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문화/예술/과학 게시판입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오마이뉴스 변종만 기자]

산수유마을에서 섬진강의 물줄기를 따라 남쪽으로 내려간다. 섬진강은 남한에서 네 번째 큰 강으로 전라남북도의 동쪽 지리산 기슭을 지나 광양만에서 남해와 만난다. 지리적으로는 전라남도, 전라북도, 경상남도의 3도에 걸쳐 있고 역사적으로는 1385년경 섬진강 하구에 침입한 왜구들이 광양 쪽으로 피해가도록 수십만 마리의 두꺼비가 울부짖었다는 전설 때문에 '두꺼비 섬(蟾)'자를 붙여 섬진강이라고 부른다.

 산동면에서 화개장터까지
ⓒ 변종만

봄은 남도의 젖줄 섬진강에서부터 온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봄철이면 섬진강가에 매화, 산수유꽃, 벚꽃, 개나리꽃이 지천이다. 그중 도로 양옆으로 길게 늘어선 벚꽃 터널이 최고의 볼거리다. 휴일 같으면 차량들이 넘쳐나 짜증이 났겠지만 월요일에 떠난 여행이라 드라이브를 즐기다 경치 좋은 곳에서는 '찰칵' 기념사진을 남기며 전남 구례군 산동면에서 운조루를 지나 경남 하동군 화개면의 화개장터까지 간다.

 남도대교
ⓒ 변종만

교통이 불편했던 시절 경상도와 전라도의 문물과 인정이 오가던 곳이 화개장터다. 장터는 예전처럼 사람들이 북적대지 않지만 벚꽃 때문에 빨간색과 파란색의 아치가 더 빛나는 남도대교가 지리적으로 양쪽을 가깝게 만들었다.

 평사리공원
ⓒ 변종만

 섬진강의 백사장
ⓒ 변종만

대지주 최참판댁의 흥망성쇠를 중심으로 우리 민족의 한 많은 근현대사를 폭넓게 그린 박경리의 대하소설 토지의 무대가 되는 평사리를 지나면 섬진강의 물가에 평사리공원이 있다. 공원 앞으로 모래가 고운 백사장이 펼쳐져있다. 섬진강을 바라보며 예전에 이곳을 여행하며 썼던 시 한편을 떠올린다.

- 섬진강의 봄 -

밭두렁 태우는 연기가
졸졸졸 흐르는 계곡물이
차창너머로 들어온 흙냄새가
나들이 나선 사람들의 들뜬 마음이

눈으로
귀로
코로
가슴으로
봄을 알린다

지리산으로 불어온 남녘의 훈풍
산동마을 노랗게 물들인 산수유
섬진강 모래 속에 숨어있던 재첩
강물 위에서 출렁이는 매화향기
모두 봄소식을 품었다

봄은 그렇게
지리산 아래로
섬진강가로
모여들고 있었다

 섬진강의 벚꽃터널
ⓒ 변종만

 하동에서 바라본 섬진강의 상류쪽 물줄기
ⓒ 변종만

 하동 앞 섬진강 풍경
ⓒ 변종만

평사리공원을 지나면 섬진강의 물줄기가 넓어지고 물의 양도 많아져 느낌이 다르다. 섬진강이 남해와 만나는 남쪽 끝 하동까지 벚꽃이 터널을 이뤄 눈이 호강을 한다. 벚꽃 아래 물가로 지리산 둘레길을 잇는 나무데크가 길게 이어진 풍경도 색다르다.

 쌍계사 입구까지 벚나무가 늘어선 화개천
ⓒ 변종만

 쌍계사 벚꽃길
ⓒ 변종만

우리나라 최고의 벚꽃길로 손꼽히는 곳이 쌍계사 십리 벚꽃길이다. 화개장터를 지나면 쌍계사 입구까지 구불구불한 화개천을 따라 수령이 오래된 벚나무들이 5km 거리에 길게 늘어서있다. 하얀 꽃송이들이 하늘을 덮은 모습이 장관인데 꽃망울이 가득 매달린 가지를 화개천으로 길게 늘어트린 모습을 바라보거나 길 양편에서 머리를 맞대며 만든 하얀 동굴길을 걸으며 즐거워하는 사람들의 표정에서 활기가 넘친다. 젊은 남녀들이 백년해로를 기약하며 걷는 '혼례 길목'으로도 알려져 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추천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문재인 될까봐 걱정스러워왔어요 1 49219 6 2017.02.02(by 화이부동) seo****
오름 복고주의에 대한 오해로 빚어진 참사 48155 2   笑傲江湖
오름 노후 준비는 '이것' 50722 3   백파
오름 안방에서 얻고 싶은 것...서양과 동양의 차이 50693 3   백파
오름 IMF도 경고한 ‘한국 가계-기업 부채’ 48396 3   백파
2714 미인대회우승 일본인, 軍위안부 소신발언 4353 0   title: 태극기OK
2713 등산 후 막걸리 한 잔이 '살 잘 찌는 체질'로 만든다 5164 0   title: 태극기OK
2712 근로시간 줄인다…시행 시기는 줄다리기 ! 4000 0   title: 태극기OK
2711 실험으로 밝혀진 눈운동의 4가지 효과 11974 1   title: 태극기OK
2710 선행금지법 시행령안 공개…학교는 대혼란 4961 0   title: 태극기OK
2709 ‘국민연금 가입기간’에 막힌 기초연금 與野 협상 4905 0   title: 태극기OK
» 우리나라 최고의 벚꽃길, 감상하세요 6298 0   title: 태극기OK
2707 국정원이 이 나라의 최상층부? 4446 0   title: 태극기미개인
2706 주52시간 근로 가닥…10년 만에 대변화 예고 5923 0   title: 태극기OK
2705 대량 개인정보 유출사건 2차피해 우려가 현실로 4570 0   title: 태극기OK
2704 국방부와 방산업체가 한 마피아인가? 2 5770 1 2014.04.10(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2703 고정관념 깨는 선거구도… 유권자들 ‘당’보다 ‘인물’ 4757 0   title: 태극기OK
2702 北 소형 무인기 조사결과 軍 늑장보고 논란ㅡ언론 보도 뒤인 2일에야 장관 보고…지휘계선 통한 보고도 제때 안돼 4886 0   title: 태극기OK
2701 '근로시간 단축' 633만명 적용, 노사 양측 일촉즉발 6836 0   title: 태극기OK
2700 이공계 ‘두뇌유출’ 여전히 심각 ! 5559 0   title: 태극기OK
2699 새정치민주연합 "방위비분담금 비준 처리를 위한 3대 요구조건 제시" 4104 0   title: 태극기OK
2698 저처럼 구닥다리 PC 쓰시는 분들은 주의하셔요~ 3880 0   title: 태극기미개인
2697 "무리한 다이어트가 우울증·자살 유발" 3976 0   title: 태극기OK
2696 재무제표상 정부부채 1천117조…연금부채 596조 포함 4550 0   title: 태극기OK
2695 한국인 갈수록 덜 걷고 뚱뚱…건강관리 비상 4988 0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2 33 34 35 36 37 38 39 40 41 ... 172 Next
/ 1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