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문화/예술/과학 게시판입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교육·육아·정신문화·역사
2014.04.04 12:42

향판(鄕判)의 어원과 실체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鄕判(향판)
1993년 법관 인사교류 때 ‘향판’ 논란…‘지역법관제’로 대체 

한 지역에서 오래 머무른 향판들로 인한 ‘황제 노역’ 사건이 온 국민의 공분을 사고 있다.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조세포탈과 횡령 등의 혐의로 기소된 허재호 전 대주그룹 회장에 대해 최초 검사가 징역 5년에 벌금 1016억원을 구형하였다. 그런데 1심 판사가 벌금을 절반으로 깎아 508억 원으로 줄여주고, 벌금을안내면 1일 2억5000만원으로 환산해 노역장에 유치하도록 봐줬다. 2심 판사는 벌금 508억을 또 절반 254억으로 줄여주고 노역 일당은 5억 원으로 높여줬다. 이는 15,600원을 훔친 죄로 징역 3년형을 선고받은 노숙자 사건 등과 비교할 때, 너무나도 형평성에 어긋난 판결이 아닐 수 없다. 

시골
판사를 뜻하는 향판(鄕判)은 1990년대 우리나라 판사들 사이에서 조어된 한자어로, 경판(京判: 서울판사)의 반댓말이다. 그 최초의 출전은 1993년 5월 18일자 한국일보 30면이다. 「사법부 일신 건의 왜 나왔나」라는 제하의 기사 중에 설명과 함께 향판이 보인다. “향판(지방만 도는 판사) 경판(서울에서만 근무하는 판사)식의 편가르기와 집단이기주의 성향은 사법부 개혁의 필요성을 더욱 절실하게 만들었다고 할 수 있다.”

1993년 6월 대법원 전국법관회의에서 그간의 주된 불만이 터져 나왔다. 법관의 서울, 지방간 인사교류문제를 놓고 격론이 벌어진 것이다. 서울지역 근무를 원하는 지법 법관이 전체법관의 90%에 이르지만 서울지역 법관의 수는 32%에 불과해, 지방에서 초임판사 생활을 하는 법관들은 자신을 향판(시골판사) 등으로 비하하고 있는 실정이 노출됐다.

이러한 불만을 해결코자 대법원은 판사임용 자체를 지역별로 실시하는 개선책을 강구, 2004년 ‘향판’이란 촌스런 명칭을 고급스럽게 ‘지역법관’으로 바꾼 ‘지역법관제’를 공식 도입한다. 당시 대법원은 인사운용의 안정성, 재판업무의 효율성, 법관의 생활안정 등을 내세우며 지역법관제를 시행하였지만, 오늘날 그것은 국민의 법감정과 이치를 무시한 오판으로 드러났다. 

法(법)자에 水(물 수)자가 들어 있음은 법이 물과 관련된 말이기 때문이다. 한 곳에 너무 오래 고여 있는 물은 필히 썩기 마련인 법. 법기강 해이로 인해 국력약화를 초래하는 부패한 향판들의 모습을 보니, 지위고하를 가리지 않고 법에 따라 처결하였던 추상같은 판관 포청천의 대단함을 알겠다. 대종언어연구소장 www.hanja.co.kr

Who's 미개인

profile

미래를 개척하는,인간적인,참으로 인간적인 인간이란 뜻의 미개인입니다.

덜깨서 깨고자하는 강한 의지를 담아 40년 가까이 써오고 있는 애칭이기도...

천안시 서북구 직산읍 1524에서 친일 매국노들을 척결하고,친일파 재산을 환수하기 위한 법안을 만들라고 

촉구하기 위한 천만 명 서명 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지나시다 커다란 태극기가 그려진 간판이나 '친일파 청산'이란 피켓을 발견하시면 잠시 멈춰서 서명 좀 해 주세요!

우리의 후손들에게 바른 세상을 물려주잔 생각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답니다!^*^

동참하시고 싶은 분은 쪽지로 이름,주소 전화번호를 주세요.

참여의 영광을 그대에게 드리겠습니다.믈론 정보유출은 목숨 걸고 막겠습니다!


http://blog.daum.net/migaein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추천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문재인 될까봐 걱정스러워왔어요 1 28177 6 2017.02.02(by 화이부동) seo****
오름 복고주의에 대한 오해로 빚어진 참사 27544 2   笑傲江湖
오름 노후 준비는 '이것' 29922 3   백파
오름 안방에서 얻고 싶은 것...서양과 동양의 차이 29499 3   백파
오름 IMF도 경고한 ‘한국 가계-기업 부채’ 27425 3   백파
2634 새정치연합 "軍, 은폐·책임면피 안보불안 활용해선 안돼" 3797 0   title: 태극기OK
2633 조만간에 아스피린이 만병통치약으로? 4511 0   title: 태극기미개인
2632 해외여행 계획중이신 분들 어지간하면 국내에서 쓰시죠?^*^ 5537 0   title: 태극기미개인
» 향판(鄕判)의 어원과 실체 4777 0   title: 태극기미개인
2630 이 나라의 주인은 주한미군? 3503 0   title: 태극기미개인
2629 NSC를 백 날 열어봐라!구멍이 뻥~! 4007 0   title: 태극기미개인
2628 국가위기론을 부채질하기만 하는 이 정부를 어찌 믿을 수 있단 말인가? 3877 0   title: 태극기미개인
2627 새정치민주연합 실버위원회, 기초연금으로 노인 표심ㅡ“차등 없이 일괄 지급 위해 노력하고 있다” 2 3668 1 2014.04.03(by OK) title: 태극기OK
2626 새정치연합 전·월세 토론회…연일 민생행보 주력 2 3500 1 2014.04.03(by OK) title: 태극기OK
2625 새정치민주연합 ‘특권 내려놓기’ 등… 4월 임시국회 우선법안 선정 4 4128 2 2014.04.03(by OK) title: 태극기OK
2624 새정치민주연합 “지난해 연봉왕은 교도소 수감자” 2 4426 2 2014.04.03(by OK) title: 태극기OK
2623 ★좋은 소식 vs 나쁜 소식 vs 환장할 소식★ 5 11225 5 2014.04.05(by OK) title: 태극기행복한재능
2622 독재를 찬양하는 함 익병...잘렸다네~ 5363 0   title: 태극기미개인
2621 평화정착 의지도 없이 통일대박이 하늘에서 뚝 떨어지길 바라는가?운석처럼?ㅠㅠ 4890 0   title: 태극기미개인
2620 재벌의 폭주였구먼!재벌구조를 혁파해야 하는 이유가 더욱 분명해졌다. 4234 0   title: 태극기미개인
2619 삼성의 독주 막을 수가 없다?그러나 막아야 한다! 3650 0   title: 태극기미개인
2618 박근혜 정부는 공약파기 말고 할 줄 아는 게 뭔가? 3963 0   title: 태극기미개인
2617 형제복지원의 불상사는 과거의 문제일 뿐인가? 4150 0   title: 태극기미개인
2616 일본의 만행을 극복하려면 우선 친일 매국노들부터 척결해야... 4060 0   title: 태극기미개인
2615 우리의 안보불감증,이대로도 좋은가? 4562 0   title: 태극기미개인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6 37 38 39 40 41 42 43 44 45 ... 172 Next
/ 1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