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시사돌직구 안철수 노원병 방송을 보고. 표창원 트위터까지보고 이렇게 가입까지 하게되었네요.

 

지금 안철수교수가 왜이렇게 많은 이들에게 치이고 있어야만 하는지좀 분통터졌달까요? 안철수 교수가 그렇게

두렵고 짜증나는 이유가 뭘지 한번 다시금 생각해보게되었습니다. 그래도 저의 이성적인 머리로는 과연 그들이

안철수교수에게 뭐라고 할 위인들인지 정말로 웃음이 날정도더군요.

 

표창원전교수의 행동은 정말로 믿었던 도끼에 발등을 찍혔달까요?

 

일명 정의를 논하고. 객관성과 중립성을 이야기하던 그가 김지선선거캠프 멘토링으로 들어간뒤 안철수노원병을

주제로 선정하고 시사돌직구에 노회찬을 등장시켜 안철수를 비방하고 그에게 자신이 이야기하는 정체성을 밝히

라는 언행들을 보면서 과연 저사람이 자신을 보수라고 논하며 정의를위해서라면 목숨도 버릴수있다고 이야기하는

사람인지 의심이 가게되더군요.

 

더확실해진것은 그의 트위터를 보면서였습니다. 안철수 지지자들을 일베로 몰아넣더군요..

 

일부몰지각한 이들이 비방을 할수도있지요. 그문제의 중심에 선것은 표창원자신이 그런 논란의 원인제공이라는

생각은 전혀 하지못하나봅니다. 그러면 감내해야겠지요. 안철수후보는 이유가있어서 비방과 욕설을 듣는것인가요?

그가 자신을 비방에대해서 특정무리를 지적하며 협박비스므리하게 한적이있나요? 역시 경찰밥드셧다 이건가요?

자신은 중립을 유지할수있다고 하지만. 결국에 그는 정치판기웃거리는 이슈메이커로 보일뿐이더군요.

 

그에게 노회찬의 삼성떡값 폭로가 정의였고 김지선후보가 그유지를 받드는것이 정의라고 빋을지모르겠지만.

안그런 사람들도 많다는것을 잘모르나 봅니다.

 

한명숙 서울시장선거때는 많은 사람들의 손가락질을 받으며 새누리당2중대 소리까지 듣던 보잘것없던 민주투사

노회찬씨가 이제는 열사가되어있으니까 말입니다. 지금가지 노회찬씨가 진보당으로써 새누리당과 협력?하고

정의에반하는 행동들도 많았음에도 불구하고. 그의 꺼져가던 정치생명을 불사르기위해서 전략적으로 삼성떡검

을 폭하는것을 결과적 정의라고 판단해보지는 못하나봅니다.

 

뭐 자기딴엔 뭔가 이유가있었겠지요 저또한 노회찬의원 생각에대해선 추측일뿐이니까요.

하지만 어찌되었건. 중립이라는 단어를 서스름없이 쓰던그는 시사돌직구 하차를 결정했고. 책임을 통감한것이

겠지요. 오히려 그만둔이후의 행보가 더 거짓스럽더군요. 대놓고 김지선후보 지지를 하고있더군요. 그래놓고.

자신은 선거개입도아니고 지지하는것도아니라고 하는걸보면. 과연 트위터를 왜하는지 궁굼하더군요.

 

안철수후보가 왜 새정치를 이야기하는지 그속내가 무엇인지 귀기울일 생각이 없습니다.

 

단지 안철수의 반대편에있는 사람들은 그가 우리편이길 바라는듯합니다.

하지만 안철수후보가 이야기했던걸 기억합니다 자신은 안보는 보수 경제는 진보 나머지는 상식에맞게.

이말은 자신은 중도통합을 이야기하고있는데. 그들은 무조껀 편을 갈라서길 바랍니다. 정말로 바보같다고

생각됩니다. 누구의 편이 아니라. 자신과 뜻을 같이하는 사람들과 함께하자인데. 그들은 좌파인지 우파인지만

논하고있습니다. 오히려 그에게 당신의 뜻이 무엇이냐며 새정치는 무엇이냐며 묻습니다.

 

안철수후보가 대답했습니다. 기본으로 돌아가는것이라고. 정치의 초심 낮은 정치 밑바닥부터 기본에서 시작하

는것 이말뜻을 이해못하나봅니다..

 

정치가 왜이렇게 썩어버린것일까요? 그건 기본을 지키지않아서입니다 정의를 져버리고 자신의 양심을 팔고.

욕심과 탑욕에 눈이 멀어서겠지요.

 

 

앞으로 안철수후보에게 쓴소리도 하고. 응원도 할예정입니다. 그리고 그가 나아갔으면 하는 바람을 적는 공간이

라고믿고. 글을 올려보려합니다. 저와같은 생각으로 안철수 후보를 응원하는 분들과 함께하고싶습니다 ^^

 

 

?
  • ?
    하얀돌^ 2013.04.12 07:58
    이상한 사람들 많아요,,
  • ?
    찻잔사이 2013.04.12 08:01
    표창원은 처음부터 김지선이 정의고 안철수는 불의라는 뉘앙스로 접근을 하더군요.
    김지선 인터뷰 보니까 원래 표창원은 노회찬과 친분이 있었던 사람이에요.
    개인적 친분을 매개로 정의 부르짖는 게 남에게 얼마나 인정받는다고....한심할 뿐이죠.
  • ?
    콩고물 2013.04.12 10:20
    부러우면 지는거라서 다들 안부러운척, 강한척, 정의로운척 하는거예요. 정의가 어떤건지 알지도 못하는 저런 사람들 신경끄고 안후보님 선거운동에 올인하자구요. 언론에서도 안후보님의 선거전략이나 선거운동을 돕는 사람들이 굉장히 전략적이고 적극적이라서 허준영후보는 밀릴 수밖에 없다고 하더군요. 보름남짓 남은 기간에 힘들어도 보름후에 환희의 눈물 흘릴날을 위해 열심히 도와드리는게 우리의 할일인 것같습니다. 안후보님과 여러분 모두 잰틀맨입니다.
  • ?
    안철수살아있네 2013.04.12 10:50
    표창원 말에 신경 쓸 필요 없습니다 우리가 관심을 가지면 가질수록 표창원은
    자신이 잘 난줄 알고 착각 할 것 입니다. 표창원 같은 사람은 그냥 무시하시는게
    가장 좋은것 같습니다 표창원이 이상한 말을 해도 그 말에 귀를 기울이는 사람은
    극성 진보지지자들 뿐입니다.
  • ?
    철수대통령 2013.04.13 11:42
    진짜. 표창ㅇ원은. 지가. 잘난줄. 알아요 ㅋ
  • profile
    greentea12 2013.04.12 11:17
    좋읍니다. 쓴소리도 하시고 많이 응원도 해주십시요
    환영합니다
  • ?
    hkyoungai 2013.04.12 11:28
    땀 흘린 후의 기쁨..... 어떤 상황에서라도 진심으로 최선을 다하면 반드시 승리합니다.
    힘냅시다 !!!!
  • ?
    철수대통령 2013.04.12 13:52
    표창원 넘 웃거요ㅡㅡㅋ
    안사모 지지자 몆명이. 자기하고. 김지선. 괴롭혔다고. 어쩌고 하는거보고. 아!! 소인배구노. 그럼. 안후보님은. 죽었게요. 안호보님은. 없는. 여자까지 만들기. 이봉규. 황장수. 변희재. 윤창중. 암바놈들. 수없이 억울하게. 당해도. 너무. 대응. 안할정도리. 굳건하더만
    역시. 내가. 포창원 보면서. 아!! 역시. 안후보님이ㅡ큰인물. 대인배구나. 했습니다.

    표창원. 크게 될. 인물아닙니다. 소인배.
  • ?
    은하 2013.04.12 15:00
    동감합니다.
  • profile
    title: +_+실버스 2013.04.12 17:28
    동갑이라고 애기하기도참 뭐하네요.ㅠㅜ 어쩌다 표창원이 저렇게 되었는지..
  • ?
    반달 2013.04.12 15:19
    표창원 트위터 보고, 주객이 전도되어도 한참이구나. 싶었는데,,
    일일이 반응할 필요없다 생각합니다.
    안철수후보님 보시면 답이 보여요.
    깔끔하게 무응답으로,
    '소리에 놀라지 않는 사자와 같이,
    그물에 걸리지 않는 바람과 같이'
    그리고, 극악스러운 그 쪽 사람들과 같은 길 가면 안된다 생각합니다.
    안철수후보님께서 낮은 자세를 말씀하셨듯이.
    우리들도 낮은 자세로,
    그렇게요..
  • ?
    메두사 2013.04.12 17:38
    믿음직스러운 안후보님 화이팅 실버스님도 반갑습니다 ^^^~
  • ?
    신난다야호 2013.04.12 23:33
    맞아요 언론이 안님편은 없는거같아 안타까워요 ,그러나 진실은 늘 승리하겠죠? 우리 힘내 보아요.
  • ?
    white100 2013.04.13 01:57
    진보정의당 측은 이번 선거가 노회찬 판결에 대한 심판의 성격을 가질 것이라고 하는데요, 이것을 보면 이들 진보 진영이 대선에서 패배한 원인을 아직도 파악하지 못한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요. 이제 우리 국민들의 상당수는 그처럼 거대한 문제에 대해서는 관심이 없어 보이거든요. 표창원 전 교수의 경우는 무관심이 최고의 대응책인 것 같아요. 안철수와 대립각을 세워서 자신의 존재감을 드러내려고 하는 것 이상도 이하도 아니라 생각됩니다. 앞으로 정치가로서 활동하고 싶어하는데, 조급증 때문에 지난 대선 때부터 악수를 거듭 두는 것 같아서 개인적으로는 미운 마음이 들기보다는 안스러운 마음이 앞서네요.
  • ?
    title: 팽귄초콜릿맛사탕 2013.04.13 10:04
    올 ㅋ 나 표창원은 믿었는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49 176697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이렇게 준비하시기 바랍니다 2 1740   꾀꼬리
오름 안철수의 정계복귀를 환영합니다. 5천여만명의 국민들과 함께 국민눈높이정치, 큰 정치프레임 혁신을 이루시기를 바랍니다 2 2275   화이부동
오름 안철수 교수님이 지금 대통령이 아니어서 다행입니다. 하지만... 1 5 43742 2018.06.21(by 화이부동) 완소로빈
오름 포기하지 마세요. 4 40338   힘내세요
오름 6.13, 바꿔야 삽니다. 우리와 우리가정이: 총체적으로 부실한 지방정부의 기득권.갑질 낡은 1번과 2번을 교체합시다. 3 41127   화이부동
12543 최근 여론조사와 관하여.....안사모 입장에서 대응할수 있다면... 17 18 5295 2013.04.05(by 소슬) 마일드세봉
12542 안후보님에게 힘이 되어 드리고 싶어요.~~ 13 18 3428 2013.04.03(by 서라벌) 은하
12541 마들역의 감동! 트윗에 올라온 이 사진 보셨나요! ㅠㅠ 19 file 18 6241 2013.03.30(by 솔향) cjftn1219
12540 현장 체험에서 보고 들은 소식 37 18 5113 2013.03.30(by 혜성맘) 혜성맘
12539 안쌤의 노원출마는 신의 한수입니다. 11 18 3508 2013.03.18(by 서이화) AhnThink
12538 ... 안철수 지지자들에 바란다^^* 4 18 3179 2013.03.13(by 이윤숙) 이윤숙
12537 정말 대단하다...창당 2개월도 안되어서 전국 173 곳에 명실공히 국민의당 이름의 후보들이 당당히 나섰다. 6 17 5754 2016.03.27(by 천마산) 크리스
12536 펌글 - 안철수가 없었다면 이 나라 정치판이 어찌 됐을까? 2 17 3893 2016.03.12(by 드림프렌) 경제민주
12535 행동으로 보여줄때가 왔습니다(창당준비) 13 17 4334 2016.01.15(by 관리자2) 다산제자
12534 신당 관계자분들 오바하지 말고, 꼼수부리지 말고, 정도로 가십시요. 16 17 5669 2016.01.11(by 다산제자) 깍꿀로
12533 진솔한 고백. 1 17 4591 2016.01.06(by 관리자) title: 배추두통66
12532 안사모 활성화를 위하여.... 11 17 4945 2016.01.14(by 교양있는부자) saebi
12531 안철수 대표 쫄지말고 힘내시라! 4 17 8207 2014.05.28(by 헐) 잘좀하자
12530 안철수의 인내에 박수보내며~~~ 9 17 7885 2014.05.20(by 행복한재능) title: 나비소피스트
12529 안철수씨를 못믿을것이 전혀 없는게 4 17 6289 2014.05.09(by 황완순) 뉴트럴
12528 문재인의원을 필두로 친노의 역습이 시작됬습니다. 안철수의원님 이겨내야합니다 14 17 3968 2014.03.25(by 다산제자) dydtppm
12527 긴시간 같이왔지요..그리고 같이 가야죠! 11 17 5005 2014.03.06(by 찬희) 익자삼우
12526 새정치연합 당원 가입 방법임.^^(안사모인 모두 실천당원이 됩시다.^_^) 22 17 18679 2014.02.23(by 찬희) 찬희
12525 안님의 뜻이중요하다. 17 17 7274 2014.02.10(by 노아) title: 배추두통66
12524 찻잔사이(다솔님ㅎ) 실버스 찬희님 일단 본문으로 들어오세요(진실님과 천사님 메인 테이블로 ㅎㅎ) 30 17 4500 2014.01.11(by 소서노) 보편적상식(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636 Next
/ 6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