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문화/예술/과학 게시판입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살아있는 생쥐까지 잡아먹었다"
형제복지원 사건 피해자 대표 "나도 너무 배고파 지네까지 먹어"
"고문·성폭행 비일비재… 죽어서 복지원서 사라진 수용자도 많아"
"사형당할 줄 알았는데 박 원장이 고작 징역2년6월이라니…" 분통

  • 한국아이닷컴 김정균 기자
  • 지난 22일 방송된 SBS '그것이알고싶다'에는 '형제복지원의 진실'이라는 주제로 당시 사건을 재조명했다. SBS '그것이 알고싶다' 방송화면 캡처
한국 최악의 인권유린 사건으로 꼽히는 '형제복지원 사건'. 1975년 만들어진 부산의 형제복지원은 한국 최대의 부랑인 수용시설이었다. 1975년부터 1987년까지 형제복지원에서 생활한 고아와 장애인 4,000여명이 불법 감금, 강제노역, 폭행 등 인권침해를 당했다. 우연히 한 검사가 산중턱을 지나다가 갇힌 수용자들을 목격하면서 수사가 시작됐다. 수사 결과 12년간 복지원 자체 기록으로만 513명이 사망하고 다수의 시신이 의대에 팔려나가 시신조차 찾지 못하는 것으로 드러나 한국사회가 충격에 빠졌다. 

형제복지원 사건의 피해자인 한종선(형제복지원 피해 생존자 대표)씨 등은 '살아남은 아이'라는 책에서 형제복지원을 그야말로 생지옥으로 묘사한다. 한씨는 수용자 중 지체장애자는 10분의 1에 불과했고 나머지는 심신이 멀쩡한 상태로 끌려와 정신이상자나 지체장애인이 됐다면서 형제복지원을 성폭행과 구타, 고문, 기합이 비일비재하게 벌어진 한국판 아우슈비츠라고 증언했다. 

최근 한 TV 프로그램이 형제복지원 사건을 다루면서 여론이 들끓고 있다. 박 모 형제복지원장이 재판 끝에 징역 2년 6개월의 형을 받는 데 그쳤고 수용자들에 대한 불법구금, 폭행, 사망에 대해서는 기소조차 이뤄지지 않았다는 사실, 그리고 박 원장이 출소해 여전히 '복지 재벌'로 지내는 사실이 알려졌기 때문이다. 형제복지원의 후신인 형제복지재단과 박 원장 일가는 한 저축은행으로부터 거액을 무담보 대출받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홉 살에 형제복지원에 들어가 열두 살 때까지 생활한 한씨는 24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박 원장이 징역 2년6개월 형을 선고받은 데 대해 분노를 표시했다. 한 씨는 "피가 거꾸로 솟는다. 저뿐만이 아니고 지금 저한테 연락해오는 모든 피해자가 '박 원장이 사형당한 줄 알았다'고 이야기한다"고 말했다. 그는 박 원장이 사형을 선고받았어야 했다면서 "저희들은 아무 죄도 없이 끌려가고 잡혀간 거 아닌가. 심지어 죄 없이 10년 넘게 산 분도 있다. 박 원장이 2년 6개월 살고 나왔다고 하는데 누가 믿겠는가"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한씨는 형제복지원에 있을 때 너무 배가 고파 지네를 잡아먹은 적이 있다면서 "형들이 털도 안 난 생쥐를 잡아먹는 것도 본 적이 있다"고 말했다. 한씨는 형제복지원에선 성폭행도 비일비재하게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힘센 형들이나 경비들이나 조장들, 소대장들이 나이 어린 아이들 상대로 많이 (성폭행을) 했다"면서 "얼굴이 예쁘장하고 귀엽게 생긴 아홉 살 기준의 아동들을 성폭행했다"고 말했다. 

한씨는 수용자들이 구타를 당해 반쯤 죽은 경험을 모두 갖고 있다면서 반항심을 갖지 못하도록 잘못이 있든 없든 반쯤 죽일 듯이 수용자들을 때렸다고 했다. 한씨는 끔찍한 고문도 당했다고 말했다. 그는 "그냥 아무것도 안 먹인다. 안 먹이고 무릎 꿇리고 손발 묶어놓고 잠도 안 재운다. 한 겨울엔 손발 묶어놓고 세면장에서 그냥 사정없이 맨몸에 찬물을 계속 끼얹는다"면서 "지금도 한여름에 더워도 찬물로 샤워를 못한다"고 말했다.

한씨는 구타와 고문 과정에서 다수의 수용자가 숨졌다고 말했다. 한씨는 "엄청나게 많이 맞아서 반쯤 죽었더라도 '병원 1'이라고 체크되면 치료받고 소대로 무조건 복귀하게 된다. 그런데 안 돌아오고 '병원 1'로 며칠 동안 적혀 있다가 어느 순간 '병원 1'이 지워지면 총 인원이 한 명 줄어든다. 돌아오지 않고 그냥 지워진다"고 말했다. 

이렇게 형제복지원에 의해 지워진 수용자들의 시신은 해부학 실습용으로 판매됐다는 증언도 나왔다. 실제 1987년 신민당 형제복지원 진상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1986년 사망자 중 37명은 유족에게 시신이 인계됐다고 돼 있으나 확인 결과 유족 주소가 미상으로 돼 있거나 허위 주소인 것으로 드러나 사망자 사인에 대한 의혹이 증폭된 바 있다. 형제복지원 부지 43만㎡는 1988년 폐쇄 이후인 1996년 한 건설사에 팔려 현재 1,000세대의 아파트 단지가 조성됐다. 이로 인해 복지원 주변에 묻혀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유골발굴이 쉽지 않다.
~박원장과 그의 개망나니같은 새끼는 온천 운영하며 호의호식하고 있다는데,검,경은 뭐하고 있는가?정부는 그 실상을 밝혀 책임자를 엄벌에 처할 의지가 없는가 묻고 싶구나!

Who's 미개인

profile

미래를 개척하는,인간적인,참으로 인간적인 인간이란 뜻의 미개인입니다.

덜깨서 깨고자하는 강한 의지를 담아 40년 가까이 써오고 있는 애칭이기도...

천안시 서북구 직산읍 1524에서 친일 매국노들을 척결하고,친일파 재산을 환수하기 위한 법안을 만들라고 

촉구하기 위한 천만 명 서명 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지나시다 커다란 태극기가 그려진 간판이나 '친일파 청산'이란 피켓을 발견하시면 잠시 멈춰서 서명 좀 해 주세요!

우리의 후손들에게 바른 세상을 물려주잔 생각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답니다!^*^

동참하시고 싶은 분은 쪽지로 이름,주소 전화번호를 주세요.

참여의 영광을 그대에게 드리겠습니다.믈론 정보유출은 목숨 걸고 막겠습니다!


http://blog.daum.net/migaein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추천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문재인 될까봐 걱정스러워왔어요 1 23377 6 2017.02.02(by 화이부동) seo****
오름 복고주의에 대한 오해로 빚어진 참사 23502 2   笑傲江湖
오름 노후 준비는 '이것' 24972 3   백파
오름 안방에서 얻고 싶은 것...서양과 동양의 차이 25037 3   백파
오름 IMF도 경고한 ‘한국 가계-기업 부채’ 23300 3   백파
2634 새정치연합 "軍, 은폐·책임면피 안보불안 활용해선 안돼" 3448 0   title: 태극기OK
2633 조만간에 아스피린이 만병통치약으로? 4292 0   title: 태극기미개인
2632 해외여행 계획중이신 분들 어지간하면 국내에서 쓰시죠?^*^ 4680 0   title: 태극기미개인
2631 향판(鄕判)의 어원과 실체 4428 0   title: 태극기미개인
2630 이 나라의 주인은 주한미군? 3267 0   title: 태극기미개인
2629 NSC를 백 날 열어봐라!구멍이 뻥~! 3762 0   title: 태극기미개인
2628 국가위기론을 부채질하기만 하는 이 정부를 어찌 믿을 수 있단 말인가? 3699 0   title: 태극기미개인
2627 새정치민주연합 실버위원회, 기초연금으로 노인 표심ㅡ“차등 없이 일괄 지급 위해 노력하고 있다” 2 3449 1 2014.04.03(by OK) title: 태극기OK
2626 새정치연합 전·월세 토론회…연일 민생행보 주력 2 3205 1 2014.04.03(by OK) title: 태극기OK
2625 새정치민주연합 ‘특권 내려놓기’ 등… 4월 임시국회 우선법안 선정 4 3844 2 2014.04.03(by OK) title: 태극기OK
2624 새정치민주연합 “지난해 연봉왕은 교도소 수감자” 2 4213 2 2014.04.03(by OK) title: 태극기OK
2623 ★좋은 소식 vs 나쁜 소식 vs 환장할 소식★ 5 10824 5 2014.04.05(by OK) title: 태극기행복한재능
2622 독재를 찬양하는 함 익병...잘렸다네~ 5134 0   title: 태극기미개인
2621 평화정착 의지도 없이 통일대박이 하늘에서 뚝 떨어지길 바라는가?운석처럼?ㅠㅠ 4564 0   title: 태극기미개인
2620 재벌의 폭주였구먼!재벌구조를 혁파해야 하는 이유가 더욱 분명해졌다. 4058 0   title: 태극기미개인
2619 삼성의 독주 막을 수가 없다?그러나 막아야 한다! 3352 0   title: 태극기미개인
2618 박근혜 정부는 공약파기 말고 할 줄 아는 게 뭔가? 3772 0   title: 태극기미개인
» 형제복지원의 불상사는 과거의 문제일 뿐인가? 3823 0   title: 태극기미개인
2616 일본의 만행을 극복하려면 우선 친일 매국노들부터 척결해야... 3773 0   title: 태극기미개인
2615 우리의 안보불감증,이대로도 좋은가? 4310 0   title: 태극기미개인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6 37 38 39 40 41 42 43 44 45 ... 172 Next
/ 1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