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문화/예술/과학 게시판입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강매논란 휩싸인 관련규정 삭제반대 의견 복지부에 전달

(서울=연합뉴스) 서한기 기자 = 곧 크리스마스 실을 발행하고 본격 모금캠페인에 들어갈 대한결핵협회가 발을 동동 구르고 있다.

최근 보건복지부가 강매논란에 휩싸인 관련 규정을 폐지하는 내용의 결핵예방법 일부 개정안을 입법예고하고, 공포 후 6개월이 지난 뒤부터 시행하기로 하면서 올해 실 판로에는 먹구름이 드리웠다.

결핵협회는 올해 크리스마스 실을 제작해 내주부터 일반 판매에 나설 예정이다. 27일부터는 홈페이지에도 실을 올려 온라인에서도 판매한다.

이번에 만든 실은 반달곰, 수달, 사향노루, 가문비나무, 금강초롱꽃 등 백두대간에 자생하는 고유 동식물 10종을 소재로 도안했다.

결핵협회는 내년 2월말까지 실을 팔아 지난해와 같은 목표액인 42억원의 결핵퇴치사업 재원을 마련한다는 계획이지만 목표대로 될지는 미지수다.

실 판매실적 자체가 2011년 50억1천848만원, 2012년 43억431억원, 2013년 39억189만원 등으로 해마다 줄어드는 가운데 올해는 상황이 더 나쁘다.

무엇보다 복지부가 강매문제를 해결하고 모금의 투명성과 신뢰성을 높이고자 실 모금에 학교법인과 정부기관, 공공단체 등이 협조하도록 의무화한 결핵예방법의 관련 규정을 삭제하고, 내년 하반기부터 시행하기로 하면서 분위기가 좋지 않다.

다행인 것은 이 규정이 당장 없어지는 것은 아니어서 적어도 올해까지는 학교 등 공공기관의 도움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결핵협회는 기대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결핵협회는 공공기관 등의 실 모금협조 의무조항 폐지만은 어떻게든 막아보려고 안간힘을 쏟고 있다.

결핵협회는 모금협조 의무조항을 삭제하는 대신 '협조할 수 있다'는 식으로 선택조항으로 바꿔달라고 요청하는 의견서를 복지부에 전달했다.

결핵협회가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모금협조 의무조항 지키기에 매달리는 것은 이 조항이 1953년부터 우리나라 결핵퇴치재원을 마련하고자 결핵협회가 벌여온 크리스마스 실 모금 운동의 근간이 되기 때문이다.

실 모금액은 결핵협회 총예산의 20% 이상을 차지할 만큼 비중이 높다.

이와 관련, 국회 보건복지위 남윤인순 의원(새정치민주연합)은 "국민불편 규제개혁 차원에서 크리스마스 실 강제모금 규제를 폐지하는 것이라면 결핵협회의 결핵퇴치사업을 국가사업으로 바꿔 국비를 지원하는 방안을 모색하는 게 필요하다"고 말했다.

shg@yna.co.kr

▶으리으리한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으리~

▶‘오늘의 HOT뉴스’를 보고 싶으면 일단 클릭!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
    다산제자 2014.11.29 06:00
    전염병예방과 퇴치사업은 보건소사무이므로 보건복지부에서 예산편성하면 되고, 오늘날 젊은 층(특히 학생들)을 대상으로 결핵예방교육과 정기적 검사(객담검사 등)를 통하여 학급별 보균자를 빨리 찾아내어 조치를 취하여야 할 것이며, 이미 결핵에 걸린 자는 보건소에서 약을 무상으로 지급하는 것으로 알고 있으며, 만약 자부담이라면 적십자사나 공동모금회 등에서 지원토록 하는 것도 가능할 것임 - 안님 소속 상임위 관련 사항입니다.
  • ?
    다산제자 2014.11.29 06:00
    전염병예방과 퇴치사업은 보건소사무이므로 보건복지부에서 예산편성하면 되고, 오늘날 젊은 층(특히 학생들)을 대상으로 결핵예방교육과 정기적 검사(객담검사 등)를 통하여 학급별 보균자를 빨리 찾아내어 조치를 취하여야 할 것이며, 이미 결핵에 걸린 자는 보건소에서 약을 무상으로 지급하는 것으로 알고 있으며, 만약 자부담이라면 적십자사나 공동모금회 등에서 지원토록 하는 것도 가능할 것임 - 안님 소속 상임위 관련 사항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추천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문재인 될까봐 걱정스러워왔어요 1 49377 6 2017.02.02(by 화이부동) seo****
오름 복고주의에 대한 오해로 빚어진 참사 48262 2   笑傲江湖
오름 노후 준비는 '이것' 50817 3   백파
오름 안방에서 얻고 싶은 것...서양과 동양의 차이 50794 3   백파
오름 IMF도 경고한 ‘한국 가계-기업 부채’ 48465 3   백파
139 건보공단 前이사장은 0원,송파 세 모녀는 월 5만원…부과기준 형평성 안 맞아 1 6364 1 2015.02.01(by 다산제자) 일파만파
» 결핵협회, 크리스마스 실 발매 앞두고 '발 동동' 2 7746 0 2014.11.29(by 다산제자) title: 태극기OK
137 스웨덴의 모범적 복지정책 사례 7404 1   title: 태극기미개인
136 최저임금 비중 20대가 26.3%… 제도개선 절실 7328 0   title: 태극기OK
135 우울증 환자 10년새 77% 증가… 66% 自殺 생각 6472 0   title: 태극기OK
134 기초연금 오늘부터 신청 접수…25일 첫 지급 5548 0   title: 태극기OK
133 내년 직장인 건보료 月 1260원 오른다 5409 0   title: 태극기OK
132 8조 흑자인데 건보료 올려야하나..시민단체 등 반발 4619 0   title: 태극기OK
131 건보료 부과, '모든 소득' 기준으로 한다면 어떻게 달라지나? 6541 0   title: 태극기OK
130 지방선거 당선자 36% '전과' 기록.. 6522 0   title: 태극기OK
129 손 내미는 대통령, 거부하는 참관인 2 5298 0 2014.06.04(by OK) title: 태극기OK
128 미 수도권에 첫 위안부 기림비 제막 5593 0   title: 태극기OK
127 6분화재에 21명 사망..삽시간 퍼진 연기에 의식잃어 5837 0   title: 태극기OK
126 경찰, 유병언 父子 지명수배..현상금 8천만원...애들 장난도 아니고 이게 뮙니까? 7 7702 0 2014.05.25(by OK) 1:10000(안원장)
125 "한국 노동자 권리보장, 세계 최하위 등급"<국제노조총연맹> 5020 0   title: 태극기OK
124 공무원연금 지급액 20% 삭감 5592 0   title: 태극기OK
123 “정년연장 덕분에 수십만명 국민연금 수급 혜택볼 듯” 4785 0   title: 태극기OK
122 65세↑ 노인 406만명, 기초연금 20만원 받는다. 5624 0   title: 태극기OK
121 청년 10명 중 9명 "대한민국은 불공정" 2 6463 0 2014.05.02(by OK) title: 태극기OK
120 "인맥따라 인생 성패 갈려".. 게임의 룰 실종 '파벌공화국'ㅡ"관피아" 책임론 6419 0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