리 철수... 7 3148   한이
11671 강자는 미래를 향해 나아가고 비방 보단 계획을 제시한다 1 1663   I쥬신I
11670 AGAIN 28 YEARS 1 1993   위풍당당서원
11669 충북도 힘써주세요 3 6 3349 2016.03.21(by 드림프렌) 유사기
11668 친박,당 ~ 친문,당 초상집!!! 1 5 2992 2016.03.21(by 유사기) 8855hs
11667 더민당 김종인에게 적당한 비례대표 번호 2 5 3517 2016.03.21(by 드림프렌) 뒤뜰
11666 안철수대표 기자회견전문 3-26일 3 10 2909 2016.03.21(by 현산옹) 철철철
11665 언론이 세상을 만드는건지 2 6 3376 2016.03.21(by 두통66) 笑傲江湖
11664 사퇴를 명령한다 2 3 3118 2016.03.19(by 비상하는솔개) 철철철
11663 원내교섭단체 국민의 당 하늘의 뜻 2 11 3866 2016.03.19(by 비상하는솔개) 다윗3852
11662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에 대한 생각 file 2 2536   회원101
11661 유명환, 김대중, 나경원님의 공통점은 0 2361   위풍당당서원
11660 광진갑 지역구 출마포기한 의원 대신 유승민 의원 모셔오는 방법은 없을까요? 2 1 2047 2016.04.03(by 인디안) 지리산목동
11659 공관위원 비례 신청?! 1 1 1696 2016.03.19(by 아직은관망자) 테크노
11658 안철수의원 개소식 1 4 3246 2016.03.18(by 현산옹) 철철철
11657 김한길 의원의 백의종군 이란.... 3 3 2511 2016.04.03(by 사티야) title: 나비꽃밭에서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6 47 48 49 50 51 52 53 54 55 ... 634 Next
/ 6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