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문화/예술/과학 게시판입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전세 빚' 올들어 더 급증…부실위험 커진다!

은행·주택기금대출 30조원 육박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고유선 기자 = 전세보증금을 마련하려고 내는 빚이 올해 들어 한층 가파르게 늘고 있다. 주택담보대출 증가율의 8배에 이른다.

국민·기업·농협·신한·외환·우리·하나 등 7개 주요 시중은행과 정부의 국민주택기금에서 빌린 대출금만 30조원에 육박했고, 연체율도 급등했다.

6일 국토교통부와 은행권에 따르면 지난달 말 전세자금대출 잔액은 28조7천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말보다 대출 잔액은 1조5천억원 넘게 늘었다. 3개월 만에 5.7% 증가한 것이다.

분기별 전세대출 증가율은 지난해 1분기 4.8%에서 2분기 3.6%, 3분기 3.4%로 점차 안정되는 듯했으나 올해 들어 증가 폭이 커졌다.

지난해 하반기 정부가 전·월세 안정 대책을 내놓고 나서 전세대출 증가 폭은 확대됐다.

대출 계좌는 3월 말 현재 83만1천개다. 여러 곳에서 빚을 끌어다 쓰기 어려운 점을 고려하면 가구당 평균 3천500만원씩 전세금 때문에 대출받은 셈이다.

전세대출의 증가세와 더불어 부실도 늘고 있다. 세입자가 무거운 원리금 부담을 견디다 못해 연체하는 사례가 속출하기 때문이다.

코리아크레딧뷰로(KCB)가 은행권의 가계대출 연체율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전세대출 연체율이 주택담보대출 연체율을 앞질렀다.

보증부 전세대출 연체율은 지난해 1분기 0.56%에서 3분기 0.74%로 상승했다. 같은 기간 주택담보대출 연체율은 0.63%에서 0.56%로 하락했다.

정기식 우리은행 주택기금부장은 "전세금이 높은 곳을 중심으로 보증금을 마련하기 위한 자기자본이 매우 부족해 한도를 채워 대출을 끌어다 쓴다"고 전했다.

전세대출의 가파른 증가세는 집주인·세입자의 채무불이행 위험과 가계부채의 질적 악화를 부추기는 요소다.

경매정보회사 지지옥션은 아파트 경매 중 청구액이 낙찰가보다 높아 전세보증금을 다 주지 못할 수 있는 물건이 지난해 매월 207건(약 21%)씩 나왔다고 밝혔다.

세입자에 대한 집주인의 보증금 채무불이행은 세입자의 전세대출 채무불이행으로 이어진다.

전세대출은 주택담보대출보다 금리도 높다. 가구당 2천600만원인 주택기금 전세대출은 연 3%대지만, 가구당 5천400만원인 은행·보증부 전세대출은 금리가 5~6%다.

은행으로선 전세대출이 고금리의 수익원이지만, 세입자 입장에선 원리금 상환 부담이 더 무거운 대출이다.

올해 1분기 전세대출 증가율(5.7%)은 7개 시중은행 주택담보대출 증가율(0.7%)의 8배에 달했다. 가계대출이 고금리에 부실 위험이 큰 전세대출로 몰린 셈이다.

전문가들은 전세금 급등세와 전세대출의 급증세가 갑자기 꺾이는 순간 '역(逆) 전세난'에 직면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박원갑 국민은행 부동산전문위원은 "집주인에게 전세보증금은 무이자 차입금"이라며 "언젠가 이를 제대로 돌려주지 못하는 역 전세난이 닥칠 수 있다"고 우려했다.

zheng@yna.co.kr,


Who's 미개인

profile

미래를 개척하는,인간적인,참으로 인간적인 인간이란 뜻의 미개인입니다.

덜깨서 깨고자하는 강한 의지를 담아 40년 가까이 써오고 있는 애칭이기도...

천안시 서북구 직산읍 1524에서 친일 매국노들을 척결하고,친일파 재산을 환수하기 위한 법안을 만들라고 

촉구하기 위한 천만 명 서명 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지나시다 커다란 태극기가 그려진 간판이나 '친일파 청산'이란 피켓을 발견하시면 잠시 멈춰서 서명 좀 해 주세요!

우리의 후손들에게 바른 세상을 물려주잔 생각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답니다!^*^

동참하시고 싶은 분은 쪽지로 이름,주소 전화번호를 주세요.

참여의 영광을 그대에게 드리겠습니다.믈론 정보유출은 목숨 걸고 막겠습니다!


http://blog.daum.net/migaein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추천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문재인 될까봐 걱정스러워왔어요 1 52991 6 2017.02.02(by 화이부동) seo****
오름 복고주의에 대한 오해로 빚어진 참사 51877 2   笑傲江湖
오름 노후 준비는 '이것' 54444 3   백파
오름 안방에서 얻고 싶은 것...서양과 동양의 차이 54437 3   백파
오름 IMF도 경고한 ‘한국 가계-기업 부채’ 51998 3   백파
2674 국민銀, 1조원 가짜확인서 발급한 직원 검찰 고발 4569 0   title: 태극기OK
2673 '고시 3관왕이 어쩌다가…' 횡령·사기 현직 변호사 구속 4889 0   title: 태극기OK
2672 대한민국 최초 '고양이 역장' 탄생 5012 0   title: 태극기OK
2671 "연말이면 액티브X 없는 공인인증서 나온다" 4005 0   title: 태극기OK
2670 카드 공제·비과세 저축상품 혜택 확 줄인다 4241 0   title: 태극기OK
2669 새정치민주연합 김광진 의원, 국회에서 화촉…19대 의원 중 처음 7481 0   title: 태극기OK
» '전세 빚' 증가,연체율 급등... 4651 0   title: 태극기미개인
2667 이런거 올려도 되는지(19) 4 10571 0 2014.06.06(by 행복한재능) title: 태극기행복한재능
2666 낙하산 인사의 요람공기업의 방만경영으로 국민들 부담만 가중되고... 4368 0   title: 태극기미개인
2665 한국산 북한 로켓?ㅠㅠ 5306 0   title: 태극기미개인
2664 낙하산 인사는 계속되고 있습니다! 4892 0   title: 태극기미개인
2663 공직자들의 기강해이와 오만불손을 언제까지 참아야 하는가? 4375 0   title: 태극기미개인
2662 빌 클린턴 "외계인 지구 방문해도 놀랄 일 아니다" 파장 7793 0   title: 태극기OK
2661 "어떻게 죽은 아기들로…" 英병원들 1만5500명 유아 시신 태워 난방에 사용 '충격' 5243 0   title: 태극기OK
2660 "식량 안보 확보"…세계 식품기업 사냥나선 중국 4649 0   title: 태극기OK
2659 산에서 담아온 신선한 공기? 중국인들 줄지어 체험 행사 3975 0   title: 태극기OK
2658 칠레 강진 후 여진 265차례…6분에 한 번꼴 4258 0   title: 태극기OK
2657 신장 황사폭풍 동진중…한반도까지 우려 4012 0   title: 태극기OK
2656 美 5살 꼬마, X박스 보안 결함 찾아내 4254 0   title: 태극기OK
2655 <"함정에 빠진것같다"…차에 갇힌 허재호 '황당발언'> 4721 0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4 35 36 37 38 39 40 41 42 43 ... 172 Next
/ 1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