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문화/예술/과학 게시판입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너도나도 문턱 낮은 자영업 '과열 경쟁'

"창업위한 사회 교육시스템 필요" 지적

【서울=뉴시스】박성환 기자 = "'먹는장사는 망하지 않는다'는 말은 옛말입니다."

6년 전부터 서울 마포구에서 삼겹살 전문 식당을 운영하던 최모(62)씨는 최근 식당 문을 닫았다.

퇴직금과 은행 대출금을 합쳐 식당을 연 최씨는 좀 더 저렴하고 신선한 재료를 사기 위해 새벽시장에 가는 것도 마다하지 않았다.

새벽 4시부터 허리 펼 틈도 없이 종일 일 하다 다음날 새벽 1시가 넘어 집으로 돌아오는 생활을 2년 동안 반복했다. 최씨의 노력으로 어느덧 한 달 3000~4000만원대 매출을 올리고, 직원도 6명이나 고용하며 이른바 '대박집'으로 자리 잡았다.

하지만 그것도 잠시. 최씨의 식당이 있는 골목에 비슷한 식당들이 하나 둘 생기더니 전국적 프랜차이즈 규모의 식당들도 연달아 문을 열었다. 최씨 식당 반경 500m 안에는 식당만 60여 개가 넘어섰다.

폐업 1년 전 최씨의 식당 앞에 대형 프랜차이즈 식당이 생겨 매출이 절반 이하로 뚝 떨어졌다. 어떻게든 버티려고 노력했지만 손님 발길이 끊긴 지 벌써 6개월이 넘어 폐업할 수밖에 없었다.

최씨는 "자영업자들이 먹고살기 힘든 게 어제 오늘 일은 아니지만 요즘은 정말 형편없다"면서 "경기침체에 대기업들이 골목상권마저 침투하면서 자영업자들이 생존경쟁에 내몰릴 수밖에 없다"고 한숨을 내쉬었다.

이어 "퇴직한 사람들은 일할 곳이 마땅치 않고, 별다른 기술이나 큰돈이 필요 없는 식당 등 자영업에 뛰어들게 된다"며 "자고 일어나면 식당이 하나 둘 없어지고 또 다시 생기는 일이 반복됐다"고 토로했다.

최근 경기침체가 지속되면서 자영업자들이 생존 경쟁에 내몰리고 있다.

경기 침체가 좀처럼 회복되지 않아 손님들의 씀씀이가 줄어든 반면 인건비와 재료비 등이 상승하고, 세금마저 갈수록 오르다보니 적지 않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특히 대기업의 골목상권 진출이 본격화되고 문턱이 낮은 자영업에 너도나도 뛰어들면서 지나친 과열 경쟁으로 자영업자들의 시름이 날로 깊어지고 있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기준 전국 자영업자 수는 566만7000명으로 1년 전에 비해 3만6000명이나 감소했다.

최근 창업한 자영업자 중 1년 이내에 폐업한 경우가 18.5%에 달했다. 또 3년 이내에 폐업한 경우도 46.9%나 됐다. 식당 등 자영업을 시작하면 사실상 3년 안에 절반이 폐업하는 것이다.

특히 지난해 자영업 가구 부채가 1억원을 넘어섰다. 임금 근로자의 두 배가 넘는 수치다. 사업 자금과 생활비 같은 생계형 부채가 지속되면서 서민과 중산층 경제가 붕괴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전문가들은 퇴직자나 은퇴자들이 큰 자본이나 기술 없이 막연한 기대감만으로 뛰어들었다가 과열경쟁으로 폐업을 하는 악순환이 이어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김광석 현대경제연구원 선임연구원은 "자영업자들이 창업하는 과정에서 사업 자금을 마련하느라 부채가 크게 증가한데다 창업이 유사업종으로 쏠리면서 수익성이 떨어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 연구원은 "은퇴한 베이비붐 세대가 과도한 부채에 의존해 성급하게 창업하지 않도록 유도해야 한다"며 "준비가 부족한 성급한 창업은 과도한 부채와 폐업으로 연결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어 "유사업종 간의 과다경쟁이 발생하지 않고 건실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업종 선정과 경영노하우에 대한 교육시스템이 갖춰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sky0322@newsis.com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추천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문재인 될까봐 걱정스러워왔어요 1 21075 6 2017.02.02(by 화이부동) seo****
오름 복고주의에 대한 오해로 빚어진 참사 21812 2   笑傲江湖
오름 노후 준비는 '이것' 23138 3   백파
오름 안방에서 얻고 싶은 것...서양과 동양의 차이 23081 3   백파
오름 IMF도 경고한 ‘한국 가계-기업 부채’ 21709 3   백파
2754 첨단과학도 못 푸는… ‘新미스터리’ 급발진 3696 0   title: 태극기OK
2753 가정을 아이 배움터로 만들기 2978 0   title: 태극기OK
2752 “배고플수록 부부싸움 더 하게 된다” 3735 0   title: 태극기OK
2751 왜 아프냐고? 운동하면 고칠 수 있는 병 8 3491 0   title: 태극기OK
2750 "5월 황금연휴, 가족과 함께 떠나자"‥첫 '관광주간' 지정 5747 0   title: 태극기OK
2749 UFO? 대재앙 징조? 정체불명 ‘블랙 링’ 포착 3557 0   title: 태극기OK
2748 [Stardust Music 5] 난 별 - 이소라 10026 2   양운
» '먹는장사도 망한다?'…창업 열풍 속 골목상권 '벼랑 끝 생존' 4437 1   title: 태극기OK
2746 거세지는 기업 인력감축 구조조정 바람…왜? 6051 1   title: 태극기OK
2745 [주거난에 시달리는 ‘N세대’]지방에서 태어난 죄? ‘In 서울’ 동시에 빚쟁이 4684 2   title: 태극기OK
2744 태양계 밖에서 찾은 첫 외행성 달? 3642 1   title: 태극기OK
2743 콜레스테롤과 건강하게 공존하는 법 5049 0   title: 태극기OK
2742 취업시험 준비 '구직 수험생' 100만명 육박 3671 0   title: 태극기OK
2741 2015년 '최저임금'..얼마로 결정될까? 13819 1   title: 태극기OK
2740 쌀은 비만의 주범 아니다, 보약이다 4430 0   title: 태극기OK
2739 봄에 걷기 좋은 길 5783 0   title: 태극기OK
2738 성공하는 사람들은 절대 하지 않는 말 7가지 3659 1   title: 태극기OK
2737 직장인들, 임금 통한 소득 양극화 갈수록 심화 3581 0   title: 태극기OK
2736 “지구에 생명체 생긴 이유는 큰 형님 목성 덕” 4155 1   title: 태극기OK
2735 카드·통장 비밀번호 6자리로 늘어난다 5437 1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0 31 32 33 34 35 36 37 38 39 ... 172 Next
/ 1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