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변국정세·군사안보

감사원, 재외공관 및 외교부 산하 기관 해외주재원 공금횡령 적발

by OK posted Jun 09, 2014 Views 4108 Likes 0 Replies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코이카 직원 3년간 2만달러 넘게 횡령, 재외공관 직원도

외교정보시스템 퇴직자 계정은 삭제 하지 않고 방치

【서울=뉴시스】김형섭 기자 = 재외공관 및 외교부 산하 공공기관 해외사무소 직원들이 기강 해이와 회계집행에 대한 내부통제 부실로 공금을 횡령해 온 사실이 드러났다.

감사원은 지난해 9월부터 25개 재외공관과 해외사무소, 외교부 등을 대상으로 예산집행실태와 주요 사업을 점검한 결과 이같은 내용을 포함해 총 49건의 감사결과를 시행했다고 9일 밝혔다.

감사원에 따르면 주과테말라주재원사무소에서 3년간 금전출납업무를 담당한 코이카 직원 A씨는 2012년 2월 사무실 유리 파티션 공사비로 2061달러를 지출하고도 9780달러를 쓴 것처럼 서류를 허위로 작성해 차액을 빼돌려다.

A씨는 또 '과테말라 치말테낭고 모자보건병원 및 보건소 건물 리모델링' 사업을 추진하면서 건물 구조조사비로 3970달러를 쓴 것처럼 서류를 꾸며 생필품을 구입하는 등 3년간 2만6300여달러(2700여만원)를 횡령한 것으로 나타났다.

2009년 8월부터 3년간 주칠레대사관 무관부에 근무했던 공군 소속 B씨는 운영경비 예산을 사무실 금고에 현금으로 보관하면서 마치 관사초청행사를 열거나 사무용품 등을 구입한 것처럼 속여 자신과 가족의 생활비로 사용한 사실이 적발됐다. B씨가 횡령한 돈은 약 3만달러(3200여만원)에 달한다.

주말레이시아대사관 무관부 국방무관으로 복무한 해군 소속 C씨도 132회에 걸쳐 출장을 다녀온 것처럼 서류를 꾸며 여비 명목으로 4000여달러를 타낸 사실이 확인됐다.

2010년 12월부터 주아르헨티나한국교육원장으로 근무한 교육부 소속 D씨의 경우 달러와 현지화의 시장환율이 공식환율보다 높은 점을 이용, 9000달러(955만원) 가량의 환율 차액을 사적용도로 사용했다고 감사원은 지적했다.

감사원은 A씨를 사문서 위조와 업무상 횡령 등의 혐의로 고발하고 B씨와 C씨에 대해서는 각각 해임과 정직을 국방부에 요구했다. D씨에 대해서도 교육부에 징계(정직)를 요구했다.

외교부는 특수지 공관 직원 등에게 지급하는 생활환경개선비 예산이 2012년 11억7000여만원 가량 남자 이를 소진하기 위해 102개 공관 직원 863명에게 1인당 1200달러씩 총 80만달러(8억6100여만원)를 지급한 사실이 적발됐다.

이번 감사에서는 보안이 중요한 외교 관련 정보망의 부실한 운용도 도마에 올랐다.

외교부는 외교정보시스템의 퇴직자 계정을 삭제하지 않아 200명의 퇴직자가 웹 메일을 사용하고 10명은 업무포털에도 접속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외교부가 지방자치단체의 업무 효율을 위해 본부와 연결한 외교정보전용망은 IP관리가 제대로 되지 않아 비밀취급인가도 받지 않은 지자체의 국제관계대사가 비밀유통시스템에 접근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와 함께 감사원이 25개 재외공관의 인터넷 운영실태(1개월)를 확인한 결과, 게임 등 유해 사이트를 차단하지 않아 10개 공관에서 업무시간 중 4174시간 동안 유해 사이트에 접속한 사실도 확인됐다.

감사원은 이동식 저장매체시스템 운영 실태를 점검한 결과 214대의 PC 중 102대에 이동식 저장매체 관리프로그램이 설치되지 않는 등 업무자료가 무단유출될 가능성이 높다고도 지적했다.

ephites@newsis.com

★ 뉴시스 뉴스

Articles

6 7 8 9 10 11 12 13 14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