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최근 정치를 보며 많이 낙심했습니다. 대선 때도 그랬고 이번 지방 선거때도 그랬습니다. 안철수 교수님이 대통령이 서울시장이 되지 못했다는게 속상했습니다.


하지만 한가지 알겠더라구요. 아직 때가 아닌 걸..


저는 지금 정치를하고 있는 분들 중에서 누구보다 이성적이고 현실적인 정치를 할 수 있는 분이 안철수 교수님이라는 것을 믿습니다.


상상을 해봤습니다. 만약 지금 안철수 교수님이 대통령이라면!!

아마도 문빠들 등살에, 새누리당 민주당 등살에, 뭐하나 가지고 계신 이상을 펼칠 수 있을까?


안교수님 지금 많이 힘드시고 마음도 어려우실 것 같습니다. 하지만 포기하지 말아주세요.


청춘토크 하실때 주셨던 희망, 정의가 무엇인지? 모택동이 대장정하면서 국민의 마음을 얻었던 것처럼 아래에서 부터 다시 일어나주세요.


교수님 화이팅입니다.

?
  • profile
    화이부동Best 2018.06.21 16:20

    완소로빈님의 ‘저는 지금 정치를하고 있는 분들 중에서 누구보다 이성적이고 현실적인 정치를 할 수 있는 분이 안철수 교수님이라는 것을 믿습니다.'의견에 공감합니다.

    오래된 불통세력2과 불안세력1의 낡은 양당제가 계속된다면, 우리국민과 우리국가 모두의 눈과 귀를 선동과 협박으로 마비시키는 독약이 될것입니다.

     이를테면 낡은 정치꾼들의 선동.협박에 좌빠돌이와 우빠돌이들의 제로섬게임만이.........

    조선의 동인.서인의 당파싸움이 조선을 우물안의 개구리로 외세에 눈멀게만들어 임진왜란과 외세에 멸망하듯이...
    결국 글로벌시대의 다당제와
    대통령 결선투표제와
    중대선거구가
    낡은 양당제를 극복할 대안.제도입니다.
    그럼에도 다수 양당의 기득권에 가리어 외면되고 있습니다.

    그럴수록 안철수와 바른 미래당과 소수정당들이 힘을 합해 국민들에게 알리어 낡은 양당의 기득권질.갑질을 깨도록해야합니다.
    한편 이번지선에서 안 철수와 바른미래당은 큰틀에서
    혁신의 방향을 잡았으나 아직 기호3번의 핸디캡과 함께
    국민께 적극적으로 다가설 섬세한 소프트웨어의 준비가 부족했습니다.
    치열한 소통을 위한 많은 준비의 시간과 국민의 마음을 다독일 소프트웨어가 필요합니다.

     안 철수님은 한박자 쉬시고 재충전의 시간을 갖으세요. 또 치열한 국민과의 소통을 하세요.

     나아가 선동과 협박의 실의에 빠진 국민들을 위하여 조만간 청춘콘서트를 재개하시기를 원합니다.
     좀더나아가
     중년.노년 콘서트까지
     그래서 국민들에게 희망을 주고 젊은이.중년.노년과 소통하시기를

     선동과 협박으로 신뢰가 땅에 떨어진 한반도의 시대정신은 건전마인드 실천운동입니다.
       국민눈높이 상생의 마인드, 국민눈높이 공감의 마인드, 국민눈높이 혁신의 마인드운동입니다.

  • profile
    화이부동 2018.06.21 16:20

    완소로빈님의 ‘저는 지금 정치를하고 있는 분들 중에서 누구보다 이성적이고 현실적인 정치를 할 수 있는 분이 안철수 교수님이라는 것을 믿습니다.'의견에 공감합니다.

    오래된 불통세력2과 불안세력1의 낡은 양당제가 계속된다면, 우리국민과 우리국가 모두의 눈과 귀를 선동과 협박으로 마비시키는 독약이 될것입니다.

     이를테면 낡은 정치꾼들의 선동.협박에 좌빠돌이와 우빠돌이들의 제로섬게임만이.........

    조선의 동인.서인의 당파싸움이 조선을 우물안의 개구리로 외세에 눈멀게만들어 임진왜란과 외세에 멸망하듯이...
    결국 글로벌시대의 다당제와
    대통령 결선투표제와
    중대선거구가
    낡은 양당제를 극복할 대안.제도입니다.
    그럼에도 다수 양당의 기득권에 가리어 외면되고 있습니다.

    그럴수록 안철수와 바른 미래당과 소수정당들이 힘을 합해 국민들에게 알리어 낡은 양당의 기득권질.갑질을 깨도록해야합니다.
    한편 이번지선에서 안 철수와 바른미래당은 큰틀에서
    혁신의 방향을 잡았으나 아직 기호3번의 핸디캡과 함께
    국민께 적극적으로 다가설 섬세한 소프트웨어의 준비가 부족했습니다.
    치열한 소통을 위한 많은 준비의 시간과 국민의 마음을 다독일 소프트웨어가 필요합니다.

     안 철수님은 한박자 쉬시고 재충전의 시간을 갖으세요. 또 치열한 국민과의 소통을 하세요.

     나아가 선동과 협박의 실의에 빠진 국민들을 위하여 조만간 청춘콘서트를 재개하시기를 원합니다.
     좀더나아가
     중년.노년 콘서트까지
     그래서 국민들에게 희망을 주고 젊은이.중년.노년과 소통하시기를

     선동과 협박으로 신뢰가 땅에 떨어진 한반도의 시대정신은 건전마인드 실천운동입니다.
       국민눈높이 상생의 마인드, 국민눈높이 공감의 마인드, 국민눈높이 혁신의 마인드운동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49 159146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 안철수 교수님이 지금 대통령이 아니어서 다행입니다. 하지만... 1 4 27370 2018.06.21(by 화이부동) 완소로빈
오름 포기하지 마세요. 3 24206   힘내세요
오름 6.13, 바꿔야 삽니다. 우리와 우리가정이: 총체적으로 부실한 지방정부의 기득권.갑질 낡은 1번과 2번을 교체합시다. 3 25179   화이부동
오름 제가 이 까페 가입하게된 이유. 1 8 33967 2018.11.20(by 은서) 꼬마빌딩부자
오름 믿음 3 27618   마니니
11298 4.13 총선을 전망한다!(일요신문 미래칼럼) 7 6504   title: 태극기미개인
11297 매사에 조심조심 5 3713   네오콘
11296 일요일에 정견을 발표하는 일에 대하여 3 5 3533 2016.01.06(by 다산제자) 산책
11295 진솔한 고백. 1 17 3971 2016.01.06(by 관리자) title: 배추두통66
11294 조선시대 과거시험 수준이 높군요 1 8 4220 2016.01.04(by 다산제자) 笑傲江湖
11293 Apache를 지원한 IBM 5 2941   笑傲江湖
11292 지금 교통정리 하지 않으면..... 2 3 3200 2016.01.06(by 인디안) 인디안
11291 솔개의 선택...! 2016년을 선택이 아닌 결정으로... 4 4893   심우도
11290 콘크리트층과 비정규직층 5 3064   위풍당당서원
11289 안사모 활성화를 위하여.... 11 17 4367 2016.01.14(by 교양있는부자) saebi
11288 천정배 의원은 소아에 갇히지 말고 전략적 사고를 해야 4 5 3204 2016.01.06(by 무등산신령) 뒤뜰
11287 안철수의원관련, 허위 인터넷 글들 너무 많네요 4 9 3810 2016.01.07(by hightone) 솔나문
11286 안의원은 지금부터 중도 개혁정치의 필요성에 대해서 국민들에게 강력히 호소 해야한더. 2 7 3490 2016.01.03(by 석암) 크리스
11285 과거를 기억하지 못하면 반복할 수밖에 없습니다 file 7 4433   이성민
11284 안철수 같은 분들이 더 많이 국회로 진출하는 한해가 되기를 소망합니다. 2 11 4184 2016.01.14(by 석암) 깍꿀로
11283 신당의 가치 2 2 2988 2016.01.02(by 회원101) 회원101
11282 안철수가 정치를 한다고 할때 느낀점이 있어서 글 올립니다. 1 10 4528 2016.01.14(by 三思一行) 笑傲江湖
11281 따뜻한 병신년을 기대하며 5 2798   산책
11280 일편단심 안사모님들 새해 복많이 받으세요! 4 13 2911 2016.01.04(by 다산제자) 다산제자
11279 새술은새부대에 5 2656   title: 밀집모자드림프렌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65 66 67 68 69 70 71 72 73 74 ... 634 Next
/ 6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