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문화/예술/과학 게시판입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북한의 손바닥안에서 놀아나고 있는 한국의 국가안보.

통신위성이 없다고 ,우린 있다고 자만하여 거칠게 대해오던 지금까지의 방식으론 절대 승리할 수도 없고,

흡수통일이 된다면 우리가 흡수될 위험이 큰 것은 아닌지?

힘으로 밀어붙이려는 지금까지의 대북정책을 당장 수정하라.

자신없거든 하야하라!


동해안 무인기는 약초꾼이 찾아… 6개월간 '깜깜'
국내 유일의 태백산 전술폭격훈련장 촬영 노린 듯

  • (삼척=연합뉴스) 배연호·이해용 기자 =
경기도 파주에 추락한 것과 같은 북한제 추정 무인항공기 1대가 강원 남부에서 발견됨에 따라 백두대간 방공망에 허점이 드러난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약초 채취를 하러 나간 주민들은 지난해 10월 삼척시 하장면 청옥산 중턱에서 추락한 무인기를 봤다며 지난 3월 군 당국에 신고했다.

◇ 무인기의 목표는 국내 유일 전술폭격훈련장(?) 

가장 궁금증을 자아내는 점은 무인기가 군사시설이 밀집된 전방이 아닌 후방지역으로 꼽히는 강원 남부까지 온 의도가 무엇이냐는 것이다.

우선 동해안을 따라 내려오는 바닷가에는 해군 1함대사령부 등의 군사시설뿐만 아니라 삼척 인근 경북 울진에는 원자력발전소가 자리잡고 있어 국가 주요 시설을 촬영하기 위한 것이 아니었느냐고 추정할 수 있다.

하지만, 무인기에 찍힌 메모리칩에는 태백, 정선 고한·사북 등 강원 남부지역의 식수원인 광동댐(광동호) 모습이 담겨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988년 건설된 광동댐은은 생활·공업용수 전용댐으로 높이 39.5m, 총 저수량 13만t 규모다.

무인기가 소규모 댐을 찍고자 강원 후방까지 침투했다고 보기에는 설득력이 떨어진다.

하지만 추락지점 주변을 살펴보면 촬영 대상이 영월군 상동읍에 있는 공군훈련장(필승사격장)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된다.

무인기가 추락한 삼척시 하장면 청옥산 줄기에서 필승사격장까지는 직선거리로 30∼40㎞에 불과하다.

한국 유일의 전술폭격훈련장인 필승훈련장은 태백, 영월 상동, 경북 봉화 일대 5천900만㎡에 걸쳐있는 대규모 군사시설이다.

태백산에 건설된 필승사격장 일대는 북한 지형과 가장 비슷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필승사격장은 한·미 공군이 공동 사용하기로 하고 비용을 공동 부담해 건설했다.

이 때문에 이번 무인항공기 목표가 필승사격장이라면 한국과 미 공군의 공격 전술 장면이 고스란히 북한에 노출됐을 가능성도 있다.

산악인 A씨는 "비무장지대에서 한계령 등 백두대간을 따라 비행하면 산이 높고 골이 깊어 레이더에 포착될 가능성이 매우 낮다"라며 "무인항공기가 군사시설 등 주요 시설물이 없는 하장지역에 추락한 것을 보면 목표가 상동 공군훈련장으로 추정된다"라고 말했다. 

◇ 백두대간 방공망까지 뚫렸나

군 당국은 수색조를 투입해 3일 만에 무인기를 찾아냈지만, 백두대간의 방공망까지 뚫렸다는 비판은 피하기 어렵게 됐다.

무인기가 휴전선 주변의 방공망을 피해 130㎞ 가까이 떨어진 강원 후방지역까지 아무런 제지를 받지 않고 비행하고서 추락했기 때문이다.

북한의 특수요원을 태우고 저공 비행하는 AN2를 격추시키려고 전방지역 계곡에 설치한 저고도 레이더와 벌컨포는 제기능을 하지 못했다. 

당국은 약초 채취에 나선 주민이 지난해 10월 추락한 무인기를 발견하고 나서도 6개월 동안 방공망이 뚫린 사실조차 눈치를 채지 못했다.

24시간 감시체제를 유지하고 있는 각종 첨단 방공장비가 이번에는 별다른 역할을 하지 못하게 됨에 따라 '무인기는 약초꾼이 찾아낸다'는 말이 나올 지도 모 르게 됐다. 

동해안에서는 지난 1996년 9월 강동면 안인진리 해변 암초에서 상어급 잠수함이 좌초된 것을 택시 기사가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또 지난 1998년 6월에는 속초 앞바다에서 도망가던 북한 잠수함이 꽁치를 잡으려고 쳐 놓은 유자망 그물에 걸린 것을 어선 선장이 찾아냈다.


Who's 미개인

profile

미래를 개척하는,인간적인,참으로 인간적인 인간이란 뜻의 미개인입니다.

덜깨서 깨고자하는 강한 의지를 담아 40년 가까이 써오고 있는 애칭이기도...

천안시 서북구 직산읍 1524에서 친일 매국노들을 척결하고,친일파 재산을 환수하기 위한 법안을 만들라고 

촉구하기 위한 천만 명 서명 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지나시다 커다란 태극기가 그려진 간판이나 '친일파 청산'이란 피켓을 발견하시면 잠시 멈춰서 서명 좀 해 주세요!

우리의 후손들에게 바른 세상을 물려주잔 생각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답니다!^*^

동참하시고 싶은 분은 쪽지로 이름,주소 전화번호를 주세요.

참여의 영광을 그대에게 드리겠습니다.믈론 정보유출은 목숨 걸고 막겠습니다!


http://blog.daum.net/migaein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추천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문재인 될까봐 걱정스러워왔어요 1 140126 6 2017.02.02(by 화이부동) seo****
오름 복고주의에 대한 오해로 빚어진 참사 125788 2   笑傲江湖
오름 노후 준비는 '이것' 133260 3   백파
오름 안방에서 얻고 싶은 것...서양과 동양의 차이 130431 3   백파
오름 IMF도 경고한 ‘한국 가계-기업 부채’ 134214 3   백파
2694 [과학을 읽다]"많이 씹으세요. 몸무게 줄어들어요" 2 7677 1 2014.04.08(by OK) title: 태극기OK
2693 치솟는 식료품 값, 주부들 '울상'…물가 오름세 당분간 계속 5949 0   title: 태극기OK
2692 학생들 ‘근의 공식’만 1만번 풀어… ‘문제 푸는 기계’ 전락 8666 0   title: 태극기OK
2691 [근로시간 단축 노사 충돌 예고] 근로시간 단축 시행 시기·통상임금 15일까지 '패키지딜' 통해 합의 11761 0   title: 태극기OK
2690 “대형 개발 공약은 그만” 민생 밀착 디테일 전쟁 5803 0   title: 태극기OK
2689 '안갯속' 기초선거 룰…3갈래 시나리오는 5650 0   title: 태극기OK
2688 교황 시복식 장소 '빌딩숲' 광화문 유력..경호 비상 9270 0   title: 태극기OK
2687 檢, 경인아라뱃길 공사 담합 건설사 수사 착수 8005 0   title: 태극기OK
2686 초등 1·2년 하루 2.9시간 수업… 선진국의 절반 6224 0   title: 태극기OK
2685 北 소형 무인기 대응한 우리 軍의 대책은? 7604 0   title: 태극기OK
2684 "오바마, 방한 때 문정왕후 어보 돌려달라" 8472 0   title: 태극기OK
2683 檢, '증거조작' 대공수사단장 소환 6532 0   title: 태극기OK
2682 北, '난데없는 무인기' '모략소동'..무인기 적극 부인도 인정도 않는 '모호한 태도' 왜? 7041 0   title: 태극기OK
2681 北 ‘공식 권력서열 2위’ 김영남 퇴진할 듯 7626 0   title: 태극기OK
2680 중국 보건당국, 스모그 인체 영향 공식조사 착수 7222 0   title: 태극기OK
2679 ‘철’ 모르고 벌써 앵앵~'철’ 없는 모기들 8795 0   title: 태극기OK
2678 朴대통령, 무인기 '강한톤' 질타…인책론 번지나 6388 0   title: 태극기OK
2677 잦아진 지진… 위험지도 17년 만에 업그레이드 24830 0   title: 태극기OK
2676 "CCTV 독방에 6개월 감금" 사실이었다. 7975 1   title: 태극기OK
» 박근혜 정부는 당장 북한에 고개 숙이고 들어가서 조공이라도 바쳐야지 않을까? 7262 0   title: 태극기미개인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3 34 35 36 37 38 39 40 41 42 ... 172 Next
/ 1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