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문화/예술/과학 게시판입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우리나라 초등학교 저학년의 수업시간이 미국·호주·프랑스 등의 절반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초등학교 저학년의 수업시간은 유치원생보다도 오히려 적은 기형적 구조여서 초등교육과정에 대한 개선책 마련이 시급한 실정이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7일 발표한 ‘국가 교육과정 총론 개선을 위한 기초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현재 초등학교 1∼2학년은 40분을 기준으로 매일 4교시 수업을 받고 있다. 대개 오전에 수업이 다 끝난다. 이를 1시간 기준으로 환산하면 초등학교 저학년의 수업시간은 1년에 560시간(하루 평균 2.93시간)에 불과하다. 반면 호주의 초등학교 1∼2학년 수업시간은 연간 916시간(1일 4.75시간), 미국은 896시간(1일 4.90시간), 프랑스는 864시간(1일 5.50시간)에 달한다. 우리나라와 교육과정이 비슷한 일본의 경우에도 연간 660시간(1일 3.80시간)이다.

특히 유치원 누리과정의 수업시간이 최근 하루 5시간으로 늘어나면서 유치원생이 초등학교 저학년보다 더 많은 수업을 받게 됐다. 초등학교 교육은 이처럼 절대적인 수업시간이 적은 데다 유치원 교육과의 연계도 제대로 안 돼 있어 학생들은 공교육의 시작 단계부터 사교육에 기댈 수밖에 없는 실정이다. 이 때문에 초등학교 수업을 내실화하기 위해 교육과정의 개편이 절실하다는 지적도 적지 않다.

교육부 관계자는 이에 대해 “과거 초등학교 저학년 수업 시간을 늘리려 했지만 교사들의 반발 등으로 무산된 바 있다”며 “이번에 누리과정 수업시간이 늘어나면서 초등학교 수업시간도 늘려야 한다는 요구가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현재 수업시수 확대가 가능한지 여부를 다방면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교육부(당시 교육과학기술부)는 지난 2009년 초등학교 1∼2학년 수업을 6교시까지 늘리고 슬기로운생활·바른생활·즐거운생활 등의 과목을 세분화하는 내용의 ‘미래형 교육과정’을 추진한 바 있다.

그러나 교사들의 반발과 예산 문제로 시행이 무산됐다. 당시 교사들은 “고학년보다 수업 진행이 힘든 저학년의 수업시간을 늘리는 것이 현실적으로 어렵다”며 반발했다. 교육부는 비정규직 교과전담교사를 대폭 확충하는 방안도 검토했지만 관련 예산을 확보하지 못해 결국 포기했다.

유현진 기자 cworange@munhwa.com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추천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문재인 될까봐 걱정스러워왔어요 1 52144 6 2017.02.02(by 화이부동) seo****
오름 복고주의에 대한 오해로 빚어진 참사 51062 2   笑傲江湖
오름 노후 준비는 '이것' 53577 3   백파
오름 안방에서 얻고 싶은 것...서양과 동양의 차이 53536 3   백파
오름 IMF도 경고한 ‘한국 가계-기업 부채’ 51179 3   백파
2694 [과학을 읽다]"많이 씹으세요. 몸무게 줄어들어요" 2 5542 1 2014.04.08(by OK) title: 태극기OK
2693 치솟는 식료품 값, 주부들 '울상'…물가 오름세 당분간 계속 3923 0   title: 태극기OK
2692 학생들 ‘근의 공식’만 1만번 풀어… ‘문제 푸는 기계’ 전락 6544 0   title: 태극기OK
2691 [근로시간 단축 노사 충돌 예고] 근로시간 단축 시행 시기·통상임금 15일까지 '패키지딜' 통해 합의 9414 0   title: 태극기OK
2690 “대형 개발 공약은 그만” 민생 밀착 디테일 전쟁 3449 0   title: 태극기OK
2689 '안갯속' 기초선거 룰…3갈래 시나리오는 3652 0   title: 태극기OK
2688 교황 시복식 장소 '빌딩숲' 광화문 유력..경호 비상 6806 0   title: 태극기OK
2687 檢, 경인아라뱃길 공사 담합 건설사 수사 착수 5552 0   title: 태극기OK
» 초등 1·2년 하루 2.9시간 수업… 선진국의 절반 3759 0   title: 태극기OK
2685 北 소형 무인기 대응한 우리 軍의 대책은? 4742 0   title: 태극기OK
2684 "오바마, 방한 때 문정왕후 어보 돌려달라" 5748 0   title: 태극기OK
2683 檢, '증거조작' 대공수사단장 소환 4419 0   title: 태극기OK
2682 北, '난데없는 무인기' '모략소동'..무인기 적극 부인도 인정도 않는 '모호한 태도' 왜? 4600 0   title: 태극기OK
2681 北 ‘공식 권력서열 2위’ 김영남 퇴진할 듯 5684 0   title: 태극기OK
2680 중국 보건당국, 스모그 인체 영향 공식조사 착수 4966 0   title: 태극기OK
2679 ‘철’ 모르고 벌써 앵앵~'철’ 없는 모기들 5174 0   title: 태극기OK
2678 朴대통령, 무인기 '강한톤' 질타…인책론 번지나 4221 0   title: 태극기OK
2677 잦아진 지진… 위험지도 17년 만에 업그레이드 20076 0   title: 태극기OK
2676 "CCTV 독방에 6개월 감금" 사실이었다. 4853 1   title: 태극기OK
2675 박근혜 정부는 당장 북한에 고개 숙이고 들어가서 조공이라도 바쳐야지 않을까? 5411 0   title: 태극기미개인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3 34 35 36 37 38 39 40 41 42 ... 172 Next
/ 1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