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뉴스분석] 6·4 민심 與野 모두에 경고

朴대통령 국정 불통 겨냥… "바꾸지 않으면 레드 카드"

역대 어느 선거보다 초박빙으로 진행됐던 6·4 지방선거가 결국 민심이 빚어낸 ‘절묘한 분할’로 막을 내렸다.

5일 중앙선관위에 따르면 새누리당은 17개 광역단체장 가운데 경기·인천·부산을 비롯해 8곳을, 새정치민주연합은 서울과 충청권을 비롯해 9곳에서 승리를 거둔 것으로 집계됐다.

여당은 세월호 참사의 후폭풍에도 수도권에서 우위를 점했고 야당은 충청권을 싹쓸이하며 중원으로 세력을 넓히기는 했지만 여야 어느 쪽도 확실한 우위를 주장하기는 어려운 성적표다. 이처럼 민심이 여야 어느 한쪽에 표를 몰아주지 않은 것은 세월호 참사와 수습과정에서 빚어진 국정 난맥상에 대해 여도, 야도 모두 책임에서 자유롭지 않다는 경고로 읽힌다.

목진휴 국민대 교수는 이날 통화에서 “여야 모두에 비슷하게 표를 준 것은 일방적으로 (정치)하지 말라는 경고”라며 “여당에 세월호 사고 이후 수습을 하도록 한번 더 기회를 준 것이지만 아무리 옳다고 해도 일방적으로 밀어붙이면 안 된다는 점에서 야당에도 일정한 힘을 실어줬다”고 분석했다. 양승함 연세대 교수도 “국민들의 균형감각이 작용한 선거 결과”라며 “여야 모두에 승리를 주지 않은 것은 야든, 여든 국민이 만족할 만한 수준에 있지 않다는 뜻”이라고 풀이했다.

투표행렬 제6회 전국동시지방선거가 치러진 4일 유권자들이 서울 종로구 재동초등학교에 마련된 가회동 제1투표소에서 지역대표를 선출하기 위해 길게 줄지어 서 있다.
남정탁 기자
국정의 컨트롤타워인 청와대의 입장에서도 이번 결과에 긴장하지 않을 수 없게 됐다. 정치원로와 전문가들은 청와대가 박근혜 대통령 국정운영 스타일에 변화를 요구하는 민심의 기류를 정확히 읽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최진 대통령리더십연구소장은 “여야가 ‘서로 졌다’는 생각을 갖고 자기혁신에 박차를 가해야 한다”며 “특히 박근혜정부는 선거 결과를 겸허하게 받아들이고 국정쇄신에 힘을 쏟지 않으면 앞으로 훨씬 더 가혹한 비판에 맞닥뜨리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제 선거가 끝났으니 국가 개조와 통합인사에 전력을 다해야 집권 중반기 국정운영이 순탄해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새누리당 원로인 김수한 전 국회의장도 “(대통령은) 이번 선거를 통해 민심의 소재를 정확히 파악해야 한다”며 “특히 총리 인선을 비롯한 인사문제에서 자신의 일방적인 생각이 아니라 있는 그대로 민심을 수렴하려고 노력해야 한다”고 충고했다. 김형오 전 국회의장은 지난 3일 블로그를 통해 지방선거 이후 과제와 관련해 “대통령부터 확실하게 변한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고 요구했다.

김동진·박영준·홍주형 기자 bluewins@segye.com


▶오늘은? ▶HOT포토 ▶오늘의 지면보기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10903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19649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3 21481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20851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31832   대한민국사랑
1102 광역단체장 與 8곳 野 9곳 승리…절묘한 분할 0 1880   title: 태극기OK
1101 세월호·박근혜·세대·텃밭…6.4 승부 가른 4대 변수 0 2251   title: 태극기OK
1100 [6.4 지방선거] 윤장현 "안철수, 광주시민 위대하다더라" 1 2588   title: 태극기OK
1099 지방선거 불법부정 철저한 수사와 다시 역사정의 현장으로 향해야 1 3529   철수랑
» 준엄한 표심… 진짜 심판은 이제부터 0 1900   title: 태극기OK
1097 삼성 이건희 승계, 천문학적 승계자금 지주전환 난관 및 권력다툼에 핵분열 배제못해 0 6845   철수랑
1096 '미니총선 급' 7·30 재보선, 與野 총력 태세 0 2694   title: 태극기OK
1095 안철수 측 오홍근, 손학규 겨냥해 "한쪽에서 힘 빼는 소리" 직격타 2 2 2084 2014.06.07(by OK) title: 태극기OK
1094 [6·4 국민의 선택] 朴대통령·野대표 회담… 청와대도 "필요성 느낀다" 0 2269   title: 태극기OK
1093 '시민운동 대부' 첫 시민시장 등장… 광주민심은 '정권교체론' 선택했다. 0 2357   title: 태극기OK
1092 이명박 측근 유인촌, 배우에서 장관 그리고 수백억대 빌딩주 0 6979   철수랑
1091 아고라 청원("지자체선거 파탄 보궐선거도 노리는 김한길,안철수는 물러나라.")을 막아 주십시오 5 0 4713 2014.06.11(by 땅콩샌드) (무소유한영혼)들풀
1090 # 안철수와 함께 한국 사회를 업그레이드 시켜서 좋은 세상을 만들고 싶다면 ... .. 안철수가 7 4 7156 2015.01.31(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1089 판 커진 재보선, 여야 거물 속속 출사표 채비 0 2441   title: 태극기OK
1088 새누리 '당권 경쟁'…새정치 '국회 기선잡기' 0 1823   title: 태극기OK
1087 6.10민주항쟁 역사정의 요구, 불법 불의한 박근혜에 대한 침묵을 끝내야 1 3142   철수랑
1086 지킬 것을 지키지 않는 반 보수 새누리당 - 공짜를 바라는 반 민주진보 새정치연합 1 2 4385 2014.06.13(by 한그루) 철수랑
1085 김영근 수석부대변인, 안철수 공동대표 여성 발명 기업인과의 만남 서면브리핑 0 3630   title: 태극기OK
1084 7.30재보선 최대 관심지역 '동작을'…여야 거물들 몰리는 이유? 10 0 3098 2014.06.12(by OK) title: 태극기OK
1083 새정치연합의 사치스런 정략적 정치에 국민들의 분노 0 3718   철수랑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25 326 327 328 329 330 331 332 333 334 ... 385 Next
/ 3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