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뉴스분석] 6·4 민심 與野 모두에 경고

朴대통령 국정 불통 겨냥… "바꾸지 않으면 레드 카드"

역대 어느 선거보다 초박빙으로 진행됐던 6·4 지방선거가 결국 민심이 빚어낸 ‘절묘한 분할’로 막을 내렸다.

5일 중앙선관위에 따르면 새누리당은 17개 광역단체장 가운데 경기·인천·부산을 비롯해 8곳을, 새정치민주연합은 서울과 충청권을 비롯해 9곳에서 승리를 거둔 것으로 집계됐다.

여당은 세월호 참사의 후폭풍에도 수도권에서 우위를 점했고 야당은 충청권을 싹쓸이하며 중원으로 세력을 넓히기는 했지만 여야 어느 쪽도 확실한 우위를 주장하기는 어려운 성적표다. 이처럼 민심이 여야 어느 한쪽에 표를 몰아주지 않은 것은 세월호 참사와 수습과정에서 빚어진 국정 난맥상에 대해 여도, 야도 모두 책임에서 자유롭지 않다는 경고로 읽힌다.

목진휴 국민대 교수는 이날 통화에서 “여야 모두에 비슷하게 표를 준 것은 일방적으로 (정치)하지 말라는 경고”라며 “여당에 세월호 사고 이후 수습을 하도록 한번 더 기회를 준 것이지만 아무리 옳다고 해도 일방적으로 밀어붙이면 안 된다는 점에서 야당에도 일정한 힘을 실어줬다”고 분석했다. 양승함 연세대 교수도 “국민들의 균형감각이 작용한 선거 결과”라며 “여야 모두에 승리를 주지 않은 것은 야든, 여든 국민이 만족할 만한 수준에 있지 않다는 뜻”이라고 풀이했다.

투표행렬 제6회 전국동시지방선거가 치러진 4일 유권자들이 서울 종로구 재동초등학교에 마련된 가회동 제1투표소에서 지역대표를 선출하기 위해 길게 줄지어 서 있다.
남정탁 기자
국정의 컨트롤타워인 청와대의 입장에서도 이번 결과에 긴장하지 않을 수 없게 됐다. 정치원로와 전문가들은 청와대가 박근혜 대통령 국정운영 스타일에 변화를 요구하는 민심의 기류를 정확히 읽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최진 대통령리더십연구소장은 “여야가 ‘서로 졌다’는 생각을 갖고 자기혁신에 박차를 가해야 한다”며 “특히 박근혜정부는 선거 결과를 겸허하게 받아들이고 국정쇄신에 힘을 쏟지 않으면 앞으로 훨씬 더 가혹한 비판에 맞닥뜨리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제 선거가 끝났으니 국가 개조와 통합인사에 전력을 다해야 집권 중반기 국정운영이 순탄해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새누리당 원로인 김수한 전 국회의장도 “(대통령은) 이번 선거를 통해 민심의 소재를 정확히 파악해야 한다”며 “특히 총리 인선을 비롯한 인사문제에서 자신의 일방적인 생각이 아니라 있는 그대로 민심을 수렴하려고 노력해야 한다”고 충고했다. 김형오 전 국회의장은 지난 3일 블로그를 통해 지방선거 이후 과제와 관련해 “대통령부터 확실하게 변한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고 요구했다.

김동진·박영준·홍주형 기자 bluewins@segye.com


▶오늘은? ▶HOT포토 ▶오늘의 지면보기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10861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19599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3 21428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20827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31783   대한민국사랑
7682 안철수 쓰러지면 한국은 희망이 없다 4 26 4327 2017.07.03(by 비회원(guest)) 松栢後彫
7681 [긴급 리포트 동영상] 뉴라이트 역사 쿠데타 14 file 26 166625 2017.06.28(by 인연따라) 철수랑
7680 광주는 항상 혁신과 정의를 선택했다 6 16 4517 2017.07.03(by 교양있는부자) 松栢後彫
7679 ‘안철수 신당’ 지지율, ‘새정치민주연합’에 1.1%p 앞서 1 15 33399 2017.07.03(by 비회원(guest)) 松栢後彫
7678 안철수 신당창당 임박했나? 1 file 11 4460 2013.09.04(by 다산제자) title: 태극청년서라벌
7677 안철수, 민주당 지지층 끌어안기 본격화ㅡ전의상실하게하는기사 14 11 3036 2013.04.04(by 소통세상) 안심1
7676 '안철수 멘토' 한상진 "친노가 당 망칠 것" 6 10 5288 2015.12.09(by 꾀고리) 일파만파
7675 안철수, 달라졌다? "큰 죄를 졌다. 비록 실패했지만…" 2 10 12443 2015.04.07(by 쿠킹호일) 일파만파
7674 ‘안철수 신당 1위’여론조사 결과에 대한 오마이뉴스의 의도적 왜곡 보도 10 5631   철수랑
7673 천막당사 방문 안한 안철수 "대통령은 방문해야 1 10 3447 2013.09.11(by 서라벌) title: 헨드백보배
7672 안철수의원은 정권창출을 해낼수있는 자격이 있습니다! 1 10 2116 2017.07.03(by 비회원(guest)) BaeksejiBackseJi
7671 안철수 지지율 문재인 지지율을 넘었다 2 9 5047 2016.05.03(by 현산옹) 애국보수안철수
7670 국민의당 부산창당? 11 9 4306 2016.01.29(by 선돌) 8855hs
7669 장하성, 국민의당 선택했다 9 3262   일파만파
7668 빚더미에 깔린 청년을 구하라 4 9 12217 2017.07.03(by 비회원(guest)) 교양있는부자
7667 [유창선의 눈]안철수에 대한 재평가 9 13963   일파만파
7666 안철수, 영화 “또 하나의 약속” 제작비 모금운동 회원 - 제작과정에 도움 6 9 7424 2014.02.14(by ohkyunlee) 철수랑
7665 안철수, 지방선거 겨냥 거물급 후보영입 총력 9 2627   title: 태극청년서라벌
7664 안철수-심상정 "朴 기초연금안 문제있다" 한 목소리 9 3519   title: 태극청년서라벌
7663 발언 경청하는 안철수-송호창 (대한변협 일제피해자인권특위 만난 안철수) 1 file 9 4765 2013.08.31(by 다산제자) title: 태극청년서라벌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85 Next
/ 3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