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최근 정치를 보며 많이 낙심했습니다. 대선 때도 그랬고 이번 지방 선거때도 그랬습니다. 안철수 교수님이 대통령이 서울시장이 되지 못했다는게 속상했습니다.


하지만 한가지 알겠더라구요. 아직 때가 아닌 걸..


저는 지금 정치를하고 있는 분들 중에서 누구보다 이성적이고 현실적인 정치를 할 수 있는 분이 안철수 교수님이라는 것을 믿습니다.


상상을 해봤습니다. 만약 지금 안철수 교수님이 대통령이라면!!

아마도 문빠들 등살에, 새누리당 민주당 등살에, 뭐하나 가지고 계신 이상을 펼칠 수 있을까?


안교수님 지금 많이 힘드시고 마음도 어려우실 것 같습니다. 하지만 포기하지 말아주세요.


청춘토크 하실때 주셨던 희망, 정의가 무엇인지? 모택동이 대장정하면서 국민의 마음을 얻었던 것처럼 아래에서 부터 다시 일어나주세요.


교수님 화이팅입니다.

?
  • profile
    화이부동Best 2018.06.21 16:20

    완소로빈님의 ‘저는 지금 정치를하고 있는 분들 중에서 누구보다 이성적이고 현실적인 정치를 할 수 있는 분이 안철수 교수님이라는 것을 믿습니다.'의견에 공감합니다.

    오래된 불통세력2과 불안세력1의 낡은 양당제가 계속된다면, 우리국민과 우리국가 모두의 눈과 귀를 선동과 협박으로 마비시키는 독약이 될것입니다.

     이를테면 낡은 정치꾼들의 선동.협박에 좌빠돌이와 우빠돌이들의 제로섬게임만이.........

    조선의 동인.서인의 당파싸움이 조선을 우물안의 개구리로 외세에 눈멀게만들어 임진왜란과 외세에 멸망하듯이...
    결국 글로벌시대의 다당제와
    대통령 결선투표제와
    중대선거구가
    낡은 양당제를 극복할 대안.제도입니다.
    그럼에도 다수 양당의 기득권에 가리어 외면되고 있습니다.

    그럴수록 안철수와 바른 미래당과 소수정당들이 힘을 합해 국민들에게 알리어 낡은 양당의 기득권질.갑질을 깨도록해야합니다.
    한편 이번지선에서 안 철수와 바른미래당은 큰틀에서
    혁신의 방향을 잡았으나 아직 기호3번의 핸디캡과 함께
    국민께 적극적으로 다가설 섬세한 소프트웨어의 준비가 부족했습니다.
    치열한 소통을 위한 많은 준비의 시간과 국민의 마음을 다독일 소프트웨어가 필요합니다.

     안 철수님은 한박자 쉬시고 재충전의 시간을 갖으세요. 또 치열한 국민과의 소통을 하세요.

     나아가 선동과 협박의 실의에 빠진 국민들을 위하여 조만간 청춘콘서트를 재개하시기를 원합니다.
     좀더나아가
     중년.노년 콘서트까지
     그래서 국민들에게 희망을 주고 젊은이.중년.노년과 소통하시기를

     선동과 협박으로 신뢰가 땅에 떨어진 한반도의 시대정신은 건전마인드 실천운동입니다.
       국민눈높이 상생의 마인드, 국민눈높이 공감의 마인드, 국민눈높이 혁신의 마인드운동입니다.

  • profile
    화이부동 2018.06.21 16:20

    완소로빈님의 ‘저는 지금 정치를하고 있는 분들 중에서 누구보다 이성적이고 현실적인 정치를 할 수 있는 분이 안철수 교수님이라는 것을 믿습니다.'의견에 공감합니다.

    오래된 불통세력2과 불안세력1의 낡은 양당제가 계속된다면, 우리국민과 우리국가 모두의 눈과 귀를 선동과 협박으로 마비시키는 독약이 될것입니다.

     이를테면 낡은 정치꾼들의 선동.협박에 좌빠돌이와 우빠돌이들의 제로섬게임만이.........

    조선의 동인.서인의 당파싸움이 조선을 우물안의 개구리로 외세에 눈멀게만들어 임진왜란과 외세에 멸망하듯이...
    결국 글로벌시대의 다당제와
    대통령 결선투표제와
    중대선거구가
    낡은 양당제를 극복할 대안.제도입니다.
    그럼에도 다수 양당의 기득권에 가리어 외면되고 있습니다.

    그럴수록 안철수와 바른 미래당과 소수정당들이 힘을 합해 국민들에게 알리어 낡은 양당의 기득권질.갑질을 깨도록해야합니다.
    한편 이번지선에서 안 철수와 바른미래당은 큰틀에서
    혁신의 방향을 잡았으나 아직 기호3번의 핸디캡과 함께
    국민께 적극적으로 다가설 섬세한 소프트웨어의 준비가 부족했습니다.
    치열한 소통을 위한 많은 준비의 시간과 국민의 마음을 다독일 소프트웨어가 필요합니다.

     안 철수님은 한박자 쉬시고 재충전의 시간을 갖으세요. 또 치열한 국민과의 소통을 하세요.

     나아가 선동과 협박의 실의에 빠진 국민들을 위하여 조만간 청춘콘서트를 재개하시기를 원합니다.
     좀더나아가
     중년.노년 콘서트까지
     그래서 국민들에게 희망을 주고 젊은이.중년.노년과 소통하시기를

     선동과 협박으로 신뢰가 땅에 떨어진 한반도의 시대정신은 건전마인드 실천운동입니다.
       국민눈높이 상생의 마인드, 국민눈높이 공감의 마인드, 국민눈높이 혁신의 마인드운동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49 176785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님의 정부에서 남의 정부로! 문재인정부의 애매모호한 정체성+ 3 갑질 마인드... new 2 223   화이부동
오름 이렇게 준비하시기 바랍니다 2 1769   꾀꼬리
오름 안철수의 정계복귀를 환영합니다. 5천여만명의 국민들과 함께 국민눈높이정치, 큰 정치프레임 혁신을 이루시기를 바랍니다 2 2337   화이부동
» 안철수 교수님이 지금 대통령이 아니어서 다행입니다. 하지만... 1 5 43766 2018.06.21(by 화이부동) 완소로빈
오름 포기하지 마세요. 4 40420   힘내세요
11263 안철수 의원님 과감한 정책 비전을 내세우세요 !! 1 3688   이성민
11262 안철수 신당 비전 발표 (기자회견 전문) "합리적 개혁노선을 정치의 중심으로 세울것" 5 27 7221 2017.07.03(by 푸르른영혼) 일파만파
11261 정치인 안철수는 모든 국민들보다 낮은 사람이 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4 3086   笑傲江湖
11260 예전에도 지금도 힘내세요!!! 1 11 3530 2017.07.03(by 비회원(guest)) title: 배추두통66
11259 안철수 신당에 안철수를 빼도 다 안다 2 2796   네오콘
11258 안철수 충청권 지지율이 낮다 ㅡㅡ;; 5 19 4639 2017.07.03(by 보물단지) title: 나비푸르른영혼
11257 신당창당은 법가적사고 보다는 묵가적사고의 인사들이 더 많이 참여하면 좋을 듯하다. 7 3571   일파만파
11256 끝까지 가야한다 5 3640   shsrhf
11255 대단하신 안사모 관리자님들. 8 14 4269 2015.12.27(by 베리) 베리
11254 우선 호남 지지 세력을 빨리 하나의 신당 세력으로 단단히 묶을 필요가 있다. 2 7 3412 2017.07.03(by 비회원(guest)) 크리스
11253 이분법에서 벗어나자 전해라~ 3 2284   笑傲江湖
11252 사이비 평론가 4 12 3989 2017.07.03(by BaeksejiBackseJi) 네오콘
11251 아직도 상황파악이 잘 안되는 분들 특히 야권분열을 운운하는 분들 뵈면 참 안쓰럽다는 생각이 듭니다 1 file 8 3418 2015.12.29(by 쿠킹호일) 심우도
11250 분열이라는 말 자체가 기분 나쁘다 1 9 3760 2017.07.03(by 비회원(guest)) 회원101
11249 야권분열의 주장은 일반화의 오류입니다. 1 9 3939 2017.07.03(by 비회원(guest)) 일파만파
11248 부산,대전찍고 전라,광주 민주화의 성지를돌아 서울의봄은 오는가? 8 3466   BaeksejiBackseJi
11247 앞으로 계속 승승장구 하시길 빌며. 제발 앞으로는 손해보는 행동 하시지 마십시오. 화이팅 하세요 3 2356   크리스틴
11246 사람 챙기고 돈 1억 쓰고 12 2963   네오콘
11245 정치브로커 구별하는법 3 3265   인디안
11244 사상계 시민회관강연 ; 1963. 7. 22 2 2119   笑傲江湖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68 69 70 71 72 73 74 75 76 77 ... 636 Next
/ 6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