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먼저 새해인사 부터 올리겠습니다. ^^

2016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고단한 지난해를 지나 새해가 밝았습니다.

새해에는 뜻하시고 원하는 일이 이루어지는 한해가 되도록 함께 이루어 냅시다. ^^


저는 안철수하면 떠오르는것은 정치인보다는 선구자라는 느낌입니다.


그 첫번째는 MS-DOS가 운영체제이던 시절에 바이러스 때문에 (그 당시는 디스크로 감염되었죠.)

곤혹스러운 상황에 의과생이 컴퓨터 바이러스를 치료한다고???

솔직히 불신하고 안 믿었습니다.


그당시 어린나이에도 자존심은 있어서 의과생이면 사람을 치료하는데는 인정하지만

컴퓨터 바이러스를 치료하는 백신을 의과생이 만든다는게 솔직히 불쾌하고 저넘은 뭐야하는 경계심을 가졌습니다.


제가 그때 깨우쳐서

경계심보다 어라 의과생도 해결하는데 나도 해결할 수 있지 않을까라고 해서

안철수에게 한수 배우는 안목이 있었다면 하는 아쉬움이 있습니다.


그런데 인기 프로그램인 무릅팍 도사에 나오셔서 재밌게 방송을 본 후에

얼마있지 않아 정치인으로 그것도 대선 주자급으로 나오는것을 보고 사실 의아 했습니다.


사실 안철수는 그런급은 그당시에 아니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안철수는 박원순에게 흔쾌히 후보 양보하고 지지했습니다.


안철수는 정치하지 않아야 되는 사람이

어쩔 수 없이 정치를 할 수 밖에 없는 우리의 현실이 있다는 생각을 요즘들어서 하게됩니다.


어린시절에 나에게 시기와 질투의 대상이었던 안철수가 

자신이 할 수 있는일, 그리고 해야하는 일을 찾아서 나선 모습을 보고 이제는 시기와 질투보다 배우려고 합니다.


물론 비판도 할거구요 ^^


안철수는 평범한 우리의 모습이라고 생각합니다.


새해에는 평범한 우리가 안철수와 함께 새로운 정치, 새로운 문화, 새로운 미래를 만들어야 된다고 보는 바 입니다. ^^



?
  • profile
    브라보 2016.01.02 17:35
    앞서가는 정치인 안철수님에게 비록 정치 초보의 작은 실수가 있을지언정 큰뜻을 위해 그동안 숙고하고
    남들이 선뜻 하기전에 감수하고 도전하는 정신은 우리가 알아줘야할것 같습니다.
    님말씀대로 그는 먹이따라 쫒아 다니는 철새가 아닌 이시대의 진정한 선구자입니다.
    그와 함께 해서 반갑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50 181261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바라옵건데~~~~ 2 2971   엔젤로즈
오름 국민바보 안철수 3 3262   엔젤로즈
오름 님의 정부에서 남의 정부로! 문재인정부의 애매모호한 정체성+ 3 갑질 마인드... 2 3641   화이부동
오름 이렇게 준비하시기 바랍니다 2 4646   꾀꼬리
오름 안철수의 정계복귀를 환영합니다. 5천여만명의 국민들과 함께 국민눈높이정치, 큰 정치프레임 혁신을 이루시기를 바랍니다 2 5608   화이부동
11333 국부(國父)에 대해 3 2406   회원101
11332 문재인의 김종인 영입은 효과 없습니다. 오히려 자충수 1 10 4123 2016.01.19(by 다윗3852) cjh****1256
11331 안철수님 힘들겠지만 ...저는 응원합니다. 1 11 4435 2016.01.17(by 두통66) cjh****1256
11330 이번 국부 발언 1 0 3773 2016.01.16(by cjh****1256) 나쁜사람
11329 신당의 언로를 단일화 해야 한다 2 7 3836 2016.01.16(by 산책) 산책
11328 복지와 정치 3 7 3532 2016.01.17(by 다산제자) 회원101
11327 국민의당 여유를 갖고 시작해야 합니다. 3 9 3946 2016.01.15(by 다윗3852) 일파만파
11326 이상과 현실의 괴리 3 3499   네오콘
11325 해방직후의 대한민국에 대해 1 3597   회원101
11324 원칙은 손해를 감수하며 지킬때 의미가있다. 7 2 3666 2016.01.14(by 베리) 베리
11323 국민이 원하는것을하자. 2 3 3318 2016.01.15(by 두통66) title: 배추두통66
11322 과거사에 대한 견해 2 2180   회원101
11321 문재인, 김종인 선대위원장 전격 영입 2 2 2325 2016.01.15(by 두통66) 笑傲江湖
11320 중도 개혁 정당 창당하기 위한 영입 인사 기준에대한 배려와 용기가 필요하다. 3 9 4109 2016.01.16(by 산책) 크리스
11319 한상진 위원 정신차리시오!! 이승만이 뭔 국부요? 4 9 4148 2016.01.16(by 성일피아) cjh****1256
11318 오사카쪽바리 14 2 3732 2016.01.14(by 베리) 베리
11317 우리가 만들 중도개혁 실용주의노선이란? 2 7 3537 2016.01.13(by 꾀고리) 일파만파
11316 열사람의 아군보다 한사람의 적군이 더 치명적일수있다. 6 6 3491 2016.01.12(by 다산제자) 네오콘
11315 진정한 용기 2 7 4172 2016.01.12(by 산책) 산책
11314 바랍니다. 1 5 3686 2016.01.14(by 三思一行) 별풍선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65 66 67 68 69 70 71 72 73 74 ... 636 Next
/ 6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