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문화/예술/과학 게시판입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11일서울의 한 편의점에 설치된 포스단말기의 모습.

비밀번호 유출 심각한 카드 먼저 추진…은행도 동참

인터넷뱅킹 자동이체 300만→100만원 이상 상시 적용

(서울=연합뉴스) 심재훈 김태종 기자 = 대규모 개인 정보 유출 사고로 부정 사용 우려가 커짐에 따라 이르면 연내 신용카드 및 은행 통장의 비밀번호가 기존 4자리에서 6자리로 늘어난다.

시중에 흘러넘치는 개인 정보를 악용한 전자금융 사기를 막기 위해 모든 은행에서 인터넷뱅킹 자동이체 시 본인 추가 확인이 필요한 금액을 기존 300만원 이상에 100만원 이상으로 낮춰 상시 적용한다.

13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최근 포스단말기 해킹 사고에 자극받아 여신금융협회 등과 함께 신용카드의 비밀번호 숫자를 늘리는 작업에 돌입했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신용카드 비밀번호가 4자리여서 쉽게 범죄에 노출될 우려가 커진만큼 비밀번호 숫자를 늘리는 방안을 추진할 계획"이라면서 "유럽의 경우 이미 비밀번호로 6자리를 쓰고 있다"며 "6자리가 되면 신용카드 보안이 한층 업그레이드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동안 신용카드 비밀번호 숫자를 늘려야 한다는 목소리가 었으나 현금인출기(ATM) 프로그램 변경 등 복잡한 문제가 얽혀 있어 논의가 진척되지 못했다.

그러나 최근 포스단말기 해킹 사건을 계기로 기존 신용카드 비밀번호의 유출 우려가 커지면서 상황이 급반전됐다. 이번 포스단말기 해킹에서 털린 OK캐시백 등 제휴카드의 비밀번호가 대부분 4자리인데다 고객이 신용카드와 같은 비밀번호를 사용하는 경우가 많아 제휴카드 정보만 유출돼도 카드 비밀번호까지 알아낼 수 있기 때문이다.

최근 경찰에 붙잡힌 일당은 지난 1월 한 커피전문점에서 포스단말기에 저장된 320만건의 카드 거래 정보를 해킹해 카드번호·유효기간·OK캐쉬백 포인트카드 비밀번호 등을 빼갔다.

카드 비밀번호는 유출되지 않았지만, 범인들은 신용카드와 포인트카드의 비밀번호가 일치하는 경우가 많다는 점에 착안해 위조 신용카드를 만든 뒤 포인트카드 비밀번호를 입력하는 수법으로 1억원이 넘는 돈을 찾아갔다.

현재 신용카드뿐만 아니라 은행의 인터넷 뱅킹이나 텔레뱅킹 때의 비밀번호도 대부분 4자리로 돼 있다. 신한은행이나 기업은행 등 일부 은행은 인터넷 뱅킹에 한해 6자리 비밀번호를 사용하고 있다.

금융당국은 우선 보안 보강이 시급한 신용카드의 비밀번호 숫자를 6자리로 늘린 뒤 은행 인터넷 뱅킹 등의 비밀번호도 6자리로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다.

비밀번호 6자리는 현재와 같이 숫자로만 구성되며, '*'나 '#'와 같은 특수 문자는 허용되지 않을 예정이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비밀번호를 6자리로 바꾸면 당장 소비자들이 혼란을 겪을 수 있지만 신용카드의 보안 강화를 위해 추진해야 할 사안"이라며 "은행연합회, 여신협회 등과 협의해 빨리 시행하는 방안을 찾아보겠다"고 말했다.

국민카드, 농협카드, 롯데카드에서 1억여건의 고객 정보가 유출된 뒤 지난해 1월 말부터 3월까지 시행됐던 금융사기예방서비스 한도 축소 적용은 모든 은행이 원상 복구 대신 줄어든 금액을 상시 적용하기로 했다.

최근 카드사의 2차 유출에 이어 한국씨티은행과 한국스탠다드차타드은행에서 고객 정보 추가 유출 등 불안 요인이 대내외 산재하기 때문이다. 전자금융 사고 시 엄벌하겠다는 금융당국의 강력한 의중도 반영돼 있다.

이에 따라 국민은행, 신한은행, 하나은행, 우리은행 등 은행들은 1일 100만원 이상 이체 시 전화나 문자메시지 등으로 본인 확인을 한 차례 더 받도록 했거나 조만간 시행할 예정이다. 기존에는 300만원 이상이었다.

하나은행 측은 "고객을 보호하는 차원에서 금융사기예방서비스 적용 금액을 100만원 이상으로 낮춰 상시로 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카드 정보 유출 사태가 발생한 뒤 금융사기예방서비스 적용 금액을 지난달 말까지 100만원 이상으로 낮췄다가 풀어줬으나 은행들이 아직 불안한지 300만원 이상으로 되돌리지 않고 100만원 이상을 그대로 적용하는 걸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국민은행은 오는 15일부터 보이스피싱, 파밍 등의 사기 피해 예방을 위해 전자금융 보안등급별 이체한도까지 줄인다. 폰 뱅킹의 경우 기존에는 1회 1천만원, 1일 5천만원까지 이체가 가능했으나 15일부터는 1회 500만원, 1일 500만원으로 급감한다.

president21@yna.co.kr taejong75@yna.co.kr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추천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문재인 될까봐 걱정스러워왔어요 1 22673 6 2017.02.02(by 화이부동) seo****
오름 복고주의에 대한 오해로 빚어진 참사 23016 2   笑傲江湖
오름 노후 준비는 '이것' 24305 3   백파
오름 안방에서 얻고 싶은 것...서양과 동양의 차이 24563 3   백파
오름 IMF도 경고한 ‘한국 가계-기업 부채’ 22805 3   백파
2754 첨단과학도 못 푸는… ‘新미스터리’ 급발진 3789 0   title: 태극기OK
2753 가정을 아이 배움터로 만들기 3067 0   title: 태극기OK
2752 “배고플수록 부부싸움 더 하게 된다” 3832 0   title: 태극기OK
2751 왜 아프냐고? 운동하면 고칠 수 있는 병 8 3591 0   title: 태극기OK
2750 "5월 황금연휴, 가족과 함께 떠나자"‥첫 '관광주간' 지정 5932 0   title: 태극기OK
2749 UFO? 대재앙 징조? 정체불명 ‘블랙 링’ 포착 3646 0   title: 태극기OK
2748 [Stardust Music 5] 난 별 - 이소라 10229 2   양운
2747 '먹는장사도 망한다?'…창업 열풍 속 골목상권 '벼랑 끝 생존' 4546 1   title: 태극기OK
2746 거세지는 기업 인력감축 구조조정 바람…왜? 6114 1   title: 태극기OK
2745 [주거난에 시달리는 ‘N세대’]지방에서 태어난 죄? ‘In 서울’ 동시에 빚쟁이 4807 2   title: 태극기OK
2744 태양계 밖에서 찾은 첫 외행성 달? 3744 1   title: 태극기OK
2743 콜레스테롤과 건강하게 공존하는 법 5172 0   title: 태극기OK
2742 취업시험 준비 '구직 수험생' 100만명 육박 3749 0   title: 태극기OK
2741 2015년 '최저임금'..얼마로 결정될까? 13875 1   title: 태극기OK
2740 쌀은 비만의 주범 아니다, 보약이다 4511 0   title: 태극기OK
2739 봄에 걷기 좋은 길 5960 0   title: 태극기OK
2738 성공하는 사람들은 절대 하지 않는 말 7가지 3724 1   title: 태극기OK
2737 직장인들, 임금 통한 소득 양극화 갈수록 심화 3628 0   title: 태극기OK
2736 “지구에 생명체 생긴 이유는 큰 형님 목성 덕” 4236 1   title: 태극기OK
» 카드·통장 비밀번호 6자리로 늘어난다 5614 1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0 31 32 33 34 35 36 37 38 39 ... 172 Next
/ 1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