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모든 사태를 자신의 책임으로 돌리고 장고의 성찰과 반성의 시간을 갖겠다.

비록 아마추어들의 사고지만 결국 대선 후보를 위함이었다니 전적으로 자신이 안아야 할 정치적, 도의적 책임으로 받아 들였다. 그대신 절대 국민의당의 제3의길은 변함없이 응원해달라는 안철수의 간곡한 부탁은 비록 당이 분탕질을 해도 이제 다시 화합하고 제대로 당의 새로운 모습을 찾아가야 한다는 뜻이다.

창업주로서는 자신 보다 당의 앞날을 더 걱정하는 대목이다.

장고의 시간을 거친 오늘 대국민 사과문은 추하지 않고 진정성이 담긴 패배한 대선 후보의 깨끗한 모습이었다.

잠깐이나마 안철수의 새정치 아이콘의 모습이 오버랩되는 순간이기도했다.

앞으로 검찰 수사등 여당의 정치적 보복이 어떻게 전개될지 모르겠지만 이과정에서 안철수와 국민의당은 지혜롭고 단결된 모습으로 전화위복의 계기로 만들기를 기대한다.

장고와 성찰의 시간이 얼마나 길지 모르겠지만 이귀중한 시간속에 자신의 부족함을 깨우치고 메우는 가운데 국민속에 다시 열망하는 정치인으로 돌아오기를 기대한다.

가능하다면 자신을 진정으로 성찰하는 책이라도 한권 낸다면... 지지자로서 권하고 싶다.  

 

?
  • ?
    개똥철학Best 2017.07.12 22:51
    비온뒤에 땅이 굳어지듯 언젠가는 안철수의 진심을 국민들이 알아주는때가 있겠지요.그 정도의 각오는 하고 정치판에 뛰어들었지 않겠읍니까
    일부 기회주의자들이 안철수의 마음에 상처를 주었지만 우리는 그의 진심이 언젠가 세상을 환희 밝게할것이라 믿읍니다.사람은 천성이 쉽게
    바뀌지 않는법입니다.우리는 어려울때일수록 그를 더욱 지지해야한다고 봅니다. 안철수가 처음에 정치에 입문할때 많은 주위분들이 정치판의
    냉엄함을 잘 알기에 정치에 뛰어들지 말것을 권유한것으로 생각됩니다만 그는 과감히 정치를 개혁하고자 정치에 입문했읍니다.세상은 바꿔도
    그의 진심은 살아 숨쉴것이라 생각합니다.그래도 안철수가 있었기에 정치가 바뀌어가고 있늠은 주지의 사실입니다.
  • ?
    한이Best 2017.07.13 08:47
    안철수는 핸디캡이 많다
    서울 의대 10년이 그의 인생의 오점이다
    정치인으로서는...
    지금에서야 민생을 온 몸으로 느낄 수 있을까?
    나는 말했다
    모택동의 대장정을 선택하라고
    적어도 한 2년간은 그렇게 굴러야 한다
  • ?
    개똥철학 2017.07.12 22:51
    비온뒤에 땅이 굳어지듯 언젠가는 안철수의 진심을 국민들이 알아주는때가 있겠지요.그 정도의 각오는 하고 정치판에 뛰어들었지 않겠읍니까
    일부 기회주의자들이 안철수의 마음에 상처를 주었지만 우리는 그의 진심이 언젠가 세상을 환희 밝게할것이라 믿읍니다.사람은 천성이 쉽게
    바뀌지 않는법입니다.우리는 어려울때일수록 그를 더욱 지지해야한다고 봅니다. 안철수가 처음에 정치에 입문할때 많은 주위분들이 정치판의
    냉엄함을 잘 알기에 정치에 뛰어들지 말것을 권유한것으로 생각됩니다만 그는 과감히 정치를 개혁하고자 정치에 입문했읍니다.세상은 바꿔도
    그의 진심은 살아 숨쉴것이라 생각합니다.그래도 안철수가 있었기에 정치가 바뀌어가고 있늠은 주지의 사실입니다.
  • ?
    한이 2017.07.13 08:47
    안철수는 핸디캡이 많다
    서울 의대 10년이 그의 인생의 오점이다
    정치인으로서는...
    지금에서야 민생을 온 몸으로 느낄 수 있을까?
    나는 말했다
    모택동의 대장정을 선택하라고
    적어도 한 2년간은 그렇게 굴러야 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49 170351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안철수 교수님이 지금 대통령이 아니어서 다행입니다. 하지만... 1 4 37929 2018.06.21(by 화이부동) 완소로빈
오름 포기하지 마세요. 3 34559   힘내세요
오름 6.13, 바꿔야 삽니다. 우리와 우리가정이: 총체적으로 부실한 지방정부의 기득권.갑질 낡은 1번과 2번을 교체합시다. 3 35627   화이부동
오름 제가 이 까페 가입하게된 이유. 1 9 44619 2018.11.20(by 은서) 꼬마빌딩부자
오름 믿음 3 37942   마니니
12565 만들어 본 안사모 조직도와 몇가지 29 file 0 2920 2014.01.19(by 똘똘이) 무아
12564 안철수님을 가까운 곳에서 도우시는 분들은 , 29 22 4174 2013.12.22(by 나루터) title: Hi발톱
12563 윤창중 성범죄' 피해여성 "허락 없이 엉덩이 만져" 미국 경찰 "성추행 범죄 수사하고 있다" 29 file 4 6284 2013.05.11(by 서라벌) title: 태극청년서라벌
12562 변희재 트윗 안철수에 대해 막말 이런놈이 MBC 사장을 한다면 끔찍.......... 29 15 9008 2013.04.04(by 허꾸야) 정치란
12561 기분 좋은 전화 한통화 받앗습니다. 29 1 36 8535 2013.04.13(by 초콜릿맛사탕) 안철수살아있네
12560 문국현이 은평구 국회의원 출마 기억 하시나요? 29 5 5991 2013.03.07(by 유성군) 안철수살아있네
12559 ○ 박근혜의 답변을 문장으로 옮겨보니... 29 7 8756 2012.12.11(by 코스.모스) 국민의한사람
12558 권력을 나누려한다고 욕해대는 새누리 일당! 29 7 3886 2012.12.11(by 우선인간) title: 태극기미개인
12557 대학로에 안철수 후보님 방금 전 등장 (사진 있음) 29 3 1933 2012.12.08(by 올인) 국민의한사람
12556 죄송하지만, 저는 적극적 지원 발표 순간 모든 기대를 접겠습니다. 29 8 5926 2012.12.05(by Jenny) bring
12555 아싸 문재인 지지안했어요 !! 29 4 2116 2012.12.03(by Jenny) 안철수후보님돌아와주세요
12554 개인적인 마음의 글 한번 담아 봅니다.^^ 29 8 3699 2017.10.29(by sunday) title: 파란별탑건
12553 권력은 국민 에게서 나온다? 28 6 4211 2014.03.01(by 산책) 불비불명
12552 밀려오는 좌절감... 떠나고 싶다...ㅠㅠ 28 8 3372 2014.01.25(by 발톱미테때) title: Hi발톱
12551 안사모에도 깨시민 조짐이 보이네요 28 0 3166 2014.01.19(by 아기공룡둘째) 똘똘이
12550 < 안녕들 하십니까? > 28 file 22 6262 2013.12.18(by 북한산85) title: 태극기김반석
12549 현수막 불법선거 심상치가 않습니다. 28 16 5678 2013.04.19(by 코스피) 안철수살아있네
12548 아 기다린 보람이 있었어요 ^^ 28 1 file 23 9060 2013.04.03(by 통큰엄마) mjj2sh
12547 우리는 우리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해야 한다.. 28 4 2948 2013.03.28(by 꽃밭에서) title: hart장난꾸러기의세상사는이야기
12546 상계동 친구! 28 14 5013 2013.03.23(by 소통세상) 페리오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635 Next
/ 6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