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뉴스분석] 6·4 민심 與野 모두에 경고

朴대통령 국정 불통 겨냥… "바꾸지 않으면 레드 카드"

역대 어느 선거보다 초박빙으로 진행됐던 6·4 지방선거가 결국 민심이 빚어낸 ‘절묘한 분할’로 막을 내렸다.

5일 중앙선관위에 따르면 새누리당은 17개 광역단체장 가운데 경기·인천·부산을 비롯해 8곳을, 새정치민주연합은 서울과 충청권을 비롯해 9곳에서 승리를 거둔 것으로 집계됐다.

여당은 세월호 참사의 후폭풍에도 수도권에서 우위를 점했고 야당은 충청권을 싹쓸이하며 중원으로 세력을 넓히기는 했지만 여야 어느 쪽도 확실한 우위를 주장하기는 어려운 성적표다. 이처럼 민심이 여야 어느 한쪽에 표를 몰아주지 않은 것은 세월호 참사와 수습과정에서 빚어진 국정 난맥상에 대해 여도, 야도 모두 책임에서 자유롭지 않다는 경고로 읽힌다.

목진휴 국민대 교수는 이날 통화에서 “여야 모두에 비슷하게 표를 준 것은 일방적으로 (정치)하지 말라는 경고”라며 “여당에 세월호 사고 이후 수습을 하도록 한번 더 기회를 준 것이지만 아무리 옳다고 해도 일방적으로 밀어붙이면 안 된다는 점에서 야당에도 일정한 힘을 실어줬다”고 분석했다. 양승함 연세대 교수도 “국민들의 균형감각이 작용한 선거 결과”라며 “여야 모두에 승리를 주지 않은 것은 야든, 여든 국민이 만족할 만한 수준에 있지 않다는 뜻”이라고 풀이했다.

투표행렬 제6회 전국동시지방선거가 치러진 4일 유권자들이 서울 종로구 재동초등학교에 마련된 가회동 제1투표소에서 지역대표를 선출하기 위해 길게 줄지어 서 있다.
남정탁 기자
국정의 컨트롤타워인 청와대의 입장에서도 이번 결과에 긴장하지 않을 수 없게 됐다. 정치원로와 전문가들은 청와대가 박근혜 대통령 국정운영 스타일에 변화를 요구하는 민심의 기류를 정확히 읽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최진 대통령리더십연구소장은 “여야가 ‘서로 졌다’는 생각을 갖고 자기혁신에 박차를 가해야 한다”며 “특히 박근혜정부는 선거 결과를 겸허하게 받아들이고 국정쇄신에 힘을 쏟지 않으면 앞으로 훨씬 더 가혹한 비판에 맞닥뜨리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제 선거가 끝났으니 국가 개조와 통합인사에 전력을 다해야 집권 중반기 국정운영이 순탄해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새누리당 원로인 김수한 전 국회의장도 “(대통령은) 이번 선거를 통해 민심의 소재를 정확히 파악해야 한다”며 “특히 총리 인선을 비롯한 인사문제에서 자신의 일방적인 생각이 아니라 있는 그대로 민심을 수렴하려고 노력해야 한다”고 충고했다. 김형오 전 국회의장은 지난 3일 블로그를 통해 지방선거 이후 과제와 관련해 “대통령부터 확실하게 변한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고 요구했다.

김동진·박영준·홍주형 기자 bluewins@segye.com


▶오늘은? ▶HOT포토 ▶오늘의 지면보기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9152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17925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3 18994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19161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30165   대한민국사랑
7682 「친일반민족행위자 재산의 국가귀속에 관한 특별법」 합헌 결정 환영 1 3 5220 2013.08.02(by 소피스트) 철수랑
7681 「백년전쟁」 고소사건에 대한 역사단체 공동성명 1 4671   철수랑
7680 [위크엔드]한국인은 열심히 일한다? No 한국인에겐 쉴 권리가 없다 1 5121   title: 파란별다솔
7679 <한국사 원로교수들의 기자회견> 역사교육에 대한 권력과 정치의 개입을 개탄 0 4960   철수랑
7678 <특별 대담> 안철수가 대통령이 되어야 한다 2 2 6312 2012.10.25(by 철수랑) 철수랑
7677 <초대>카이로선언70주년 기념 세미나 - 카이로선언 정신구현과 아시아의 평화문제 file 0 6270   철수랑
7676 <여론조사> 박근혜 직무 평가, 사상 최저 file 0 4654   철수랑
7675 <기자회견문> 제18대 대선 선거무효소송 속행 및 대법관 탄핵을 촉구하며 0 5448   철수랑
7674 <국민들께 호소> 교학사 역사교과서를 막아 주십시오 3 file 8 4712 2013.12.30(by 창의맨) 철수랑
7673 "중증외상센터 건립 약속, 정치인들 립서비스였나" 1 4938   title: 태극청년서라벌
7672 심재철 해명, 믿음이 가지 않는 이유/누드사진도 종북좌파 때문이라고? 0 6103   철수랑
7671 쿠데타 모의장소를 300억 국민세금으로 기념공원화 하는 대한민국, 완전히 미치자 3 4349   철수랑
7670 삼성의 두 얼굴과 경제민주화 0 4351   철수랑
7669 흔들 거리는 김앤장법률사무소 0 18915   철수랑
7668 한반도 평화 촉구 541인 시국선언 / 전쟁반대 평화를... 1 file 0 6548   철수랑
7667 프랑스에서 경험한 사회보장 혜택 / 이런 프랑스 왜 안 망하나? 0 7801   철수랑
7666 최창식 중구청장은 5.16 기념공원을 만들고 싶은 것인가? 0 4185   철수랑
7665 청원경찰 동사, 서초구청장은 내곡동 MB사저 70억 테니스장 논란 장본인 file 0 5242   철수랑
7664 청와대 대변인 윤창중, 공모 상금 사취 의혹 / 진실을 말하라. 1 0 6140 2013.03.05(by Sunny) 철수랑
7663 청와대 대변인 김행, 부끄럽지 않은가? / 국민 짜증난다. 0 7224   철수랑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85 Next
/ 3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