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문화/예술/과학 게시판입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IMF도 경고한 ‘한국 가계-기업 부채’

유재동기자

입력 2015-12-12 03:00:00 수정 2015-12-12 03:39:13

1449710599_news_banner_image_0.jpg
1449710599_news_banner_image_1.jpg
1449710599_news_banner_image_2.jpg

1369204799_news_banner_image_5.jpg

 

“외환위기 수준에 근접 위험수위”  
가계 1200兆-기업 2400兆 빚… 美금리인상땐 상환부담 더 커져
韓銀총재도 “부채관리 나서야”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금리 인상 결정을 앞두고 국제통화기금(IMF)이 한국 경제의 부채 문제에 대해 경고했다. 미국이 조만간 정책금리를 올리고 이에 따라 국내 시중금리도 상승하기 시작하면 빚 많은 가계나 기업의 상환 부담이 커지면서 한국 경제가 큰 충격을 받을 수 있다는 우려다. 연준은 15, 16일 회의에서 2008년 이후 제로 수준(0∼0.25%)으로 유지해 온 정책금리를 7년 만에 인상할 것이 확실시되고 있다.

한국은행과 IMF가 11일 서울 중구 을지로 롯데호텔에서 공동 주최한 콘퍼런스에서 딩 딩 IMF 아태국 선임연구원은 “일부 아시아 국가의 부채 위험이 1997년 아시아 외환위기 수준에 근접해 있다”며 “한국의 가계대출 역시 향후 이자율 상승의 위험에 노출돼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한국의 기업대출은 소수의 회사에 집중돼 있고, 이 회사들의 유동성이나 수익성도 나빠 향후 금융 안정을 저해하는 위험 요소가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현재 한국의 가계부채와 기업부채는 각각 1200조 원, 2400조 원에 이른다.

이주열 한은 총재도 같은 자리에서 “미국의 통화정책 정상화에 따라 국제금융시장 여건이 지금까지와 다른 방향으로 전개될 가능성이 높다”면서 “정부와 민간이 차입 수준을 안정적으로 관리하는 데 유의하고 비효율적인 기업에 대한 구조조정을 촉진해 나가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앞서 9일 한국개발연구원(KDI)도 “가계부채가 줄지 않으면 나중에 경제의 발목을 잡을 수 있는 만큼 당국이 리스크 관리에 나서야 한다”고 지적한 바 있다.

전문가들은 대외 수출 여건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 빚에 짓눌린 가계와 기업이 소비와 투자를 줄일 경우 내년 경제가 상당한 어려움에 처할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유재동 기자 jarrett@donga.com
?img=%2BlYdFxpq16UwKovdhAnrMqgXFopvFovqF

Who's 백파

?

서울대 국문학 박사

전 숭실사이버대학교 조교수

전 건국대학교 조교수

이 글을 추천한 회원
  교양있는부자   title: 태극기O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추천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문재인 될까봐 걱정스러워왔어요 1 38986 6 2017.02.02(by 화이부동) seo****
오름 복고주의에 대한 오해로 빚어진 참사 38375 2   笑傲江湖
오름 노후 준비는 '이것' 40932 3   백파
오름 안방에서 얻고 싶은 것...서양과 동양의 차이 40324 3   백파
» IMF도 경고한 ‘한국 가계-기업 부채’ 37994 3   백파
472 [프레시안] 미국은 어떻게 세계를 착취했나 file 7941 1   笑傲江湖
471 "잘 날고, 잘 맞는다"..K 계열 무기 체험기 9052 0   1:10000(안원장)
470 [단독] 방산업체 뒤덮은 '軍피아 낙하산' 1 6342 1 2014.10.23(by 미개인) title: 태극기OK
469 프리메이슨과 일루미나티에 대해서... 14953 0   title: 태극기미개인
468 신문, 방송의 거짓말들 file 5984 0   민언련
467 '오바마의 속임수'를 기억하시는지요? 5735 1   title: 태극기미개인
466 이스라엘' 공습에 가자 희생자 319명 넘어…반 총장 중동행(종합) 3 7055 0 2014.07.22(by OK) 1:10000(안원장)
465 이스라엘 지상軍 가자 진격.. 하마스와 전면전 4 6395 1 2014.07.21(by OK) title: 태극기OK
464 <말레이기 피격> "미국, 친러시아 반군 소행 결론" 6435 0   title: 태극기OK
463 13억 중국 對 13억 이슬람… 충돌하나 1 6260 0 2014.07.20(by 1:10000(안원장)) 일파만파
462 일본 "집단자위권 행사 가능"…전쟁할 수 있는 나라로 3 5177 0 2014.07.02(by OK) 1:10000(안원장)
461 총기난사 희생장병 합동영결식 22사단葬으로 엄수 4669 0   title: 태극기OK
460 北 외무성 "김정은 암살 영화는 테러행위"…보복 위협 5073 0   title: 태극기OK
459 軍, '임 병장 메모' 비공개 방침…무슨 내용 있길래 5518 0   title: 태극기OK
458 무장탈영 임 병장 자살시도 후 생포…병원 후송 2 6267 0 2014.06.23(by OK) title: 태극기OK
457 동부전선 GOP서 병장이 총기난사…5명 사망, 7명 부상(종합2보) 5 6857 0 2014.06.22(by 1:10000(안원장)) 1:10000(안원장)
456 동부전선 GOP서 병장이 총기난사…5명 사망, 5명 부상 2 5017 0 2014.06.22(by OK) title: 태극기OK
455 이라크, 美에 공습 공식 요청…석유메이저 철수 시작 4418 0   title: 태극기OK
454 "내전위기 이라크..언론도 종파분쟁 갈등" 4342 0   title: 태극기OK
453 중동 전역으로 번지는 이라크 전운… “지도 바뀔 수도” 8669 0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4 Next
/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