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 · 건강

스트레스 감쪽같이 줄여주는 '3가지' 비법

by OK posted May 21, 2014 Views 3669 Likes 0 Replies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서울신문 나우뉴스]학교에서, 직장에서 심지어는 집에서까지 스멀스멀 차오르는 스트레스는 하루의 상쾌한 시작과 개운한 마무리를 방해하는 못된 습성을 지니고 있다.

적당한 스트레스는 몸에 긴장감을 유발해 이로울 수 있지만 적절히 해소되지 않고 필요이상으로 쌓이게 되면 몸에 독이 되기 쉽다. 이에 보통 각종 운동, 영화감상 등의 취미활동이나 식사, 수면 등으로 스트레스를 해소하려 하지만 귀찮기도 하고 오래 하지도 못해 잘못하면 더 부작용이 심해지기 쉽다.

이와 관련해 미국 건강정보사이트 유뷰티닷컴(Youbeauty.com)은 스트레스를 줄여주는 3가지 방법을 제시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케이트 웨스턴 리저브 대학 의학박사이자 건강 컨설턴트인 베스 리카나티의 조언이 첨부된 만큼 일상생활에서 쉽고 질리지 않게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비법인지라 흥미를 유발한다.

1. 숨쉬기



너무나도 당연한 생체작용인지라 하는지, 안하는지 인지조차 쉽지 않은 '숨쉬기'도 제대로 하면 스트레스 감소에 탁월한 효과를 발휘한다.

최근 하버드 대학 연구 결과에 따르면, 깊은 호흡은 스트레스를 해소해주고 체내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방법을 소개하면 다음과 같다. 먼저 코를 통해 천천히 숨을 쉰 뒤, 이보다 더 천천히 입으로 숨을 내쉰다. 이를 일정 시간을 정해놓고 하루에 2~3번 수 분간 하는데 가장 중요한 것은 꾸준히 매일매일 숨쉬기를 해줘야한다는 점이다. 만일 하루도 안 거르고 제대로 '숨'을 쉬어준다면 어느새 맑은 기분 속에서 건강해진 자신을 발견하게 될 것이다.

2. 어깨

신체에서 스트레스에 가장 민감한 부위 중 하나가 바로 '어깨'다. 일이 잘 안 풀리거나 급격히 긴장될 때 어깨를 만져보면 평소보다 무척 뻣뻣해진 것을 느끼게 된다.

이를 방치하면 어깨의 뻣뻣함이 머리로 이어져 두통이 심화되거나 스트레스가 더 쌓일 가능성이 높다. 따라서 평소에 어깨의 높이를 낮춰주고 구부정한 자세를 곧추세워 머리, 목, 어깨로 이어지는 공간이 넓어지도록 해야 편안하고 안정적인 기분을 찾을 수 있다. 또한, 평소 '백 팩'에 물건을 가득 담고 다니는 버릇이 있을 경우 이 무게가 어깨를 짓눌러 상태가 악화되기 쉬운데 물건을 적게 담거나 아니면 손가방을 이용해주는 것도 좋은 방법이 될 수 있다.

3. 모르는 사람을 위해 잠깐 시간을 내주는 것



이는 신체적인 것이 아닌 정신에 대한 이야기다. 우리의 마음속에는 생각보다 누군가에게 도움이 되고 싶은 욕구가 자리 잡고 있다. 아무도 모르게 누군가의 수호천사 혹은 키다리 아저씨가 되어준다 것을 의미하는데 방법은 거창할 필요가 없다. 직장에서 업무로 힘겨워하는 동료의 책상에 따뜻한 커피 한 잔을 살짝 올려놔 주거나 길을 잘 모르는 외국인 여행객에게 약간의 시간을 할애해 줄 수도 있고 무료 급식소에서 살짝 봉사활동을 하는 방법도 있다. 내가 누군가에게 도움이 되는 존재라는 것을 인지하게 되면 스트레스는 자연히 사라져 있을 것이다.

자료사진=포토리아 

조우상 기자 wscho@seoul.co.kr

- Copyrights ⓒ서울신문사

Articles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