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문화/예술/과학 게시판입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무리한 증축, 과적, 고박 부실, 평형수 부족, 승무원 과실로 침몰

유병언 신병 확보되는 대로 과실치사죄 처벌

(목포=연합뉴스) 장덕종 기자 = 세월호 참사 원인에 대한 검찰과 경찰의 합동 수사가 마무리 수순을 밟고 있다.

사고 원인을 수사 중인 검경 합동수사본부는 9일 현재까지 참사의 책임을 물어 총 37명을 입건하고 이 가운데 30명을 구속 기소했다.

기소자 가운데 27명은 구속, 3명은 불구속 기소됐다.

수사본부는 사고 한달여 만인 지난달 15일 이준석 선장 등 승무원 15명에게 살인 등 혐의를 적용해 기소했다. 영장실질심사를 받은 선장과 조타수, 3등 항해사가 광주지법 목포지원을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DB)

수사본부는 사고 한달여 만인 지난달 15일 이준석 선장 등 승무원 15명에게 살인 등 혐의를 적용해 기소했다.

이어 업무상 과실치사 등 혐의로 선사인 청해진해운 7명, 화물 하역 업체 2명, 운항관리자 2명,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구명장비 점검 업체 4명을 기소했다.

대검찰청은 세월호 침몰 이후 곧바로 사고 원인과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 일가 비리, 해운업계 비리를 수사하기 위해 목포, 인천, 부산에 수사본부를 꾸렸다.

목포에 위치한 합동수사본부는 청해진해운, 증·개축 업체, 한국선급, 운항관리실, 진도·제주 해상교통관제센터(VTS), 해경 등을 압수수색하는 등 전방위 수사를 벌였다.

교수, 연구원, 해운업체 CEO 등으로 구성된 전문가 자문단을 구성하고 실제 사고 상황을 재연한 시뮬레이션 검증을 통해 규명 작업을 펼쳤다. 전문가 자문단의 보고서는 법원에 증거 자료로 제출된다.

수사본부는 무리한 증축으로 배의 결함이 심각했고 변침 과정에서 승무원의 과실과 화물 과적, 허술한 고박(결박), 평형수 부족이 겹치면서 배가 급격하게 복원성을 잃고 침몰에 이르렀다고 잠정결론을 내렸다.

재판 준비 (광주=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세월호 참사 사고의 첫 재판이 10일 오후 2시 광주지방법원 201호 법정에서 열리는 가운데 9일 오전 법원 관계자들이 를 하고 있다.

여기에다 운항 관리와 허가 과정의 부실도 사고의 원인이 됐다고 봤다.

수사본부는 시뮬레이션, 실증 모형 제작 등을 통해 사고 원인을 추가 조사하고 선체 인양이 이뤄진 뒤 최종 검증할 방침이다.

사고 원인에 대한 수사가 일정 부분 마무리되고 오는 10일부터 승무원들에 대한 재판이 시작됨에 따라 수사본부 일부 인력이 공판팀(부장검사 1명, 검사 5명)으로 새롭게 편성돼 공판 업무에 주력할 계획이다.

수사본부는 증·개축, 운항 허가 관련 업체 등을 상대로 보강 조사를 벌이고 추가 처벌할 계획이다.

수사본부는 청해진해운 실소유주인 유 전 회장의 신병이 확보되는 대로 업무상 과실치사 등 혐의를 적용, 기소할 방침이다.

cbebo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추천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문재인 될까봐 걱정스러워왔어요 1 23310 6 2017.02.02(by 화이부동) seo****
오름 복고주의에 대한 오해로 빚어진 참사 23446 2   笑傲江湖
오름 노후 준비는 '이것' 24890 3   백파
오름 안방에서 얻고 싶은 것...서양과 동양의 차이 24974 3   백파
오름 IMF도 경고한 ‘한국 가계-기업 부채’ 23217 3   백파
3434 "옆집도 설마.." 10중 6가구 위기상황 `충격` 6 file 9977 2 2012.06.08(by 국민희망도전안철수) title: 태극청년서라벌
3433 힐링 팝송 Killing me softly 1 28858 8 2013.06.29(by 조롱박) innu
3432 힐러리, 연설 중 날아든 신발에 맞을 뻔 "어이쿠" 5962 0   title: 태극기OK
3431 힉스 입자 란 ? 8485 0   빛고을2
3430 히파이브(He5) 23668 1   숭례문
3429 흰쌀밥 먹은 역사 file 6617 0   하얀돌
3428 흰개미가 두려운 목재 문화재...일제 소탕 5437 0   title: 태극기OK
3427 희망찬 새시대로 가는 유일한 길,친일 청산 6175 0   title: 태극기미개인
3426 흥!~ 자기만 할줄아나.......... 잘난척 마눌 버젼 14 9429 7 2013.10.29(by 보배) title: 헨드백보배
3425 흔한 러시아인 종결자 11187 1   title: 태극기솔향
3424 흑형 과 백형의 ... ~^^ 4 10978 2 2013.11.07(by 안드로메다) title: 태극기솔향
3423 흑묘님이 올린 中共의2050년 韓半島-西日本지배전략을 보고 한말씀 올려봅니다. 8 1 6549 1 2013.03.10(by 1:10000(안원장)) 1:10000(안원장)
3422 휴대전화 충전기 '감전·화재 위험' 주의 6402 0   title: 태극기OK
3421 훈훈한 이야기-베품의 연속 1 10991 0 2012.12.16(by 나수사) 옥항아리
3420 훈민정음(용자례; 1446.9.상한) 6349 0   笑傲江湖
3419 후후~애석하게도 말과 행동이 다르군요! 7720 0   title: 태극기미개인
3418 후쿠시마원전, 세슘·스트론튬 1일 600억㏃ 배출 6601 0   title: 태극기솔향
3417 후쿠시마원전 바다근처 관측지점서 방사능 또 최고치 5700 1   title: 태극기솔향
3416 후쿠시마 원전 항만 밖 해수서 방사성 세슘 검출 6962 0   title: 태극기솔향
3415 후쿠시마 원전 옥외 방사선량 최고치… “피폭 20분 안에 사망할 수준” 3 6419 1 2013.12.07(by 나수사) title: 태극기솔향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72 Next
/ 1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