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0050030005452.jpg

運命은 말하는 대로 결정된다

작곡가 정민섭, 가수 양미란 커플은 『 달콤하고 상냥하게 』,

『 당신의 뜻이라면 』, 『 흑점 』, 『 범띠 가시네 』, 『 봄길 』等 많은 히트곡을 발표하였다.

그러나 양미란은 이 노래 『 흑점 』을 부르고 나서 얼마 후에 골수암으로 타계했고

남편 정민섭도 몇년 뒤인 1987년 폐암으로 세상을 떠나 주위를 가슴 아프게 했다.

<흑점/양미란>


아름다운 그 입술이 눈물에 젖어
흐느끼며 흐느끼며 사랑한다 말해주오
눈물이 넘쳐서 눈물을 마시며
태양의 흑점처럼 어두운 내 가슴
말해주오 우리들의 잊지 못할 사랑을
말해주오 우리들의 영원한 사랑을

* 눈물이 넘쳐서 눈물을 마시며
태양의 흑점처럼 어두운 내 가슴
말해주오 우리들의 잊지 못할 사랑을
말해주오 우리들의 영원한 사랑을

0050010030562.jpg    

▣ 運命은 말하는 대로 결정된다.
슬픈 노래를 부른 가수들은 대부분 일찍 타계했다는 논문이 있다.

가수의 수명, 부, 즐거움과 노래 가사와는 상관관계가 있다고 한다.
신나고 즐거운 노래를 부른 가수들은 장수하고

고통, 이별, 죽음, 슬픔, 한탄의 노래를 부른 가수들은 단명할 가능성이 높다.

● 우리나라 최초의 가수 윤심덕은 <사의 찬미>를 불렀다가 그만 자살로 생을 마감했다.

● 60년대 말,<산장의 여인>을 부른 가수 권혜경은 가사 내용처럼 자궁과 위장에 암에 걸렸고

   요양을 하며 재생의 길을 걷게 되었다.

   그녀는 산장에 집을 짓고 수도승처럼 쓸쓸히 살아가고 있다 한다.

● <수덕사의 여승>을 부른 가수 송춘희는 결혼을 하지 않은 채 불교 포교사로 일하고 있다.

● 이난영은 <목포의 눈물>을 부르고 슬픈 인생을 살다가 가슴앓이 병으로49세에 숨졌다.

● 가수 양미란은 <흑점>이란 노래를 남기고 골수 암으로 숨졌다.

● 가수 박경얘씨는 향년 50세에 폐암으로 사망했다.

    그녀가 부른 노래 <곡예사의 첫사랑>의 가사에 죽음을 암시하는 내용이 있다.

    "울어봐도 소용없고 후회해도 소용없다"

● <머무는 곳 그 어딜지 몰라도>를 부른 국제 가요제 전문 가수 박경희도

    그 노래가사의 내용처럼 향년 53세에 패혈증과 신장질환으로 별세했다.

● 장덕은 <예정된 시간을 위하여>를 부르고 사망했다.

● 남인수는 <눈감아 드리리>를 마지막으로 세상을 떠났다.

    그는 41세의 한창의 나이에 '눈감아 드리오니'의 노랫말처럼 일찍 눈을 감고 말았다.

● <0시의 이별>을 부른 가수 배호는 0시에 세상을 떠났다.

    <돌아가는 삼각지>를 부른 그는 젊은 날에 영영돌아오지 못할 길로 가버렸다.

     그는 <마지막 잎새>를 부르면서 세상을 떠났다.

● <낙엽따라 가버린 사랑>을 불렀던 가수 차중락은 29세의 젊은 나이에 낙엽처럼 떨어져 저 세상에 가버렸다.
● 「간다간다 나는 간다 너를 두고 나는 간다.」<이름 모를 소녀>를 열창하던 선망의 젊은 가수 김정호는

     20대 중반에 암으로 요절, 노래 가사처럼 진짜로 가 버렸다.

● <이별의 종착역><떠나가 버렸네><내 사랑 내 곁에>를 불렸던 가수 김현식도

     역시 우리 주위를 영영 떠나가 버렸다.

● <우울한 편지>를 부른 가수 유재하는 교통사고로 사망했고,

● 하수영은 <아내에게 바치는 노래>를 부르고 세상을 떠났다.

● 가수 김광석은 <서른 즈음에>를 부르고 나서 바로 그 즈음에 세상을 떠났다.

● <이별>을 불렀던 대형 가수 패티김은 작가 길옥윤과 이별했으며,

● 고려대 법대 출신의 가수 김상희는 <멀리 있어도>를 부르면서 남편이 미국으로 유학을 가게 되어

    몇 년간 떨어져 있게 되었다고 한다.

● 가수 조미미는 35세까지 결혼이 이루어지지 않았는데 <바다가 육지라면>이 히트되면서

    재일 교포가 바다를 건너와 결혼이 성사되었다는 것은 누구나 다 아는 사실이다.

● 오랫동안 노처녀로 지내다가 <만남>을 부른 노사연은 행복한 결혼을 하게 되었다.

● <세상은 요지경> 이라는 노래를 불렀던 신신애는 사기를 당해 모든 것을 잃었다.

    노랫말 그대로, "여기도 짜가 저기도 짜가, 짜가가 판을 친다"였던 것이다.

● <쨍하고 해뜰 날 돌아온단다>을 불렸던 가수 송대관은 한동안 주춤했다가

     어느 날 다시 가수로 복귀하여 인기를 점점 얻더니, 지금은 노랫말대로 진짜 쨍하고 해뜨는 날이

    오게 된 것이다.

가수생활 10년이 넘도록 빛을 보지 못했다가 지금은 쨍하고 빛을 보게 되었다.

송대관은 그의 첫 히트곡이 <세월이 약이겠지요>였다. 이 노래 제목처럼 진짜로 세월이 약이 된것이다.

가수가 노래 한 곡을 취입하기 위해 같은 노래를 보통 2,000~3,000번이나 부른다고 한다.

이렇게 하다보면 똑같은 일이 생겨난다고 한다.

가수가 처음 노래를 연습할 때 작곡가에게 얼마나 많은 핀잔을 들었겠나.

좀더 감정을 넣으라고. 감정을 있는 대로 넣어 부른 노래들은 자기 자신이 그 노래의 주인공이 될 수밖에 없다. 감정을 제대로 넣어 부른 노래가 힛트 하는 것은 당연하고, 그 힛트 한 노래를 수백, 수천 번을

불렀을 것이 아닌가.

그러다 보니 자기도 모르게 가사 내용이 잠재의식에 덜컥 연결된 것이다.

가사의 내용이 진실이라고 믿어버린 잠재의식은 나중에 현실의 세계에다 그 내용을 정확히 투영한다.

지난 시절에 불렸던 노래 가운데 <팔도강산>이라는 노래가 있었다.

노래 가사에 "잘살고 못사는것 마음먹기에 달렸더라"는 소절이 있어서 가난했던 시절

사람들에게 큰 용기를 주는 노래였다.
이 노래 가사 대로 우리 국민은 마음먹고 노력한 결과 오늘의 경제부국을 이루게 된 것이다.

[나는 말의 힘이 어느 정도인가를 여러 각도에서 조사를 했다.
가수 100명을 대상으로 히트곡이 운명에 어떤 영향을 미쳤는가를 조사해보니

놀랍게도 91명의 가수가 자신의 히트곡과 운명을 만들었고 요절한 가수들은 너나없이

죽음과 연관된 노래를 불렀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노래는 말에다 곡조를 실은 것이어서 말보다 더 큰 영향력을 발휘하는 것이다.

"밝고 힘찬 노래만 불러라. 그 것이 성공행진곡이다.

 슬픈 노래를 부르지 말라. 그 노래는 복 나가는 노래다.
 밝고 신나는 노래를 불러라. 노래대로 운명이 만들어진다. "


한국노랫말연구회에서는 슬픈 노래를 부른 가수들은 일찍 죽거나 슬픈 운명의 길을 걷는다라는

사실을 발표했다.
"마음에 밝은 곡조의 노래를 볼러라 우리들 자신의 '마음의 파장이' 이 파장에 맞는 일을 끌어들인다.

우리들의 마음의 파장이 '기쁜 곡조'를 연주한다면 '기쁜 일'이 모여올 것이고,

우리들 마음의 파장이 '공포의 곡조'를 연주한다면 '두려워해야 할 일'이 일어날 것이다.

우주에는 여러 가지 종류 일의 이미지가 있어서 '마음파장' 이 표류하고 있다가,

자기 마음의 파장에 따라 우주에 표류하고 있는 갖가지 일의 이미지 중에서 자기에게 파장이 맞는

이미지가 '방송 전파' 에 실려 끌려오는 식으로 그 모습을 자기의 신변에 나타내게 되는 것이다.

아무 것도 원망할 일은 없다.

잠시 걸음을 멈추고 자기의 '마음의 파장'이 어떤 곡조를 연주하고 있는가를 되돌아보는 것이 좋다.

그리고 그것이 어두운 곡조라면 밝은 곡조의 '마음의 파장' 으로 바꾸는 것이 좋다.
마음에 '슬픈 노래를 부르지 말라. 마음에 '기쁨의 노래'를 불러라."

말은 그대로 된다.
우리 입에서 부정적인 말이 나오면 모든 상황이 부정적으로 되고,

긍정적인 말이 나오면 상황이 긍정적으로 될 수 있다. 그러므로 우리는 항상 긍정적인 말을 많이 해야 한다.

요즘에 한국의 경제적 지위가 국제적으로 많이 나아졌지만 과거에 우리 나라가 못 산 가장 큰 이유는

말 때문이었다. 얼마나 부정적인 말이 많았는가?
자녀에게 실망했다고 자녀에게 "빌어먹을 놈"이라고 하면

자녀는 절대 "베푸는 사람"이 되지 않고 "빌어먹을 놈"만 될겄이다.

그리고 흔히 내뱉는 "죽겠다!"는 말도 문제다.
"배고파 죽겠다, 귀찮아 죽겠다."고 하면 죽을 일만 생겨나게 된다.
아무리 어려워도 "살만 하다!"라고 해야 한다.

수필가 이어령 교수는 우리 나라가 그래도 이만큼 잘 살게 된 이유가 코흘리개 아이들 때문이었다고 한다.

그 아이들이 코를 흘리니까 어른들이 말하기를 "얘야! 흥<興>해라!"

그 말을 많이 해서 우리 나라가 흥하게 되었다는 겄이다. 유머 속에 메시지가 있는 글이다.

어른들이 아이들을 보고 "흥하라!"고 하면 흥하게 되고, "망할 놈!" 하면 망하게 된다는 것이다.

옛날 가수 박재란 여사의 말에 의하면 "가수는 대개 자기가 가장 히트한 곡대로 된다!"고 한다.

왜냐하면 가수가 한 곡을 히트곡으로 만들려면 그 곡을 대개 오천 번은 불러야 하는데,

그렇게 부르다 부면 자기 암시에 빠져 그 인생도 그렇게 될 확률이 크다는 것이다.  

 

?
  • ?
    퇴직교사 2015.10.29 23:45

    부모의 긍정적 사고가 자녀의 긍정의 사고가 돼고,, 부모의 부정적 사고가 자녀의 부정적 사고가 돼니,
    리더의 사고가 국가의 사고나 국민의 사고가 되겠지요.......
    일본 인삿 말 사요나라가 사고나라가 되듯이..... 글 잘 읽었습니다~~~~

  • ?
    다산제자 2015.11.09 06:56
    저는 신유의 "일소일소 일노일노"를 다운받아 자주 듣습니다. 노래가사가 긍정적인데다가 곡 리듬이 경쾌해서 말입니다. 가사중 `마음하나를 내려놓는게 말처럼 쉽지않아도 일소일소 일노일노(한번웃으면 한번 젊어지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50 205848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바라옵건데~~~~ 2 23314   엔젤로즈
오름 국민바보 안철수 3 23994   엔젤로즈
오름 님의 정부에서 남의 정부로! 문재인정부의 애매모호한 정체성+ 3 갑질 마인드... 2 23796   화이부동
오름 이렇게 준비하시기 바랍니다 2 24252   꾀꼬리
오름 안철수의 정계복귀를 환영합니다. 5천여만명의 국민들과 함께 국민눈높이정치, 큰 정치프레임 혁신을 이루시기를 바랍니다 2 25806   화이부동
11055 개는 富를, 고양이는 가난을 부른다?… 中과 독일의 일맥상통 동물 풍수 1 3944   백파
11054 어르신, 왜 일하십니까…“용돈 벌이” 8% “생활비 마련” 79% 1 1 2868 2015.11.03(by 다산제자) 백파
11053 유용(有用)한 인재들이 배출되어야 1 4 2625 2015.11.02(by 다산제자) 백파
11052 漢江 - 28개 다리연구 0 4574   백파
11051 김현성(45), 남혜용(47) 부부는 명문대를 졸업하고 18년째 두 아이와 함께 세계 여행나라를 옮겨 다니면서 아이들도 단단해져 갔다 2 8294   백파
11050 그때 그시절. 山河(산하)와 사람들(부산), 1952년, 부산 풍경과 사람들 1 3 5369 2015.10.31(by 다산제자) 백파
11049 우리 가족은 17년째 세계여행 중 양말 장사, 콘테이너 잡부 등 막일 "돈보다 가족과 함께하는 삶이 소중… 어리석어 보여도 편하고 행복해요" 1 0 8564 2015.11.03(by 퇴직교사) 백파
» 신나고 즐거운 노래를 부른 가수들은 장수하고 고통, 이별, 죽음, 슬픔, 한탄의 노래를 부른 가수들은 단명할 가능성이 높다. 2 4 14337 2017.07.03(by 다산제자) 백파
11047 부부가 해상에서 위험에 위험에 부인을 돌보지 않고 혼자 도망쳤을 때, 부인이 마지막에 한 말은.....? 3 3792   백파
11046 당신의 가슴 뭉클하게 하는 실화... 꼭 읽어 보세요 3 3477   백파
11045 우리가 잘 몰랐던 사실 24가지 1 6 6411 2017.07.03(by 다산제자) 백파
11044 전국 덮은 초미세먼지] 얼마나 위험한가 심혈관 질환과 뇌졸중 위험도 높여 1 2910   백파
11043 당신의 신체 부위별로 좋은 약초와 음식 0 12605   백파
11042 동치미 김미경 강사님의 '가족을 살리는 엄마의 말' 2 16001   백파
11041 인문정신문화진흥과 국정교과서 2 5313   백파
11040 성(姓)과 씨(氏)는 뭐가 어떻게 왜 다른가? 0 5145   백파
11039 반기문,문재인,김무성에대해 우선한마디 언급하자면! 2 11 3758 2015.11.02(by BaeksejiBackseJi) BaeksejiBackseJi
11038 9급공무원 택한 서울대생…동료학생들 “이해된다” 긍정 반응 2 1 7913 2015.10.25(by 다산제자) 백파
11037 가보(家寶) 갖기를 제안한다 1 2786   백파
11036 내 삶의 우물은 어디있을까? 1 3815   쿠킹호일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79 80 81 82 83 84 85 86 87 88 ... 636 Next
/ 6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