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문화/예술/과학 게시판입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엔도르핀 철철 넘쳐

운동은 최고의 명약으로 꼽힌다. '운동 치료'의 저자인 조든 메츨 의학박사는 "미국만 해도 수백만 명의 사람들이 크고 작은 건강 문제를 겪고 있는 이유가 운동을 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잘라 말한다.

그는 "단지 운동 처방만으로도 고칠 수 있는 질환들이 많이 있다"고 말한다. 미국의 건강 정보 사이트 '로데일 뉴스(Rodale News)'가 메츨 박사의 의견을 토대로 운동으로 치료할 수 있는 질환 8가지를 소개했다.

불안증=일과 돈, 가족 등의 문제에서 일어나는 근심, 걱정들로 인해 불안증에 시달릴 수 있다. 또한 우울증과 같은 정신건강 문제에서 생기는 만성적인 병적 불안증도 있다. 운동은 이 모두에 도움이 될 수 있다.

운동을 하면 기분을 좋게 하는 엔도르핀이 쏟아져 나온다. 연구에 따르면, 운동을 하는 사람은 하지 않는 사람에 비해 불안증으로 발전할 위험이 25%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불안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요가 같은 호흡에 초점을 맞춘 명상적인 운동이 좋다.

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ADHD)=현재까지 ADHD에 대한 치료제가 없는 상황에서 이 장애를 겪고 있는 어른이나 어린이 모두에게 운동은 집중력을 향상시키고, 안절부절 못하는 감정 등을 조절할 수 있는 좋은 방법이다. 운동은 일시적으로 도파민 수치를 높인다.

이렇게 되면 의사 결정과 충동 조절에 관여하는 뇌 부위가 자극을 받는다. 또 당혹스러운 상황을 마주쳤을 때 일어날 수 있는 긴장감을 누그러뜨린다. 어른은 어떤 운동이나 좋고, 어린이의 경우에는 팀워크를 조성할 수 있고, 자부심을 고양할 수 있는 유산소 운동이 좋다.

기억력 상실ㆍ인지력 이상=뇌혈관은 고 콜레스테롤이나 동맥 경화 등과 같은 심장 문제로 인해 악영향을 받는다. 결국 건강한 두뇌는 심장이 얼마나 건강하냐에 달렸다. 운동은 심장 건강을 개선시킬 뿐만 아니라 뇌 속 혈액의 흐름을 촉진시켜 두뇌 성장을 촉진한다.

특히 기억력과 관련된 뇌 부위를 활성화시킨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운동을 하 돼 자꾸 새로운 종목을 배워나가면 더 좋다. 똑같은 운동을 계속하면 새로운 운동을 배울 때보다 두뇌 성장을 촉진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수면장애=헬스장에서 덤벨이나 바벨을 드는 것은 수면제를 먹는 것만큼 잠을 잘 자는 데 좋다. 많은 연구결과, 운동을 하는 사람들은 그렇지 않은 사람들보다 더 깊고 훨씬 질이 높은 수면을 취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운동은 체중 증가를 막음으로써 수면 무호흡증을 예방할 수 있다. 수면장애를 극복하는 데에는 모든 운동을 고르게 30분 정도 하는 게 좋다. 메츨 박사는 "특히 요가 같은 명상적인 운동이 효과적"이라고 말했다.

천식=직관에는 어긋나는 듯 보이지만 천식이 있으면 더 운동을 해야 한다. 연구에 따르면, 운동을 하면 심혈관 건강을 증진시켜 천식의 고통을 줄여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체중이 증가하면 천식이 더 심해지는데 이를 막을 수 있는 것으로는 운동이 좋기 때문이다.

유산소나 근력운동 혹은 야외 운동이 좋다. 단 야외 운동 시에는 미세먼지나 황사, 꽃가루, 공해, 심지어는 찬 공기도 피해야 한다. 이런 것들은 천식을 악화시키는 원인이기 때문이다.

월경 전 증후군ㆍ폐경기 증상=연구에 따르면, 폐경기를 거치거나 월경 전 증후군을 겪는 여성 중 운동을 하는 사람은 하지 않는 사람에 비해 증상이 훨씬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월경 전 증후군이나 폐경기 증상을 겪는 여성들은 기분의 두드러진 변화나 불안, 우울증 등으로 고통을 받기 쉽지만 운동을 하면 이런 호르몬 변화를 경감시키는 데 도움이 되기 때문이다. 적합한 운동으로는 유산소나 근력 운동이 있으며 요가와 태극권 등도 좋다.

허리ㆍ엉덩이ㆍ무릎ㆍ목 통증=운동은 의자에 하루 종일 앉아 있으므로 생길 수 있는 각종 통증을 줄여준다. 또 오래 앉아 있어서 생기는 스트레스와 비만도 운동이 경감할 수 있다. 신체의 각종 통증은 근육이 약해서 생기는 경우가 많다. 근력운동과 통증이 있는 부위를 풀어주는 스트레칭이 좋다.

퇴행성관절염=이 질환은 관절에 고통과 염증을 유발한다. 운동을 하면 체중이 감소되고 통증이 있는 관절에 스트레스를 줄여준다. 또한 운동을 통해 통증이 있는 관절 주위의 근육이 강화되면 관절에 가해지는 압력을 줄여준다. 걷기와 수영, 워터 에어로빅, 근력운동 등이 권장된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추천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문재인 될까봐 걱정스러워왔어요 1 22607 6 2017.02.02(by 화이부동) seo****
오름 복고주의에 대한 오해로 빚어진 참사 22983 2   笑傲江湖
오름 노후 준비는 '이것' 24235 3   백파
오름 안방에서 얻고 싶은 것...서양과 동양의 차이 24495 3   백파
오름 IMF도 경고한 ‘한국 가계-기업 부채’ 22727 3   백파
2754 첨단과학도 못 푸는… ‘新미스터리’ 급발진 3786 0   title: 태극기OK
2753 가정을 아이 배움터로 만들기 3062 0   title: 태극기OK
2752 “배고플수록 부부싸움 더 하게 된다” 3827 0   title: 태극기OK
» 왜 아프냐고? 운동하면 고칠 수 있는 병 8 3591 0   title: 태극기OK
2750 "5월 황금연휴, 가족과 함께 떠나자"‥첫 '관광주간' 지정 5928 0   title: 태극기OK
2749 UFO? 대재앙 징조? 정체불명 ‘블랙 링’ 포착 3641 0   title: 태극기OK
2748 [Stardust Music 5] 난 별 - 이소라 10215 2   양운
2747 '먹는장사도 망한다?'…창업 열풍 속 골목상권 '벼랑 끝 생존' 4544 1   title: 태극기OK
2746 거세지는 기업 인력감축 구조조정 바람…왜? 6110 1   title: 태극기OK
2745 [주거난에 시달리는 ‘N세대’]지방에서 태어난 죄? ‘In 서울’ 동시에 빚쟁이 4807 2   title: 태극기OK
2744 태양계 밖에서 찾은 첫 외행성 달? 3736 1   title: 태극기OK
2743 콜레스테롤과 건강하게 공존하는 법 5166 0   title: 태극기OK
2742 취업시험 준비 '구직 수험생' 100만명 육박 3749 0   title: 태극기OK
2741 2015년 '최저임금'..얼마로 결정될까? 13870 1   title: 태극기OK
2740 쌀은 비만의 주범 아니다, 보약이다 4505 0   title: 태극기OK
2739 봄에 걷기 좋은 길 5960 0   title: 태극기OK
2738 성공하는 사람들은 절대 하지 않는 말 7가지 3720 1   title: 태극기OK
2737 직장인들, 임금 통한 소득 양극화 갈수록 심화 3627 0   title: 태극기OK
2736 “지구에 생명체 생긴 이유는 큰 형님 목성 덕” 4235 1   title: 태극기OK
2735 카드·통장 비밀번호 6자리로 늘어난다 5611 1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0 31 32 33 34 35 36 37 38 39 ... 172 Next
/ 172