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서울 시장 선거는 대선과 다르게 정치색이나 세력 보다 능력과 인물을  중시하는 경향이 크다. 이미 정치적으로는 기울어진 운동장임을 부인 할 수 없는 상항 아닌가? 더욱이  선거를 앞두고  남북회담, 북미회담까지 결과를 떠나서 선거의 열기를 차단 할 수 있는 큰 행사가 놓여 있다.

 

여야의 정치적 공방은  벼르고 나오는 김문수가 거품을 물고 싸워 줄 것이고  여기에 안 전대표가 굳이 흙탕물  튀길 필요가 없다. 두 사람 다 정치적 큰 인물들이 아니니 더더욱 그렇다. 한가지 분명한 사실은 이번에는 야권 선거 연대는 없다. 홍준표가 김문수를 내놓은 이유는 2등으로 지기를 원하기 때문이다. 승패와 관계없이 극 보수를 결집하고 대여 포수로 안철수도 같이 떨어뜨리는 물귀신 작전임을 알아야 한다. 별 지지는 없겠지만 이 점을 유리하게 대응해야 이길 수 있다.

 

이번에는 안철수의 서울시 운영의 능력, 실력, 꼼꼼한 정책, 대중적 호감도로 서울 시민들에게 어떻게 전달하고 공감토록 하는데 있다.  본연의 깨끗하고 공정한 이미지를 부각 시키고 서울시 현장 중심의 낙후하고 어두운 곳을 샅샅이 훌터 봐야 한다.

 

스마트 서울이라는 IT 행정 시스템 구축을 케치 프레이로 걸었지만  재건축 문제와 같은 하드 웨어 부분도 실 수요자 중심으로 해결 방안을 내놓는데 적극적이지 않으면 안된다. 규제도 풀건 풀어서 과감히 시민 중심의 행정 정책을 펴야 한다. 서울은 중산층이 대다수 이므로 정치색을 배제한 공정하고 다양한 정책들이 오히려 지지를 받을 수 있다.

부를 창조하고 세원을 끌어 모으는 정책도 두려워 할 필요도 없고 과감히 제시해도 된다.

 

이번 선거는 안 전대표에게는 상당히 유리한 선거가 될 수 있다.

상대의 공격과 비난도 지난 대선과는 비교가 안될 만큼 별 요소가 없다. 특히 박원순이 있어 더 그렇다.

안철수 특유의 발품팔이로 열심히 뛰면 쉽게 이길 수 있는 선거다.    

 

 

  

?
  • profile
    화이부동 2018.04.11 16:05

     한반도의 건강한 변화를 위하여 그리고 우리와 자녀의 현재와 미래를 위하여는
      탈이념( 좌편향이념선동놀이와 우편향협박놀이를 넘어서는)의

     중도통합( 중도 성향의 국민들+ 성찰적 진보 국민들+ 개혁적 보수 국민들의 협치)이 시대정신입니다.
      촛불시민혁명은 4~5류의 선동.협박의 독선+불통+비선+흑백논리의 국민 편가르기(좌편향.우편향)의
     낡은 정치꾼들의 갑질 정치문화를

      국민눈높이의 정치로 바꾸라는 명령입니다.
     

     그러기위해서는 4~5류의 선동.협박의 후진형 흑백논리 낡은 양당제를 바꾸어야합니다.

     그럼에도 낡은1번과 낡은2번은

     또다시 편향적 잣대로 다시또 선동과 협박의 구태정치편가르기를 시도하고있습니다.
     

     5천여만명의 국민이 4.13총선에 이어 6.13을

     국민이 중심이 된 건강한 국민눈높이 선거로 만들어야합니다.
      그래서 낡은1번좌편향 구태갑질. 낡은2번우편향 구태갑질의 정치꾼들 중심의 선동.협박 갑질양당제 청산하고

       국민과함께.국민눈높이.국민바보 안철수와 건강한 3당제+ 바른미래로 가즈아!

  • profile
    화이부동 2018.04.11 16:23

      우리나라의 과거 4~5류의 정치(?)를 돌아보니
      밀어붙이기갑질과 묻지마갑질의 주원인은

      흑백논리의 편향된 양당제(좌 편향 선동.구태정치.우편향 협박.구태정치)가 주원인이 아닐까생각됩니다.

      그래서 정치꾼들만의 독선.편가르기 정치로........


     즉
     우편향정부의 특징:

     불통생 불통사정부, 정치꾼중심의 우편향된 협박 갑질정치
     좌편향정부의 특징:

     불안생 불안사정부, 정치꾼중심의 좌편향된 선동 갑질정치

    그래서 이대로 정부를 두게되면,

    앞으로 한반도는 안봐도비디오가 아닐까요?

     


     건강한 한반도와 건강한 균형정치(좌와 우를 아울러)를 위하여

     중도와 좌와 우의 소통+ 견제+ 균형의 3당제로 나아가야합니다.

     그래서 6.13선거를 5천여만명의 국민이함께 국민눈높이의 선거로 업그레이드시켜야합니다.

     

       AGAIN 4.13총선, 건강한 3당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49 172178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안철수 교수님이 지금 대통령이 아니어서 다행입니다. 하지만... 1 4 39591 2018.06.21(by 화이부동) 완소로빈
오름 포기하지 마세요. 3 36289   힘내세요
오름 6.13, 바꿔야 삽니다. 우리와 우리가정이: 총체적으로 부실한 지방정부의 기득권.갑질 낡은 1번과 2번을 교체합시다. 3 37218   화이부동
오름 제가 이 까페 가입하게된 이유. 1 9 46364 2018.11.20(by 은서) 꼬마빌딩부자
오름 믿음 3 39582   마니니
11319 한상진 위원 정신차리시오!! 이승만이 뭔 국부요? 4 9 3898 2016.01.16(by 성일피아) cjh****1256
11318 오사카쪽바리 14 2 3482 2016.01.14(by 베리) 베리
11317 우리가 만들 중도개혁 실용주의노선이란? 2 7 3330 2016.01.13(by 꾀고리) 일파만파
11316 열사람의 아군보다 한사람의 적군이 더 치명적일수있다. 6 6 3319 2016.01.12(by 다산제자) 네오콘
11315 진정한 용기 2 7 3796 2016.01.12(by 산책) 산책
11314 바랍니다. 1 5 3385 2016.01.14(by 三思一行) 별풍선
11313 대체적 지지율 초박빙상황하에 제가 느끼는 분위기상으로는 이미 끝난것 같습니다. 그러나. 2 10 4715 2016.01.13(by 개똥철학) 심우도
11312 JTBC 뉴스에 나온 한상진 교수 13 5 5644 2016.01.18(by 퇴직교사) 마왕의신
11311 창당발기인대회 영상 4 2403   일파만파
11310 [전문]국민의당 "담대한 변화 선언" 창당 발기취지문 2 6 2863 2016.01.12(by 다산제자) 일파만파
11309 새정치 새경제를 해주세요^^ 2 4 2903 2016.01.11(by 다산제자) 스마트
11308 국민의당에 바랍니다 5 2879   title: 밀집모자드림프렌
11307 안의원이 정동영을 만나는 이ㅠ가 뭔지? 6 3 3831 2016.01.14(by 인디안) ojy3399
11306 행동으로 보여줄때가 왔습니다(창당준비) 13 17 4193 2016.01.15(by 관리자2) 다산제자
11305 국민의당! 31 34 6118 2016.01.16(by 미개인) 베리
11304 살고자하면죽을것이요. 죽고자하면 ~ 3 12 4030 2016.01.10(by 이순신장군) 베리
11303 ‘한국은 국가로서의 기능을 더 이상 하지 못하게 될 것’이라는 치욕적인 지적이 나왔다. 8 3924   笑傲江湖
11302 신당 관계자분들 오바하지 말고, 꼼수부리지 말고, 정도로 가십시요. 16 17 5442 2016.01.11(by 다산제자) 깍꿀로
11301 작은 물방울이 되어... 5 14 3920 2016.01.09(by 석암) saebi
11300 지지자가 생각하는 선거 문구.. 1 5 6201 2016.01.06(by 다산제자) 학원제왕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65 66 67 68 69 70 71 72 73 74 ... 635 Next
/ 6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