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한 골목에 두 개의 음식점이 있다. 하나는 예로부터 가격이 창렬하고 중국산 재료나 유통기한이 지난


 재료에 심지어 음식에서 머리카락이나 담뱃재가 나와서 구청에 신고를 먹은적이 한두번이


아닌데도 이상하게 영업정지는 커녕 벌금 한번 제대로 먹은 적이 없는 이상한 집이고 나머지 한집은


비교적 위생도 깨끗해 보이고 재료도 제법 신선해 보여서 다닐만한 곳으로 생각돼 단골이 되기로


했다. 그런데 어느 날 찌개에서 이상하게 길쭉한 쇳조각이 발견 되서 주인장한테 이게 뭐냐고


물으니까 그냥 음식에 들어가는 재료라고 안심하고 먹으란다. 웬만하면 그 동안의 주인장과의


의리도 생각해서 의심 없이 먹고 싶다. 그런데 눈으로 보기에도 감촉으로 느끼기에도, 아무리 봐도


 대못같이 생긴 쇳덩어리가 자꾸 걸린다. 그냥 맘놓고 먹었다간 이빨이 날아가거나 위장이 뚫릴꺼


같은 깨름직한 느낌에 다시 한번 이게 뭐냐고 물어본다. 그런데 주인은 오히려 역정을 내면서 옆집


에서는 농약도 들이붓는다고 흉을 보면서 우리가게 같으면 아주 양심적이니까 그냥 닥치고


먹으란다. 어이가 없어서 이게 뭔지 성분검사를 해보자고 해도 묵묵부답, 그럼 다음부터 이걸 빼고


음식을 내와달라고 하니까 그건 절대 안된다고 우긴다. 도저히 말이 안통할꺼 같아서 나갈려고


하니까 말로는 가지말라고 하면서 문도 손수 열어주고 손까지 흔들어주니, 열통이 터져서라도


직접 음식점을 차려야 할 판이다.

?
  • profile
    항해자 2015.12.15 01:33
    문 대표와 그 주변 세력에 대한 안 의원의 서운함이 누적된 결과라는 얘기도 나왔다. 대표적 사례 중 하나가 2012년 야권 후보 단일화 토론에서 금강산 관광 재개와 관련해 당시 문 후보가 안 후보에게 했던 말이다.

    안 후보는 금강산 관광 중 피살당한 박왕자씨 사건에 대해 남북 당국 간 공식 대화에서 재발 방지 확인이 있어야 관광이 재개될 수 있다는 의견을 냈다. 하지만 문 후보는 당시 토론회에서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사망한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으로부터 재발 방지 약속을 받은 만큼 즉시 재개해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안 후보의 의견에 대해 “이명박 정부 대북 정책과 다를 바 없다”고 지적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50 205841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바라옵건데~~~~ 2 23309   엔젤로즈
오름 국민바보 안철수 3 23976   엔젤로즈
오름 님의 정부에서 남의 정부로! 문재인정부의 애매모호한 정체성+ 3 갑질 마인드... 2 23790   화이부동
오름 이렇게 준비하시기 바랍니다 2 24252   꾀꼬리
오름 안철수의 정계복귀를 환영합니다. 5천여만명의 국민들과 함께 국민눈높이정치, 큰 정치프레임 혁신을 이루시기를 바랍니다 2 25806   화이부동
11215 시작은 미미하나 5 3291   인연따라
11214 안철수의 정치실험은 우리가 궁금해하는 시대정신의 해결사역이다. 7 2338   BaeksejiBackseJi
11213 安:"이토록 오만한 대통령은 처음이다" - 기사떳는데요~~ 2 19 4297 2017.07.03(by 윤청) 해피베베해피파파
11212 "이토록 오만한 대통령은 처음이다" 2 12 4071 2017.07.03(by 三思一行) 뒤뜰
11211 안사모 모두~~ 9 3305   쿠킹호일
11210 튕겨져 나온 여집합들을 하나의 합집합으로 묶어야... 1 6 4279 2016.01.03(by 三思一行) 항해자
11209 한동안 뜸 했습니다. 8 3067   방방곡곡
11208 나무 보다는 숲을.... 13 3295   퇴직교사
11207 언론과 오피니언 리더들을 대하는 저의 관점 2 12 3650 2017.07.03(by 비회원(guest)) 笑傲江湖
11206 시련이 주는 선물 중에 하나 1 3 2468 2015.12.16(by 성일피아) 옹심이
11205 이덕일 소장과 함께 하는 글로벌 한국사 복원 3 2921   笑傲江湖
11204 다시 시작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7 3146   title: 배추두통66
11203 안님에게 아쉬운 점 5 5 3991 2015.12.17(by 네오콘) 네오콘
11202 리더의 중요성 5 3204   산책
11201 정치적 세력을 키우셔야 할텐데.. 문득 이런 생각이 드네요... 8 4315   해피베베해피파파
11200 저도 이제 다시 시작합니다.. 3 2513   해피베베해피파파
11199 기다렸습니다.^^ 5 2656   매니
11198 다시 응원을 시작합니다. 5 3409   크리스
11197 속시원했던 탈당 22 4045   笑傲江湖
11196 어려울때 친구가 진정한 친구.^^ 11 5398   찬희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71 72 73 74 75 76 77 78 79 80 ... 636 Next
/ 6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