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문화/예술/과학 게시판입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여진족 역사, 한국사에 넣어야 한다. 

 

2012 07 23 () 09:48:58   김성희 기자 kimsh@newscj.com

     

▲ 이도학 교수), 조우연 연구교수 : 역사학계 갑론을박한국고대사 학술회의서 여진 귀속 문제 논의

 

[천지일보=김성희 기자] 여진족의 역사를 한국사에 넣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돼 역사학계가 들끓고 있다 

지난 20일 한국학중앙연구원에서 열린한국고대사의 시공간적?문헌적 범위를 주제로 한 학술회의에서한국사의 확대 과정과 여진사(女眞史)의 귀속 문제가 논의됐다.

 

여진족귀속.jpg

     --> 이도학 교수가 "여진사 귀속" 문제에 대해서 발표하고 있다.


“고구려, 발해는 한국사 편제동일지역서 활동한 여진족만 애매

이 자리에서 한국전통문화대 문화유적학과 이도학 교수는 여진족 역사를 한국사에 포함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교수는한국사의 강역(통치권이 미치는 영역)은 대동강에서 원산만까지의 북계에서 꾸준히 북상했다. 더불어 만주 지역에서 생성과 성장?소멸을 거듭했던 종족의 역사 중 부여와 고구려, 발해는 한국사에 편제됐다고 지적하며그런데 동일하게 만주 지역에서 활동했던 여진족의 역사는 애매한 상황이라며 문제를 제기했다.

 

그는 “(여진족이 세운) 후금이 산해관(山海關) 이남으로 진격해 중원대륙을 제패하고, 청이 됐을 때는 중국사인 것은 분명하지만, 그 이전의 여진사는 한국사에 편입돼야 한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그는 여진족의 한국사 귀속 이유로 “12세기 금나라의 기원이 한국과 관련을 맺고 있다 밝혔다.

 

‘고려사’를 비롯해이역지(異域志)’ ‘신록기(神麓記)’ 등 그가 제시한 문헌에는 금나라의 시조를 신라인 혹은 고려인으로 기술하고 있다는 것이다. 청나라 건륭제 때 편찬한만주원류고에서도 마찬가지로 금나라 시조를 신라로 기록하고 있으며, 국호 또한 그 시조 성씨인 신라 왕 김씨에서 유래했다고 밝히고 있다.

 

또 그는 “‘만주원류고에서는 금나라 시조의 출원지를 신라로 규정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교수는 우리나라에 뿌리를 두고 있는 금조와 그 후신인 청나라 역시 자국의 연원을 신라에서 찾고 있음을 내세웠다.

 

더불어 이 교수는민족주의 사학자 백암 박은식의 역사인식을 계승한 손진태는 한국사를 구성하는 족속으로 남북 9족을 말했고, 이 중 청나라의 원류인 숙신(肅愼)이 포함돼 있다고 거론했다.

 

금나라 이전에 존재했던 숙신을 고구려의 부용 세력으로 간주하며 금사(金史)를 한국사에 편제시켰다는 것이다.

 

이와 함께 이 교수는 한국전쟁 때 손진태가 납북된 후 여진의 역사를 한국사에 편입시켰던 역사의식을 계승하지 못하고 묵과한 당시 서울대 관련학과 교수들을 꼬집기도 했다.

 

그는중국이 동북공정(東北工程)장백산 문화론을 앞세워 고구려?발해사를 중국사에 편입시키고 있는 이때, 여진사의 한국사 편입은 역사왜곡에 대한 효과적인 대처방안이 된다고 말했다.

 

“여진사, 한국사 귀속주장, 학계에 큰 파장

한편 인하대학교 한국학연구소 조우연 연구교수는 발해 북쪽?요하 서쪽 유역에서 발생?발전한 요하문명(遼河文明)을 한국사에 포함시킬 수 없다고 반론을 제기했다.

 

조 교수는 한국문화기원 이론을 주장한 역사학자 이형구의 주장을 들어한국문화는 시베리아에서 한반도로 전해졌다는 기존의 고고학계 주장과 달리 발해연안지역에서 자체적으로 형성?발전된 문화라고 말했다.

 

그는 유물?유적 조사를 통해 발해연안에서 자생한 문화가 고조선?부여?고구려?백제?신라의 역사시기로 계승된 것을 확인할 수 있다고 했다. 그런데 시베리아 지역보다 연대가 천 년 이상 앞선 빗살무늬 토기가 발해연안에서 발견된 것을 볼 때 한국문화는 중국 동부에서 발생한 요하문명과 맥을 같이 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또한 요하문명과 한반도문화가 비파형동검문화?석묘문화와 유물조합에 있어 차이를 보이는 점을 들어 서로 다른 문화권임을 주장했다.

 

여진사의 한국사 귀속에 대한 이 교수의 주장은 학계에 큰 파장을 일으켰다.

 

조경철 연세대학교 강사는이 교수의 주장이 그동안 중국에 대항해 전고려(前高麗)와 발해의 역사를 방어하기에 급급했던 역사학계의 안이한 역사의식을 일깨우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평가하기도 했다.

  • profile
    계연수 2012.07.23 11:35
    거란의 역사, 몽고의 역사도 모두 우리의 역사입니다
  • profile
    title: 태극기유대위 2012.07.23 14:27
    만리장성 넘어의 역사는 한국사지요.
  • profile
    title: 파란별Sunny 2012.07.23 14:40
    중국의 역사왜곡이 아직도 지속적으로 자행되고 있습니다. 중화인민공화국은 55개 소수민족의 역사를 모두 중국사에 편제시켜 시공간적 무대를 크게 확장했지요. "중화" 모든걸 자기것으로 포용(?)하는 그들의 횡포에 우리는, 우리의 바른역사를 반드시 찾아야 합니다.

    역사를 바로 아는것은 나의 아버지의 아버지의 아버지의 역사를 아는 것이고 곧 나의 정체성을 찾는 것입니다.
  • profile
    title: 캣몽쇼콜라봉봉 2012.07.23 20:16
    맞어요...땅따먹기에는 땅따먹기가 약...
  • ?
    chfhddl 2012.07.24 02:48
    올곧은 역사의 정립과 역사의식은~~
    국가의 존망과 성패에 줄곧 연관 있음에~~
    역사를 바로 세우고 올곧게 역사를 바라보며~
    후회와 반성의 역사를 되풀이 하지 않는 것은~~
    깨어있는 현명한 국민이 만들어 가는 것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추천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문재인 될까봐 걱정스러워왔어요 1 105420 6 2017.02.02(by 화이부동) seo****
오름 복고주의에 대한 오해로 빚어진 참사 101722 2   笑傲江湖
오름 노후 준비는 '이것' 106667 3   백파
오름 안방에서 얻고 싶은 것...서양과 동양의 차이 102637 3   백파
오름 IMF도 경고한 ‘한국 가계-기업 부채’ 103845 3   백파
234 '그네 막걸리'는 박근혜 막걸리? 11 1 file 31567 0 2012.08.14(by 석암) title: 태극기솔향
233 대한민국은 음료수 중독증 4 file 10492 2 2012.07.28(by 유종락) title: 뽀대박영훈
232 남북 경제공동체를 향한 8대 제안 3 file 7653 1 2012.07.26(by 서라벌) title: 태극기솔향
231 교육은 복지다. 5 file 10801 3 2012.10.22(by 퇴직교사) 역사1
230 두 개의 문, 단 한 개의 열쇠 - 오시영 숭실대 법대학장/변호사/시인 2 file 13669 1 2012.07.24(by 솔향) title: 태극기솔향
229 안사모, 스펙트럼의 외연을 널리 확충하여야 4 file 8021 2 2012.07.29(by 우리함께행복) title: 스페이스수원화성...정현
228 몸튼튼 마음튼튼 7, 인간은 이성과 감성과 육체의 3중존재 2 file 25976 0 2012.07.24(by 국민희망도전안철수) 희망봉
227 미국의 아시아 귀환과 동북아 정세 - 신성호 (서울대 국제대학원) 1 file 25176 0   title: 태극기솔향
226 중국 한족(?)의 허구 - 외 역사왜곡을 하는지 이유가 있습니다 1 1 file 27724 3 2013.03.18(by 불꽃) 계연수
225 우리 시대의 영웅 3 file 7216 1 2012.07.24(by 개구리) title: 스페이스수원화성...정현
» 여진족 역사, 한국사에 넣어야 한다. 5 file 14072 2 2012.07.24(by 국민희망도전안철수) 계연수
223 안짱님을 생각하면서 걷기운동 건강 최고입니다! 11 file 17491 3 2012.07.27(by 안사모짱) 안사모짱
222 웃음의 치유효과 모음 5 1 file 8763 2 2012.07.23(by 엘로우) 희망봉
221 몸맘튼튼 6, 나쁜 감정은 몸을 망가뜨린다. 2 file 9176 1 2012.07.22(by 국민희망도전안철수) 희망봉
220 핵무장 넘보는 일본의 핵능력 - 신성택 통일연구원 객원연구위원 4 file 11742 0 2012.07.23(by 유종락) title: 태극기솔향
219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하 조치와 향후 전망 - 원종현, 경제학박사 2 1 file 15702 0 2012.07.21(by 솔향) title: 태극기솔향
218 “공세적 중국”과 2013년 중국 대외정책 전망 - 한석희 소장(EAI 중국연구센터; 연세대) 5 1 file 32180 0 2012.07.20(by 유종락) title: 태극기솔향
217 변화를 여는 열쇠 2 8253 1 2012.07.20(by 솔향) 촌스런남자
216 '몸맘튼튼 5', 당뇨와 골다공증은 대개 운동부족에서 온다 3 9674 2 2012.07.19(by 서라벌) 희망봉
215 왜! 두려운걸까요? 3 7352 1 2012.08.14(by 석암) 사진왕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56 157 158 159 160 161 162 163 164 165 ... 172 Next
/ 1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